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캄보디아의 아픈 기억, 킬링필드(Killing Fields)

by 14기윤하은기자 posted Feb 14, 2020 Views 59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세기 전체주의 이데올로기의 대립으로 전 세계는 큰 혼란과 내분을 겪었다. 그중에서도 20세기 최악의 사건으로 회자되는 캄보디아의 킬링필드는 국가에 의해 양민이 무차별적으로 학살된 사건을 말한다. 이 학살은 1975년 캄보디아의 공산주의 무장단체이던 크메르루주 정권이 론 놀 정권을 무너뜨린 후 1979년까지 노동자와 농민의 유토피아를 건설한다는 명분 아래 200만 명에 이르는 양민을 학살한 사건이다. 이를 주도한 크메르루주의 지도자 폴 포트는 과거 정권에 협력했다는 이유로 지식인, 정치인, 군인, 부유층은 물론 국민을 개조한다는 명분 아래 갖가지 이유를 붙여 노동자, 농민, 부녀자, 어린이까지 무려 전 인구의 4분의 1을 살해하였다. 크메르루주 정권은 1979년 베트남의 지원을 받는 캄보디아 공산 동맹군에 의해 전복되었으며, 이들의 만행은 캄보디아 뉴욕타임스 특파원 시드니 쉔버그의 기사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한편, 작은 킬링필드라 불리는 시엠립(Siem Reap)의 왓트마이 사원은 캄보디아 역사의 또 다른 비극의 현장으로 크메르루주 정권에 의해 무고하게 희생된 영령을 위로하고자 1998년에 지어진 절이다. 사원에 들어서면 오른쪽에 납골당 형식의 탑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는데, 그 안에 있는 수만 개의 유골들은 실제로 당시 학살된 사람들의 유골이며, 아직까지도 캄보디아의 곳곳에서는 비가 오면 빗물에 쓸려 내려오는 유골들이 마을 곳곳에서 발견된다고 한다. 


이번 겨울방학을 맞아 초원교실지역아동센터에서는 캄보디아로 해외 역사 탐방을 다녀왔고, 그곳의 아픈 역사를 직접 느끼고 배웠다.


[크기변환]IMG_7109.JPG

[이미지 제공=초원교실지역아동센터 김선희 원장님,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탐방을 다녀온 초원 교실의 이영준 학생은 그 해골들을 보며 당시의 사람들이 죽기 전에 얼마나 억울하고 슬픈 마음이 들었을지 생각해 보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참혹한 학살은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 되며 지금까지도 오랜 전쟁의 피해로 국민들의 삶이 빈곤해짐을 느낄 수 있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또한 초원 교실의 윤하경 학생은 총알을 아낀다고 삽과 괭이로 사람들을 때려죽이고, 아기가 커서 복수를 하는 것을 막기 위해 아기를 야자수 같은 뾰족한 나무로 찔러 죽였다는 설명문을 읽고 너무 충격적이었다라고 말하며, “심지어는 죽이기 전에 사람들의 쓸개를 적출하여 고위 간부들의 보약으로 사용하기까지 하여 당시의 잔인한 상황들을 여실히 느낄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IMG_7110.JPG

[이미지 제공=초원교실지역아동센터 김선희 원장님,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캄보디아 킬링필드를 보면서 우리나라의 제주4.3사건을 생각해본다. 그때의 우리나라도 정치 문제로 인해 빨갱이라는 누명을 쓰고 학살을 당한 제주 시민들이 약 25,000~30,000명에 달한다. 이마저도 최근에 이르러 진상 규명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아직까지도 밝혀지지 못한 그때의 진실이 여전히 쌓여있다. 하지만 이러한 사건들이 20세기에 일어난 것은 단순히 한 나라와 개인의 민족성을 탓할 것이 아니다. 당시 이념의 대립으로 민간인 학살이 전 세계적으로 일어났음을 알고 왜 이런 일들이 일어날 수밖에 없었는지 전후 배경을 살필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이후의 대처이다. 정확한 피해자 진상 규명과 국가적 차원의 사과와 보상은 그들에게 보일 수 있는 최소한의 예의이며 마땅한 도리이다. 우리도 이러한 역사를 알고 더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4기 윤하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K-좀비', <킹덤>의 귀환 2 updatefile 2020.03.27 조은솔 205
코로나19 걱정이 없는 세계, '모여봐요 동물의 숲' 1 updatefile 2020.03.27 하건희 246
한국인들의 도전 정신을 깨운 달고나 커피 2020.03.27 14기이아현기자 181
남녀 모두가 좋아하는 달고나 커피 file 2020.03.26 윤예솔 249
'봉준호가 만든 스타' 언어 장벽을 파괴하는 기생충의 그녀 정체는? 2 file 2020.03.25 서예은 244
코로나19 사태에도 동아리 목표를 보여준 씨밀레의 ‘온라인 캠페인’ file 2020.03.25 조윤혜 176
화려한 회전목마의 이야기 1 file 2020.03.25 이연우 129
마음에 와닿는 감성영화 추천! BEST 4! 4 updatefile 2020.03.24 민아영 266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은 OTT서비스 1 file 2020.03.23 이서연 134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요즘 유행하는 홈카페 레시피 5 file 2020.03.19 박효빈 305
코로나가 불러온 스포츠계 사상 초유의 사태 file 2020.03.18 김민결 142
효율적인 공부를 위한 준비물부터 유용한 활용법까지! 2 updatefile 2020.03.17 김윤채 237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 4관왕 얼마나 대단한 것인가? file 2020.03.13 정호영 195
면역력을 높이자, 무엇이 면역력에 좋은 식품일까? 1 file 2020.03.12 차예원 212
2020 프로야구 개막전 잠정 연기, 야구 볼 수 있나요? 1 updatefile 2020.03.11 정다은 837
전 세계의 축구에도 손을 뻗는 코로나19 file 2020.03.11 엄선웅 310
영화 '감기', '컨테이젼' 현실이 되다 file 2020.03.09 조은솔 226
ACL에서 저조한 성적.. 코로나19 영향 크나? 7 file 2020.03.09 조기원 298
선비의 고장 file 2020.03.06 김혜원 281
우리를 따스하게 해 줄 책 3권 3 file 2020.03.04 김윤채 661
제주가 품고 있던 슬픈 역사, 제주 4.3 사건 2 file 2020.03.04 유해나 262
왜곡된 생리 찾아 삼만 리, “나 생리한다!” 2020.03.02 최은아 321
올해의 컬러, 클래식 블루 2 file 2020.03.02 천수정 34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현장에 투입되는 웨어러블 카메라? 2 update 2020.03.02 김기용 757
2020 씨밀레, 높은 도약의 첫걸음 file 2020.03.02 조윤혜 281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천문학, 청소년을 위한 코스모스 1 file 2020.02.28 김유민 281
호캉스로 즐기는 힐링여행 베트남 다낭 3 file 2020.02.28 송용빈 346
이탈리아에 특별한 도시가 있다? file 2020.02.28 여승리 239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프란츠 카프카를 손님으로 받았던 그곳 file 2020.02.28 정유진 262
베트남 어디까지 가봤니? 1 file 2020.02.25 문연주 336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이뤄낸 보람 4 file 2020.02.17 박효빈 921
유전자 조작이 낳은 계급사회 1 file 2020.02.17 조윤혜 2144
캄보디아의 아픈 기억, 킬링필드(Killing Fields) file 2020.02.14 윤하은 598
새 학년을 즐겁게 보내게 해 주는 새 학기 필수 아이템 2 file 2020.02.12 박서현 1574
유명 브랜드 신발이 하롱 야시장에서는 만원? 1 file 2020.02.10 홍세은 614
빙판 위의 호랑이, 팀 '아이스타이거즈' 1 file 2020.02.06 김민결 1553
독특한 향기의 문화를 담은 중남미문화원 file 2020.02.04 맹호 689
한계를 이겨내고 싶다; 축구선수 권윤수 file 2020.02.04 이지훈 959
RESPECTIVE MOVE; 비선수 출신의 지도자를 향한 노력 file 2020.02.03 이지훈 566
안산 시민이라면 무조건 받아야 하는 것? '다온' 1 file 2020.01.31 이도현 592
인물사진 잘 찍는 방법에 관한 3가지 TIP! 4 file 2020.01.30 심재훈 1238
신안 천사섬 1004만송이 애기동백꽃의 대향연 '애기동백꽃 축제' 4 file 2020.01.29 조햇살 1991
IMUN 그 대망의 시작 file 2020.01.28 엄세연 586
대통령의 숨결이 느껴지는 곳, 대통령기록관 2020.01.28 이다원 548
몽골, 이토록 아름다운데 한 번쯤은 가봐야 하지 않겠어? 2 2020.01.22 조하은 1238
I'M A PLAYER; 축구 선수 이승훈 2 file 2020.01.15 이지훈 1348
우리는 필드 위에 있다; 한국 축구 유소년 선수 file 2020.01.15 이지훈 1140
베트남 사파를 아시나요? file 2020.01.14 정다솜 108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2 Next
/ 72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