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연예 기사 댓글 폐지, 지속되어야 할까?

by 14기서하연기자 posted May 18, 2020 Views 136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카카오와 다음의 댓글 폐지 이후 국내 최다 사용자를 보유한 포털 사이트인 네이버가 3월에 연예 관련 기사의 댓글을 폐지했다연예인을 향한 인신공격들과 이유 없는 욕설, 근거 없이 쏟아져 나오는 루머 등 연예 기사에 달리는 수많은 악플들을 없앰으로써 연예인들이 상처받는 것을 방지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내린 조치인 것이다.

 

 연예인들의 목숨을 위협할 정도로 심각한 악플의 실상을 인식한 많은 사람들이 댓글 폐지를 이전부터 요구해온 만큼, 연예 기사의 악플 폐지가 너무 늦은 시점에 이루어졌다는 여론도 있다. 이제야 이루어진 조치이긴 하지만 연예 기사 댓글 폐지는 많은 사람들에게 호응을 얻었다. 그뿐 아니라 악플로 인해 직접적으로 상처를 받을 수밖에 없는 연예인은 특히 연예 기사 댓글 폐지 조치를 적극 환영하는 것으로 보인다.


 43, KBS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개그맨 박명수는 댓글 폐지를 좀 더 빨리했으면 하는 안타까움을 드러내면서 이제는 마음 편하게 기사를 보게 되었다고 전했다.

 

 또한, 가수 핫펠트도 423일 정규 앨범 ‘1719’ 발매 전 인터뷰에서 자신에 대한 어떤 기사가 났을 때, 기사를 보기가 두려웠지만 연예 기사 댓글 폐지 이후 기사를 기사 자체로만 받아들일 수 있게 되었다며 연예 댓글 폐지에 대해 긍정적으로 바라보았다.

 

연애기사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4기 서하연기자]

 

 댓글 서비스가 폐지된 지 두 달이 되어가는 시점에서, 연예 기사의 댓글 폐지가 사람들이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막고, 사람들의 반응을 기사를 통해 알기 어렵다는 점에서 불편함을 야기시키고 불만의 목소리를 불러일으킨다는 문제점이 분명 있지만, 연예 댓글 폐지로 인해 연예인의 인권이 존중되고, 연예인뿐 아니라 댓글을 읽던 사람들에게까지 입히던 상처를 줄여주며, 기사를 기사 그 자체로 볼 수 있도록 도와준다는 것 등 연예 기사 댓글 폐지로 인한 효과를 고려할 때, 연예 기사 댓글 폐지는 앞으로도 쭉 지속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4기 서하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 ?
    15기윤현서기자 2020.05.19 12:55
    '표현의 자유' 라는 명목 하에 남에게 화살을 쏘는 것과 같은 댓글들을 쓴다면, 그게 과연 옳은 표현인지, 또 정말 옳은 자유인지 되돌아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자유에는 책임이 따르니까요. 이 기사 보면서 댓글도 하나의 말과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것 같습니다. 좋은 기사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90131
'강제징용' 일본의 뻔뻔한 태도 2020.06.10 조은우 896
PK8303의 추락. 이유와 결과 2020.06.10 이혁재 782
트럼프 대통령, 중국을 향한 거침없는 비난 file 2020.06.09 김서원 794
미국의 인종차별 항의 시위, 우리의 인권의식은? 2 file 2020.06.08 유지은 8579
코로나로 인한 여행 file 2020.06.08 양소은 933
대중교통도 마스크 의무화 1 file 2020.06.05 최윤서 1208
평등하고 자유로운 나라 미국의 인종차별 file 2020.06.02 임상현 905
체포 과정에서 용의자를 질식사하게 한 미국 경찰, 그리고 이어진 '플로이드 사망 시위' file 2020.06.02 김가희 803
교과서 속 부정확한 성(性) 지수 교체 시급 file 2020.06.02 박지훈 896
일본과 우리의 코로나19 대응 차이 2020.06.01 이다진 866
청소년을 향한 담배 광고, 괜찮은 걸까? file 2020.06.01 김가희 933
저가항공사들의 반란? 1 2020.06.01 이혁재 860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더이상 지체할 수 없는 등교 개학 file 2020.06.01 박소명 753
코로나 이후 떠오르는 '언택트' 산업 2020.06.01 신지홍 993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온라인 개학 file 2020.05.29 조현수 1712
코로나19로 더욱 깊어진 게임 중독의 늪 file 2020.05.28 오윤성 1948
사은품 가방 얻고 난 후 버려진 커피 300잔 file 2020.05.28 김태희 1048
코로나19 사태, 숨겨진 일등공신은? file 2020.05.27 임서현 961
대재앙 코로나19, 논란의 일본 코로나 학생 재난지원금 차별 file 2020.05.27 송승연 2314
닌텐도 스위치의 가격 폭등 file 2020.05.27 백진이 1119
학생들이 지금 ‘공허한 메아리’를 듣고 있다고? file 2020.05.27 최유진 870
한국 최초 기관단총 K1A 2020.05.27 이영민 1460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에 놓인 홍콩 1 file 2020.05.26 신지윤 791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소소하지만 확실한 노력' file 2020.05.26 박아연 962
‘n번방 사건 영화화’ 논란되자 제작 취소 file 2020.05.26 유시온 1860
역대로 일 안하는 20대 국회... 끝까지 자기 몫은 챙겼다? file 2020.05.26 김대훈 1367
'전 국민 고용보험시대'의 시작 file 2020.05.26 박병성 793
미성년자, 성범죄의 가해자가 되는 시대 2 file 2020.05.26 오주형 917
슬로벌라이제이션; 새로운 세계화의 흐름 file 2020.05.25 조민경 933
아무도 몰랐던 담배 회사의 마케팅 전략, 타깃은 청소년? 1 file 2020.05.25 권가영 4904
우리의 적은 코로나19인가, 서로에 대한 혐오와 차별인가 file 2020.05.25 장은서 877
스팸 메일, 알고보니 환경 파괴 주범 file 2020.05.25 오경언 1425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의 폐해 2020.05.25 이수미 1678
전 세계적으로 겪는 문제, '코로나19와 겹친 금값 폭등' 1 file 2020.05.21 허예진 1982
사회적 거리두기 무시한 채 이태원 간 연예인들 file 2020.05.21 배선우 2356
그날을 기억하다 file 2020.05.21 최유림 735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 바이러스, 그 근원지는 어디? file 2020.05.20 김가희 1037
세계 성평등 지수 국가 7위인 뉴질랜드와 115위인 한국이 바라보는 페미니즘은 다를까? 2020.05.19 박혜린 2670
코로나19, 전 세계는 휴교 중 1 file 2020.05.18 임상현 1312
코로나19 재유행, 해외의 상황은? file 2020.05.18 유지은 4033
코로나19로 인해 바뀐 삶 3 file 2020.05.18 김혜원 4327
연예 기사 댓글 폐지, 지속되어야 할까? 1 file 2020.05.18 서하연 1361
한국의 조용한 축제 제21대 총선 file 2020.05.18 이가빈 823
가짜 뉴스, 당신도 속고 있나요? 1 2020.05.14 김호연 1312
이태원 클럽 코로나, 언론인이 맞닥뜨릴 딜레마 2020.05.14 오유민 1031
환경영향조사 마친 나주SRF 결정은? file 2020.05.14 김현수 946
코로나로 무너진 세계 file 2020.05.13 이채영 1430
코로나 아직 끝나지 않았다, 생활 속 거리두기 함께 하기 file 2020.05.12 임효주 86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9 Next
/ 4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