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세계 성평등 지수 국가 7위인 뉴질랜드와 115위인 한국이 바라보는 페미니즘은 다를까?

by 15기박혜린기자 posted May 19, 2020 Views 235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사람들은 무엇 때문에 페미니즘을 그토록 지지하고 반대하는 걸까? 사전은 페미니즘을 ‘여성 사회의·정치·법률상의 권리 확장을 주장하는 주의. 남녀 동권주의.’라고 정의한다. 그러나 페미니즘을 검색했을 때 뜨는 연관 검색어는 다소 부정적이며, 이는 페미니즘에 대한 많은 사람의 반감과 부정적인 시선을 뜻한다. 여성의 인권을 되찾기 위해 좋은 취지를 가지고 시작되었지만, 이 의미가 우리 사회에서 종종 다른 의미로 받아들여지면서 많은 비판을 받고 있다. 여성만의 이익을 추구하며 남성들의 권리를 끌어내리려 한다는 인식도 있다. 차별은 과거의 여성들이 당했고 그들은 별다른 행동을 취하지 않았는데 왜 현재의 여성들이 목소리를 내냐며 의문을 제기하는 이들도 있다. 남녀차별은 과연 과거의 문제인 것일까?


HbCPENLHWEkGvTj5BNb0EzdGttYCCkXDokswkUjN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5기 박혜린기자]


과거에는 남녀차별이 너무나도 정당화되어 있었고 일반화되어 있었다. 여성은 남성에게 복종해야 한다는 인식이 강했다. 하지만 과거보다 개선되었다고 해서 여성에게 공평한 사회가 주어지고 있는 것은 아니다. 여성들은 여전히 남성들과 동등한 대우를 받지 못하고 사회적으로 억압되어있다.


최근 불거진 n번방 사건 속에서 성 착취를 당한 많은 피해자도 남성이 아닌 여성이다. 우리 생활 속에 너무나도 일상화되어있던 여성을 향한 성폭행과 성희롱은 2017년이 돼서야 미국에서 시작된 미투 운동을 계기로 수면위로 떠 오르기 시작했다. 추석이나 설날 같은 우리나라 명절날의 모습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예전보다 개선되었다고는 하지만 명절 증후군이라는 말이 공공연히 이야기될 만큼 가정 내 남녀역할의 분담에 따른 갈등은 여전히 존재한다 이 뿐만 아니라, 생활언어 속에서도 종종 찾아볼 수 있다. 여성이 시동생을 칭하는 호칭은 ‘아가씨’이지만 남성은 배우자의 여동생이나 언니를 ‘처형’이라 낮춰 부른다. 단순할 수 있지만 이러한 호칭은 비교적 남성의 사회적 신분이 여성보다 높다는 것을 암시한다. 


여성의 투표권은 가장 먼저 취득한 뉴질랜드에서 바라보는 페미니즘은 어떨까? 1893년 뉴질랜드는 세계 최초로 여성에게 투표권을 부여했다. 한 통계에 따르면 뉴질랜드는 2018년 세계 성평등 지수 국가 순위에서도 7위를 기록하며 ‘페미니즘’ 또는 ‘여성우월주의’ 국가라는 인식도 존재한다. 한국보다 성 고정관념으로부터 다소 자유로운 모습이 비치는 것은 사실이다. 단순히 남성, 여성 문제로 치부해버리기보단 사회적 약자를 지지해주기 위해 인권 문제로 다루며 한국보다 정부에서 지원해주는 복지시설 또한 다양하다. 어린 나이에 출산을 한 학생들을 위해 학교 주변에 정부가 운영하는 영아 케어 기관과 같은 여성 인권 보호에 힘을 쓰기도 한다. 


_lkafvXHoDFETg7ZngpUV3_ahO55oIPdCaZWB07d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5기 박혜린기자]


그러나 성차별을 찾아볼 수 없는 것 또한 아니다. 뉴질랜드도 여전히 여성과 남성의 동등한 권리를 누리기 위해 가야 할 길은 멀다. Statistics NZ (New Zealand Income Survey) 통계자료에 따르면 남성과 여성과의 연봉에는 확연한 차이가 있었다. 남성이 한 시간 일한 대가로 만 원을 받는다면, 여성은 고작 8천 5백 원 정도의 대가를 받는다. 직업과 직위에 따라 받는 소득에는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남성의 소득이 여성에 비해 높은 것은 사실이다. 


영어 표현 중에서도 성차별을 암시하는 단어들이 종종 존재한다. 예를 들면 ‘Go make me a sandwich’(샌드위치나 만들어)는 부엌일은 여성의 몫이라는 고정관념을 기반으로 한 인터넷 대중문화에서 여성을 풍자적으로 조롱하는 데에 쓰이는 문구이다. 


이처럼 페미니즘과 성차별은 한국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가 해결해 나가야 할 문제이다. 남성의 인권을 끌어내리기보단, 여성 인권의 신장에 힘을 쓰고, 여성과 남성이 선을 긋거나 편을 가르기보단 성별과 관계없이 서로를 존중하며 살아갈 수 있는 사회가 되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5기 박혜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79985
전 세계적으로 겪는 문제, '코로나19와 겹친 금값 폭등' 1 file 2020.05.21 허예진 1834
사회적 거리두기 무시한 채 이태원 간 연예인들 file 2020.05.21 배선우 2191
그날을 기억하다 file 2020.05.21 최유림 641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 바이러스, 그 근원지는 어디? file 2020.05.20 김가희 934
세계 성평등 지수 국가 7위인 뉴질랜드와 115위인 한국이 바라보는 페미니즘은 다를까? 2020.05.19 박혜린 2358
코로나19, 전 세계는 휴교 중 1 file 2020.05.18 임상현 1149
코로나19 재유행, 해외의 상황은? file 2020.05.18 유지은 3798
코로나19로 인해 바뀐 삶 3 file 2020.05.18 김혜원 3888
연예 기사 댓글 폐지, 지속되어야 할까? 1 file 2020.05.18 서하연 1240
한국의 조용한 축제 제21대 총선 file 2020.05.18 이가빈 724
가짜 뉴스, 당신도 속고 있나요? 1 2020.05.14 김호연 1200
이태원 클럽 코로나, 언론인이 맞닥뜨릴 딜레마 2020.05.14 오유민 953
환경영향조사 마친 나주SRF 결정은? file 2020.05.14 김현수 830
코로나로 무너진 세계 file 2020.05.13 이채영 1315
코로나 아직 끝나지 않았다, 생활 속 거리두기 함께 하기 file 2020.05.12 임효주 771
이종 간 이식 성공, '이종장기이식' 괜찮을까 2020.05.12 윤소영 1224
일주일 또 미뤄진 '등교 개학'...개학 현실화 언제? 7 file 2020.05.12 서은진 4593
온라인 개학 한 달, 등교개학은 언제쯤? 1 file 2020.05.11 홍승우 723
21대 총선에서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첫 시도, 결과는? file 2020.05.07 장민서 1191
코로나19: 인간에게는 장애물, 환경에는 백신 file 2020.05.06 이유정 895
365일 우리와 함께 하는 화학물질 file 2020.05.06 이유정 751
상업적 대리모 그리고 인간 존엄성 1 file 2020.05.06 임효주 1532
전세계의 마트와 가게 텅텅...우리나라는? 1 file 2020.05.04 허예지 840
코로나19 예방하는 마스크! 알고 쓰자 file 2020.05.04 윤혜림 1166
끊이지 않는 아동 성범죄, 사회는 강력한 처벌을 원한다 2020.05.04 한채연 708
공익과 사익의 충돌_이해관계충돌방지법 file 2020.05.04 임효주 3100
생활 방역 시대, 청소년이 가져야 할 마음가짐 file 2020.05.04 서하연 703
고3 학생들과 함께한 이번 선거 file 2020.05.04 손혜빈 813
청와대, "5월 13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준비" file 2020.05.04 박가은 630
쓰레기 무단투기...양심도 함께 버려진다 2 file 2020.04.29 정하늘 4521
텔레그램 신상 공개 언제쯤 file 2020.04.29 김소연 1084
코로나19! 어디가 가장 위험할까? 충격적인 결과! file 2020.04.29 민아영 731
청주 서원구 미래통합당 최현호 후보 연이은 아쉬운패배 file 2020.04.28 한재원 825
뉴질랜드 속 코로나19 2020.04.28 박혜린 852
교사들의 유튜브 영상 1223개...불법은 아닐까? 2 file 2020.04.28 배선우 1033
선거연령 하향 이후, 청소년들의 정치적 태도 변화는? file 2020.04.28 이승연 911
원격수업을 주제로 한국 - 아랍에미리트 원격회담...전 세계로 퍼지는 온라인개학 file 2020.04.27 정태민 895
방위비협상, 아직도 현재 진행 중 file 2020.04.27 윤영주 756
대한민국 정부 핀란드에 방역 노하우 전하다 file 2020.04.27 신동민 694
지역구 득표율로 바라본 제21대 총선 결과 file 2020.04.27 위동건 1356
"독도는 한국땅" 명백한 증거 찾다 1 file 2020.04.27 김태희 849
논란의 중심 배달의민족 file 2020.04.27 박채니 772
유행처럼 퍼지는 우울, 무기력....혹시 ‘코로나 블루’ 아니야? file 2020.04.27 정예진 1312
737 MAX 다시 운행해도 괜찮을까? file 2020.04.24 이혁재 762
한국 드디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하나? 김빛내리 교수와 코로나19 바이러스 file 2020.04.24 윤혜림 1693
전 세계가 감탄한 대응책 중 하나, '마스크 5부제' 1 file 2020.04.24 박아연 801
수면 위로 떠 오른 'n번방' 사건의 진실 file 2020.04.23 김햇빛 883
일상 속의 과학기술, 한국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속에? 2 file 2020.04.22 서수민 153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 Next
/ 4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