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제주가 품고 있던 슬픈 역사, 제주 4.3 사건

by 14기유해나기자 posted Mar 04, 2020 Views 64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역사는 문명 사회가 확립된 순간부터 인류와 불가항력의 힘으로 단단히 묶이게 되었다. 단순히 나열된 과거의 사건들에 한정되는 것이 아니라 그 시대를 살아갔던 사람들의 눈과 입의 역할을 되어주는 소중한 기록이다. 그렇기에 후대 사람들의 관점에 따라 긍정적으로 평가되거나, 부정적으로 평가되는 것과는 관계없이 사실 그대로의 역사를 많은 이들이 알고 기억하는 것은 굉장히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악행을 덮는 데에만 눈이 먼 이들 때문에 아직 밝혀지지 않았거나, 왜곡되어 알려진 역사는 다수 존재한다. 본문은 이들 중 하나에 속했었던 제주 4.3 사건에 대해 소개하고자 한다. 

제주4.3평화재단에서 제공하는 제주 4.3사건 진상 보고서에 따르면 "1947년 3월 1일을 기점으로 하여 1948년 4월 3일 발생한 소요사태 및 1954년 9월 21일까지 발생한 무력충돌과 진압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으로 미군정기에 발생하여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에 이르기까지 7여 년에 걸쳐 지속된, 한국전쟁 다음으로 인명 피해가 극심했던 비극적인 사건이다."라고 기술되어 있다. 냉전 시대의 열강들의 이권 싸움에 의해 한국은 두 갈래로 갈라지게 되었고, 당시 제주는 군인의 잘못된 발포로 희생된 이들에 대한 반발을 이유로 미국에 의해 공산주의로 점철된 섬이라는 오명을 쓰게 되었다. 또한 미군과 정부에 의해 5.10 선거 무산을 위한 움직임도 남한 단독정부 수립을 반대하는 것으로 판단되었다. 그로 인해 수많은 죄 없는 민간인들은 국가 이유도 모른 채 학살되었으며, 큰 규모의 희생이 발생했음에도 오랜 시간 이 사실에 대해 알리는 것을 금기시한 정부의 억압에도 불구하고 몇몇 용기 있는 이들에 의해서 서서히 수면 위로 떠 오르게 된 것이다. 

KakaoTalk_20200225_23120129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유해나기자]


다행히도 현재는 진상 규명을 위한 노력이 다수 이루어져 각계각층에서 이 비극적인 사건을 대중에게 알리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이다. 더불어 제주에는 본 사건에 대한 더욱 자세한 정보의 제공과 당시의 참상을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한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는 '제주4.3평화기념관'이 세워져 있다. 많은 이들이 이곳을 방문함으로서 외부 세력과 국가 권력의 오용에 의해 저항하며 희생했던 이들의 생생한 기록을 둘러보며 그들을 되새기고 참혹한 역사일수록 많은 이들에게 알려져야 하는 이유를 다시금 생각해보는 좋은 기회를 가질 수 있길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4기 유해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4기김윤채기자 2020.03.05 16:39
    저도 요즘 한국사를 배우면서 여러 사건들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는데요, 그중에 한 사건이 제주 4.3 사건이에요. 이 기사를 읽으니 나중에 제주에 가게 되면 평화기념관도 방문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정보 감사합니다:)
  • ?
    14기이수연기자 2020.03.23 23:40
    4.3 사건의 끔찍한 역사가 진상 규명의 노력을 통해 진실이 밝혀지고 알려져야 한다고 생각해요!
    이런 글을 읽고 많은 사람들이 이 사건에 대해 다시 한 번 더 생각해 볼 수 있었으면 합니다!
    좋은 글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거대한 보온병 하우스, 패시브 하우스가 무엇일까? 6 file 2020.04.13 김서연 628
스마트폰이 신체의 일부가 된 사람들 6 file 2020.04.13 차예원 848
반려식물 키우기로 '마음건강' 챙기기 7 file 2020.04.13 진효원 513
코로나19 확산, 극장->안방, 뒤바뀐 문화생활 2 file 2020.04.13 정현석 588
필환경이 트렌드로 주목되다, 이 변화에 기여한 자들은? file 2020.04.13 남지영 1288
면역력을 단번에 높여주는 음식, "샐러드" 3 file 2020.04.13 설수안 824
코로나19 여파 속, 안전하게 도서관 즐기기 7 file 2020.04.10 하늘 1452
페이스북, 윈도우와 맥용 메신저 앱 정식 출시 4 2020.04.08 김정환 756
만개한 벚꽃과 함께 이 노래 한번 들어볼래? 1 2020.04.08 이다원 661
하노이의 문화를 엿보는 '이색 카페' 1 file 2020.04.08 정진희 520
마스크에 대한 서로 다른 생각 2 file 2020.04.03 백진이 1225
샤오미, 3월 27일 신제품 라인업 다수 발표 1 2020.04.01 김정환 1517
코로나19로 인한 전세계 스포츠의 마비 1 file 2020.03.31 이정원 747
변화되어야 하는 종교 file 2020.03.31 최준우 596
우리 생활 속 숨어있는 수학 원리 file 2020.03.30 장서윤 1279
코로나19도 막지 못한 봄꽃 축제 3 file 2020.03.30 천수정 553
코로나19 시대의 슬기로운 독서 생활, 전자 도서관 1 file 2020.03.30 박민아 663
3월의 끝, 유관순과 함께 3 file 2020.03.30 박병성 517
'K-좀비', <킹덤>의 귀환 4 file 2020.03.27 조은솔 979
코로나19 걱정이 없는 세계, '모여봐요 동물의 숲' 9 file 2020.03.27 하건희 1993
한국인들의 도전 정신을 깨운 달고나 커피 2020.03.27 14기이아현기자 659
남녀 모두가 좋아하는 달고나 커피 file 2020.03.26 윤예솔 784
'봉준호가 만든 스타' 언어 장벽을 파괴하는 기생충의 그녀 정체는? 2 file 2020.03.25 서예은 839
코로나19 사태에도 동아리 목표를 보여준 씨밀레의 ‘온라인 캠페인’ file 2020.03.25 조윤혜 911
화려한 회전목마의 이야기 1 file 2020.03.25 이연우 792
마음에 와닿는 감성영화 추천! BEST 4! 19 file 2020.03.24 민아영 4080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은 OTT서비스 1 file 2020.03.23 이서연 730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요즘 유행하는 홈카페 레시피 9 file 2020.03.19 박효빈 1402
코로나가 불러온 스포츠계 사상 초유의 사태 file 2020.03.18 김민결 490
효율적인 공부를 위한 준비물부터 유용한 활용법까지! 4 file 2020.03.17 김윤채 815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 4관왕 얼마나 대단한 것인가? file 2020.03.13 정호영 523
면역력을 높이자, 무엇이 면역력에 좋은 식품일까? 4 file 2020.03.12 차예원 777
2020 프로야구 개막전 잠정 연기, 야구 볼 수 있나요? 7 file 2020.03.11 정다은 4561
전 세계의 축구에도 손을 뻗는 코로나19 file 2020.03.11 엄선웅 1249
영화 '감기', '컨테이젼' 현실이 되다 file 2020.03.09 조은솔 582
ACL에서 저조한 성적.. 코로나19 영향 크나? 7 file 2020.03.09 조기원 634
선비의 고장 file 2020.03.06 김혜원 597
우리를 따스하게 해 줄 책 3권 4 file 2020.03.04 김윤채 1720
제주가 품고 있던 슬픈 역사, 제주 4.3 사건 2 file 2020.03.04 유해나 643
왜곡된 생리 찾아 삼만 리, “나 생리한다!” 2020.03.02 최은아 877
올해의 컬러, 클래식 블루 4 file 2020.03.02 천수정 106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현장에 투입되는 웨어러블 카메라? 3 2020.03.02 김기용 1566
2020 씨밀레, 높은 도약의 첫걸음 file 2020.03.02 조윤혜 847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천문학, 청소년을 위한 코스모스 1 file 2020.02.28 김유민 691
호캉스로 즐기는 힐링여행 베트남 다낭 4 file 2020.02.28 송용빈 835
이탈리아에 특별한 도시가 있다? file 2020.02.28 여승리 643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프란츠 카프카를 손님으로 받았던 그곳 file 2020.02.28 정유진 657
베트남 어디까지 가봤니? 1 file 2020.02.25 문연주 75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