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사라져가는 프랑스의 엘리트주의

by 김소미 대학생기자A posted Apr 26, 2021 Views 3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210424_213312925.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김소미 대학생기자]


지난 4월 8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자신의 모교이자 프랑스의 고위 관료 양성을 목표로 하는 국립행정학교(ENA)의 폐지와 동시에 해당 학교가 공공서비스 연구소(Institut du service public)로 대체될 것이라고 밝혔다. 위 발표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영향 아래 화상 회의로 이루어졌으며, 마크롱 대통령은 회의에 참석한 600여 명의 고위 관리들을 향하여 '고위 공직의 본질적인 혁명'을 이룩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프랑스의 대표적인 정치 그랑제콜 중 하나인 국립행정학교는 제2차 세계 대전 직후인 1945년 10월 9일 프랑스 공화국 임시 정부의 주석이었던 샤를 드 골의 지휘 아래 설립되었다. 창설 당시 파리에 위치했으나 1991년 프랑스 동북부 알자스의 중심도시인 스트라스부르로 이전했다. 국립행정학교에 입학하기 위한 최소 자격으로는 학사 학위를 소지했거나, 4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공무원이거나, 8년 이상 공직이 아닌 노조나 민간단체에서 활동한 경력이 있어야 한다. 첫 번째 응시 자격에 해당하는 학사 학위 소지자의 경우 합격자의 대다수가 사회과학 분야의 그랑제콜이자 엘리트 학교인 파리정치대학 출신이다. 이러한 현실을 두고 ENA는 이미 신입생 선발에서부터 균등한 기회와는 거리가 먼 '엘리트주의'를 지향하는 학교로 비판받아왔다. 오늘날 프랑스의 정계 및 관계에서는 ENA를 거치지 않은 사람을 찾아보기가 어려운 것이 현실이며, 그들만의 이너 서클을 칭하는 '에나르크 (enarques)'라는 단어가 존재할 정도로 국립행정학교 출신들은 프랑스의 고위 공직을 꽉 잡고 있다.


ENA의 폐교를 추진하려는 움직임은 2009년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 재임 당시부터 존재했으나 반대 여론이 우세하여 무산되었다. 그러나 2021년 마크롱 대통령은 양극화와 엘리트주의의 타파를 위해 "2022년 ENA를 폐교할 예정"이라고 공표했다. 이는 본인 스스로 엘리트 코스를 밟아온 마크롱 대통령이 다른 학교도 아닌 자신의 모교를 폐지한다는 점에서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끌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마크롱 대통령의 조치를 두고 프랑스 사회 곳곳에 오래전부터 존재했던 엘리트주의와 불평등을 해소하는 실질적인 개혁이 아닌, 엘리트주의의 상징인 관료 양성 학교를 폐지함으로써 내세울 수 있는 자신의 업적을 남기려는 눈가림에 불과하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존재한다.


마크롱 대통령의 ENA 폐교 추진 발표 이후, 프랑스에만 존재하는 독특한 교육기관 체계인 그랑제콜의 운명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랑제콜은 고등학교 졸업 이후 그랑제콜 준비반을 거쳐서 진학할 수 있으며, 학업 능력이 우수한 상류층 가정 출신의 학생들이 진학하는 엘리트 교육 기관이다. 그랑제콜을 졸업한 우수한 두뇌들은 프랑스의 국가 경쟁력을 키우는 데에 이바지한다는 장점이 있지만, 그랑제콜 졸업생들이 정치, 경제, 공학, 법조계 등 사회의 주요한 분야의 높은 자리를 꿰차고 있다는 점에서 일반 대학 졸업장을 가진 유능한 사람들에게도 균등한 기회가 주어진다고 보기는 어려운 실정이다. 내년에 추진될 국립행정학교의 폐교가 더 이상 학교 이름이나 순위가 아닌 개인의 능력을 중시하고 다양성을 추구하는 사회로 나아가는 첫걸음이 되기를 희망해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3기 대학생기자 김소미]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KAI의 국산 수송기 개발 계획 어떤 수송기 만들려는 건가 file 2021.04.29 하상현 1526
[PICK] 4.7 보궐선거의 결과 그리고 그 이후의 행보 file 2021.04.26 백정훈 944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14302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 균형 발전을 위해 제정 필요 file 2021.05.04 이승열 109
강제로 뺏어 간 자연을 다시 되돌려주는 일, 환경과 기후 변화 협약 file 2021.05.03 박연수 282
첫 mRNA 백신 등장, 아나필락시스의 원인은 PEG일까? file 2021.05.03 차은혜 215
잘못된 애국심: 분노하는 중국의 젊은이들 file 2021.04.30 민찬욱 341
여러 민주화 시위에서 사용되고 있는 손가락의 영향력과 힘 2021.04.29 김경현 206
“러시아인들은 환경에 대한 경각심이라고는 눈곱만큼도 없다"... 그러나 현재 일본은? 1 file 2021.04.28 김태환 2228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 새로운 무역전쟁의 '예고편' file 2021.04.28 박수현 200
아세안 정상 회의에서의 미얀마 군부 대표 참석을 반대하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시위대 file 2021.04.27 김민경 187
코로나 시대, 청소년에 대한 정부의 관심은? file 2021.04.27 이민준 736
4.7 재보궐선거 승리한 야당... '혼돈의 정국' file 2021.04.26 오지원 262
사라져가는 프랑스의 엘리트주의 file 2021.04.26 김소미 310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코로나 확진자 수에 정부의 대책, 특별 방역관리주간 file 2021.04.26 이효윤 185
4.7 보궐선거가 보여준 민심 file 2021.04.20 서호영 323
4.7 보궐선거 이후 범야권의 반응은? file 2021.04.19 최원용 468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에 반일 불매 운동? file 2021.04.16 지주희 499
국내 연구팀, 차세대 반도체 소재 형성 과정 밝혀내... file 2021.04.14 한건호 275
한 달 넘게 이어지는 투쟁, 대우조선 매각 철회 촉구 농성 file 2021.04.13 김성수 334
방글라데시 여객선 사고 26명 사망 2 file 2021.04.12 이정헌 351
민주당, 참패.... 文 대통령의 고민 file 2021.04.12 김민석 284
선거 7번 출마, 허경영…. 서울시장 선거 3위 기록 file 2021.04.12 김민석 321
[4.7 서울시장 선거] '이분법정치의 패배'...네거티브는 먹히지 않았다 file 2021.04.09 김도원 815
수에즈 운하 열렸지만 문제는 여전히 file 2021.04.02 김민주 622
법무부, ‘벌금형 집행유예’ 활성화 추진.. 구체적으로 어떤 효과가 있을까 file 2021.04.02 이승열 1019
집주인의 거주권 VS 세입자의 계약갱신청구권 file 2021.03.30 조혜민 567
美 애틀랜타 총격 사건... “내 사람들을 죽이지 마세요” 2 file 2021.03.30 임이레 562
이집트 수에즈 운하 사고 1 file 2021.03.30 최연후 647
젊은 층이 관심을 두는 투자, 비트코인은 건강한 투자인가? file 2021.03.30 조민서 853
월스트리트에 걸린 태극기 - 쿠팡의 미국 IPO 상장 1 file 2021.03.29 양연우 591
무너져버린 일국양제, 홍콩의 미래는? 2021.03.29 김광현 494
초대형 선박 좌초로 마비된 수에즈 운하 file 2021.03.29 박수영 467
美, 잇따라 아시아인을 겨냥한 범죄 발생… file 2021.03.29 이지연 606
'최대 산유국, 이상적인 무상복지국가, 미인 강국'의 몰락 2021.03.29 김민성 583
주식청약 방법과 문제점 file 2021.03.29 이강찬 490
퇴직연금 수익률 디폴트 옵션으로 극복 가능할까, 디폴트 옵션 도입 법안 발의 file 2021.03.29 하수민 481
아시아인 증오 범죄가 시발점이 된 아시아인 차별에 대한 목소리 file 2021.03.26 조민영 654
학교폭력, 우리가 다시 생각해 봐야 하는 문제 file 2021.03.26 김초원 474
세계 곳곳에서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속출 file 2021.03.25 심승희 1063
11년 만에 한미 2+2 회담 2021.03.25 고은성 611
설탕세 도입 갑론을박 "달콤함에도 돈을 내야 하나","건강 증진을 생각하면.." file 2021.03.25 김현진 610
학교폭력 줄이자는 목소리 커지는데...교육 현장에선 ‘개콘’ 우려먹기 file 2021.03.23 박지훈 1027
천안함 음모론, 그것은 억지 2 2021.03.22 하상현 2148
미얀마의 외침에 반응하고 소통하다 file 2021.03.18 김민주 887
#힘을_보태어_이_변화에 file 2021.03.18 김은지 1730
변화하는 금리의 방향성 file 2021.03.10 신정수 751
하버드 교수의 ‘위안부’ 비하 발언 file 2021.03.09 최연후 771
로봇세 부과해야 하나 2021.03.08 김률희 128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