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통제된 화재'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by 13기권민서기자 posted Jan 22, 2020 Views 4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주석 2020-01-20 170802.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3기 권민서기자]


호주가 올해 화재와의 전례 없는 싸움을 하면서, 화재 확산을 막기 위한 하나의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소위 '통제된 화재'에 대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통제된 화재(controlled burning)란, 통제된 조건에서 고의로 화재를 시작하여 낮은 수준의 가연성 물질을 제거하는 것으로, '처방된 연소'라고도 불린다. 이 개념은 산불이 났을 때, 산불이 확장되기 전에 땔감이 될 만한 것을 먼저 태움으로써 산불이 넓은 지역으로 퍼지는 것을 막는 '맞불(back fire)'과는 다른 개념이다.


통제된 화재가 효과가 있을까? 적절하게 쓰인다면, 통제된 화재는 산불의 확산을 제한하고 불길을 잡는 것을 더 용이하게 할 수 있다. 하지만 산불의 전문가인 스완시아대학교의 스테판 도에르 교수는 호주가 겪기 시작한 극심한 이상기후 때문에 통제된 화재가 이전보다 덜 효율적이라며 통제된 화재는 지난 몇 년 동안 효과를 냈지만, 지금같이 극심하게 가문 날씨에도 그 효과를 낼지 의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호주에서 최근 발생한 화재는 산림의 꼭대기 혹은 윗부분에 퍼져있기 때문에 지면에서의 화재의 성장을 제거해도 큰 차이가 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산불이 너무 강렬하고 뜨겁기 때문에 이미 타버린 지역들도 충분히 태울 수 있고, 불씨가 공기를 통과하여 불을 멀리 발사할 수 있다. ABC 뉴스의 조사는 "퀸즐랜드와 뉴사우스웨일스는 통제된 화재의 효과를 봤지만, 다른 곳에서는 기상 조건 때문에 효과를 보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통제된 화재는 더 온도가 낮고, 습하고, 풍속이 느린 곳에서 해야만 불이 통제를 잃는 것을 피할 수 있기 때문이다. 2018년에서 2019년의 NSW(뉴사우스웨일스) 지역 화재 서비스 보고서는 비록 그들이 공원이나 숲에서는 화재 위험성이 있는 것들을 해결했지만, 지역 정부 땅이나 사유지 등 다른 지역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고 말했다. 뉴사우스웨일스의 지역 화재 서비스는 연장되고 있는 건조한 날씨는 완벽한 화재 위험 제거 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라고 말했다.


현재 호주에서는 녹색당과 몇몇 다른 정당들 사이에서 통제된 화재에 대한 논쟁이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3기 권민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5243
납치범이 드라마를 보여준다고? 3 file 2020.02.26 안효빈 1203
위기 경보 '심각' 격상... 초중고 개학 연기 file 2020.02.26 김다인 227
코로나바이러스 자세히 알아보자 4 file 2020.02.24 이수연 2363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 정말로 암 치료에 효과가 있을까? 5 2020.02.24 배선우 589
대설주의보와 대설경보, 미리 알고 대비하자 1 file 2020.02.21 우선윤 244
모두 마스크를 쓰세요, 코로나바이러스 5 file 2020.02.20 이도현 548
여성과 청소년들에게 뻗는 담배회사들의 검은 손 1 file 2020.02.19 남진희 560
우리가 한번쯤 생각해봐야 할 문제, 고독사 2020.02.19 이수미 373
'기생충' 축하로 시작해 '코로나바이러스'로 끝난 수석·보좌관 회의 1 file 2020.02.14 김도엽 462
점점 사라져가는 생물들...생물 다양성을 보전하자! 1 2020.02.13 윤혜림 331
반복되는 바이러스 2 file 2020.02.13 전혜은 387
리디노미네이션, 그게 뭐야? file 2020.02.12 박하진 384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348
교육부, 대학 개강 시기 "4주 이내 조정 권고" file 2020.02.12 박가은 340
미 전역서 4번째 '여성행진'..."여성들이여, 일어나 소리쳐라" file 2020.02.11 박채원 372
중국 전역을 덮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책은? 3 file 2020.02.03 고기찬 1174
노동자들의 파업, 비난 아닌 연대의 시선으로 1 file 2020.01.23 박효빈 1011
"그는 집을 잘못 골랐어" 괴한을 물리친 82세 할머니의 이야기 file 2020.01.22 김수현 532
'통제된 화재'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file 2020.01.22 권민서 414
미 하원에서 통과된 트럼프 탄핵안, 상원에서는? 1 file 2020.01.20 전순영 734
'세월호 기억의 벽'을 지켜주세요 2 file 2020.01.17 하늘 850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475
불거지는 미국과 이란의 국제 관계...경제적 영향 끼칠것 4 file 2020.01.16 김수진 492
전쟁의 변화 속 고찰 2 file 2020.01.16 최준우 479
악성 댓글,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20.01.13 조연우 1947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814
음원차트 순위 꼭 있어야 하나? 1 file 2020.01.02 전혜은 613
미중 무역전쟁, 승패없는 싸움의 끝은? file 2020.01.02 임수빈 445
계속 더워지는 지구... 최근 5년이 가장 더웠다 file 2019.12.31 유승연 583
학생참여가 가능한 캐나다 선거 Student Vote Day file 2019.12.30 이소민 1078
주한 외국인 증가율 file 2019.12.27 김희서 522
부정선거와 선거 불복...혼돈의 볼리비아 2019.12.26 신주한 541
Netflix가 시작한 OTT서비스, 과연 승자는 누구일까? file 2019.12.24 이지현 1407
한중정상회담의 개최, 향후 전망은? file 2019.12.24 신주한 547
세계의 양대산맥, 미국-중국의 무역전쟁 file 2019.12.23 전순영 688
영국의 조기 총선 file 2019.12.23 홍래원 614
영국 총선, 보수당 승리... 존슨 총리의 향후 과제는? file 2019.12.20 김지민 1293
경제효과 5조 원, ‘방탄이코노미’ 1 file 2019.12.11 백지민 1325
지소미아 연기로 고비 넘겼지만...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주목 2019.12.05 박채원 729
대한민국 가요계의 그림자, 음원 사재기 file 2019.12.02 조은비 1702
국공립 어린이집의 확대 file 2019.11.29 임소원 1047
SNS는 사람이다 file 2019.11.29 전혜은 1386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file 2019.11.28 김두호 1205
클라우드 기술, IT 업계가 주목하는 이유는? file 2019.11.27 이선우 1319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1 file 2019.11.25 이세현 1540
일본군 '위안부' 피해, 오해와 진실 file 2019.11.25 정혜인 1004
불거지고 있는 인터넷 실명제 논쟁... 해결책은? 3 file 2019.11.18 박수빈 1608
하늘의 별이 된 설리, 우리가 해야할 숙제는? 2 file 2019.11.15 정다은 25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