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by 13기이세현기자 posted Nov 25, 2019 Views 108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태극기독일.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이세현기자]

 

학교 진로 과제를 수행하기 위해서 현 정부가 추진하는 탈원전 정책 찬반을 조사하고자, 고등학교 2학년 5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했다. 그런데 당혹스럽게도 제대로 의견을 들어보지도 못하고 끝나는 경우가 많았다. 51명 중 22(43%)이 현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는 사실조차 몰랐다고 응답하였으며, 38명은(74%) 신문이나 뉴스를 즐겨보지 않아 정치 및 정책 실행 여부에는 관심이 없다고 이야기하였다. 이처럼 미래 사회의 주인공이 될 청소년이 정치에 무관심하다면 앞으로 우리나라의 민주주의는 점점 위태로워질 것이다.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정치를 접할 기회를 주는 독일의 경우를 살펴보자. 독일은 연방의회선거에서 만 18세 미만 청소년도 모의 선거를 통해 정치적 의사를 표현하는 기회를 준다. 실제 선거가 있기 전에 청소년들의 선거가 있고, 대수롭지 않게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결과도 언론에 공개를 한다. 어릴 때부터 모의선거를 하면서 정치에 대한 관심도 자연스럽게 높아지게 되는 것이다.

 

또한 독일 학생들은 14세부터 정당에 가입하여 활동을 할 수 있으며 16세에는 교육감과 지방의회 선거에 참여할 수 있다. 이런 시스템 속에서 안나 뤼어만19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연방의회 의원으로 당선될 수 있었다.

 

우리나라에서도 다행히 청소년들의 정치 참여 관심이 생겨나고 있다. 2017'청소년이 직접 뽑는 대한민국 대통령 운동 본부'에서 청소년 모의투표를 처음 실시했다. 중앙 선관위가 청소년 모의투표도 여론조사의 한 모습으로 해석하게 된 것이다. 올바른 민주주의를 위해서는,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들에게 지배 당한다는 것이다는 플라톤의 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정치는 어른이 되면 갑자기 관심이 생기는 것이 아니라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키워져야 하는 것이다. 앞으로 우리나라도 학업권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너무 학습적인 면만 부각하지 말고, 교육에서도 정치에 관심을 갖는 방향으로 유도를 하고, 참정권 연령을 낮추게 되는 부분도 진지하게 고민이 되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3기 이세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3기김하늘기자 2019.12.09 15:50
    음... 고등학교 2학년이라는 대상이 전국 고등학교 2학년을 말한건지 아닌지가 안 나와있어서 자세히는 모르겠지만, 전국 학생 대상이 아니라 한 학교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라면 그 결과로 대한민국 청소년들 모두가 정치에 관심이 없다고 하는 건 과대해석 같아요. 그리고 51명을 대상으로 이루어진 조사인데 결과는 22명, 38명이면 총 60명이 되는데요...<div>제 생각에는 청소년에게도 투표권을 달라는 시위도 꾸준히 있고 촛불집회 때랑 이번 NO 재팬 운동에서도 청소년들이 매우 많이 참여했었고 표창원 의원님 sns에 꾸준히 올라오는 고교 돌아다니시면서 강연하셨던 사진들에서 보이는 청소년들로 자리가 꽉 차있고 하는 모습들 그리고 전국 학생들이 모여서 의견 내는 다양한 행사들을 보면 정치에 관한 의견들이 아주 많이 나오거든요. 이런 것들을 보면 대한민국 청소년이 정치에 관심이 없지는 않다고 생각해요.</div>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1957
"그는 집을 잘못 골랐어" 괴한을 물리친 82세 할머니의 이야기 newfile 2020.01.22 김수현 68
'통제된 화재'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newfile 2020.01.22 권민서 78
미 하원에서 통과된 트럼프 탄핵안, 상원에서는? 1 updatefile 2020.01.20 전순영 219
'세월호 기억의 벽'을 지켜주세요 1 file 2020.01.17 하늘 243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149
불거지는 미국과 이란의 국제 관계...경제적 영향 끼칠것 4 file 2020.01.16 김수진 213
전쟁의 변화 속 고찰 2 file 2020.01.16 최준우 193
악성 댓글,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20.01.13 조연우 607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392
음원차트 순위 꼭 있어야 하나? file 2020.01.02 전혜은 312
미중 무역전쟁, 승패없는 싸움의 끝은? file 2020.01.02 임수빈 250
계속 더워지는 지구... 최근 5년이 가장 더웠다 file 2019.12.31 유승연 372
학생참여가 가능한 캐나다 선거 Student Vote Day file 2019.12.30 이소민 477
주한 외국인 증가율 file 2019.12.27 김희서 280
부정선거와 선거 불복...혼돈의 볼리비아 2019.12.26 신주한 345
Netflix가 시작한 OTT서비스, 과연 승자는 누구일까? file 2019.12.24 이지현 892
한중정상회담의 개최, 향후 전망은? file 2019.12.24 신주한 282
세계의 양대산맥, 미국-중국의 무역전쟁 file 2019.12.23 전순영 425
영국의 조기 총선 file 2019.12.23 홍래원 353
영국 총선, 보수당 승리... 존슨 총리의 향후 과제는? file 2019.12.20 김지민 914
경제효과 5조 원, ‘방탄이코노미’ 1 file 2019.12.11 백지민 865
지소미아 연기로 고비 넘겼지만...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주목 2019.12.05 박채원 519
대한민국 가요계의 그림자, 음원 사재기 file 2019.12.02 조은비 1293
국공립 어린이집의 확대 file 2019.11.29 임소원 754
SNS는 사람이다 file 2019.11.29 전혜은 886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file 2019.11.28 김두호 873
클라우드 기술, IT 업계가 주목하는 이유는? file 2019.11.27 이선우 927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1 file 2019.11.25 이세현 1083
일본군 '위안부' 피해, 오해와 진실 file 2019.11.25 정혜인 778
불거지고 있는 인터넷 실명제 논쟁... 해결책은? 3 file 2019.11.18 박수빈 1237
하늘의 별이 된 설리, 우리가 해야할 숙제는? 2 file 2019.11.15 정다은 2122
올해만 7차례 지나간 것은 무엇인가 1 file 2019.11.15 김선우 852
미국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1 file 2019.11.15 이지현 1160
과연 본인 돈으로는 본인 표만을 사면 안 되는 것일까? file 2019.11.14 조서윤 747
정시 확대, 조국이 쏘아올린 작은 공 2019.11.11 정혜원 916
유니클로 광고 논란, 일본 불매운동 재점화 file 2019.11.08 권민서 1649
영국, 12월 12일 조기 총선 실시 확정 file 2019.11.07 김지민 1120
솔라페인트, 페인트로 에너지를! file 2019.11.06 최지호 773
아침밥은 왜 먹어야 하나요? 1 file 2019.11.01 12기우가희기자 1595
오늘날의 신소재 2019.11.01 김이수현 913
미-중 무역전쟁의 시초 file 2019.10.31 김효정 829
영국 산업단지서 시신 39구 실린 화물 컨테이너 발견... file 2019.10.31 김지민 950
미디어, 가벼운 매체가 가진 무거운 영향력 2019.10.30 김우리 853
산사태와 폭우 피해를 줄여주는 사방댐 file 2019.10.28 윤혜림 948
자유 찾아 다시 광장으로 나온 시민들,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다 2 file 2019.10.24 우상효 943
난민 수용, 어디까지 가야 할까? 1 file 2019.10.22 전순영 1911
'우리는 독립을 요구합니다!', 카탈루냐의 독립 요구 시위 2019.10.22 신주한 1404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183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