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6.pngsidebanner_04.png
시사포커스

서울 M 중학교 교사, 그동안 학생들 상대로 상습적인 성추행 일삼아··

by 8기허기범기자 posted Mar 15, 2018 Views 116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제목을 입력하세요.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허기범기자]


서울 M 중학교를 졸업하고 현재 대학생인 A 씨는 아직도 선생님은 정신을 못 차렸습니다. 당시 16살이었던 저에게 마지막까지 '너도 마음이 있지 않았니?'라고 물었습니다. 저는 앞으로 가해 교사에게 어떠한 기대도 하지 않습니다. 자신의 만행에 대해 뉘우침과 깨달음을 가해 교사는 못 느낀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저는 앞으로 가해 교사의 태도에 어떠한 상처도 받지 않겠습니다. 오직, 제가 원하는 것은 가해 교사의 법적 처벌입니다. 합의도 사과문도 필요 없습니다. 평생 뉘우치지 마세요. 당신에게 용서는 없습니다.”라며 SNS를 통해 그동안 자신이 M 중학교를 재학 중이었을 때, 가해 교사가 자신에게 그동안 해왔던 만행들을 폭로하였다.


A 씨가 공개한 대화 캡처본에는 가해 교사가 너무 섹시해서 늑대로 변할 것 같다.”, “○○이 또 혼란스러울까 봐 섹시한 사진은 요청을 못 하겠다.”, “제모해도 똑같이 이쁜 다리일 것 같다.” 등 학생에게 성적 행동을 강요하거나 자신의 욕구를 채우기 위해 학생을 수단으로 이용하는듯한 메시지를 상습적으로 보냈고, 학교 수업시간에도 학생들에게 자신의 성기를 만지게 하면서 학생들에게 남성의 신체구조를 설명하는 미개한 행동을 했다.


A 씨가 M 중학교를 재학 중이던 당시에 가해 교사는 폭행, 성희롱, 성추행 등을 일삼았다고 한다. 하지만, 이러한 가해자 교사의 만행은 A 씨에게만 일어났던 일이 아니었다. A 씨가 폭로한 이후에 가해 교사로부터 성희롱, 폭력 등을 당한 학생들이 하나둘 일어나고 있다.


현재 M 중학교를 재학 중인 한 학생의 증언에 따르면 가해 교사가 뻔뻔하게도 37일까지 M 중학교에서 근무했습니다. 가해 교사는 학생을 당연히 때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학교에서는 현재 가해 교사가 몸이 아파 학교에 나오지 않는다고 합니다.”라고 가해 교사에 대해 두려움을 드러냈다.


SNS상에서 가해 교사가 했던 그동안의 만행들이 적힌 글이 퍼지자 가해 교사는 A 씨에게 가족들에게 멍에를 쓰게 하고 싶지 않다. 학교를 그만두겠다.”라고 선처를 바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하지만, A 씨가 경찰에 자수를 강력히 요구하자 가해 교사는 “3월 안에 정리하겠다.”라고 말한 뒤, 연락을 끊은 상태이다. 이후에 가해 교사는 법률대리인을 고용하고, 인터넷 청원과 게시판 등을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명목으로 삭제·신고했다. , 가해 교사는 자신이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M 중학교 관계자는 "해당 교사의 사직 의사를 전달받은 뒤 서울시교육청을 통해 규정과 절차대로 처리하고 있다. 일체의 인사 관련 사항은 자세히 답변할 수 없다. 현재 학교장이 가해 교사의 출근을 정지시킨 상태이다."라고 밝혔다.


교사라는 직책을 달고 미성년자인 학생들을 성적대상으로 여기는 것은 학교라는 교육의 공간에서 절대로 일어날 수 없는 일이다. 그러므로 경찰에서는 가해 교사와 같은 교사가 또 있는지와 앞으로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그동안 피해를 받은 학생들의 말을 귀 기울여 이번 사건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허기범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여혜빈기자 2018.03.15 23:33
    좋은 기사 잘 보고 갑니다!
  • ?
    7기김승찬기자 2018.03.16 22:55
    아이들에게 진정한교육을 해주지 못할망정 교사라는분이 저러고있으니.. 교사를 꿈꾸고 있는 저에겐 충격적이고 실망이네요
  • ?
    6기박건목기자 2018.03.18 22:36
    교사로서의 자격이 없습니다. 이번 사건을 철저히 조사해서 적절한 징계와 처벌이 이루워졌으면 하는 바람이고, Metoo운동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요즈음, 성적 수치심을 느끼신 분들이 용기를 내셔서 Metoo 운동에 참여하여 그들이 처벌 받을 수 있게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성범죄자의 잘못이지 성범죄 피해자의 잘못이 아닙니다. 응원합니다!
  • ?
    7기이선철기자 2018.03.19 22:42
    기사 잘보고 갑니다
  • ?
    8기기자청춘이다! 2018.05.15 22:38
    제가 재학중인 학교에서도 재작년에 비슷한 일 이 있엇어요. 남자 중국어 선생님이였는데 본인이 담당하는 반 여학생한테 술먹고 전화해서 성희롱을 했고, 그 선생님은 사직서 쓰고 나갔어요. 그리고 타 학교에서 근무하다가 또 그랬다네요...참...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MB 21시간의 조사…결국 구속영장 청구 file 2018.03.22 허나영 725
안희정, 국민에게 사과 … 피해자에게는? file 2018.03.22 박소현 796
‘사형 선고’ 이영학, 판결불복 항소에 이어 재판부에 반성문 제출 1 file 2018.03.20 이정은 1079
서울 M 중학교 교사, 그동안 학생들 상대로 상습적인 성추행 일삼아·· 5 file 2018.03.15 허기범 1161
소방관들의 처우, 그들이 마주한 현실 6 2018.03.14 성채영 1282
美 트럼프 대통령 대북제재 사상 최대 규모, 어디까지 가나 file 2018.03.12 이지민 742
지진 교육 이대로 괜찮은가, 지진 교육의 충격적인 민낯 3 file 2018.03.12 한유성 1081
한반도 비핵화 운전대 잡은 韓, 떨떠름한 中,日 file 2018.03.08 박현규 796
한국의 보수가 영국의 보수당에서 배울점은 무엇인가? file 2018.03.08 김다윗 885
4차 산업혁명을 향한 중국의 도약, 우리나라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3.07 김명진 804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국민들에게 희로애락을 안겨주다. 2 file 2018.03.06 최다영 842
평창이 낳은 스타 file 2018.03.06 김동현 797
이시종 충북지사 “청주 서문시장 삼겹살 거리 활성화될 것” file 2018.03.06 허기범 957
미투운동-대한민국의 확산 2 2018.03.05 안승호 1202
끔찍했던 학교폭력...2018년은 어떨까? 1 file 2018.03.05 진현용 1600
매일 총소리가 울리는 땅, 시리아 1 file 2018.03.05 구희운 1064
#Me too, 당신은 혼자가 아니며 우리는 함께 연대할 것 2018.03.05 최은준 770
잇따르는 티베트 분신, 그러나 국제사회는 무관심... file 2018.03.02 박현규 828
교칙, 학생 자유 침해 92.6%···인권위, 학생 인권 증진 권고 1 file 2018.03.02 이형섭 1286
GM 군산공장 폐쇄, 그 속내는? file 2018.03.02 백다연 924
미투 운동, 누가 진실을 말하고 있는가 file 2018.03.02 이승현 1664
엄지영 연극배우 '오달수 영화배우로부터 성추행 피해' 실명 폭로···· 1 file 2018.03.02 허기범 1499
간호사들의 악습, '태움 문화' 1 file 2018.03.02 김고은 1364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이제는 대책을 세워야 한다. 1 file 2018.03.02 이단규 1173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1472
양심적 병역거부, 인정되어야 할 안건인가? file 2018.03.01 김은서 1179
왜 대한민국은 트럼프 대통령에 반감을 가지게 되었는가 2018.03.01 박세준 947
겨울철 끊이지 않는 레저스포츠사고,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3.01 강민지 622
SRF 열병합 발전소 신재생에너지의 빛인가? 어둠인가? 1 file 2018.02.28 이현규 2064
다시 불거진 문단 내 성폭력, 문단계도 '미투' file 2018.02.28 신주희 1100
[단독] 국내 유명 청소년단체 사칭하는 ‘대한민국청소년협회’ SNS서 활개쳐..네티즌 피해 주의해야 file 2018.02.27 디지털이슈팀 14642
우리가 얼마나 소중한지, 당신은 알고 있나요? 2 file 2018.02.26 임희선 855
주소지 파악 불가한 정체불명의 ‘대한민국청소년협회’ 등장..네티즌 주의 필요 file 2018.02.26 디지털이슈팀 2026
뒤늦게 알게된 요양원 건설 소식, 주민들의 반발 file 2018.02.26 하태윤 893
페이스북, 러시아 간섭의 작은 증거 file 2018.02.25 전영은 801
공연계 '미투 운동' 확산… 오는 25일 관객 집회 열린다 6 file 2018.02.23 신지선 1049
법원,'어금니 아빠' 이영학에게 사형선고, "사회에서 영원히 격리" 2 file 2018.02.23 이승민 975
성범죄자들의 신상공개제도(처벌과, 또 다른 피해자) 1 file 2018.02.22 정준교 1298
의료기기법, 누구를 위한 법인가? file 2018.02.22 홍수빈 734
최순실 1심 판결, 징역 20년·벌금 180억 원·추징금 72억 원 file 2018.02.22 허나영 755
청소년 인권 개선 위해 팔 걷고 나선 학생들 4 file 2018.02.21 변정윤 1911
개인의 문제가 아닌 모두의 문제 2 file 2018.02.21 신화정 1352
사이버 폐가는 불법 마약 판매상의 놀이터 file 2018.02.21 조승주 859
원전밀집도 세계 1위인 우리나라, 원전사고에는 無기력 1 2018.02.21 이수안 1204
비트코인 사용시 주의할 점 file 2018.02.21 허어진 744
우버와 에어비앤비 더 이상 공유경제가 아니다. file 2018.02.21 김민우 991
울산 석유비축시설 지진에 안전한가? file 2018.02.20 오지석 720
다스는 누구 겁니까? 3 file 2018.02.20 연창훈 12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
new_side_05.png
new_side_06.png
new_side_07.png
new_side_0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