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추운 겨울에 따스한 호주 여행기

by 9기권세진기자 posted Feb 27, 2019 Views 29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호주는 남반구에 있는 나라로 우리나라의 계절과는 정반대이다우리나라가 추운 겨울이라면 호주는 뜨거운 여름이고우리나라가 뜨거운 여름이라면 호주는 추운 겨울이기에 추운 겨울을 피하고 싶다면 가기 정말 좋은 여행지이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항구도시 중 하나인 시드니와 호주의 수도인 캔버라는 호주에 간다면 꼭 가봐야 하는 지역이다


첨부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권세진기자]


 시드니의 항구이자 페리 선착장인 서큘러 키에 가면 우리가 알고 있는 시드니가 펼쳐진다오른쪽에는 오페라하우스가왼쪽에는 하버 브리지가 보이며거리에서 다양한 공연을 펼치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오페라하우스는 덴마크의 건축가 요른 웃손에 의해 지어진 20세기를 대표하는 현대 건축물로 요트의 돛과 조개껍데기 모양을 모티브로 한 아름답고 우아한 외양이 특징이다. 1973년에 완공되었으며 호주를 대표하는 종합 극장으로 문화적 가치를 인정받아 2007년에 세계문화유산으로 선정되었다. 하버 브리지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다리 중 하나이며 시드니시와 항구의 풍경을 지배하며 이 지역에 알맞은 상징적인 역할을 해주고 있다.


첨부2.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권세진기자]


 호주에서 가장 유명한 지역인 만큼 다양한 행사가 이곳에서 자주 열리곤 한다. 가장 대표적인 행사 중 하나는 매년 1월 1일 하버 브리지에서 열리는 불꽃 축제이다새해가 될 때마다 시드니 하버 브리지에서는 불꽃 축제가 열리고 많은 사람들은 불꽃놀이를 보면서 새해를 맞이한다전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시드니의 불꽃 축제를 보기 위해서 호주를 찾는 사람들도 많다. 불꽃놀이를 호주 방송에서도 중계할 정도로 호주의 1월 1일 불꽃 축제는 매우 유명하다. 


첨부3.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권세진기자]


 시드니는 항구 도시이기 때문에 바다가 많이 있다. 호주는 인구가 많지 않아서 대기 오염을 일으키는 요인이 많이 없고 공기 또한 매우 좋다. 호주에는 깨끗하고 맑은 바다가 많이 있는데 그 중 본다이 비치는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시내와도 가까워서 많은 사람들이 찾는 바다이다. 본다이 비치는 파도가 높기 때문에 서핑을 즐기고 싶은 사람들이 자주 찾는 장소이며 바다를 중심으로 둘레길이 만들어져 있어서 둘레길을 따라 걷는 사람들의 모습도 많이 볼 수 있다. 본다이 비치는 서핑을 즐기고 싶거나 아름다운 풍경을 보면서 여유롭게 산책을 즐기고 싶은 사람들이 가기에 아주 좋은 장소이다.


첨부하쟈.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권세진기자]


 시드니에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하고 아름다운 쇼핑몰 중 하나인 퀸 빅토리아 빌딩도 있다. 퀸 빅토리아 빌딩은 1898년 비잔틴 양식으로 만들어진 대규모 쇼핑몰로, 당시 시드니의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서 정부의 주도로 지어졌다고 한다. 빌딩 안에는 각종 유명한 브랜드의 상점들이 들어와 있으며 호주 관광객과 현지인들이 많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세일기간에는 매우 저렴한 가격으로 고가의 액세서리들을 살 수 있기 때문에 퀸 빅토리아 빌딩은 많은 여행객이 찾는 곳이다.


캐앤버라.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권세진기자]


 호주에는 시드니 말고도 유명한 도시들이 있다. 그중 하나는 호주의 수도인 캔버라이다. 시드니에서 4시간 정도 차를 타고 이동하면 갈 수 있는데 가는 도중 창밖을 보면 호주의 자연 그대로를 느낄 수 있다. 캔버라에는 각 나라의 대사관들이 모여 있으며 호주의 국회의사당, 역사박물관, 전쟁기념관 등이 있다. 호주에 있는 우리나라 대사관은 우리나라만의 특징을 담아서 아름답게 한옥으로 지어져 있다. 캔버라에 있는 전쟁기념관에는 대한민국전쟁관이 따로 있으며 6.25전쟁을 기념하고 있다.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꼭 한번 방문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우리나라의 수도인 서울이 매우 활발하고 인구가 많은 것과 다르게 호주의 수도인 캔버라는 인구가 매우 적어서 더욱 색다르게 느껴진다.


첨부5.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권세진기자]


 많은 사람들이 호주 하면 캥거루와 코알라를 떠올리곤 한다. 호주는 매우 청정한 나라여서 시내에서 조금만 벗어나도 야생 캥거루를 볼 수 있다. 하지만 야생 캥거루는 매우 사납고 무섭기 때문에 사진을 찍거나 만지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호주 전역 곳곳에는 코알라와 캥거루를 가까이에서 볼 수 있고 만져볼 수 있는 동물원이 많이 있다. 동물원 내에서는 캥거루와 코알라를 만져볼 수 있고 같이 사진도 찍을 수 있으며 먹이를 줄 수도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9기 권세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0기윤예진기자 2019.02.27 22:23
    무엇보다 호주의 깨끗한 바다와 하늘이 먼저 눈에 확 들어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22245
추운 겨울에 따스한 호주 여행기 1 file 2019.02.27 권세진 297
도서관 어디까지 가봤니? 뉴욕 공립 도서관 1 file 2019.02.27 이정연 239
J-World, 애니메이션의 힘을 보여주다 1 file 2019.02.27 김현원 304
전라북도교육청 제9기 학생기자단 활동보고회 <사막이 아름다운 이유Ⅱ> file 2019.02.27 윤예진 256
싱가포르로 떠나보자 4 2019.02.27 김채은 280
힐링의 끝판왕, 베트남 달랏의 메링 커피 농장 2 file 2019.02.27 최상선 240
언팩 2019 삼성전자 '갤럭시10'과 첫 폴더블 스마트폰 '폴드' 공개 2019.02.26 이태권 379
마음이 편안해지는 책, '용기를 잃지 말고 힘내요' 1 file 2019.02.26 김세린 409
맛있으면 0칼로리?! 눈과 입이 호강하는 서울디저트페어! 2 file 2019.02.26 최승연 279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최고의 해가 될 역대급 2019년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라인업 file 2019.02.26 김동민 276
수용소에서 자란 우정, 그리고 전쟁범죄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 1 file 2019.02.26 이태권 209
'대검찰청' 방문...취조실의 진실? 1 file 2019.02.26 김성운 303
"주거빈곤아동 생활환경 함께 개선해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나눔실천리더 발족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302
생명보험재단, 호킹졸업식 지원…희귀질환 학생들 위한 행사 '눈길'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174
네이버의 새로운 플랫폼 '네이버 베타' 3 file 2019.02.22 엄윤성 742
'미래의 최고 직업 바이오가 답이다' 2 file 2019.02.22 김민지 647
6·25 전쟁의 최대 격전지, '백마고지'에 다녀오다 1 file 2019.02.22 차가연 353
한국인 유일의 단독 방북 취재, 진천규 기자 file 2019.02.21 오유민 308
누적 관객 수 94만 명 돌파 영화 '증인'과 함께 보는 자폐에 대한 오해 그리고 배려 5 file 2019.02.20 하지혜 700
알아두면 쓸데 있는 신기한 각국의 설날 문화 2 file 2019.02.19 이소영 451
호주 캔버라에서 만난 제1차 세계대전에 담긴 양귀비 1 file 2019.02.18 권세진 343
[MBN Y 포럼 2019]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8 김하영 353
환상적인 야경을 볼 수 있는 방콕 '아시아티크' 2 2019.02.18 안소민 284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 MBN Y 포럼 2019 개최 file 2019.02.18 임가영 361
난공불락의 요새, 오사카성 3 file 2019.02.15 김채람 593
김포 GOLDLINE, 한 걸음 가까워지다 file 2019.02.15 한가을 478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의 아름다운 오사카를 여행한다면? 5 file 2019.02.15 이채린 609
DMZ Hackathon 1 file 2019.02.15 고은총 292
'MBN Y 포럼 2019' 당신은 무엇을 시작하시겠습니까 file 2019.02.15 진해심 384
'2019 MBN Y 포럼'이 청년들에게 주려는 메시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4 김가연 366
한국만화박물관을 다녀와서 2 file 2019.02.14 강재욱 375
순천만국가정원 ‘겨울 별빛축제’ 4 file 2019.02.14 조햇살 708
홍역의 끝은 어디인가... file 2019.02.14 김선우 386
소비자들 주시하는 인공지능 스피커 시장 5 file 2019.02.13 정성원 682
MBN Y 포럼, 2030년도의 미래 인재들에게 글로벌 멘토링을 전하다! file 2019.02.13 배연비 405
2030세대의 마음을 울리다, ‘MBN Y FORUM 2019’ 오는 27일 개최 2019.02.13 이승하 328
[MBN Y 포럼 2019] 청년에게 전하는 글로벌 영웅들의 이야기, 오는 27일 개막 4 file 2019.02.12 정다운 1831
소설 '토지'가 숨 쉬는 곳으로 1 file 2019.02.12 박보경 408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줄 'MBN Y 포럼 2019' 2019.02.12 오승엽 361
[2019 아시안컵] 대한민국, 카타르에 충격패... 무엇이 문제였을까 2 file 2019.02.11 강민재 445
한국 외교의 발자취가 담긴 외교사료관에서 외교관의 꿈을 키워보자! file 2019.02.11 이채빈 463
MBN Y 포럼 2019, '비정규직 없는 회사' 만든 국내 첫 여성 유통 기업 대표 1 file 2019.02.11 허기범 582
세뱃돈, 낭비하지 말고 경제 흐름 파악하여 목돈 마련하자! 4 2019.02.11 한신원 1246
뜨거운 코트를 가르며 BOOM UP 1 file 2019.02.08 이귀환 613
알찬방학세트! 강화역사박물관&강화자연사박물관 1 2019.02.08 심화영 531
유튜브가 모바일 앱에 새로운 제스처를 추가하다 1 file 2019.02.08 이우진 800
캣조르바 탐정추리학교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3 file 2019.02.08 심화영 586
한국을 알리다, 영국남자 4 file 2019.02.07 장혜원 88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7 Next
/ 6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