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정시 확대, 조국이 쏘아올린 작은 공

by 13기정혜원기자 posted Nov 11, 2019 Views 6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Photo_20191026_1357_53602 (2).jpg[이미지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정혜원기자]


정부는 수시 전형을 개선하고 정시의 비중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지난달 25일 문재인 대통령의 주재로 열린 교육개혁 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이 논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시가 능사는 아닌 줄은 알지만 그래도 지금으로서는 차라리 정시가 수시보다 공정하다는 입시당사자들과 학부모들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라고 밝히며 국민적 불신이 큰 수시 제도를 전편적으로 개편하겠다고 했다. 최근 이슈가 되었던 조국의 입시 비리 문제를 우회적으로 언급하며 "교육에서 공정의 가치를 실현하는 것은 국민의 절실한 요구", "교육이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와 특권을 대물림하는 수단으로 전락했다는 상실감이 커지고 있다"라고 했다. 수시(학생부 종합 전형)가 그 과정에서 투명성을 신뢰받지 못했기 때문에 "차라리 정시가 수시보다는 공정하다"라는 국민들의 의견을 수용하여 정시를 확대하겠다는 것이 문재인 정부의 주장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에서 위처럼 고교 서열화와 과도한 사교육을 유발하는 수시제도를 개편하는 데 이어, 지역균형선발과 교육소외계층 전형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입학전형은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고교 서열화의 문제를 해결하는데는 2025년 자사고·특목고·외고를 고교학점제 도입과 함께 일반고로 전향하기로 했다. 본 설립 취지와는 다르게 지나치게 입시 위주 교육으로 치우쳐져 있다는 것이 그 이유다. 정부 측은 가까운 시일 내에 더 구체적인 정책들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교육이 부모의 사회적·경제적 지위를 대물림하는 하나의 수단이 되었다는 것에 안타까움을 표했다.


반면 정시 확대를 반대하는 교육감들과 진보단체들은 정시 확대가 오히려 고소득층에게 유리한 정책이고, 고교 교육의 취지가 훼손될 수 있다는 의견이다. 정시 확대를 실시하기 이전에 찬성 측과 반대 측의 갈등을 중재하는 것이 우선적으로 시행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3기 정혜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386
경제효과 5조 원, ‘방탄이코노미’ file 2019.12.11 백지민 255
지소미아 연기로 고비 넘겼지만...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주목 2019.12.05 박채원 311
대한민국 가요계의 그림자, 음원 사재기 file 2019.12.02 조은비 776
국공립 어린이집의 확대 file 2019.11.29 임소원 425
SNS는 사람이다 file 2019.11.29 전혜은 433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file 2019.11.28 김두호 451
클라우드 기술, IT 업계가 주목하는 이유는? file 2019.11.27 이선우 471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1 file 2019.11.25 이세현 504
일본군 '위안부' 피해, 오해와 진실 file 2019.11.25 정혜인 472
불거지고 있는 인터넷 실명제 논쟁... 해결책은? 3 file 2019.11.18 박수빈 810
하늘의 별이 된 설리, 우리가 해야할 숙제는? 2 file 2019.11.15 정다은 1544
올해만 7차례 지나간 것은 무엇인가 1 file 2019.11.15 김선우 525
미국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1 file 2019.11.15 이지현 815
과연 본인 돈으로는 본인 표만을 사면 안 되는 것일까? file 2019.11.14 조서윤 486
정시 확대, 조국이 쏘아올린 작은 공 2019.11.11 정혜원 620
유니클로 광고 논란, 일본 불매운동 재점화 file 2019.11.08 권민서 1231
영국, 12월 12일 조기 총선 실시 확정 file 2019.11.07 김지민 725
솔라페인트, 페인트로 에너지를! file 2019.11.06 최지호 462
아침밥은 왜 먹어야 하나요? 1 file 2019.11.01 12기우가희기자 1125
오늘날의 신소재 2019.11.01 김이수현 599
미-중 무역전쟁의 시초 file 2019.10.31 김효정 534
영국 산업단지서 시신 39구 실린 화물 컨테이너 발견... file 2019.10.31 김지민 639
미디어, 가벼운 매체가 가진 무거운 영향력 2019.10.30 김우리 536
산사태와 폭우 피해를 줄여주는 사방댐 file 2019.10.28 윤혜림 606
자유 찾아 다시 광장으로 나온 시민들,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다 2 file 2019.10.24 우상효 685
난민 수용, 어디까지 가야 할까? 1 file 2019.10.22 전순영 1472
'우리는 독립을 요구합니다!', 카탈루냐의 독립 요구 시위 2019.10.22 신주한 811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1397
불매운동, 자주적 화합의 계기 될 수 있을까 1 file 2019.10.15 박문정 1045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따른 전 세계 고기류 인플레 file 2019.10.11 유승연 729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현재 상황과 대처방안은? 2 file 2019.10.11 정예람 4063
권리와 자유를 지키는 홍콩의 목소리 1 file 2019.09.30 김하민 769
올림픽인가 실험인가 2 2019.09.30 이지환 703
Greta Thunberg, 스웨덴의 만 16세 소녀가 UN에 서게 된 까닭은? 1 file 2019.09.30 이채린 743
세계는 미투를 외친다 file 2019.09.30 김사랑 715
모두가 방관하여 발생한 일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file 2019.09.27 유예원 699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701
일본과의 전쟁 그에 맞선 대한민국 file 2019.09.25 박채리 655
OCN의 긴급 편성 변경,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 1 file 2019.09.25 정은재 670
초콜릿은 모두에게 달콤하기만 한 것일까? file 2019.09.23 이채윤 1254
와하! 난민 신청 여성 이주민들의 오아시스 같은 공간 file 2019.09.23 최윤영 697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6075
물가 하락, 디플레이션이라고? file 2019.09.17 박고은 2366
인천시민의 필수품 '인천e음카드' file 2019.09.09 하늘 1076
지소미아로 보는 협정, 조약, 선언의 차이 file 2019.09.04 유승연 1383
키즈 유튜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9.02 선혜인 2532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1245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11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