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왜곡된 생리 찾아 삼만 리, “나 생리한다!”

by 14기최은아기자 posted Mar 02, 2020 Views 43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최근 왜곡된 생리의 이미지가 바뀌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생리대 광고가 생리를 터부시해 왔다는 이유 때문이다. 예전 생리대 광고에서는 파란 색소 물로 생리혈을 나타내어 제품의 흡수력을 표현하였고, 광고 속 흰 바지를 입은 여성이 '그날'에도 샐 걱정 없이 상쾌하다고 말하는 장면이 나왔다. 그러나 파란 피는 사람의 몸에서 나올 수 없으며, 흰색은 생리 중인 여성이 가장 기피하는 옷의 색이다. '그날'은 생리 기간을 드러내기 쉽지 않다는 이유로 여성들이 만들어낸 일종의 은어이다.


라엘 생리대 광고1.PNG[이미지 제공=주식회사 라엘 코리아,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몇 달 전, SNS에서 많은 주목을 받았던 생리대 광고의 리뷰 영상이 영상 플랫폼에 올라왔다. 이 영상에서는 생리대를 착용한 여성이 다리를 꼬거나 앉는 자세, 계단을 내려오는 행동을 포함한 일상생활 속 불편한 움직임을 나타내어 생리대의 구겨짐과 쓸림을 구체적으로 보여주었다. 또한 생리라는 직접적 단어를 언급하고, 빨간 용액으로 생리혈을 표현함으로써 생리에 대한 현실적인 모습을 드러냈다.

 

라엘 생리대 광고2.PNG

[이미지 제공=주식회사 라엘 코리아,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이 광고를 제작한 회사 관계자는 전형적인 생리대 광고를 지양하는 것이 일차적인 목표였으며 생리는 20대만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메시지와 다양한 삶에 대한 존중을 담고 싶었다고 말을 이었다.

 

 한편 리뷰 영상 속 사람들은 과거의 비현실적인 생리대 광고에 비해 생리에 대한 인식이 진보해졌다는 견해를 밝혔다. 또한, 리뷰 영상에 대한 댓글로는 생리를 하는 연령층이 많이 낮아졌다. 정확하고 자세한 성교육과 그에 맞는 생리대 광고가 필요하다.’, ‘생리대 광고가 좀 더 발전된 것은 인지하지만, 그것과 별개로 생리대 가격이 너무 비싸다.’, ‘파란 피가 아닌 점은 좋으나 조금 더 현실적인 피가 광고에 나오면 좋을 것 같다.’ 등의 다양한 반응도 잇따랐다.


 최근에는 생리, 월경 또한 피를 말하지 못하도록 무마시킨 단어라며 정혈(精血)-생기를 돌게 하는 맑은 피라는 말로 명칭 하자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정혈을 종교와 문화로 바라보았을 때 정혈은 타락의 증거, 불결하고 부정한 거, 죄로 해석되고 있으며 여성의 몸에 대해서 열등하게 생각하고 있다. 그로 인해 인권침해, 아동학대와 같은 피해 사례들도 보여 진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교육을 통해 남성 중심적 교육으로 정혈을 '정자를 만나지 못해 나오는 것'이 아니라 '몸에 유해하거나 조금이라도 면역력을 낮출 위험이 있는 것들을 사전에 검사하여 제거하며 우리 몸을 지켜주는 것'이라는 의미로 인식이 되도록 제대로 된 교육을 통해 정혈은 부끄러운 것이 아니라 소중한 것이라고 여기게 아이들이 몸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해야 하며 금기시된 정혈이 고스란히 반영되어있는 미디어는 바뀌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이를 통해 다음 세대가 생리를 바르게 인식하기 위해서는 사회 구성원 모두가 개방적인 성 의식을 가지고 나아가야 함을 알 수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4기 최은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마스크에 대한 서로 다른 생각 1 updatefile 2020.04.03 백진이 256
샤오미, 3월 27일 신제품 라인업 다수 발표 2020.04.01 김정환 323
코로나19로 인한 전세계 스포츠의 마비 file 2020.03.31 이정원 166
변화되어야 하는 종교 file 2020.03.31 최준우 236
우리 생활 속 숨어있는 수학 원리 file 2020.03.30 장서윤 268
코로나19도 막지 못한 봄꽃 축제 1 file 2020.03.30 천수정 157
코로나19 시대의 슬기로운 독서 생활, 전자 도서관 1 file 2020.03.30 박민아 277
3월의 끝, 유관순과 함께 2 file 2020.03.30 박병성 163
'K-좀비', <킹덤>의 귀환 4 file 2020.03.27 조은솔 362
코로나19 걱정이 없는 세계, '모여봐요 동물의 숲' 5 updatefile 2020.03.27 하건희 685
한국인들의 도전 정신을 깨운 달고나 커피 2020.03.27 14기이아현기자 270
남녀 모두가 좋아하는 달고나 커피 file 2020.03.26 윤예솔 313
'봉준호가 만든 스타' 언어 장벽을 파괴하는 기생충의 그녀 정체는? 2 file 2020.03.25 서예은 289
코로나19 사태에도 동아리 목표를 보여준 씨밀레의 ‘온라인 캠페인’ file 2020.03.25 조윤혜 211
화려한 회전목마의 이야기 1 file 2020.03.25 이연우 175
마음에 와닿는 감성영화 추천! BEST 4! 5 updatefile 2020.03.24 민아영 463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은 OTT서비스 1 file 2020.03.23 이서연 181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요즘 유행하는 홈카페 레시피 5 file 2020.03.19 박효빈 474
코로나가 불러온 스포츠계 사상 초유의 사태 file 2020.03.18 김민결 162
효율적인 공부를 위한 준비물부터 유용한 활용법까지! 2 file 2020.03.17 김윤채 303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 4관왕 얼마나 대단한 것인가? file 2020.03.13 정호영 217
면역력을 높이자, 무엇이 면역력에 좋은 식품일까? 1 file 2020.03.12 차예원 258
2020 프로야구 개막전 잠정 연기, 야구 볼 수 있나요? 4 updatefile 2020.03.11 정다은 1236
전 세계의 축구에도 손을 뻗는 코로나19 file 2020.03.11 엄선웅 489
영화 '감기', '컨테이젼' 현실이 되다 file 2020.03.09 조은솔 258
ACL에서 저조한 성적.. 코로나19 영향 크나? 7 file 2020.03.09 조기원 314
선비의 고장 file 2020.03.06 김혜원 297
우리를 따스하게 해 줄 책 3권 3 file 2020.03.04 김윤채 824
제주가 품고 있던 슬픈 역사, 제주 4.3 사건 2 file 2020.03.04 유해나 284
왜곡된 생리 찾아 삼만 리, “나 생리한다!” 2020.03.02 최은아 434
올해의 컬러, 클래식 블루 4 file 2020.03.02 천수정 56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현장에 투입되는 웨어러블 카메라? 3 2020.03.02 김기용 917
2020 씨밀레, 높은 도약의 첫걸음 file 2020.03.02 조윤혜 349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천문학, 청소년을 위한 코스모스 1 file 2020.02.28 김유민 336
호캉스로 즐기는 힐링여행 베트남 다낭 3 file 2020.02.28 송용빈 423
이탈리아에 특별한 도시가 있다? file 2020.02.28 여승리 290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프란츠 카프카를 손님으로 받았던 그곳 file 2020.02.28 정유진 310
베트남 어디까지 가봤니? 1 file 2020.02.25 문연주 386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이뤄낸 보람 4 file 2020.02.17 박효빈 993
유전자 조작이 낳은 계급사회 1 file 2020.02.17 조윤혜 2253
캄보디아의 아픈 기억, 킬링필드(Killing Fields) file 2020.02.14 윤하은 696
새 학년을 즐겁게 보내게 해 주는 새 학기 필수 아이템 2 file 2020.02.12 박서현 1686
유명 브랜드 신발이 하롱 야시장에서는 만원? 1 file 2020.02.10 홍세은 722
빙판 위의 호랑이, 팀 '아이스타이거즈' 1 file 2020.02.06 김민결 1655
독특한 향기의 문화를 담은 중남미문화원 file 2020.02.04 맹호 831
한계를 이겨내고 싶다; 축구선수 권윤수 file 2020.02.04 이지훈 1074
RESPECTIVE MOVE; 비선수 출신의 지도자를 향한 노력 file 2020.02.03 이지훈 654
안산 시민이라면 무조건 받아야 하는 것? '다온' 1 file 2020.01.31 이도현 69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2 Next
/ 72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