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그는 집을 잘못 골랐어" 괴한을 물리친 82세 할머니의 이야기

by 13기김수현기자 posted Jan 22, 2020 Views 54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그놈은 집을 잘못 골랐어”


미국 뉴욕 로체스터에서 괴한이 82세 할머니의 집에 침입했다. 하지만 괴한은 집을 잘못 골랐다. 왜냐하면 그 집의 주인은 82세 ‘보디빌더’ 할머니, 윌리 머피였기 때문이다.


[이미지 제작=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김수현기자].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김수현기자]


11월 24일(미국 현지 시각)에 보도된 CNN에 따르면 머피 할머니가 지난 11월 21일 밤 약 11시쯤에 잠자리를 준비하던 중 문을 두드리는 소리와 함께 한 남성의 구급차를 불러 달라는 긴급한 목소리가 들렸다고 한다. 그래서 머피 할머니는 경찰에 전화하였다. 그러나 그 남성을 집에 들이지 않았다. 머피 할머니가 그를 집에 들이지 않자, 남성은 화가 나 엄청난 소음과 함께 머피 할머니 집의 문을 부수고 들어왔다. 하지만 과거 보디빌딩 수상자였던 머피 할머니는 가정용품으로 괴한을 공격했다.


"난 탁자를 들고 그를 내려쳤어. 그다음엔 어떻게 되었냐고? 탁자가 부러졌지. 그리고 그 남자 위에서 뛰기도 했지. 그리고 샴푸를 그의 얼굴에 부은 다음 빗자루로 그 남자를 때렸어. 계속. 그 남자가 밖에 나가고 싶어 해서 도와주려고 했는데, 너무 무거워서 못 들었어."


머피 할머니는 웃으면서 “I'm alone and I'm old, but guess what I'm tough(난 혼자이고 늙었어. 하지만 생각해봐 나는 강력해)"라고 말하고 자신의 팔근육 보여주며, "He picked the wrong house to break into(그 남자는 침입할 집을 잘못 고른 것)"라고 말했다. 그리고 머피 할머니는 괴한을 물리친 할머니의 이야기가 모든 연령대의 사람들에게 좋은 자극과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3기 김수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5365
정부,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한 견해를 밝히다 file 2020.03.02 전아린 193
코로나의 피해.. 어느 정도? file 2020.02.28 민아영 323
32번째를 맞이하는 2020년 도쿄 올림픽, 과연 예정대로 열릴 수 있을까? 6 file 2020.02.28 장민우 1740
한국은 지금 마스크 전쟁중 1 file 2020.02.27 차현서 521
안전띠 그것은 왜 필요한가? 1 file 2020.02.27 오경언 745
납치범이 드라마를 보여준다고? 3 file 2020.02.26 안효빈 1229
위기 경보 '심각' 격상... 초중고 개학 연기 file 2020.02.26 김다인 247
코로나바이러스 자세히 알아보자 4 file 2020.02.24 이수연 2459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 정말로 암 치료에 효과가 있을까? 5 2020.02.24 배선우 614
대설주의보와 대설경보, 미리 알고 대비하자 1 file 2020.02.21 우선윤 251
모두 마스크를 쓰세요, 코로나바이러스 5 file 2020.02.20 이도현 574
여성과 청소년들에게 뻗는 담배회사들의 검은 손 1 file 2020.02.19 남진희 586
우리가 한번쯤 생각해봐야 할 문제, 고독사 2020.02.19 이수미 386
'기생충' 축하로 시작해 '코로나바이러스'로 끝난 수석·보좌관 회의 1 file 2020.02.14 김도엽 476
점점 사라져가는 생물들...생물 다양성을 보전하자! 1 2020.02.13 윤혜림 345
반복되는 바이러스 2 file 2020.02.13 전혜은 410
리디노미네이션, 그게 뭐야? file 2020.02.12 박하진 397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358
교육부, 대학 개강 시기 "4주 이내 조정 권고" file 2020.02.12 박가은 357
미 전역서 4번째 '여성행진'..."여성들이여, 일어나 소리쳐라" file 2020.02.11 박채원 384
중국 전역을 덮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책은? 3 file 2020.02.03 고기찬 1201
노동자들의 파업, 비난 아닌 연대의 시선으로 1 file 2020.01.23 박효빈 1027
"그는 집을 잘못 골랐어" 괴한을 물리친 82세 할머니의 이야기 file 2020.01.22 김수현 541
'통제된 화재'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file 2020.01.22 권민서 424
미 하원에서 통과된 트럼프 탄핵안, 상원에서는? 1 file 2020.01.20 전순영 748
'세월호 기억의 벽'을 지켜주세요 2 file 2020.01.17 하늘 865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486
불거지는 미국과 이란의 국제 관계...경제적 영향 끼칠것 4 file 2020.01.16 김수진 500
전쟁의 변화 속 고찰 2 file 2020.01.16 최준우 487
악성 댓글,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20.01.13 조연우 1963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828
음원차트 순위 꼭 있어야 하나? 1 file 2020.01.02 전혜은 625
미중 무역전쟁, 승패없는 싸움의 끝은? file 2020.01.02 임수빈 462
계속 더워지는 지구... 최근 5년이 가장 더웠다 file 2019.12.31 유승연 591
학생참여가 가능한 캐나다 선거 Student Vote Day file 2019.12.30 이소민 1092
주한 외국인 증가율 file 2019.12.27 김희서 529
부정선거와 선거 불복...혼돈의 볼리비아 2019.12.26 신주한 548
Netflix가 시작한 OTT서비스, 과연 승자는 누구일까? file 2019.12.24 이지현 1427
한중정상회담의 개최, 향후 전망은? file 2019.12.24 신주한 556
세계의 양대산맥, 미국-중국의 무역전쟁 file 2019.12.23 전순영 698
영국의 조기 총선 file 2019.12.23 홍래원 623
영국 총선, 보수당 승리... 존슨 총리의 향후 과제는? file 2019.12.20 김지민 1331
경제효과 5조 원, ‘방탄이코노미’ 1 file 2019.12.11 백지민 1342
지소미아 연기로 고비 넘겼지만...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주목 2019.12.05 박채원 744
대한민국 가요계의 그림자, 음원 사재기 file 2019.12.02 조은비 1719
국공립 어린이집의 확대 file 2019.11.29 임소원 1066
SNS는 사람이다 file 2019.11.29 전혜은 1401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file 2019.11.28 김두호 121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