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서울 시내버스 음식물 반입금지조례 "과도한 규제 vs 합당한 대응"

by 6기정준교기자 posted Mar 26, 2018 Views 494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커피 등 음식물을 들고 타지 맙시다."

3월 8일부터 서울시 시내버스 정류장에 붙은 이러한 문구를 본 적 있는가?


서울시는 서울특별시 조례 제6730호 '서울시 시내버스 재정지원 및 안전 운행기준에 관한 조례'에 따라 1월 4일부로 버스 운전자는 버스 내 음식물 등의 불결, 악취물품의 운송을 거부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이 조례에 의문은 판단하기 어려운 기준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이 법안은 작년 11월 버스운전자의 판단에 따라 음식물이 담긴 포장판매 컵이나 불결, 악취 물품 등의 운송 거부를 취지로 발의되었는데 발의되기 전부터 어디까지 제한할 것인가 논의되었다는 것이다.


결국에는 버스 기사 마음대로?

음식물을 먹는 것을 제재하는 것이 손해를 끼치는 행위를 막기 위한 합당한 규제라 생각하는 사람들은 "뜨거운 음료나 얼음이 담긴 컵을 들고 시내버스에 탔다가 쏟거나, 냄새를 싫어하는 다른 승객들과 다투기에 발의한 합당한 규제"라고 생각하지만 다른 측면에서 보면 "음식을 들고 있다."라는 이유 하나로 버스를 못 타게 하는 과도한 규제라고 생각이 든다. 


정준교.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준교기자]


버스 내에서 음식을 먹는 행위는 금지해야 하는 것은 맞는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음식을 먹는 행위를 하는 사람들과 음식을 들고 타는 사람들을 구별하지 않고 오직 음식을 들고 탄다는 이유로 승차를 거부하는 것은 너무 성급한 생각을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

서울시 대중교통 이용객 약 1,114만 명에게 질문을 던진다. 과연 음식을 들고 탄다는 이유만으로 대중교통의 승차를 거부하는 것은 합당한 것일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정준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7기이예은기자 2018.04.08 18:45
    음료 등을 가지고 승차하다가 흘렸을 시에는 적당한 해결을 해야하는 것이 마땅 하지만 들고있다는 이유만으로 탑승을 거부하는 것은 대중교통을 이용할수 있는 권리를 침해하는 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7223
세월호 4주기, 청소년과 교사 함께한 도보 행진 file 2018.04.17 이형섭 2560
오늘날 전 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미투 운동의 시작점은? 2018.04.16 최시원 2573
독도를 향한 그들만의 외침 file 2018.04.16 최운비 3191
“남자가 그럴 수 있지”, 피해자 가슴에 비수 꽂는 한마디 file 2018.04.16 김고은 3116
아직 해결하지 못한 숙제, 소년법 2 2018.04.16 성채영 3273
"가히 무술옥사(戊戌獄事)", 이명박 4대 혐의 반박 2018.04.12 김예준 2529
페이스북 이용한 '개인정보 불법 유통' 근절 필요 file 2018.04.11 신진우 2579
패류독소의 확산, 어민·소비자 모두 “빨간불” file 2018.04.10 이예은 3723
4.3 민중의 아픔 속으로 1 file 2018.04.06 오수환 3097
총기 규제에 대한 미국 내의 두 반응 file 2018.04.05 전병규 3504
갑작스러운 북중 정상회담, 왜? file 2018.04.05 박현규 2691
OECD 국가 중 만 18세에게 선거권을 주지 않는 나라는 우리나라 뿐 2 file 2018.04.05 김선웅 8565
'회복되는 남북관계' 기대와 우려의 목소리 2018.04.04 마준서 2505
미투운동의 딜레마 file 2018.04.04 정유민 3361
무너지는 교사의 인권 2 file 2018.04.02 신화정 3632
비트코인 지속적인 하락세…정부의 대처 눈여겨봐야 2 file 2018.04.02 민솔 2590
정부의 부동산 시장 규제 대책과 토지공개념 도입 file 2018.03.30 신유진 2931
靑, 토지공개념... 찬반여론 팽팽히 맞서 2 file 2018.03.30 이종훈 3553
문 대통령 “회담은 세계사적인 일” 1 2018.03.30 박연경 2572
40년 전 그땐 웃고 있었지만…국정농단의 주역들 구치소에서 만나다 file 2018.03.30 민솔 2710
30년 만에 발의되는 개헌안, 새로운 헌법으로 국민의 새로운 삶이 펼쳐진다. 2 file 2018.03.27 김은서 2911
과연 한반도의 봄은 다가올 것인가? file 2018.03.27 이지훈 2545
병봉급 인상, 병사들 어디에 쓸까? file 2018.03.27 윤보석 3350
연극계에 이어 교육계도, 연이어 나타나는 미투 폭로 2 file 2018.03.26 조유나 3026
미투운동, 변질되다? file 2018.03.26 마하경 4820
서울 시내버스 음식물 반입금지조례 "과도한 규제 vs 합당한 대응" 1 file 2018.03.26 정준교 4946
보이지 않는 칼날 2 file 2018.03.26 김다연 2823
최저임금 차등화, 불붙은 논쟁 1 file 2018.03.26 조현아 3116
MB 21시간의 조사…결국 구속영장 청구 file 2018.03.22 허나영 2276
안희정, 국민에게 사과 … 피해자에게는? file 2018.03.22 박소현 2697
‘사형 선고’ 이영학, 판결불복 항소에 이어 재판부에 반성문 제출 1 file 2018.03.20 이정은 3299
서울 M 중학교 교사, 그동안 학생들 상대로 상습적인 성추행 일삼아·· 5 file 2018.03.15 허기범 3252
소방관들의 처우, 그들이 마주한 현실 6 2018.03.14 성채영 3569
美 트럼프 대통령 대북제재 사상 최대 규모, 어디까지 가나 file 2018.03.12 이지민 2293
지진 교육 이대로 괜찮은가, 지진 교육의 충격적인 민낯 3 file 2018.03.12 한유성 3590
한반도 비핵화 운전대 잡은 韓, 떨떠름한 中,日 file 2018.03.08 박현규 2591
한국의 보수가 영국의 보수당에서 배울점은 무엇인가? file 2018.03.08 김다윗 3466
4차 산업혁명을 향한 중국의 도약, 우리나라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3.07 김명진 2997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국민들에게 희로애락을 안겨주다. 2 file 2018.03.06 최다영 3025
평창이 낳은 스타 file 2018.03.06 김동현 2665
이시종 충북지사 “청주 서문시장 삼겹살 거리 활성화될 것” file 2018.03.06 허기범 3123
미투운동-대한민국의 확산 2 2018.03.05 안승호 3145
끔찍했던 학교폭력...2018년은 어떨까? 1 file 2018.03.05 진현용 4624
매일 총소리가 울리는 땅, 시리아 1 file 2018.03.05 구희운 3698
#Me too, 당신은 혼자가 아니며 우리는 함께 연대할 것 2018.03.05 최은준 2778
잇따르는 티베트 분신, 그러나 국제사회는 무관심... file 2018.03.02 박현규 3210
교칙, 학생 자유 침해 92.6%···인권위, 학생 인권 증진 권고 1 file 2018.03.02 이형섭 5010
GM 군산공장 폐쇄, 그 속내는? file 2018.03.02 백다연 305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43 Next
/ 4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