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러시아인들은 환경에 대한 경각심이라고는 눈곱만큼도 없다"... 그러나 현재 일본은?

by 18기김태환기자 posted Apr 28, 2021 Views 238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오염수가 안전하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서는 그 물을 마시고, 밥을 짓고, 빨래하고 농사를 해라”, 이는 중국 외교부 자오리젠(趙立堅) 대변인이 한 브리핑 현장에서 한 발언이다.

photo_2021-04-23_04-30-45.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8기 김태환기자]

일본 정부가 지난 4월 13일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기로 공식 결정하였다. 이러한 결정으로 UN과 그린피스 본부에서도 일본 정부와 도쿄 전력이 오염수를 태평양에 의도적으로 투기하는 것을 정당화하려 시도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며 강력하게 지적했다.

대한민국 해양수산부 또한 12월 14일에 열린 런던협약·의정서 당사국 회의에서 후쿠시마 오염수의 해양 방류는 일본 정부의 주권 사항일 수 없다는 입장을 공고히 했다. 그러나 미국과 프랑스는 “국제적으로 수용되는 핵 안전기준에 부합하는 접근법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하며 암묵적 지지 의사를 표현했다. 반면 중국, 러시아, 캐나다, 북한,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주변 이웃 국가들은 강력히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 있다.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방사능 위협을 야기할 수 있는 조치에 대해 이웃 국가들에 설명”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하며 압박하고 있다.

심지어 스가 내각의 이번 결정은 일본 내에서도 끊임없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일본 어민과 야당 의원들은 “오염수, 바다에 한 방울만 버려 봐”라는 등의 발언을 하며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 더 나아가 일본의 시민 중 몇몇은 “한국인들은 오죽하겠나, 우리도 못 믿는데” 등의 표현으로 일본 정부에 불신을 드러내며 불안감을 표출했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의 설문조사 결과에 의하면 응답자의 절반 정도가 오염수 방출이 적절하지 않다고 응답했다고 한다.

우리 정부는 미래의 비극을 막기 위해서 일본 정부의 방류 결정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 우리는 일본 정부에 공식적인 환경영향평가 수행을 요구할 권리가 있다. 국제법에 규정된 사전 통보의 원칙과 환경영향평가 수행 의무가 충족되지 않은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은 국제법 위반이다. 이제, 우리 국민과 정부 모두가 힘을 합쳐 강력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때이다.

마지막으로, “러시아인들은 환경에 대한 경각심이라고는 눈곱만큼도 없다”, 이는 약 28년 전 러시아가 핵 폐기물을 방출하였을 때 일본 정부가 한 소리이다. 그뿐만 아니라, “이러한 행위는 전 지구적으로 매우 심각한 우려를 불러일으키는 행위”라며 러시아의 행동을 강력하게 비판하였다. 그런데 일본의 태도는 불과 20여 년 전과 180도 바뀌었다. 일본은 자신의 이익 조건에 맞게 태도를 카멜레온과 같이 바꾸고, 내로남불적인 방식으로 행동하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8기 김태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 ?
    18기김성희기자 2021.05.04 12:00
    걱정이 되네요. 대책이 어서 마련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KAI의 국산 수송기 개발 계획 어떤 수송기 만들려는 건가 file 2021.04.29 하상현 4374
[PICK] 4.7 보궐선거의 결과 그리고 그 이후의 행보 file 2021.04.26 백정훈 3237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17942
점진적인 경제활동 재개에 나선 프랑스 file 2021.05.10 김소미 212
더불어민주당의 위기… 난관 잘 헤쳐나가야 file 2021.05.10 김민석 198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 균형 발전을 위해 제정 필요 file 2021.05.04 이승열 151
강제로 뺏어 간 자연을 다시 되돌려주는 일, 환경과 기후 변화 협약 file 2021.05.03 박연수 353
첫 mRNA 백신 등장, 아나필락시스의 원인은 PEG일까? file 2021.05.03 차은혜 267
잘못된 애국심: 분노하는 중국의 젊은이들 file 2021.04.30 민찬욱 391
여러 민주화 시위에서 사용되고 있는 손가락의 영향력과 힘 2021.04.29 김경현 263
“러시아인들은 환경에 대한 경각심이라고는 눈곱만큼도 없다"... 그러나 현재 일본은? 1 file 2021.04.28 김태환 2388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 새로운 무역전쟁의 '예고편' file 2021.04.28 박수현 241
아세안 정상 회의에서의 미얀마 군부 대표 참석을 반대하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시위대 file 2021.04.27 김민경 212
코로나 시대, 청소년에 대한 정부의 관심은? file 2021.04.27 이민준 870
4.7 재보궐선거 승리한 야당... '혼돈의 정국' file 2021.04.26 오지원 291
사라져가는 프랑스의 엘리트주의 file 2021.04.26 김소미 362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코로나 확진자 수에 정부의 대책, 특별 방역관리주간 file 2021.04.26 이효윤 212
4.7 보궐선거가 보여준 민심 file 2021.04.20 서호영 345
4.7 보궐선거 이후 범야권의 반응은? file 2021.04.19 최원용 492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에 반일 불매 운동? file 2021.04.16 지주희 531
국내 연구팀, 차세대 반도체 소재 형성 과정 밝혀내... file 2021.04.14 한건호 305
한 달 넘게 이어지는 투쟁, 대우조선 매각 철회 촉구 농성 file 2021.04.13 김성수 368
방글라데시 여객선 사고 26명 사망 2 file 2021.04.12 이정헌 385
민주당, 참패.... 文 대통령의 고민 file 2021.04.12 김민석 330
선거 7번 출마, 허경영…. 서울시장 선거 3위 기록 file 2021.04.12 김민석 365
[4.7 서울시장 선거] '이분법정치의 패배'...네거티브는 먹히지 않았다 file 2021.04.09 김도원 858
수에즈 운하 열렸지만 문제는 여전히 file 2021.04.02 김민주 662
법무부, ‘벌금형 집행유예’ 활성화 추진.. 구체적으로 어떤 효과가 있을까 file 2021.04.02 이승열 1073
집주인의 거주권 VS 세입자의 계약갱신청구권 file 2021.03.30 조혜민 607
美 애틀랜타 총격 사건... “내 사람들을 죽이지 마세요” 2 file 2021.03.30 임이레 600
이집트 수에즈 운하 사고 1 file 2021.03.30 최연후 695
젊은 층이 관심을 두는 투자, 비트코인은 건강한 투자인가? file 2021.03.30 조민서 905
월스트리트에 걸린 태극기 - 쿠팡의 미국 IPO 상장 1 file 2021.03.29 양연우 629
무너져버린 일국양제, 홍콩의 미래는? 2021.03.29 김광현 539
초대형 선박 좌초로 마비된 수에즈 운하 file 2021.03.29 박수영 508
美, 잇따라 아시아인을 겨냥한 범죄 발생… file 2021.03.29 이지연 650
'최대 산유국, 이상적인 무상복지국가, 미인 강국'의 몰락 2021.03.29 김민성 625
주식청약 방법과 문제점 file 2021.03.29 이강찬 539
퇴직연금 수익률 디폴트 옵션으로 극복 가능할까, 디폴트 옵션 도입 법안 발의 file 2021.03.29 하수민 525
아시아인 증오 범죄가 시발점이 된 아시아인 차별에 대한 목소리 file 2021.03.26 조민영 705
학교폭력, 우리가 다시 생각해 봐야 하는 문제 file 2021.03.26 김초원 512
세계 곳곳에서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속출 file 2021.03.25 심승희 1126
11년 만에 한미 2+2 회담 2021.03.25 고은성 655
설탕세 도입 갑론을박 "달콤함에도 돈을 내야 하나","건강 증진을 생각하면.." file 2021.03.25 김현진 657
학교폭력 줄이자는 목소리 커지는데...교육 현장에선 ‘개콘’ 우려먹기 file 2021.03.23 박지훈 1101
천안함 음모론, 그것은 억지 2 2021.03.22 하상현 2221
미얀마의 외침에 반응하고 소통하다 file 2021.03.18 김민주 949
#힘을_보태어_이_변화에 file 2021.03.18 김은지 1775
변화하는 금리의 방향성 file 2021.03.10 신정수 78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