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2020 프로야구 개막전 잠정 연기, 야구 볼 수 있나요?

by 14기정다은기자 posted Mar 11, 2020 Views 133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200305_234519928_0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정다은기자]

 

  겨울이 끝나간다. 꽃샘추위가 시작되어 봄의 시작을 알리면, 겨울잠을 자고 있던 야구팬들은 다시 한번 야구를 맞이할 준비를 한다. 곧 열릴 시즌에 대해 기대하며 '올해는 우리 팀이 우승할 수 있을까?', '유망주 터질 때가 됐어!'라 말하며 기대와 설렘이 가득한 3월이다.


  대한민국 프로야구는 따뜻한 봄부터 겨울이 되기 전 가을까지 비교적 긴 시간 동안 하는 스포츠다다른 프로경기들에 비해서 기간이 길고, 쉽게 접할 수 있기에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종목이다.


 그런데 201912,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하였다. 연이어 20201, 결국 대한민국에서도 첫 감염자가 나왔으며 현재 310일 기준 국내 확진 환자가 7,513명을 넘어섰다. 코로나19로 인해 문화계는 꽁꽁 얼어붙었으며, 스포츠계 역시 꽁꽁 얼어붙어 버렸다. 이미 2월 27일, 프로야구 전에 하는 시범경기들이 모두 취소되었다. 시범경기는 314일부터 24일까지 예정이었으나 결국 보지 못하게 된 것이다. 1982년 프로야구 출범 이후 시범경기가 취소된 것은 사상 첫 경우이다.


  결국 310, KBO는 4월 중으로 정규시즌을 잠정 연기했다. 현 공식 입장으로 볼 때, 328일 정규시즌 개막전을 취소한다는 것이다. 만약 코로나19 상태가 계속 호전되지 않는다면 4월 말이나 5월 초에 개막할 수도 있다. KBO는 확산 추이에 따라 회의를 열어, 선수단 운영과 예매, 경기 운영을 고려해 2주 후 개막일을 정하기로 했다. 1982년 프로야구 출범 이후로 개막이 연기된 것은 역시 39년 만에 처음이다.


KakaoTalk_20200305_234519928_0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정다은기자]


  시범경기 취소와 개막전 연기는 올바른 선택이나 야구 운영 상황이 심각해졌다. 야구는 날씨의 영향도 많이 받기 때문에 우천 취소가 있을 수밖에 없으며, 올해는 올림픽도 있기에 야구가 끝나는 시점이 11월 말, 또는 12월 초가 될 수도 있다. 정규 시즌 144일을 못 채울 수도 있기에 강행을 포기하라는 목소리도 있다.


  우리나라 프로야구는 많은 사람들에게 지친 일상의 활력소 같은 존재이기도 하며, 규모가 큰 경제 시장이다. 그렇기에 더욱 신중히 개막과 야구 일정을 고려해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국민들의 건강이기에, 어서 코로나19가 종식되어 많은 사람들이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4기 정다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4기김도연기자 2020.03.28 15:25
    저도 평소에 야구 보는 것을 좋아해서 해마다 학교에서 야구보러 가는 프로그램에 항상 신청했었는데 정말 걱정이네요.. 야구계의 큰 타격이 아닐까 싶네요.. 아마 지금 제일 힘든 건 선수들이 아닐까? 생각듭니다 빨리 사태가 진정되서 야구를 보며 응원하고 문화생활을 즐기고싶네요!!
  • ?
    15기박소명기자 2020.04.05 17:03
    야구 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스포츠가 중단 되어서 안타까워요 ㅜㅜ 얼른 사태가 진정되어 즐거운 마음으로 스포츠를 즐기고 싶은 마음이 큽니다..
  • ?
    15기이채영기자 2020.04.05 20:42
    언릉 코로나가 잠잠해져 저도 문화생활을 신나게 즐길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ㅠㅠㅠㅠ
  • ?
    15기이채영기자 2020.04.05 20:43
    언릉 코로나가 잠잠해져 저도 문화생활을 신나게 즐길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ㅠㅠㅠㅠ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페이스북, 윈도우와 맥용 메신저 앱 정식 출시 2 new 2020.04.08 김정환 151
만개한 벚꽃과 함께 이 노래 한번 들어볼래? 1 new 2020.04.08 이다원 159
하노이의 문화를 엿보는 '이색 카페' newfile 2020.04.08 정진희 129
마스크에 대한 서로 다른 생각 2 updatefile 2020.04.03 백진이 367
샤오미, 3월 27일 신제품 라인업 다수 발표 2020.04.01 김정환 386
코로나19로 인한 전세계 스포츠의 마비 1 updatefile 2020.03.31 이정원 207
변화되어야 하는 종교 file 2020.03.31 최준우 279
우리 생활 속 숨어있는 수학 원리 file 2020.03.30 장서윤 337
코로나19도 막지 못한 봄꽃 축제 1 file 2020.03.30 천수정 176
코로나19 시대의 슬기로운 독서 생활, 전자 도서관 1 file 2020.03.30 박민아 295
3월의 끝, 유관순과 함께 2 file 2020.03.30 박병성 182
'K-좀비', <킹덤>의 귀환 4 file 2020.03.27 조은솔 389
코로나19 걱정이 없는 세계, '모여봐요 동물의 숲' 5 file 2020.03.27 하건희 755
한국인들의 도전 정신을 깨운 달고나 커피 2020.03.27 14기이아현기자 285
남녀 모두가 좋아하는 달고나 커피 file 2020.03.26 윤예솔 333
'봉준호가 만든 스타' 언어 장벽을 파괴하는 기생충의 그녀 정체는? 2 file 2020.03.25 서예은 308
코로나19 사태에도 동아리 목표를 보여준 씨밀레의 ‘온라인 캠페인’ file 2020.03.25 조윤혜 271
화려한 회전목마의 이야기 1 file 2020.03.25 이연우 190
마음에 와닿는 감성영화 추천! BEST 4! 6 file 2020.03.24 민아영 665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은 OTT서비스 1 file 2020.03.23 이서연 204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요즘 유행하는 홈카페 레시피 5 file 2020.03.19 박효빈 538
코로나가 불러온 스포츠계 사상 초유의 사태 file 2020.03.18 김민결 176
효율적인 공부를 위한 준비물부터 유용한 활용법까지! 2 file 2020.03.17 김윤채 317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 4관왕 얼마나 대단한 것인가? file 2020.03.13 정호영 230
면역력을 높이자, 무엇이 면역력에 좋은 식품일까? 1 file 2020.03.12 차예원 268
2020 프로야구 개막전 잠정 연기, 야구 볼 수 있나요? 4 file 2020.03.11 정다은 1330
전 세계의 축구에도 손을 뻗는 코로나19 file 2020.03.11 엄선웅 537
영화 '감기', '컨테이젼' 현실이 되다 file 2020.03.09 조은솔 263
ACL에서 저조한 성적.. 코로나19 영향 크나? 7 file 2020.03.09 조기원 323
선비의 고장 file 2020.03.06 김혜원 301
우리를 따스하게 해 줄 책 3권 3 file 2020.03.04 김윤채 847
제주가 품고 있던 슬픈 역사, 제주 4.3 사건 2 file 2020.03.04 유해나 299
왜곡된 생리 찾아 삼만 리, “나 생리한다!” 2020.03.02 최은아 446
올해의 컬러, 클래식 블루 4 file 2020.03.02 천수정 58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현장에 투입되는 웨어러블 카메라? 3 2020.03.02 김기용 943
2020 씨밀레, 높은 도약의 첫걸음 file 2020.03.02 조윤혜 362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천문학, 청소년을 위한 코스모스 1 file 2020.02.28 김유민 348
호캉스로 즐기는 힐링여행 베트남 다낭 3 file 2020.02.28 송용빈 434
이탈리아에 특별한 도시가 있다? file 2020.02.28 여승리 302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프란츠 카프카를 손님으로 받았던 그곳 file 2020.02.28 정유진 315
베트남 어디까지 가봤니? 1 file 2020.02.25 문연주 401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이뤄낸 보람 4 file 2020.02.17 박효빈 1004
유전자 조작이 낳은 계급사회 1 file 2020.02.17 조윤혜 2273
캄보디아의 아픈 기억, 킬링필드(Killing Fields) file 2020.02.14 윤하은 710
새 학년을 즐겁게 보내게 해 주는 새 학기 필수 아이템 2 file 2020.02.12 박서현 1699
유명 브랜드 신발이 하롱 야시장에서는 만원? 1 file 2020.02.10 홍세은 735
빙판 위의 호랑이, 팀 '아이스타이거즈' 1 file 2020.02.06 김민결 1667
독특한 향기의 문화를 담은 중남미문화원 file 2020.02.04 맹호 84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2 Next
/ 72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