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사회적 거리두기 무시한 채 이태원 간 연예인들

by 14기배선우기자 posted May 21, 2020 Views 74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최근 이태원 클럽에서 감염 사태가 벌어져 큰 화제였는데, 신규확진자가 10명대에 달하는 등 점차 완화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었다. 그러나 이곳에서 또다시 큰 이슈가 나오고 있다. 바로 이태원에 여러 연예인들이 오고 갔다는 소식이다. 첫 번째로 밝혀진 인물들은 일명 '97모임'의 멤버인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세븐틴 민규, 그리고 NCT 재현이다. 이들은 4월 25일 저녁부터 26일 새벽까지 이태원의 음식점과 유흥시설에 방문하였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이태원에 방문한 사람들에게는 외출을 자제하고 자택에 머물러 달라고 권고했었는데, 여기서 문제는 바로 이태원 방문 후에 차은우는 아스트로 컴백 활동을 했으며, 재현은 음악방송의 MC 활동을 이어나갔다는 것이다. 논란이 불거지자, 이들은 자필로 사과문을 쓰는 등 깊이 반성 중이라며 공식적인 사과문을 올렸다. 이들 모두 코로나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논란은 종식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들 외에도 이태원에 방문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물들이 있다. 바로 효민, 이주연, 김희정, 임블리, 손연재, 이민정이다. 이들은 5월 9일, 한 패션계의 유명인사 생일파티에 초대되어 이태원의 한 카페에서 파티를 즐겼다. 권고 사항인 마스크 착용하기나 2m 거리 유지하기 등은 전혀 지켜지지 않아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더욱 문제 되는 것은 파티가 열렸던 이 카페가 97모임이 있었던 이태원의 유흥시설과 가까이 있었다는 것이다. 멤버들 중 효민과 이민정은 의료진들을 응원하는 '덕분에 챌린지'를 시행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파티를 즐겨 더욱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또한 이 생일파티에 알파카가 동원되어 일각에서는 동물 학대가 아니냐며 비판하고 있다. 이민정과 김희정 등은 이태원이 아닌 청담동에서 있었다고 해명했고, 손연재는 카페에서 선물만 전달했다고 해명했다. 이들 역시 반성하고 있다면서 사과했지만, 2번째로 터진 연예인들의 이태원 방문 소식에 네티즌들은 더욱 분노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림1.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배선우기자]


국민 모두와 의료진들의 도움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차츰 종식되어 가고 있는 이 상황에서 연예인들의 이태원 방문은 모두의 수고와 노력을 배신하고 자신들의 쾌락만을 추구하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바이러스의 완벽한 종식 전까지 우리 모두 더욱 조심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4기 배선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7738
대중교통도 마스크 의무화 1 newfile 2020.06.05 최윤서 91
평등하고 자유로운 나라 미국의 인종차별 updatefile 2020.06.02 임상현 156
체포 과정에서 용의자를 질식사하게 한 미국 경찰, 그리고 이어진 '플로이드 사망 시위' file 2020.06.02 김가희 103
교과서 속 부정확한 성(性) 지수 교체 시급 file 2020.06.02 박지훈 100
일본과 우리의 코로나19 대응 차이 2020.06.01 이다진 125
청소년을 향한 담배 광고, 괜찮은 걸까? file 2020.06.01 김가희 134
저가항공사들의 반란? 2020.06.01 이혁재 80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더이상 지체할 수 없는 등교 개학 file 2020.06.01 박소명 132
코로나 이후 떠오르는 '언택트' 산업 2020.06.01 신지홍 110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온라인 개학 file 2020.05.29 조현수 242
코로나19로 더욱 깊어진 게임 중독의 늪 file 2020.05.28 오윤성 239
사은품 가방 얻고 난 후 버려진 커피 300잔 file 2020.05.28 김태희 221
코로나19 사태, 숨겨진 일등공신은? file 2020.05.27 임서현 223
대재앙 코로나19, 논란의 일본 코로나 학생 재난지원금 차별 file 2020.05.27 송승연 266
닌텐도 스위치의 가격 폭등 file 2020.05.27 백진이 174
학생들이 지금 ‘공허한 메아리’를 듣고 있다고? file 2020.05.27 최유진 109
한국 최초 기관단총 K1A 2020.05.27 이영민 142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에 놓인 홍콩 1 file 2020.05.26 신지윤 215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소소하지만 확실한 노력' file 2020.05.26 박아연 137
‘n번방 사건 영화화’ 논란되자 제작 취소 file 2020.05.26 유시온 334
역대로 일 안하는 20대 국회... 끝까지 자기 몫은 챙겼다? file 2020.05.26 김대훈 170
'전 국민 고용보험시대'의 시작 file 2020.05.26 박병성 109
미성년자, 성범죄의 가해자가 되는 시대 2 file 2020.05.26 오주형 167
슬로벌라이제이션; 새로운 세계화의 흐름 file 2020.05.25 조민경 222
아무도 몰랐던 담배 회사의 마케팅 전략, 타깃은 청소년? file 2020.05.25 권가영 421
우리의 적은 코로나19인가, 서로에 대한 혐오와 차별인가 file 2020.05.25 장은서 235
스팸 메일, 알고보니 환경 파괴 주범 file 2020.05.25 오경언 210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의 폐해 2020.05.25 이수미 312
전 세계적으로 겪는 문제, '코로나19와 겹친 금값 폭등' 1 file 2020.05.21 허예진 563
사회적 거리두기 무시한 채 이태원 간 연예인들 file 2020.05.21 배선우 742
그날을 기억하다 file 2020.05.21 최유림 143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 바이러스, 그 근원지는 어디? file 2020.05.20 김가희 282
세계 성평등 지수 국가 7위인 뉴질랜드와 115위인 한국이 바라보는 페미니즘은 다를까? 2020.05.19 박혜린 333
코로나19, 전 세계는 휴교 중 1 file 2020.05.18 임상현 266
코로나19 재유행, 해외의 상황은? file 2020.05.18 유지은 889
코로나19로 인해 바뀐 삶 3 file 2020.05.18 김혜원 286
연예 기사 댓글 폐지, 지속되어야 할까? 1 file 2020.05.18 서하연 296
한국의 조용한 축제 제21대 총선 file 2020.05.18 이가빈 201
가짜 뉴스, 당신도 속고 있나요? 1 2020.05.14 김호연 358
이태원 클럽 코로나, 언론인이 맞닥뜨릴 딜레마 2020.05.14 오유민 336
환경영향조사 마친 나주SRF 결정은? file 2020.05.14 김현수 239
코로나로 무너진 세계 file 2020.05.13 이채영 409
코로나 아직 끝나지 않았다, 생활 속 거리두기 함께 하기 file 2020.05.12 임효주 238
이종 간 이식 성공, '이종장기이식' 괜찮을까 2020.05.12 윤소영 384
일주일 또 미뤄진 '등교 개학'...개학 현실화 언제? 8 file 2020.05.12 서은진 2797
온라인 개학 한 달, 등교개학은 언제쯤? 1 file 2020.05.11 홍승우 251
21대 총선에서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첫 시도, 결과는? file 2020.05.07 장민서 415
코로나19: 인간에게는 장애물, 환경에는 백신 file 2020.05.06 이유정 28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