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우리의 적은 코로나19인가, 서로에 대한 혐오와 차별인가

by 15기장은서기자 posted May 25, 2020 Views 103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우리는 지금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는가, 인종차별과 혐오로 인한 내전을 겪고 있는가?


4월 기사.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5기 장은서기자]


 2020년, 지구촌은 코로나19로 몸살을 앓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들의 수는 증가하고 있고, 사망자의 수 또한 늘어나고 있다. 5월 25일 기준으로 한국의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수는 약 11,200명을 넘겼고, 전 세계 확진자 수는 총 546만 명으로 늘어나며 코로나19는 지구촌의 사람들을 공포감에 휩싸이게 만들었다. 어린이와 노약자, 호흡기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물론, 면역력이 강하고 평소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던 젊은이들까지 모든 사람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될 우려가 커지자, 지구촌 사람들은 자신과 주변의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청결과 위생에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일으킨 거대한 공포심은 적지 않은 수의 사람들을 잠식해버리고 이성을 빼앗아 잘못 조준된 목표에 화살을 쏘게 만들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 유행 초기에, 사람들은 코로나19가 처음 시작된 중국의 우한시와 그곳에 살고 있는 시민들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몇몇 네티즌들은 코로나19로 열병을 앓는 중국의 우한과 후베이성 주변의 시민들에게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지만, 다수의 네티즌들은 그와는 전혀 다른 반응이었다. 중국의 국민들과 확진자들에게 '그럴 줄 알았다'며 도를 넘는 수준의 조롱의 말을 퍼부었고 코로나바이러스를 '우한폐렴' 또는 '중국 코로나바이러스'라고 칭하며 무고한 중국의 시민들을 혐오하며 웃음거리로 삼았다.

 설상가상으로 혐오와 코로나19 확진자들에 대한 조롱은 온라인을 넘어 현실에까지 번졌다. 이탈리아를 비롯한 여러 서부 국가들에도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증가하고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들이 늘면서 동양인에 대한 시선이 따가워졌다.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원지가 중국이라는 이유로 많은 유럽 국가들의 거리에서는 동양인을 향한 인종 차별이 심해졌다. 동양인이 길거리를 다니거나 지하철 같은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면 '코로나바이러스'라며 입과 코를 손으로 가리는 시늉을 하거나, 동양인이라는 이유로 코로나바이러스 보균자로 취급하며 무차별 폭력을 행사하고, '당신의 나라로 돌아가라'는 막말을 퍼붓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실제로, 4월 2일 호주에서 한 백인 여성이 동양인 유학생에게 '동양인이 코로나를 옮긴다'라며 폭력을 행사한 일이 일어났다. 또한 미국에서는 아시아계 학생들을 향한 폭력과 따돌림이 더 심해지고 있다며 많은 뉴스 매체에서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지구촌 사회의 분열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서구권 국가에서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동양인들은 인종차별에 더욱 취약하다. 이탈리아에서는 시장을 보던 필리핀 출신의 동양인에게 한 백인 남성이 무차별 폭력을 행사하기도 했다. 이러한 인종 차별과 혐오의 시선은 코로나19의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더욱더 심각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편, 많은 아시아계의 사람들은 동양인에 대한 이러한 차별과 혐오에 대해 날카로운 비판의 시선을 던지고 있다. 여러 소셜 네트워크(SNS)에서는 코로나19와 동양인 차별 발언이나 행위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고 공론화하였다. SNS 이용자들은 '동양인을 보고는 바이러스라고 말하면서 이탈리아를 위해 위로와 응원을 해달라는 말이 아주 모순되었다'며 '동양인의 인권이 얼마나 무시당하는지 코로나19를 계기로 잘 알게 되었다'라고 인종 차별에 대해 객관적으로 문제의식을 느끼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지구촌에 사는 '인간'이라면 모두는 소중하다는 진리를 절대 잊지 말자. 당신은 피부색 때문에 코로나19와 관련하여 인종 차별과 혐오하는 말을 들을 이유가 없다. 동시에 당신은 다른 이들의 피부색을 가지고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옮긴다며 차별할 권리가 없다.

 우리는 지금 코로나바이러스와 전쟁 중인 것인가, 아니면 분열하여 우리끼리 싸우고 있는 것인가? 그리고 당신은 지금 무엇과 싸우고 있는가?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5기 장은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07344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더이상 지체할 수 없는 등교 개학 file 2020.06.01 박소명 919
코로나 이후 떠오르는 '언택트' 산업 2020.06.01 신지홍 1179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온라인 개학 file 2020.05.29 조현수 2026
코로나19로 더욱 깊어진 게임 중독의 늪 file 2020.05.28 오윤성 2262
사은품 가방 얻고 난 후 버려진 커피 300잔 file 2020.05.28 김태희 1208
코로나19 사태, 숨겨진 일등공신은? file 2020.05.27 임서현 1147
대재앙 코로나19, 논란의 일본 코로나 학생 재난지원금 차별 file 2020.05.27 송승연 2756
닌텐도 스위치의 가격 폭등 file 2020.05.27 백진이 1295
학생들이 지금 ‘공허한 메아리’를 듣고 있다고? file 2020.05.27 최유진 1094
한국 최초 기관단총 K1A 2020.05.27 이영민 1819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에 놓인 홍콩 1 file 2020.05.26 신지윤 921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소소하지만 확실한 노력' file 2020.05.26 박아연 1161
‘n번방 사건 영화화’ 논란되자 제작 취소 file 2020.05.26 유시온 2147
역대로 일 안하는 20대 국회... 끝까지 자기 몫은 챙겼다? file 2020.05.26 김대훈 1692
'전 국민 고용보험시대'의 시작 file 2020.05.26 박병성 990
미성년자, 성범죄의 가해자가 되는 시대 2 file 2020.05.26 오주형 1066
슬로벌라이제이션; 새로운 세계화의 흐름 file 2020.05.25 조민경 1116
아무도 몰랐던 담배 회사의 마케팅 전략, 타깃은 청소년? 1 file 2020.05.25 권가영 5587
우리의 적은 코로나19인가, 서로에 대한 혐오와 차별인가 file 2020.05.25 장은서 1031
스팸 메일, 알고보니 환경 파괴 주범 file 2020.05.25 오경언 1580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의 폐해 2020.05.25 이수미 1950
전 세계적으로 겪는 문제, '코로나19와 겹친 금값 폭등' 1 file 2020.05.21 허예진 2211
사회적 거리두기 무시한 채 이태원 간 연예인들 file 2020.05.21 배선우 2634
그날을 기억하다 file 2020.05.21 최유림 913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 바이러스, 그 근원지는 어디? file 2020.05.20 김가희 1175
세계 성평등 지수 국가 7위인 뉴질랜드와 115위인 한국이 바라보는 페미니즘은 다를까? 1 2020.05.19 박혜린 3054
코로나19, 전 세계는 휴교 중 1 file 2020.05.18 임상현 1543
코로나19 재유행, 해외의 상황은? file 2020.05.18 유지은 4394
코로나19로 인해 바뀐 삶 3 file 2020.05.18 김혜원 4654
연예 기사 댓글 폐지, 지속되어야 할까? 1 file 2020.05.18 서하연 1540
한국의 조용한 축제 제21대 총선 file 2020.05.18 이가빈 997
가짜 뉴스, 당신도 속고 있나요? 1 2020.05.14 김호연 1493
이태원 클럽 코로나, 언론인이 맞닥뜨릴 딜레마 2020.05.14 오유민 1195
환경영향조사 마친 나주SRF 결정은? file 2020.05.14 김현수 1134
코로나로 무너진 세계 file 2020.05.13 이채영 1617
코로나 아직 끝나지 않았다, 생활 속 거리두기 함께 하기 file 2020.05.12 임효주 1043
이종 간 이식 성공, '이종장기이식' 괜찮을까 2020.05.12 윤소영 1584
일주일 또 미뤄진 '등교 개학'...개학 현실화 언제? 7 file 2020.05.12 서은진 5199
온라인 개학 한 달, 등교개학은 언제쯤? 1 file 2020.05.11 홍승우 934
21대 총선에서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첫 시도, 결과는? file 2020.05.07 장민서 1517
코로나19: 인간에게는 장애물, 환경에는 백신 file 2020.05.06 이유정 1195
365일 우리와 함께 하는 화학물질 file 2020.05.06 이유정 1021
상업적 대리모 그리고 인간 존엄성 1 file 2020.05.06 임효주 1937
전세계의 마트와 가게 텅텅...우리나라는? 1 file 2020.05.04 허예지 1093
코로나19 예방하는 마스크! 알고 쓰자 file 2020.05.04 윤혜림 1584
끊이지 않는 아동 성범죄, 사회는 강력한 처벌을 원한다 2020.05.04 한채연 928
공익과 사익의 충돌_이해관계충돌방지법 file 2020.05.04 임효주 3962
생활 방역 시대, 청소년이 가져야 할 마음가짐 file 2020.05.04 서하연 10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50 Next
/ 5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