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시사포커스

[기자수첩] 일본 애니에 밀린 한국영화...한국영화가 몰락하는 이유

by 22기나윤아기자 posted Apr 11, 2023 Views 28196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230330_213813498_01.jpg
[이미지 제공=NEW,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1990년부터 1966년까지 연재된 이노우에 다케히코의 농구 만화 '슬램덩크'. 이 만화는 90년대 우리나라에서도 커다란 열풍을 불러 일으켰다. 하지만 요즘 과거에 머물줄만 알았던 '슬램덩크' 의 인기가 다시 솟아오르고 있다. 올해 초, '더 퍼스트 슬램덩크' 라는 극장판이 개봉해 큰 인기를 끈 것.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더 퍼스트 슬램덩크' 는 지난 12일 개봉 68일 만에 누적 관객 수 400만명을 돌파했다.

'더 퍼스트 슬램덩크' 는 90년대 '슬램덩크' 만화를 즐겨보았던 30-40대의 향수를 자극함과 동시에 현 10-20대의 '뉴트로 감성', 'y2k 감성' 을 건드리며 흥행에 완벽하게 성공했다.

뒤이어 개봉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스즈메의 문단속' 도 흥행에 성공하였다. '스즈메의 문단속' 은 개봉과 동시에 큰 관심을 불러 모았고 지난 20일 개봉 13일만에 누적 관객 수 200만명을 돌파했다. 

이러한 흥행에 '스즈메의 문단속' 은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작품으로 유명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또 하나의 걸작이라는 평도 받고 있다.

한편 이러한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들의 흥행에도 한국 영화계는 이렇다 할 만한 흥행에 성공한 작품들을 내놓고 있지 않다. 최근 개봉한 이해영 감독의 영화 '유령' 은 누적 관객 수 약 66만명으로 흥행에 실패하였고, 3월 1일 개봉한 김주환 감독의 영화 '멍뭉이' 도 3월 18일 기준 누적 관객 수 15만명으로 앞서 말한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에 비해 부진한 성적을 보이고 있다.

 KakaoTalk_20230330_213813498.jpg
[이미지 제공=영화진흥위원회,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이러한 한국 영화 흥행의 부진의 이유 중 하나로는 티켓값 상승이 꼽힌다. CGV의 일반 시간대 일반 영화 티켓을 기준으로 주중 티켓은 14,000원, 주말 티켓은 15,000원으로 2019년 12,000원, 2020년 13,000원, 2021년 14,000원으로 영화 티켓값은 꾸준히 상승세를 유지했다.

한 영화 커뮤니티의 유저는 '이렇게 한국 영화가 꼬꾸라지는 걸 누굴 탓하겠냐' 며 '관객들은 바보가 아닙니다. 똑같은 15,000원 줄거면 탑건을 보지 비상선언이나 외계인을 보진 않습니다. 티켓값을 내리던가 이참에 영화퀄을 확 올려보시든가' 라며 한국 영화계 상황에 일침을 날렸다. 

이처럼 한국 영화계가 이렇다 할 작품들을 내놓지 못하며 침체 되어가는 가운데 앞으로 한국 영화계에 대한 귀추가 주목되는 바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22기 나윤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기자수첩] 일본 애니에 밀린 한국영화...한국영화가 몰락하는 이유 file 2023.04.11 나윤아 281967
[PICK] 'SRT 전라선 투입'... 철도노조 반발 파업 file 2021.11.22 김명현 450904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663900
[기자수첩] 다시 등장한 범죄자신상 사이트...'사적 심판' 확산 file 2024.05.18 김진원 1207
'붕괴 직전' 충주시 중앙어울림시장...대피하지 않는 상인들 file 2024.05.18 이성결 1048
건국대, 학과 통폐합 강행에...문과대학 학생들 '반발' file 2024.05.06 김태홍 3264
세월호 참사 10년...노란 물결에 동참한 해남고 학생들 file 2024.04.28 유지아 2708
[기자수첩] 데이트폭력이 부른 비극...김포 반려견 유기 사건 1 file 2024.03.13 김진원 4420
[기자수첩] 도심 집회에 교통 체증...집시법은 지켜지고 있을까 file 2024.02.08 권우석 3369
[기자수첩] 청각장애인 삶 조명한 드라마 '사랑한다고 말해줘' file 2024.01.28 박한비 3740
[기자수첩] 노키즈존은 차별...'케어키즈존'이 필요하다 file 2023.12.31 심이슬 4716
[기자수첩] 9호선, 공항철도 직결 합의...인천시민 '기대' file 2023.12.31 박서율 4254
[포토] 민평통 전체회의서 발언하는 윤 대통령 file 2023.12.31 디지털이슈팀 3157
시민 눈총에도...전직 군인단체, 광화문서 전두환 추모식 file 2023.12.30 권우석 2910
[기자수첩] 셀프 계산대는 약자들을 존중하고 있을까 file 2023.12.30 김하은 3481
과자양이 갑자기 줄었다...슈링크, 스킴플레이션 현상 file 2023.12.30 박채원 3067
울산 모 아파트서 스팸편지 소동...주민들 "편지 때문에 불안" file 2023.12.24 성진원 3953
[기자수첩] 비대면 문화 정착에...한계에 내몰린 카페 업주들 2023.12.24 박상연 4295
[기자수첩] 이세돌, 플레이브 열풍...버추얼 아이돌 시대 열릴까 2023.12.24 성유진 4443
[포토] 진보 시민단체, 윤 대통령 언론정책 비판 도심 집회 file 2023.12.24 김진권 3045
[기자수첩] 문화센터 인식에 갇혀 버린 '주민자치회' file 2023.12.09 이주하 3945
[기자수첩] 포토카드 수집 탓에...'미공포' 문화가 부른 환경위기 1 file 2023.12.09 이희원 6665
[포토] 서울 광화문서 이스라엘 가자지구 전쟁 반대집회 열려 file 2023.12.07 권우석 3376
물난리 실언에 오토바이 불법주행...가수 정동원 연예계 퇴출시켜야 file 2023.12.04 디지털이슈팀 9098
"도난 당하면 학생 책임"...논쟁에 선 광주교육청 노트북 대여 정책 file 2023.12.04 도예은 4392
[기자수첩] 또 바뀌는 입시 룰...5등급제, 통합형 수능에 부담감 증폭 file 2023.11.24 윤시현 3836
[기자수첩] SKT 인공지능 '에이닷' 출시에...통신비밀법 해석 이견 file 2023.11.24 김휘진 3484
지역 환경전문가와 돌고래 보호 운동 나선 제주도 청소년들 2023.11.22 박유빈 3647
총선 국면 돌입한 정치권...국민의힘, 민주 당내 갈등에 이목 쏠려 file 2023.11.22 김도민 3458
[기자수첩] 셀프 사진관에 열광하는 2030...'혼찍'은 문화가 될까 file 2023.11.20 송윤아 3757
'존댓말 없는 사회' 실험...어린이가 성인에 반말하는 봉사활동에 가다 file 2023.11.08 조혜영 4602
눈물 흘리며 대회장 떠난 초등생들...부산시교육청 드론대회 '수상자 내정' 의혹 file 2023.11.07 김가빈 6189
'임금 체불 의혹' 웨이브에이전시 송모 사장, 보조 출연자들에 폭언 일삼아 file 2023.11.05 김진원 4932
유기견 구조단체 '동물권자유 너와'의 자원봉사자를 만나다 file 2023.10.28 손서연 3910
[기자수첩] 도심 속 사각지대 '용산역 텐트촌' 직접 가보니 file 2023.10.25 김진원 5014
[포토] 서울 아덱스서 모습 드러낸 최신예 한국 전투기 'KF-21 보라매' file 2023.10.25 박세준 4802
'학교폭력 의혹' 서수진, 연예계 문 다시 두드린다 file 2023.10.21 이가빈 4786
[기자수첩] 8.14 위안부 수요시위는 평화를 외쳤다 2023.10.20 정세윤 4398
한글날 맞아 '한글날 휘호 대회' 가봤더니...한류 열풍에 외국인도 몰려 file 2023.10.12 조이현 5562
탕후루, 마라탕 유행에...청소년 건강은 적신호 file 2023.10.05 고민서 6370
[기자수첩] 화장품 회사들이 환경 보호에 뒷전인 이유 file 2023.10.01 이주하 4296
소년 범죄 양형 세졌다...법원, 학교폭력 일삼은 여중생 3명에 징역형 file 2023.10.01 이서진 5716
[기자수첩] 매년 바뀌는 대입 입시제도...입시 준비생들은 한숨 file 2023.09.30 이주하 6202
[기자수첩] 상속세 실효세율, 한국이 OECD 6개국 중 최고 1 file 2023.09.30 김수진 5042
"학생증 들고 왔다면 돌아가세요"...학생증 신분증으로 인정 안 한 가수 1 file 2023.09.30 이종혁 6767
묻지마 범죄에 전문가들 "어떻게 엄중하게 처벌하느냐가 관건" file 2023.09.22 김주영 5063
'만 나이 통일법' 시행 3달째...연령 혼동 사라질까 file 2023.09.22 빈나현 5383
[기자수첩] 들끓는 강력 범죄...‘가석방 없는 종신형’ 도입해야 file 2023.09.22 오다연 5364
[기자수첩] "공사장에서 부려먹고 학대"...탄현동 헤드록 살인사건의 전말 file 2023.09.16 김진원 5786
민방위 훈련 참가한 청소년들 "실질적인 행동 요령 배울 수 없어" file 2023.09.16 이진 4732
[기자수첩] 미국 청소년들도 빠져든 K팝...한국 문화 영향력 커져 file 2023.09.16 이승주 697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 Next
/ 5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