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그는 집을 잘못 골랐어" 괴한을 물리친 82세 할머니의 이야기

by 13기김수현기자 posted Jan 22, 2020 Views 39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그놈은 집을 잘못 골랐어”


미국 뉴욕 로체스터에서 괴한이 82세 할머니의 집에 침입했다. 하지만 괴한은 집을 잘못 골랐다. 왜냐하면 그 집의 주인은 82세 ‘보디빌더’ 할머니, 윌리 머피였기 때문이다.


[이미지 제작=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김수현기자].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김수현기자]


11월 24일(미국 현지 시각)에 보도된 CNN에 따르면 머피 할머니가 지난 11월 21일 밤 약 11시쯤에 잠자리를 준비하던 중 문을 두드리는 소리와 함께 한 남성의 구급차를 불러 달라는 긴급한 목소리가 들렸다고 한다. 그래서 머피 할머니는 경찰에 전화하였다. 그러나 그 남성을 집에 들이지 않았다. 머피 할머니가 그를 집에 들이지 않자, 남성은 화가 나 엄청난 소음과 함께 머피 할머니 집의 문을 부수고 들어왔다. 하지만 과거 보디빌딩 수상자였던 머피 할머니는 가정용품으로 괴한을 공격했다.


"난 탁자를 들고 그를 내려쳤어. 그다음엔 어떻게 되었냐고? 탁자가 부러졌지. 그리고 그 남자 위에서 뛰기도 했지. 그리고 샴푸를 그의 얼굴에 부은 다음 빗자루로 그 남자를 때렸어. 계속. 그 남자가 밖에 나가고 싶어 해서 도와주려고 했는데, 너무 무거워서 못 들었어."


머피 할머니는 웃으면서 “I'm alone and I'm old, but guess what I'm tough(난 혼자이고 늙었어. 하지만 생각해봐 나는 강력해)"라고 말하고 자신의 팔근육 보여주며, "He picked the wrong house to break into(그 남자는 침입할 집을 잘못 고른 것)"라고 말했다. 그리고 머피 할머니는 괴한을 물리친 할머니의 이야기가 모든 연령대의 사람들에게 좋은 자극과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3기 김수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3045
'기생충' 축하로 시작해 '코로나바이러스'로 끝난 수석·보좌관 회의 file 2020.02.14 김도엽 215
점점 사라져가는 생물들...생물 다양성을 보전하자! 2020.02.13 윤혜림 156
반복되는 바이러스 file 2020.02.13 전혜은 125
리디노미네이션, 그게 뭐야? file 2020.02.12 박하진 154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150
교육부, 대학 개강 시기 "4주 이내 조정 권고" file 2020.02.12 박가은 136
미 전역서 4번째 '여성행진'..."여성들이여, 일어나 소리쳐라" file 2020.02.11 박채원 209
중국 전역을 덮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책은? 1 file 2020.02.03 고기찬 627
노동자들의 파업, 비난 아닌 연대의 시선으로 1 file 2020.01.23 박효빈 675
"그는 집을 잘못 골랐어" 괴한을 물리친 82세 할머니의 이야기 file 2020.01.22 김수현 398
'통제된 화재'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file 2020.01.22 권민서 280
미 하원에서 통과된 트럼프 탄핵안, 상원에서는? 1 file 2020.01.20 전순영 526
'세월호 기억의 벽'을 지켜주세요 2 file 2020.01.17 하늘 625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361
불거지는 미국과 이란의 국제 관계...경제적 영향 끼칠것 4 file 2020.01.16 김수진 384
전쟁의 변화 속 고찰 2 file 2020.01.16 최준우 359
악성 댓글,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20.01.13 조연우 1535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643
음원차트 순위 꼭 있어야 하나? file 2020.01.02 전혜은 470
미중 무역전쟁, 승패없는 싸움의 끝은? file 2020.01.02 임수빈 345
계속 더워지는 지구... 최근 5년이 가장 더웠다 file 2019.12.31 유승연 488
학생참여가 가능한 캐나다 선거 Student Vote Day file 2019.12.30 이소민 872
주한 외국인 증가율 file 2019.12.27 김희서 391
부정선거와 선거 불복...혼돈의 볼리비아 2019.12.26 신주한 448
Netflix가 시작한 OTT서비스, 과연 승자는 누구일까? file 2019.12.24 이지현 1186
한중정상회담의 개최, 향후 전망은? file 2019.12.24 신주한 402
세계의 양대산맥, 미국-중국의 무역전쟁 file 2019.12.23 전순영 549
영국의 조기 총선 file 2019.12.23 홍래원 476
영국 총선, 보수당 승리... 존슨 총리의 향후 과제는? file 2019.12.20 김지민 1106
경제효과 5조 원, ‘방탄이코노미’ 1 file 2019.12.11 백지민 1107
지소미아 연기로 고비 넘겼지만...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주목 2019.12.05 박채원 614
대한민국 가요계의 그림자, 음원 사재기 file 2019.12.02 조은비 1493
국공립 어린이집의 확대 file 2019.11.29 임소원 906
SNS는 사람이다 file 2019.11.29 전혜은 1135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file 2019.11.28 김두호 1006
클라우드 기술, IT 업계가 주목하는 이유는? file 2019.11.27 이선우 1089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1 file 2019.11.25 이세현 1263
일본군 '위안부' 피해, 오해와 진실 file 2019.11.25 정혜인 891
불거지고 있는 인터넷 실명제 논쟁... 해결책은? 3 file 2019.11.18 박수빈 1397
하늘의 별이 된 설리, 우리가 해야할 숙제는? 2 file 2019.11.15 정다은 2289
올해만 7차례 지나간 것은 무엇인가 1 file 2019.11.15 김선우 1072
미국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1 file 2019.11.15 이지현 1311
과연 본인 돈으로는 본인 표만을 사면 안 되는 것일까? file 2019.11.14 조서윤 864
정시 확대, 조국이 쏘아올린 작은 공 2019.11.11 정혜원 1032
유니클로 광고 논란, 일본 불매운동 재점화 file 2019.11.08 권민서 1818
영국, 12월 12일 조기 총선 실시 확정 file 2019.11.07 김지민 1237
솔라페인트, 페인트로 에너지를! file 2019.11.06 최지호 885
아침밥은 왜 먹어야 하나요? 1 file 2019.11.01 12기우가희기자 187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