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 오해와 진실

by 13기정혜인기자 posted Nov 25, 2019 Views 77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위안부 기사사진 (청소년기자단용).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정혜인기자]


지난 10월 유니클로가 위안부폄하 논란이 일었던 광고를 게재하면서 위안부의 진실에 대한 관심이 다시 한번 쏟아졌다하지만 그와 함께 인터넷상에서는 위안부에 대한 오해와 유언비어들이 떠돌아다녔다그중 여러 사람이 오해하고 있는 총 네 가지의 오해와 유언비어에 대해 알아보았다.

 

위안부’ 피해 여성은 대한민국뿐이다?

이는 사실이 아니다. ‘위안부는 중국인도네시아 등의 일본이 점령한 지역에서 만든 위안소라는 그 당시 일본이 군인과 군무원을 대상으로 설립한 시설에서 강제로 성을 착취당한 여성을 말한다이의 희생자는 점령지의 여성들뿐만 아니라 일본의 여성들도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일본군에 의하여 끌려간 여성의 숫자는 약 40,000~200,000명이 넘는 것으로 추정되었다대부분의 여성이 유괴인신매매혹은 일자리를 구한다는 말에 따라나섰다가 위안부의 피해자가 되었다피해 여성들의 나이대는 다양했으며 주로 가난한 집안이나 농촌 등 상대적으로 열악한 환경의 여성들이었다고 한다현재 우리나라의 위안부’ 피해 생존자 여성은 20명 정도이고이는 3년 이후에는 생존자가 없을 것으로 추정된다.

 

위안부라는 명칭을 사용해도 된다?

보통 동아시아 국가에서는 위안부라는 명칭이 주로 쓰이곤 한다하지만 이는 속뜻은 일본 군인들에게 성적인 위안을 주었다는 의미를 담고 있음으로 부적절한 단어 선택이다또한 이는 일본 군인(당시 가해자)의 입장에서 쓰인 용어이다이 때문에 UN 인권소위원회 특별보고관의 보고서나 서양국가들에서는 일본군 성노예라는 명칭으로 사용된다하지만 이 둘 다 적절하지 않은 단어 선택이다현재로서는 위안부의 이야기를 할 때 작은따옴표(‘’)를 사용함으로써 이 단어를 고유명사로 사용하는 방법이 주로 사용된다.

 

위안부에는 강제동원이 없었다?-일본 보수 정치지도자 측의 주장

현 일본의 아베 신조 정권은 위안부가 일본군에 의해 강제 동원된 점은 사실이 아니라는 발언을 내뱉었다일본군이나 관련 기관이 강제동원했음을 뒷받침하는 증거자료가 없으며헌병대가 강제동원을 한 것이 아니라 민간업자가 동원하였다는 것을 근거로 발언하였다하지만 이 발언이 국외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비판 여론이 들끓자 총리는 일본제국의 군대가 강제동원하였음을 인정하였다하지만 아베가 자신의 의견을 철회한 것은 아닌데당시 관방장관인 시모무라 하쿠분이 군 위안부의 존재가 일본군의 관여는 아니며일부 부모들이 딸을 팔았던 것으로 본다는 발언을 하였다하지만 위안부’ 피해 생존자 여성에게서도 강제동원하여 수송했다는 증언이 나오며 뿐만 아니라 공식기록의 공개그리고 많은 나라의 증언으로 뒷받침되었으므로 일본이 마땅히 사과해야 한다는 의견이 전 세계적으로 다수이다.

 

일본은 단 한 차례도 위안부’ 피해 생존자 여성들에게 사과한 적이 없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흔히 알고 있는 통념은 일본 정부가 단 한 차례도 사과한 적이 없다.’이다하지만 이는 견해에 따라 다르게 볼 수도 있다처음 1992년 관방장관 가토 고이치가 일본군이 위안소 설치운영감독에 관여했다고 인정하였다하지만 위안부의 강제동원 사실을 명확하게 인정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나오자 1993년의 고노 담화가 있었다고노 담화에서는 일본 정부가 위안부의 강제동원과 일본군의 개입을 인정했으며 사과했다이와 비슷한 일본 정부의 여러 수상의 개별적인 사과가 있었지만일본 정부혹은 국회는 정식으로 사과하지 않았으며 고노 담화도 국회에서 채택되지 않았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3기 정혜인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1959
"그는 집을 잘못 골랐어" 괴한을 물리친 82세 할머니의 이야기 newfile 2020.01.22 김수현 68
'통제된 화재'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newfile 2020.01.22 권민서 82
미 하원에서 통과된 트럼프 탄핵안, 상원에서는? 1 updatefile 2020.01.20 전순영 219
'세월호 기억의 벽'을 지켜주세요 1 file 2020.01.17 하늘 243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154
불거지는 미국과 이란의 국제 관계...경제적 영향 끼칠것 4 file 2020.01.16 김수진 213
전쟁의 변화 속 고찰 2 file 2020.01.16 최준우 193
악성 댓글,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20.01.13 조연우 624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392
음원차트 순위 꼭 있어야 하나? file 2020.01.02 전혜은 314
미중 무역전쟁, 승패없는 싸움의 끝은? file 2020.01.02 임수빈 250
계속 더워지는 지구... 최근 5년이 가장 더웠다 file 2019.12.31 유승연 372
학생참여가 가능한 캐나다 선거 Student Vote Day file 2019.12.30 이소민 477
주한 외국인 증가율 file 2019.12.27 김희서 280
부정선거와 선거 불복...혼돈의 볼리비아 2019.12.26 신주한 345
Netflix가 시작한 OTT서비스, 과연 승자는 누구일까? file 2019.12.24 이지현 892
한중정상회담의 개최, 향후 전망은? file 2019.12.24 신주한 282
세계의 양대산맥, 미국-중국의 무역전쟁 file 2019.12.23 전순영 425
영국의 조기 총선 file 2019.12.23 홍래원 353
영국 총선, 보수당 승리... 존슨 총리의 향후 과제는? file 2019.12.20 김지민 915
경제효과 5조 원, ‘방탄이코노미’ 1 file 2019.12.11 백지민 865
지소미아 연기로 고비 넘겼지만...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주목 2019.12.05 박채원 519
대한민국 가요계의 그림자, 음원 사재기 file 2019.12.02 조은비 1293
국공립 어린이집의 확대 file 2019.11.29 임소원 755
SNS는 사람이다 file 2019.11.29 전혜은 887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file 2019.11.28 김두호 874
클라우드 기술, IT 업계가 주목하는 이유는? file 2019.11.27 이선우 927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1 file 2019.11.25 이세현 1083
일본군 '위안부' 피해, 오해와 진실 file 2019.11.25 정혜인 779
불거지고 있는 인터넷 실명제 논쟁... 해결책은? 3 file 2019.11.18 박수빈 1237
하늘의 별이 된 설리, 우리가 해야할 숙제는? 2 file 2019.11.15 정다은 2122
올해만 7차례 지나간 것은 무엇인가 1 file 2019.11.15 김선우 852
미국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1 file 2019.11.15 이지현 1161
과연 본인 돈으로는 본인 표만을 사면 안 되는 것일까? file 2019.11.14 조서윤 747
정시 확대, 조국이 쏘아올린 작은 공 2019.11.11 정혜원 916
유니클로 광고 논란, 일본 불매운동 재점화 file 2019.11.08 권민서 1649
영국, 12월 12일 조기 총선 실시 확정 file 2019.11.07 김지민 1120
솔라페인트, 페인트로 에너지를! file 2019.11.06 최지호 773
아침밥은 왜 먹어야 하나요? 1 file 2019.11.01 12기우가희기자 1595
오늘날의 신소재 2019.11.01 김이수현 913
미-중 무역전쟁의 시초 file 2019.10.31 김효정 829
영국 산업단지서 시신 39구 실린 화물 컨테이너 발견... file 2019.10.31 김지민 951
미디어, 가벼운 매체가 가진 무거운 영향력 2019.10.30 김우리 854
산사태와 폭우 피해를 줄여주는 사방댐 file 2019.10.28 윤혜림 948
자유 찾아 다시 광장으로 나온 시민들,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다 2 file 2019.10.24 우상효 943
난민 수용, 어디까지 가야 할까? 1 file 2019.10.22 전순영 1911
'우리는 독립을 요구합니다!', 카탈루냐의 독립 요구 시위 2019.10.22 신주한 1404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183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