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최저임금 차등화, 불붙은 논쟁

by 6기조현아기자A posted Mar 26, 2018 Views 207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년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인상되며 곳곳에서 문제점들이 야기되고 있다. 최저임금 차등화에 대한 노동계와 경영계의 입장을 보자면 노동계는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가 최저임금 인상 효과를 반감시킨다며 기존의 반대 입장을 주장했다. 하지만 경영계는 정기상여금 외에 식대·교통비 등 각종 고정수당도 모두 최저임금에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업종·지역별 차등 적용과 관련해서도 경영계와 노동계는 서로 반대 입장을 밝혀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했다. 이처럼 노사 간 팽팽한 대립으로 합의가 불발되자 지금까지 논의된 내용을 그대로 고용부에 넘기기로 했다.


 1986년 12월 최저임금법 제정 당시 ‘최저임금은 사업의 종류별로 구분해 정할 수 있다’고 규정했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산업별 차등 적용을 한 건 제도 시행 첫해인 1988년뿐이었다. 이후엔 노동계의 반발로 언급도 되지 않았다.


 2018년 3월 19일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최저임금 할 말 있다' 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안 마련 및 상여금·숙식비 등을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포함하는 방안 등이 다뤄졌다. 이처럼 최저임금 차등화는 아직도 많은 논쟁을 낳고 있다.


KakaoTalk_20180323_202954589.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조현아기자] 


 최저임금 차등화는 이미 미국, 일본, 캐나다 등에 적용되고 있다. 사실 기업마다 매출, 수익도 다르고 노동의 양도 다른데 최저임금이 모두에게 획일적으로 적용된다는 것은 무리라고 생각한다. 오히려 역차별을 야기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정부는 합리적인 가치를 설정하고 한 쪽에 더 무게를 실어야 한다. 다양한 정책과 연구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이미 실행되고 있는 사례들을 참고하여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나타난 부작용들을 치료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6기 조현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강지희기자 2018.03.27 00:03
    저도 동일한 최저임금을 부여하는 것은 별로 옳지 않다고 생각하는 입장인데, 우리 정부가 서로 잘 의견을 조율하고 최대한의 다수가 수혜받을 수 있게 노력하며 신중하게, 좋고 현명한 결정을 잘 내렸으면 좋겠네요. 생각해 볼 만한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9438
세월호 4주기, '잊지 않겠습니다.' 2018.04.23 노영석 2167
노로 바이러스, 너의 정체가 궁금하다! file 2018.04.23 박기상 1633
그날의 기억 잊혀도 되는 걸까? 5 file 2018.04.20 강동준 2122
계속되는 'ME TOO' 운동, 이대로 괜찮을까? 1 2018.04.20 윤예진 2260
의정부시에서 열린 세월호 4주기 추모제 file 2018.04.20 홍민기 1997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선고, 징역 24년·벌금 180억 원 file 2018.04.19 허나영 1703
생활 속에 파고든 알코올 중독,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 2018.04.18 정하현 1567
논란 속의 '페미니즘' 1 2018.04.18 이가영 2684
세월호 4주기, 청소년과 교사 함께한 도보 행진 file 2018.04.17 이형섭 1749
오늘날 전 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미투 운동의 시작점은? 2018.04.16 최시원 1687
독도를 향한 그들만의 외침 file 2018.04.16 최운비 2075
“남자가 그럴 수 있지”, 피해자 가슴에 비수 꽂는 한마디 file 2018.04.16 김고은 1922
아직 해결하지 못한 숙제, 소년법 2 2018.04.16 성채영 2184
"가히 무술옥사(戊戌獄事)", 이명박 4대 혐의 반박 2018.04.12 김예준 1611
페이스북 이용한 '개인정보 불법 유통' 근절 필요 file 2018.04.11 신진우 1504
패류독소의 확산, 어민·소비자 모두 “빨간불” file 2018.04.10 이예은 2429
4.3 민중의 아픔 속으로 1 file 2018.04.06 오수환 2107
총기 규제에 대한 미국 내의 두 반응 file 2018.04.05 전병규 2274
갑작스러운 북중 정상회담, 왜? file 2018.04.05 박현규 1783
OECD 국가 중 만 18세에게 선거권을 주지 않는 나라는 우리나라 뿐 2 file 2018.04.05 김선웅 6105
'회복되는 남북관계' 기대와 우려의 목소리 2018.04.04 마준서 1716
미투운동의 딜레마 file 2018.04.04 정유민 2242
무너지는 교사의 인권 2 file 2018.04.02 신화정 2261
비트코인 지속적인 하락세…정부의 대처 눈여겨봐야 2 file 2018.04.02 민솔 1660
정부의 부동산 시장 규제 대책과 토지공개념 도입 file 2018.03.30 신유진 1783
靑, 토지공개념... 찬반여론 팽팽히 맞서 2 file 2018.03.30 이종훈 2471
문 대통령 “회담은 세계사적인 일” 1 2018.03.30 박연경 1749
40년 전 그땐 웃고 있었지만…국정농단의 주역들 구치소에서 만나다 file 2018.03.30 민솔 1849
30년 만에 발의되는 개헌안, 새로운 헌법으로 국민의 새로운 삶이 펼쳐진다. 2 file 2018.03.27 김은서 1928
과연 한반도의 봄은 다가올 것인가? file 2018.03.27 이지훈 1604
병봉급 인상, 병사들 어디에 쓸까? file 2018.03.27 윤보석 2017
연극계에 이어 교육계도, 연이어 나타나는 미투 폭로 2 file 2018.03.26 조유나 2063
미투운동, 변질되다? file 2018.03.26 마하경 3397
서울 시내버스 음식물 반입금지조례 "과도한 규제 vs 합당한 대응" 1 file 2018.03.26 정준교 2728
보이지 않는 칼날 2 file 2018.03.26 김다연 1758
최저임금 차등화, 불붙은 논쟁 1 file 2018.03.26 조현아 2075
MB 21시간의 조사…결국 구속영장 청구 file 2018.03.22 허나영 1509
안희정, 국민에게 사과 … 피해자에게는? file 2018.03.22 박소현 1690
‘사형 선고’ 이영학, 판결불복 항소에 이어 재판부에 반성문 제출 1 file 2018.03.20 이정은 2242
서울 M 중학교 교사, 그동안 학생들 상대로 상습적인 성추행 일삼아·· 5 file 2018.03.15 허기범 2213
소방관들의 처우, 그들이 마주한 현실 6 2018.03.14 성채영 2476
美 트럼프 대통령 대북제재 사상 최대 규모, 어디까지 가나 file 2018.03.12 이지민 1465
지진 교육 이대로 괜찮은가, 지진 교육의 충격적인 민낯 3 file 2018.03.12 한유성 2340
한반도 비핵화 운전대 잡은 韓, 떨떠름한 中,日 file 2018.03.08 박현규 1654
한국의 보수가 영국의 보수당에서 배울점은 무엇인가? file 2018.03.08 김다윗 2146
4차 산업혁명을 향한 중국의 도약, 우리나라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3.07 김명진 1859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국민들에게 희로애락을 안겨주다. 2 file 2018.03.06 최다영 1797
평창이 낳은 스타 file 2018.03.06 김동현 163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