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캄보디아의 아픈 기억, 킬링필드(Killing Fields)

by 14기윤하은기자 posted Feb 14, 2020 Views 27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세기 전체주의 이데올로기의 대립으로 전 세계는 큰 혼란과 내분을 겪었다. 그중에서도 20세기 최악의 사건으로 회자되는 캄보디아의 킬링필드는 국가에 의해 양민이 무차별적으로 학살된 사건을 말한다. 이 학살은 1975년 캄보디아의 공산주의 무장단체이던 크메르루주 정권이 론 놀 정권을 무너뜨린 후 1979년까지 노동자와 농민의 유토피아를 건설한다는 명분 아래 200만 명에 이르는 양민을 학살한 사건이다. 이를 주도한 크메르루주의 지도자 폴 포트는 과거 정권에 협력했다는 이유로 지식인, 정치인, 군인, 부유층은 물론 국민을 개조한다는 명분 아래 갖가지 이유를 붙여 노동자, 농민, 부녀자, 어린이까지 무려 전 인구의 4분의 1을 살해하였다. 크메르루주 정권은 1979년 베트남의 지원을 받는 캄보디아 공산 동맹군에 의해 전복되었으며, 이들의 만행은 캄보디아 뉴욕타임스 특파원 시드니 쉔버그의 기사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한편, 작은 킬링필드라 불리는 시엠립(Siem Reap)의 왓트마이 사원은 캄보디아 역사의 또 다른 비극의 현장으로 크메르루주 정권에 의해 무고하게 희생된 영령을 위로하고자 1998년에 지어진 절이다. 사원에 들어서면 오른쪽에 납골당 형식의 탑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는데, 그 안에 있는 수만 개의 유골들은 실제로 당시 학살된 사람들의 유골이며, 아직까지도 캄보디아의 곳곳에서는 비가 오면 빗물에 쓸려 내려오는 유골들이 마을 곳곳에서 발견된다고 한다. 


이번 겨울방학을 맞아 초원교실지역아동센터에서는 캄보디아로 해외 역사 탐방을 다녀왔고, 그곳의 아픈 역사를 직접 느끼고 배웠다.


[크기변환]IMG_7109.JPG

[이미지 제공=초원교실지역아동센터 김선희 원장님,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탐방을 다녀온 초원 교실의 이영준 학생은 그 해골들을 보며 당시의 사람들이 죽기 전에 얼마나 억울하고 슬픈 마음이 들었을지 생각해 보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참혹한 학살은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 되며 지금까지도 오랜 전쟁의 피해로 국민들의 삶이 빈곤해짐을 느낄 수 있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또한 초원 교실의 윤하경 학생은 총알을 아낀다고 삽과 괭이로 사람들을 때려죽이고, 아기가 커서 복수를 하는 것을 막기 위해 아기를 야자수 같은 뾰족한 나무로 찔러 죽였다는 설명문을 읽고 너무 충격적이었다라고 말하며, “심지어는 죽이기 전에 사람들의 쓸개를 적출하여 고위 간부들의 보약으로 사용하기까지 하여 당시의 잔인한 상황들을 여실히 느낄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IMG_7110.JPG

[이미지 제공=초원교실지역아동센터 김선희 원장님,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캄보디아 킬링필드를 보면서 우리나라의 제주4.3사건을 생각해본다. 그때의 우리나라도 정치 문제로 인해 빨갱이라는 누명을 쓰고 학살을 당한 제주 시민들이 약 25,000~30,000명에 달한다. 이마저도 최근에 이르러 진상 규명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아직까지도 밝혀지지 못한 그때의 진실이 여전히 쌓여있다. 하지만 이러한 사건들이 20세기에 일어난 것은 단순히 한 나라와 개인의 민족성을 탓할 것이 아니다. 당시 이념의 대립으로 민간인 학살이 전 세계적으로 일어났음을 알고 왜 이런 일들이 일어날 수밖에 없었는지 전후 배경을 살필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이후의 대처이다. 정확한 피해자 진상 규명과 국가적 차원의 사과와 보상은 그들에게 보일 수 있는 최소한의 예의이며 마땅한 도리이다. 우리도 이러한 역사를 알고 더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4기 윤하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이뤄낸 보람 file 2020.02.17 박효빈 277
유전자 조작이 낳은 계급사회 file 2020.02.17 조윤혜 838
캄보디아의 아픈 기억, 킬링필드(Killing Fields) file 2020.02.14 윤하은 275
새 학년을 즐겁게 보내게 해 주는 새 학기 필수 아이템 file 2020.02.12 박서현 696
유명 브랜드 신발이 하롱 야시장에서는 만원? 1 file 2020.02.10 홍세은 309
빙판 위의 호랑이, 팀 '아이스타이거즈' file 2020.02.06 김민결 983
독특한 향기의 문화를 담은 중남미문화원 file 2020.02.04 맹호 312
한계를 이겨내고 싶다; 축구선수 권윤수 file 2020.02.04 이지훈 417
RESPECTIVE MOVE; 비선수 출신의 지도자를 향한 노력 file 2020.02.03 이지훈 314
안산 시민이라면 무조건 받아야 하는 것? '다온' 1 file 2020.01.31 이도현 339
인물사진 잘 찍는 방법에 관한 3가지 TIP! file 2020.01.30 심재훈 697
신안 천사섬 1004만송이 애기동백꽃의 대향연 '애기동백꽃 축제' file 2020.01.29 조햇살 1285
IMUN 그 대망의 시작 file 2020.01.28 엄세연 323
대통령의 숨결이 느껴지는 곳, 대통령기록관 2020.01.28 이다원 309
몽골, 이토록 아름다운데 한 번쯤은 가봐야 하지 않겠어? 2 2020.01.22 조하은 796
I'M A PLAYER; 축구 선수 이승훈 2 file 2020.01.15 이지훈 961
우리는 필드 위에 있다; 한국 축구 유소년 선수 file 2020.01.15 이지훈 765
베트남 사파를 아시나요? file 2020.01.14 정다솜 661
세계에서 가장 큰 옥상정원이 국내에 있다고? 1 2020.01.13 이다원 478
'제12회 칠갑산얼음분수축제'가 열린 알프스마을 2020.01.06 이다원 721
'노원구 청년정책 타운홀미팅', 청년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다 2020.01.06 이신혜 898
10대들이 받고 싶어 하는 선물은? file 2020.01.03 이채희 1247
사람을 이해하는 하나의 방법, MBTI 1 file 2020.01.03 조은비 2137
2019 김포시 청소년 다정다감 & 진로 동아리 축제, 청소년들의 화합의 장 file 2020.01.02 박효빈 575
2019년 마지막 부여군청소년어울림마당이 열리다 2019.12.31 이채은 487
『제2회 환경을 생각하는 과학/공학 아이디어 공모전』 수상작 발표 file 2019.12.30 고서영 628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가게 file 2019.12.30 남진희 498
아이비리그 수준의 국제 대회, 예일 모의유엔 2019 file 2019.12.30 김수진 889
사랑의열매 나눔공모전 시상식 개최 file 2019.12.27 정수민 476
겨울밤이 아름다운 ‘광양 느랭이골 빛축제‘ 1 file 2019.12.23 조햇살 2237
안 그래도 똑똑한 AI, 더 똑똑해졌다고? file 2019.12.19 권민서 561
뭐? 게임을 깔지 않아도 플레이 할 수 있다고? 1 file 2019.12.11 김채운 1349
영화관이 영화를 선택해준다고? 7 file 2019.12.03 정예람 3691
뉴턴, 오일러와 함께하는 NEW 대구수학페스티벌 file 2019.11.28 강승현 950
단풍에는 어떤 과학적 원리가? 2 file 2019.11.27 이채원 957
"부모 면접을 시작하겠습니다." 페인트, 이희영 작가를 만나다 1 file 2019.11.27 하늘 1422
제17회 대한민국청소년영상대전 시상식 file 2019.11.26 정민규 1436
별과 함께 빛난 학생들의 열정, 제13회 전국학생천체관측대회 file 2019.11.25 윤혜림 872
우파루파, 키워도 되나요? 1 file 2019.11.25 정수민 1122
산과 염기 file 2019.11.25 김유민 925
올해의 마지막 청소년어울림마당! 1 file 2019.11.25 심재훈 942
하교 후, 갈 곳 없는 학생들을 위한 '청소년 이동 상담실' file 2019.11.25 어율 891
여수 밤바다를 수놓은 '2019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file 2019.11.25 조햇살 1729
천진 모의유엔 2019 file 2019.11.22 김수진 1473
잊어서는 안 될 기억, 서대문형무소 file 2019.11.18 서지수 1561
당신의 도시를 밝혀줄 '2019 서울빛초롱축제' file 2019.11.14 정다운 2541
2019 삼성행복대상, 학생부문 5인 시상...“효행과 봉사 실천했어요” file 2019.11.08 디지털이슈팀 2096
2019 김포 융합체험 한마당, 융합을 넘어 꿈 이룸을 향한 발돋움 file 2019.11.05 박효빈 124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2 Next
/ 72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