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한미 미사일 지침 47년 만에 폐지! 자주국방에 한 걸음 더 가까이!

by 하상현대학생기자 posted May 24, 2021 Views 144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2105월 21일 방미 일정 중에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회담을 한 후에 기자회견에서 한미 미사일 지침이 해제되었음을 발표했다. 이에 많은 군사커뮤니티와 여야 양측에서 환영한다는 의사를 표현했다.

 

*한미 미사일 지침이란?

1979년 박정희 대통령 집권 당시 한국 국방부 노재현 장관과 카터 정권기의 주한미군 간에 합의된 일종의 가이드라인으로, 한국의 미사일 개발에 대한 제한 사항을 명시한 일종의 양국 간에 협의된 일종의 문서화된 약속으로 개정된 1979년부터 해제되기 2021년까지 4차례 개정된 미사일 개발과 연구에 관련된 양국 간의 합의된 지침이다.

 

*역사

19780926, 박정희 대통령 시절 개발된 한국의 백곰 미사일 개발과 공개 발사가 이루어진 당시부터 이야기가 시작된다.


-시작

0927일 일본 아사히 신문에서 백곰 미사일이 핵 개발과 관련되어 있다는 추측성 보도가 나오고, 이후 29일 소련이 남한의 핵 개발에 대해 경고한다는 성명 발표 등으로 민감하게 반응하였다. 이 시점부터 미국이 한국에 대해 지대지 탄도미사일의 개발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주한미군 철수에 대한 발언까지 나왔다. 결국, 한국의 노재현 당시 국방부 장관과 당시 주한미군 사령관이었던 워컴 대장 사이에서 미사일 개발에 대한 지침이 만들어지면서 일명 한미미사일 지침이 효력을 가지게 되었다.


당시의 사거리 제한 180km에 대해 두 가지 의견이 있는데, 대부분이 휴전선에서 평양까지 타격하기 위한 사거리라고 한다. 한편, 공군 나이키 지대지·지대공 미사일 포대의 포대장을 지냈던 정창욱 박사는 본인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멋진창창'의 실시간 방송에서 당시 사거리 180km에 탄두 중량 500kg은 당시 나이키 미사일의 대지상 타격 시의 사거리와 나이키 미사일의 탄두 중량과 같은 것이라고 하였으며, 이는 당시 개발된 백곰 미사일의 외형이 당시 나이키 미사일과 매우 흡사했기에 미국은 이에 맞춰서 미사일 지침의 내용을 정한 것이라는 것이다.


KakaoTalk_20210523_221652452.png[이미지 제공=멋진창창,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그리고 정창욱 박사는 당시 개발된 불곰 미사일의 사거리가 300km였다고 증언했다참고로 많은 국내 밀리터리 마니아들 사이에서 한국군이 미사일 지침을 안 지키는 것은 이미 유명하다.

 

-1차 개정

김영삼 대통령 집권 당시 19971차 개정이 시작되었다. 당시 대포동 쇼크와 1994년 서울 불바다 증언으로 한국의 안보 불안감이 고조되었다. 이에 우리 군이 탄도 미사일의 사거리를 500km로 확대할 것을 요구했으나, 클린턴 정부는 탄도탄 개발 시의 사거리 제한을 300km로 제한하고, 대신 탄도 미사일의 연구와 민간 액체 로켓 연구와 개발을 허용하였다. 또한, 미국의 미사일 부대 사찰을 폐지하고 UAV(순항미사일은 그 비행 특성으로 UAV로 분류되기도 한다)의 사거리 제한을 철폐하는 방향으로 2001년에 지침이 개정되었다.

 

-2차 개정

2차 개정은 2011년 한국이 제안해서, 201210월 이명박 대통령 시기 오바마 행정부와의 협상을 통해 최대 사거리를 800km, 탄두 중량을 최대 2t(사거리 500km 제한)으로 확대하고, 탄두 중량에 따른 사거리 제한을 하였다. 당시 한국은 사거리를 1000km로 연장할 것을 요구하였다. 사거리 800km는 당시 남한의 대부분 지역에서 북한의 주요 군사시설을 타격할 수 있는 사거리이지만, 서울에서 도쿄와 북경을 타격할 수 없는 사거리이다.


-3차 개정

3차 개정은 현재 대한민국의 대통령인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 시기에 실시되었고, 이명박 대통령 시절 이루어진 2차 개정에 있던 탄두 중량별 사거리 제한 조항을 삭제했다. 2017년에 지침의 3차 개정이 완료되었다. 이에 한국군은 전술핵 탄두급의 탄두를 장착한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보유할 수 있게 되었다.

 

-4차 개정

202007월 개정된, 4차 개정에서는 민간 및 상업용 로켓의 추력과 비행거리 등의 개발 제한 조항이 모두 삭제되었다. 4차 개정 이후로 한국의 대형 우주 발사체로 고체 로켓을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202105

202105월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 이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 미사일 지침이 해제되었다고 밝혔다.

 

*미사일 지침 해제의 의의와 미국의 메시지

미국의 이전 행보는 한국의 미사일 개발에 대해 주변국 자극을 이유로 제한해오던 한국의 미사일 개발에 대한 지침을 모두 해제한 것은, 한국의 정치적, 경제적, 군사적 성숙에 대한 신뢰의 표현이라고 볼 수 있다. 한국이 군사적, 경제적으로 세계 선두그룹 국가인 만큼 그에 준하는 세계 평화와 질서 유지에 대한 책임을 다하고, 국제 질서를 교란시키고, 동북아의 평화를 해치려고 하는 중국에 대항하는 반중국 연대인 쿼드에 참여하라는 의미이다.


2차 대전 직후 발발한 6.25 전쟁에서 미국은 극동의 한국이라는 국가에, 대규모 지상군과 해군력, 공군력을 투입하여 수많은 희생자를 내고, 지켜 낸 나라이다. 2차 대전 전후에 독립 후 건국된 미국의 대표적 동맹국 중 보기 드물게, 세계 최빈국에서 세계 10대 경제 대국이 되면서, 동시에 시민의 힘으로 민주주의를 이룩하여 그 제도를 오랫동안 나름 안정적으로 유지해온 미국의 가장 모범적인 민주주의 동맹국의 표본이다. 더 나아가 2010년 중반 이후로 전 세계적으로 문화적 흐름을 주도하면서, 전통적인 굴뚝산업에서도 세계적으로 반도체 D램과 조선업에서 압도적인 경쟁력과 장악력을 자랑하는 세계적인 부국이 되었다. 미국 입장에서는 이런 성공적인 동맹관계에 있어서 한국의 친미노선과 친미성향 유지와 동시에 공동 행동으로 '윈윈'하기를 바라는 것이다. 


*대한민국 정부의 향후 정책 예측 

또한, 향후 정부에서 탈원전 정책이 폐기될 가능성도 있다. 현재 이미 여당 내부에서도 탈원전에 대한 비난여론이 높다는 점과 한국이 유사시 중국의 도발에 대비한 장거리 SLBM을 대량 응징보복을 위한 충분한 사거리를 지닌 미사일을 8발 이상 탑재하려면 리튬이온 잠수함만으로는 무리가 있으며, 잠수함의 대형화로 인한 출력부족과 조향능력 확보, 장기간 잠항능력 확보 등을 위해 원자력추진 잠수함을 확보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미사일 기술의 수준은 불곰 사업과 천마, 신궁, 천궁 개발 사업, 비궁, 현궁, 비룡, 해성, 해룡, 현무시리즈 등으로 이미 정밀 유도, 고체연료로켓 분야 등에서 뛰어난 기술 수준과 개발 역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미 2000년대 초반부터 극초음속 활공체 등에 대한 연구가 오랫동안 진행되어 왔으므로, 앞으로 향후 10년 이내에 가시적인 성과를 많이 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한국군 미사일 지침의 해제의 효과

우선, 한국군의 미사일 개발과 실험 시에 미국의 견제가 없어지고, 대신 미국의 외교적 정치적 지지를 받게 되었다는 것이다. 둘째는 한국이 다양한 종류의 탄도 미사일을 보유할 수 있게 되면서 한국군의 대북 응징보복 능력이 강화되고, 전국에서 어디 까지던 핵탄두를 제외하고는 북한 전역을 탄도 미사일로 타격할 수 있게 된 것이며, 고슴도치전략의 고슴도치 털을 더 날카롭게 하여 중국의 한반도 개입에 대해서 베이징과 상하이를 인질로 잡고 중국의 군사적 행동을 제한을 가할 수 있게 되었다.


*번외-한국의 친미 행보는 한미 양국에 도움이 될까?

미국에 있어서 일본은 진주만의 원흉이지만, 어쩔 수 없이 잘 지낼 필요가 있기 때문에 잘 지내는 것이다. 미국의 입장에서 한국이라는 동맹국은 자신들의 체재 우월성을 입증하고 미국의 제삼 세계에 대한 신뢰도와 영향력을 높이는 것이며, 동시에 한국의 한미동맹 강화는 한국에게는 강력한 미국이라는 뒷심의 존재의 각인 효과와 동시에 러시아와 중국과 같은 국가들에는 건드리기 힘든 상대가 됨을 의미한다. 사실상 한국과 미국이라는 두 동맹의 군사 외교적 영향력 확대에 큰 도움이 되리라는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2기 대학생기자 하상현]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3.png

  • ?
    PANDA 2021.05.31 00:42
    "참고로 많은 국내 밀리터리 마니아들 사이에서 한국군이 미사일 지침을 안 지키는 것은 이미 유명하다." 어떤 근거로 이렇게 작성하신건가요? 대한민국 국군이 미사일 지침 폐지 이전 지침이행을 하지 않았다는 자료나 증거가 있는 것인가요? 아니면 '밀리터리 마니아' 라는 작자들이 '아니면 말고' 식으로 떠드는 것을 오해소지가 있게끔 옮겨 적으신 건가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KAI의 국산 수송기 개발 계획 어떤 수송기 만들려는 건가 file 2021.04.29 하상현 20602
[PICK] 4.7 보궐선거의 결과 그리고 그 이후의 행보 file 2021.04.26 백정훈 18917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30506
차별금지법 제정, 한국 사회가 직면한 과제 file 2021.06.16 김도희 220
인도의 "검은 곰팡이균" file 2021.06.14 이채영 185
대법원, 이기택 대법관 후임 인선 착수, 28일 후보자 추천 시작 file 2021.06.11 김준혁 311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 승자는? file 2021.06.07 김민석 614
'한강 사건 타살 가능성 낮다'라는 전문가에게까지 근거 없는 억측 file 2021.06.03 박지훈 1837
국적법, 누구를 위한 법인가? 95% 중국인 적용 대상 file 2021.06.02 이승열 293
가사근로자법안 발의, 환영의 목소리만 있을까 file 2021.05.31 하수민 268
2년 만에 한국 정상회담…성공적인가? file 2021.05.27 이승우 370
25일 코로나 확진자 현황 file 2021.05.27 박정은 486
부동산 투기, 대한민국 거주 외국인에게도 일어나는 문제 file 2021.05.27 이수미 322
새로운 형태의 자산 가치 상승, 현대 사회가 가지는 또 하나의 숙제 file 2021.05.26 한형준 382
삼성은 반도체 패권을 가져갈 수 있을까? file 2021.05.26 이준호 288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 11일 만에 휴전으로 멈춰 file 2021.05.25 민호윤 340
위기의 인도, 코로나19 극복하나? 1 file 2021.05.25 오경언 1209
혼란스러운 부동산 문제, 부동산 특위의 해결방안은? file 2021.05.25 백정훈 311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분쟁의 끝은 어디인가? file 2021.05.24 심승희 541
美 보건당국, 실내 '노마스크' 허용 file 2021.05.24 양연우 456
한미 미사일 지침 47년 만에 폐지! 자주국방에 한 걸음 더 가까이! 1 file 2021.05.24 하상현 1441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열흘 만에 휴전 합의 맺어 file 2021.05.24 고은성 470
논란의 중심인 국적법, 도대체 뭐길래? file 2021.05.24 서호영 378
미얀마 쿠데타에 대한 우리나라의 입장 file 2021.05.24 이수현 628
신소재 그래핀과 보로핀의 산업화 해결 과제 file 2021.05.21 김률희 568
文 대통령 "5.18의 마음이 민주주의가 되고, 코로나 극복 의지가 돼" file 2021.05.21 김현용 387
도로 위 무법자, 전동 킥보드...이젠 안녕 1 file 2021.05.20 변주민 969
코로나 백신, 그에 대한 국내외 상황은? file 2021.05.18 마혜원 451
점진적인 경제활동 재개에 나선 프랑스 file 2021.05.10 김소미 510
더불어민주당의 위기… 난관 잘 헤쳐나가야 file 2021.05.10 김민석 458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 균형 발전을 위해 제정 필요 file 2021.05.04 이승열 363
강제로 뺏어 간 자연을 다시 되돌려주는 일, 환경과 기후 변화 협약 file 2021.05.03 박연수 703
첫 mRNA 백신 등장, 아나필락시스의 원인은 PEG일까? file 2021.05.03 차은혜 526
잘못된 애국심: 분노하는 중국의 젊은이들 file 2021.04.30 민찬욱 631
여러 민주화 시위에서 사용되고 있는 손가락의 영향력과 힘 2021.04.29 김경현 490
“러시아인들은 환경에 대한 경각심이라고는 눈곱만큼도 없다"... 그러나 현재 일본은? 1 file 2021.04.28 김태환 2859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 새로운 무역전쟁의 '예고편' file 2021.04.28 박수현 424
아세안 정상 회의에서의 미얀마 군부 대표 참석을 반대하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시위대 file 2021.04.27 김민경 452
코로나 시대, 청소년에 대한 정부의 관심은? file 2021.04.27 이민준 1614
4.7 재보궐선거 승리한 야당... '혼돈의 정국' file 2021.04.26 오지원 470
사라져가는 프랑스의 엘리트주의 file 2021.04.26 김소미 627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코로나 확진자 수에 정부의 대책, 특별 방역관리주간 file 2021.04.26 이효윤 386
4.7 보궐선거가 보여준 민심 file 2021.04.20 서호영 530
4.7 보궐선거 이후 범야권의 반응은? file 2021.04.19 최원용 733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에 반일 불매 운동? file 2021.04.16 지주희 810
국내 연구팀, 차세대 반도체 소재 형성 과정 밝혀내... file 2021.04.14 한건호 472
한 달 넘게 이어지는 투쟁, 대우조선 매각 철회 촉구 농성 file 2021.04.13 김성수 503
방글라데시 여객선 사고 26명 사망 2 file 2021.04.12 이정헌 565
민주당, 참패.... 文 대통령의 고민 file 2021.04.12 김민석 47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