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마음에 와닿는 감성영화 추천! BEST 4!

by 15기민아영기자 posted Mar 24, 2020 Views 359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요즘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많은 사람들이 집 밖에 나서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다. 집에만 있으니 따분하고 심심한 사람들이 많아져서 TV 예능 프로그램에 나온 물건들이 품절에 이르고 있을 정도이다. 개학도 연기되고 하루종일 집에서 불규칙하고 무의미하게 하루를 낭비하고 있는 학생들에게 추천할 영화들이 있다.


1. 너의 이름은

[꾸미기]IMG_2329.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민아영기자]


일본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 수 있는 영화이다. 비슷한 나이의 여자와 남자가 서로 영혼이 바뀌어서 일상을 살아가며 마치 꿈을 꾼 듯 서로의 정체를 잊어버리곤 한다. 이 두 명은 서로를 찾기 위해 노력하고 또 노력한다. 심심할 때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영화에 빠져들 수 있는 매력적인 영화이다.


2.  목소리의 형태

[꾸미기]IMG_277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민아영기자]


이 영화 또한 일본 애니메이션 작품으로, 한 번도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을 영화이다. 우리 반에 청각장애를 가진 아이가 전학을 온다면 어떨까? 이 영화 속 남자 주인공은 같은 반에 전학 온 청각장애 여자아이를 놀리고 괴롭히며 철없는 행동을 계속한다. 하지만 고통은 주는 대로 되받는 것인지 자기 자신이 학교 내에서 '왕따'가 되며 자신이 괴롭혔던 여자아이의 괴로운 마음을 느끼고, 그 아이에게 사과를 하기 위해 노력하며 친구가 되기 위해 힘쓰는 소년의 이야기이다. 마음을 울리는 영화이므로 이 영화를 꼭 추천한다.


3. 치어 댄스

[꾸미기]IMG_2779.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민아영기자] 


이 영화는 일본의 한 고등학교 치어 댄스 동아리의 실화를 다룬 영화이다. 일본 시골 마을의 한 고등학교 '치어 댄스' 동아리가 미국에서 열리는 치어 댄스 세계권 대회 우승을 목표로 두고 3년간 연습하고 화합을 맞추며 온 힘을 다하는 이야기이다. 일본의 작은 시골에서 열리는 단 4팀만 참가한 소규모의 대회에서도 예선 탈락이라는 결과를 얻고 전교생에게 비웃음과 조롱을 받으며 팀 내에서도 갈등이 생긴다. 서로 동아리를 나가겠다고 화를 내며 '치어 댄스' 동아리는 해체 위기에 빠지게 된다. 결과가 궁금하다면 꼭 봐야 할 영화이다. 웃음을 주면서도 마음을 울리는 감동 실화 영화 '치어 댄스'는 안 보면 후회할 영화이다.

     

4. 써니

[꾸미기]IMG_279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민아영기자]


영화 '써니'는 우리나라 영화이다. 시골에서 전학 온 나미(주인공)와 포스가 심상치 않은 친구들과 친해져서 얼떨결에 '써니'라는 서클이 만들어졌다. 일곱 명의 아이들로 구성된 '써니'는 매일을 함께하며 학창 시절을 가장 즐겁고 행복하게 보냈다. 수십 년이 지나고 40대가 된 '써니'는 다시 만나게 되어 옛 추억을 회상하며 각자의 삶을 살며 받은 스트레스를 풀고 끈끈한 우정을 이어나가는 이야기이다. 친구와의 관계와 친구가 중요할 학생 시절 우리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영화 '써니'를 꼭 추천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3기 민아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4기남정훈기자 2020.03.25 03:43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집안에만 있어야 하는 시기에 유익한 기사이네요.
  • ?
    14기조윤혜기자 2020.03.25 18:58
    코로나19 때문에 밖에 나가지도 못하고 집에만 머물러 있는데 이런 기사 보니 좋네요. 위 기사에 나온 4가지 영화 대부분 본건데도 불구하고 다시 한 번 보고 싶은 마음이 듭니다. 감사합니다.
  • ?
    14기명한경기자 2020.03.25 22:47
    영화 선택에 있어서 정말 도움이 되는 기사네요.~~
  • ?
    14기김서연기자 2020.03.29 20:50
    코로나-19로인해 학교도 못가구 심심했는데 이 기사를 보고 아 저 영화다~!! 라는 생각이 드네용
  • ?
    14기김도연기자 2020.04.06 14:01
    영화 너의 이름은 정말 재밌게 봤었는데 추천해주신 다른 영화도 봐야겠어요! 지금 이 시기에 정말 유익하고 필요한 기사네요 덕분에 여려가지 영화 알고가네요!
  • ?
    15기이다원기자 2020.04.07 11:04
    코로나로 집에서만 시간을 보내야 하는데 기사 내용이 도움되었습니다!
  • ?
    15기이채원기자 2020.04.13 13:21
    '치어 댄스'와 '써니'를 학교 개학하기전 보고 가보아야 겠어요!요즘 집에서 할 것도 없었는데, 이렇게 많은 사람들한테 도움이 되는 기사, 감사합니다!^^
  • ?
    15기오나경기자 2020.04.14 08:54
    유익한 기사네요. 꼭 보고싶은 영화들만 모아놓은 기사 감사합니다
  • ?
    15기이지우기자 2020.04.14 14:33
    영화들이 너무 재밌어 보여요! 집에서 꼭 한 번 볼께요~
  • ?
    14기이수빈기자 2020.04.15 00:05
    기사 제목보고 <너의 이름은>이 있을까? 했는데 첫번째로 나와서 기분이 좋았어요! <너의 이름은> 시간 날 때마다 봅니다ㅠㅠ
  • ?
    14기최은아기자 2020.04.15 01:07
    코로나19로 인한 답답한 마음 이 영화들 보고 떨쳐보내야겠네요. 저는 기분 전환하러 갑니다:) 유익한 정보 감사해요.
  • ?
    14기최은아기자 2020.04.15 01:07
    코로나19로 인한 답답한 마음 이 영화들 보고 떨쳐보내야겠네요. 저는 기분 전환하러 갑니다:) 유익한 정보 감사해요.
  • ?
    14기조은솔기자 2020.04.19 19:26
    요즘 따분했는데 좋은 영화 추천이네요.
    코로나 끝날 때까지 조심하면서 영화 봐야겠어요!!
  • ?
    15기김햇빛기자 2020.04.20 02:34
    제가 모두 너무 재미있게 본 영화들인데 이렇게 한 기사에 실리게 되니 기쁘네요^^ 아직 안 보신 분들에게 추천해드리고 싶은 힐링 영화들이에요!
  • ?
    15기김햇빛기자 2020.04.20 02:34
    제가 모두 너무 재미있게 본 영화들인데 이렇게 한 기사에 실리게 되니 기쁘네요^^ 아직 안 보신 분들에게 추천해드리고 싶은 힐링 영화들이에요!
  • ?
    15기이유진기자 2020.04.20 21:55
    코로나 19 때문에 집에서 적적하게 보냈는데, 마침 취미도 영화보기라서 유익한 기사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 ?
    15기정지은기자 2020.04.20 23:55
    집에만 있는 요즈음 영화보기 좋겠네요!!
  • ?
    14기이수연기자 2020.04.23 23:52
    넷플릭스로 이번 주말 추천해주신 영화 재미있게 보겠습니다!
  • ?
    14기김윤채기자 2020.05.24 13:19
    '너의 이름은'은 연출과 효과가 좋아서 눈여겨 보았던 영화 중 한 편인데, 이 기사를 보니 한 번 더 보고 싶어지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남녀 모두가 좋아하는 달고나 커피 file 2020.03.26 윤예솔 605
'봉준호가 만든 스타' 언어 장벽을 파괴하는 기생충의 그녀 정체는? 2 file 2020.03.25 서예은 707
코로나19 사태에도 동아리 목표를 보여준 씨밀레의 ‘온라인 캠페인’ file 2020.03.25 조윤혜 569
화려한 회전목마의 이야기 1 file 2020.03.25 이연우 523
마음에 와닿는 감성영화 추천! BEST 4! 19 file 2020.03.24 민아영 3594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은 OTT서비스 1 file 2020.03.23 이서연 534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요즘 유행하는 홈카페 레시피 9 file 2020.03.19 박효빈 1165
코로나가 불러온 스포츠계 사상 초유의 사태 file 2020.03.18 김민결 352
효율적인 공부를 위한 준비물부터 유용한 활용법까지! 4 file 2020.03.17 김윤채 658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 4관왕 얼마나 대단한 것인가? file 2020.03.13 정호영 392
면역력을 높이자, 무엇이 면역력에 좋은 식품일까? 4 file 2020.03.12 차예원 601
2020 프로야구 개막전 잠정 연기, 야구 볼 수 있나요? 7 file 2020.03.11 정다은 3356
전 세계의 축구에도 손을 뻗는 코로나19 file 2020.03.11 엄선웅 1019
영화 '감기', '컨테이젼' 현실이 되다 file 2020.03.09 조은솔 451
ACL에서 저조한 성적.. 코로나19 영향 크나? 7 file 2020.03.09 조기원 522
선비의 고장 file 2020.03.06 김혜원 482
우리를 따스하게 해 줄 책 3권 4 file 2020.03.04 김윤채 1556
제주가 품고 있던 슬픈 역사, 제주 4.3 사건 2 file 2020.03.04 유해나 514
왜곡된 생리 찾아 삼만 리, “나 생리한다!” 2020.03.02 최은아 735
올해의 컬러, 클래식 블루 4 file 2020.03.02 천수정 92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현장에 투입되는 웨어러블 카메라? 3 2020.03.02 김기용 1401
2020 씨밀레, 높은 도약의 첫걸음 file 2020.03.02 조윤혜 612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천문학, 청소년을 위한 코스모스 1 file 2020.02.28 김유민 555
호캉스로 즐기는 힐링여행 베트남 다낭 4 file 2020.02.28 송용빈 668
이탈리아에 특별한 도시가 있다? file 2020.02.28 여승리 507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프란츠 카프카를 손님으로 받았던 그곳 file 2020.02.28 정유진 519
베트남 어디까지 가봤니? 1 file 2020.02.25 문연주 627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이뤄낸 보람 4 file 2020.02.17 박효빈 1293
유전자 조작이 낳은 계급사회 1 file 2020.02.17 조윤혜 2720
캄보디아의 아픈 기억, 킬링필드(Killing Fields) file 2020.02.14 윤하은 1012
새 학년을 즐겁게 보내게 해 주는 새 학기 필수 아이템 3 file 2020.02.12 박서현 2114
유명 브랜드 신발이 하롱 야시장에서는 만원? 1 file 2020.02.10 홍세은 1005
빙판 위의 호랑이, 팀 '아이스타이거즈' 1 file 2020.02.06 김민결 2058
독특한 향기의 문화를 담은 중남미문화원 1 file 2020.02.04 맹호 1342
한계를 이겨내고 싶다; 축구선수 권윤수 file 2020.02.04 이지훈 1433
RESPECTIVE MOVE; 비선수 출신의 지도자를 향한 노력 file 2020.02.03 이지훈 890
안산 시민이라면 무조건 받아야 하는 것? '다온' 1 file 2020.01.31 이도현 1007
인물사진 잘 찍는 방법에 관한 3가지 TIP! 4 file 2020.01.30 심재훈 1853
신안 천사섬 1004만송이 애기동백꽃의 대향연 '애기동백꽃 축제' 4 file 2020.01.29 조햇살 2580
IMUN 그 대망의 시작 file 2020.01.28 엄세연 916
대통령의 숨결이 느껴지는 곳, 대통령기록관 2020.01.28 이다원 873
몽골, 이토록 아름다운데 한 번쯤은 가봐야 하지 않겠어? 2 2020.01.22 조하은 1781
I'M A PLAYER; 축구 선수 이승훈 2 file 2020.01.15 이지훈 1942
우리는 필드 위에 있다; 한국 축구 유소년 선수 file 2020.01.15 이지훈 1593
베트남 사파를 아시나요? file 2020.01.14 정다솜 1774
세계에서 가장 큰 옥상정원이 국내에 있다고? 3 2020.01.13 이다원 1190
'제12회 칠갑산얼음분수축제'가 열린 알프스마을 2020.01.06 이다원 1541
'노원구 청년정책 타운홀미팅', 청년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다 2020.01.06 이신혜 168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4 Next
/ 7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