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왜 대한민국은 트럼프 대통령에 반감을 가지게 되었는가

by 6기박세준기자 posted Mar 01, 2018 Views 119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seereal_adservice_7th_pc.png

미국 제45대 대통령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된 2016 11 8많은 대한민국 사람들이 경악했다그들은 트럼프 당선 확정 몇 분 전 당선 유력이라는 언론의 말에 의구심을 던졌고 우려가 현실이 되자 우왕좌왕하고 예상치 못한 결과라며 대한민국은 들썩였다. 사람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공약과 언론이 전해주는 그의 인성에 물음표를 던졌다들려오는 뉴스와 보이는 기사에 따르면 미국 사람들은 그를 정상으로 여기지 않았다이러한 트럼프 대통령의 이미지는 어떻게 형성된 것이었을까?    


그 원인을 분석하자면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의 주류 언론들과의 관계는 최악이었다미국의 주류 언론은 CNN, The Washington Post, The New York times, The Huffington Post 등 대한민국 사람들이라도 여러 번 들어 봤을 법한 굵직한 언론사들이다이러한 언론들은 기본적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적대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에 출마했을 때 보이는 반응은 훤히 보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집중공격과 견제가 심했고 날이 갈수록 강도가 세어졌다그 결과 대한민국 사람들이 아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미지가 형성되었다트럼프 대통령이 그런 모습을 가진 사람일 수도 있지만 미국 내에서는 견제를 넘어선 오보들이 나왔다실제로 BBC 뉴스에서는 대선 하루 전인 2016년 11월 7 US election: Fake news becomes the news라는 제목으로 미국 언론을 꼬집었다.


[미국인들의 언론 신뢰도 자료 및 정당별 신뢰도 자료]dkvnto6zb0kw5c0shdj57q.png

 _fnglfgxdee9m2vdnmh1ma.png

 [이미지 제공=GALLUP,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받음]


  이러한 행동을 보인 미국의 언론들에 의해 미국인들의 언론 신뢰도가 급감했다. 2016년 9월 14일 갤럽의 정치부문 설문조사에 따르면 2016년에 미국인의 32%만이 언론을 신뢰한다고 응답했다정당별로 분석한 결과 공화당 지지자는 14%만이민주당 지지자는 51%가 신뢰했다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 출마 의사를 밝히기 전인 2015년에는 언론 신뢰도가 40%, 공화당 지지자들의 언론 신뢰도는 32%였던 것을 감안하면 매우 낮은 수치다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언론 공세가 이런 백분율을 나타나게 한 원인이라고 분석할 수 있다계속되는 가짜 뉴스와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뉴스로 인해 언론의 신뢰도가 하락한 것이다또한 2016년 11월 6일 연합뉴스 기사 “ 갤럽, “미국인 52%, 대선 언론보도 힐러리 편향’ 인식” 에 따르면 2004년과 비교했을 때 미국 언론보도가 균형적이라고 대답한 사람은 7%포인트나 감소했다이렇듯 미국 언론은 공정성을 잃고 한쪽으로 편향되었다는 인식이 만연했다뉴스타겟에서 취재한 국제 정치학 이춘근 박사의 세미나에서 이춘근 박사는 미국 다른 언론들에 의하면(주류 좌파 언론들을 제외) 3차에 걸친 토론회에서 트럼프 승리라는 보도가 오히려 더 많았다미국에서의 주류언론과 일반 시민들의 생각은 전혀 다르다라며 미국 주류 언론과 시민들의 대선에서의 인식의 괴리감을 설명했다.


  미국 언론이 이렇게 편향되고 확인되지 않은 소문을 바탕으로 기사를 작성하고 보도했을 때 대한민국 언론도 마찬가지였다대부분의 미국 뉴스를 CNN, The New York Times 등 주류언론에서 발췌하고 인용하여 보도하는 한국 언론 특성상편향적이게 될 수밖에 없었다마치 그 뉴스가 모든 미국인들의 시각인 양 보도가 되었다. 그 예시로 트럼프 대통령의 책 불구가 된 미국에서 이민을 반대하지는 않지만 불법 이민은 반대한다고 분명히 언급했지만대한민국 언론은 이민자 강제 추방이라는 타이틀로 마치 미국에 합법적으로 이민한 사람들까지 추방할 것이라는 뉘앙스를 풍기면서 보도했다실제로 NEWSIS의 2018년 2월 9일 기사 “39년 미 거주 요르단 남성 추방...아메리칸 드림 수포"라는 기사를 보면 요르단 남성이 추방된 이유는 부당하게 박탈된 영주권이 회복이 되지 않아서였으나 맨 윗줄에 트럼프 취임 이후 이민자 체포 42% 급증..수천 명 추방 위기라고 언급하여 마치 이민자여서 추방당한 것처럼, 그리고 미국 내 불법 이민자가 아닌 이민자를 체포한 것으로 해석할 여지를 주었다.


  이렇듯 대한민국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이 아닌 비난을 했다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그대로 인용하는 뉴스표현의 방식을 바꾸어 잘못 전달하는 뉴스성급하게 보도하는 뉴스 등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대한민국의 언론의 자세였다트럼프 대통령이 많은 대한민국 사람들이 지지하는 주한미군 정책을 비롯하여 여러 정책들에 대해 비판적이고부정적인 생각을 비췄던 것을 사실이다하지만 대한민국 언론들은 편향적이고 왜곡된 뉴스를 그대로 인용할 필요 없었다트럼프 대통령과 클린턴. 둘 다 장점과 단점을 가지고 있다하지만 미국 주류 언론은 자신들의 정치 색깔에 맞게 트럼프의 단점만 부각시켰고 단순 부각만을 넘어서기도 했다. 그리고 무비판적으로 미국 언론을 수용한 대한민국 언론들의 행위의 결과가 대한민국 국민들의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반감이었다확인되지 않은 루머로 기사를 작성하고 오보를 낸다면 언론에 대한 신뢰도는 어떻게 될지는 미국 대선에서 미국 언론들이 잘 보여주었다대한민국 언론이 앞으로 어떤 길을 가야 하는지 보여준 사례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 6기 박세준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한국의 보수가 영국의 보수당에서 배울점은 무엇인가? file 2018.03.08 김다윗 1239
4차 산업혁명을 향한 중국의 도약, 우리나라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3.07 김명진 1090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국민들에게 희로애락을 안겨주다. 2 file 2018.03.06 최다영 1062
평창이 낳은 스타 file 2018.03.06 김동현 974
이시종 충북지사 “청주 서문시장 삼겹살 거리 활성화될 것” file 2018.03.06 허기범 1228
미투운동-대한민국의 확산 2 2018.03.05 안승호 1492
끔찍했던 학교폭력...2018년은 어떨까? 1 file 2018.03.05 진현용 2057
매일 총소리가 울리는 땅, 시리아 1 file 2018.03.05 구희운 1431
#Me too, 당신은 혼자가 아니며 우리는 함께 연대할 것 2018.03.05 최은준 1030
잇따르는 티베트 분신, 그러나 국제사회는 무관심... file 2018.03.02 박현규 1120
교칙, 학생 자유 침해 92.6%···인권위, 학생 인권 증진 권고 1 file 2018.03.02 이형섭 1785
GM 군산공장 폐쇄, 그 속내는? file 2018.03.02 백다연 1229
미투 운동, 누가 진실을 말하고 있는가 file 2018.03.02 이승현 1987
엄지영 연극배우 '오달수 영화배우로부터 성추행 피해' 실명 폭로···· 1 file 2018.03.02 허기범 1857
간호사들의 악습, '태움 문화' 1 file 2018.03.02 김고은 1803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이제는 대책을 세워야 한다. 1 file 2018.03.02 이단규 1600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2002
양심적 병역거부, 인정되어야 할 안건인가? file 2018.03.01 김은서 1466
왜 대한민국은 트럼프 대통령에 반감을 가지게 되었는가 2018.03.01 박세준 1199
겨울철 끊이지 않는 레저스포츠사고,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3.01 강민지 789
SRF 열병합 발전소 신재생에너지의 빛인가? 어둠인가? 1 file 2018.02.28 이현규 2508
다시 불거진 문단 내 성폭력, 문단계도 '미투' file 2018.02.28 신주희 1419
[단독] 국내 유명 청소년단체 사칭하는 ‘대한민국청소년협회’ SNS서 활개쳐..네티즌 피해 주의해야 file 2018.02.27 디지털이슈팀 14990
우리가 얼마나 소중한지, 당신은 알고 있나요? 2 file 2018.02.26 임희선 1149
주소지 파악 불가한 정체불명의 ‘대한민국청소년협회’ 등장..네티즌 주의 필요 file 2018.02.26 디지털이슈팀 2273
뒤늦게 알게된 요양원 건설 소식, 주민들의 반발 file 2018.02.26 하태윤 1286
페이스북, 러시아 간섭의 작은 증거 file 2018.02.25 전영은 1009
공연계 '미투 운동' 확산… 오는 25일 관객 집회 열린다 6 file 2018.02.23 신지선 1330
법원,'어금니 아빠' 이영학에게 사형선고, "사회에서 영원히 격리" 2 file 2018.02.23 이승민 1240
성범죄자들의 신상공개제도(처벌과, 또 다른 피해자) 1 file 2018.02.22 정준교 1635
의료기기법, 누구를 위한 법인가? file 2018.02.22 홍수빈 975
최순실 1심 판결, 징역 20년·벌금 180억 원·추징금 72억 원 file 2018.02.22 허나영 1368
청소년 인권 개선 위해 팔 걷고 나선 학생들 4 file 2018.02.21 변정윤 2186
개인의 문제가 아닌 모두의 문제 2 file 2018.02.21 신화정 1602
사이버 폐가는 불법 마약 판매상의 놀이터 file 2018.02.21 조승주 1107
원전밀집도 세계 1위인 우리나라, 원전사고에는 無기력 1 2018.02.21 이수안 1609
비트코인 사용시 주의할 점 file 2018.02.21 허어진 997
우버와 에어비앤비 더 이상 공유경제가 아니다. file 2018.02.21 김민우 1358
울산 석유비축시설 지진에 안전한가? file 2018.02.20 오지석 997
다스는 누구 겁니까? 3 file 2018.02.20 연창훈 1531
설날에도 웃지 못하는 그들, 지진 피해 직격탄을 맞은 경북 포항시 흥해읍 file 2018.02.19 한유성 1065
고대영 KBS 사장 해임, 다시 국민의 품으로! 2 file 2018.02.19 김영현 940
가습기 살균제의 악몽, 액체괴물로 재발하나 2 file 2018.02.14 최수영 1383
자발이 확보하지 못하는 강제성, 어디서 찾을까? 1 file 2018.02.09 김현재 997
2050년, 다시 찾아올 식량 위기 ➋ 2 file 2018.02.07 김진 1160
2050년, 다시 찾아올 식량 위기 ➊ 2 file 2018.02.07 김진 1294
강원도 표준 디자인 교복, 학생들은 '불편' 1 file 2018.02.07 이형섭 3291
소년법 개정 (목적은 교화 먼저?/처벌 우선?) 1 file 2018.02.05 정준교 156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4 Next
/ 3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