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여의도는 얼마나 큰가요?

by 16기박지훈기자 posted Oct 13, 2020 Views 17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한국 언론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는 섬은 어디일까언급 양의 정확한 순위는 알 수 없지만 여의도는 순위권 안에 있다.

 

캡처.PNG

2020년 국내 언론의 '여의도 면적' 사용 사례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6기 박지훈기자]


국회의사당이 자리 잡고 있고각종 방송국기업 본사 등이 밀집해 있는 여의도는 한국 정치경제언론계의 중심지이다그러나 여의도의 언급 양이 그토록 많은 것은 여의도 자체의 가치 때문만은 아니다그 이유는 바로 여의도를 면적의 비교 대상으로 삼는 언론계의 오랜 관습 때문이다사람들에게 잘 알려진 장소이기에 기사에서 몇 제곱킬로미터’ 대신 여의도의 몇 배라는 표현을 사용하면 독자가 면적을 쉽게 가늠할 수 있다는 것이 언론계의 설명이다.그러나 여의도를 면적의 기준으로 삼는 것에는 문제가 있다.

 

<여의도의 정확한 면적>

 여의도는 얼마나 넓습니까?라는 질문의 답은 3개이다. 첫 번째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의 면적이다이는 여의도 섬 자체의 면적과 한강 일부밤섬 등의 면적을 모두 더한 것으로약 8.4이다국내 양대 포털사이트인 네이버와 다음에서 여의도를 검색하면 이 여의도동의 면적이 가장 상단에 보인다두 번째는 여의도 자체의 면적이다육지와 한강 둔치까지 포함한 면적으로지도에서 파란색 안쪽에 해당한다일반인들이 가장 흔히 떠올리는 여의도의 면적으로약 4.5이다세 번째는 여의 방죽 안쪽 넓이로 순수한 육지의 면적이다약 2.9이다.

 

80년대 후반부터 쓰이기 시작했다고 알려진 여의도 면적은 2011년까지 언론에서 이 세 가지가 혼용되어 쓰였다결국 국토해양부(현 국토교통부)는 2011년 지적통계 연보에서 여의도의 면적을 2.9로 지정했다. 이후 대다수 언론에서 이를 준수해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몇몇 언론에서는 여의도 면적이 정확히 어느 정도인지 표기하지 않은 채 여의도의 몇 배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여의도를 잘 모르는 독자는 그 면적을 과장 또는 축소해서 받아들이거나기사를 읽는 도중에 여의도의 면적이 얼마인지 검색한 후 복잡한 곱셈을 거쳐야만 그 면적을 가늠할 수 있는 것이다여의도 면적의 162, 7.7배와 같은 큰 수또는 정수배가 아닌 표현으로는 그 면적을 가늠하기가 더욱 어려워진다.

 

여의도 면적에서 나아가 여의도 공원 면적(약 23,000)의 몇 배라는 표현도 심심치 않게 보인다. ‘여의도 면적보다도 독자에게 번거로운 검색과 계산을 요구하는 표현이다.

 

<여의도 모르는 지방민>

여의도의 상징성이 크다고 할지라도 지방민들의 눈에는 여의도도 결국 서울에 있는 한 섬일 뿐이다이곳에 가본 경험이 없거나 잠시 관광차 여의도에 방문한 지방민들은 이 섬이 얼마나 큰지 직관적으로 알 수가 없다새만금 간척지(전라북도)한탄강 일대(강원도)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경상남도)도심공원(인천광역시)바다숲(부산광역시) 등 지역 이슈를 다루는 기사에 여의도 면적을 비교 대상으로 삼는 것은 지방민들의 지역 이해도를 떨어뜨린다.

 

또한, 서울에 거주하더라도 여의도 주변으로 통근통학하는 사람들 또는 여의도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아닌 이들에게는 '여의도의 몇 배'는 와 닿는 표현이 될 수 없다.

 

한편 2007년 문화관광부(현 문화체육관광부)는 이 같은 지방민들을 고려하지 않은 여의도 면적의 몇 배‘ 표현이 서울 중심적 사고를 드러낸다고 지적하며 사용 지양을 권고한 바 있으나 최근까지도 여의도 면적은 빈번히 사용되고 있다.

 

<보다 객관적인 비교 대상 사용해야>

여의도는 대한민국 정치경제방송의 중심지로서 상징성이 높은 지역이다그러나 여의도의 면적을 잘 알지 못하는 독자들이 많은바이를 기사에서 면적의 비교 대상으로 삼는 것은 부적합하다따라서 보다 객관적인 면적 비교 대상의 사용이 필요하다많은 이들이 알고규격이 정해진 축구장(길이 105m, 폭 68m, 면적 7,140)이 하나의 예시가 될 수 있다실제로 적지 않은 언론에서 축구장을 이용해 각종 면적을 나타내고 있기도 한다이 밖에도 남한 면적한반도 면적 등은 대다수 국민이 그 크기를 인지하고 있어 대안이 될 수 있다.

 

기사에서 그래픽 또는 하이퍼링크를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기사 길이에 큰 제약이 없는 인터넷 기사의 경우 그래픽과 하이퍼링크로써 면적을 나타내는 것이 효율적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6기 박지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아이오로라, 교통카드기능 스마트 학생기자증 도입 위한 업무협약 체결 file 2020.10.12 디지털이슈팀 494
지속가능발전목표, 대학생이 지키다 newfile 2020.10.23 김정현 118
일본의 반성 없는 역사 왜곡의 순환으로 몸살 앓고 있는 '평화의 소녀상' newfile 2020.10.23 김태환 417
숨 쉬려면 호흡세를 내야하는 나라가 있다? newfile 2020.10.23 조수민 135
코로나19의 위협엔 비대면 봉사활동 (신생아 모자뜨기) newfile 2020.10.23 신아인 140
"UN의 날" 맞아 UNSA 부산지부에서 포럼 개최 newfile 2020.10.22 최준서 178
CGV, 영화 관람가격 올린다… 코로나19의 여파는 어디까지일까 new 2020.10.22 김도연 164
강렬한 음악으로 찾아왔다, '환불원정대' 드디어 데뷔! 2020.10.21 김민채 192
온라인 클래스 온클, 의무이지만 학교의 인강화는 우려 2020.10.20 문서현 340
논란의 유튜브 예능 '가짜 사나이' 계속된 논란에 결국 방송 중단 file 2020.10.19 홍재원 605
우리의 노력으로 빛을 낼 '경기도형 그린뉴딜' 2020.10.19 최윤서 187
나 혼자 사는 여자들의 ‘캡사이신 맛’ 도전기! 여은파의 ‘Lady Marmalade’ file 2020.10.14 김민결 187
2020년 10월 K-POP 붐이 찾아온다! file 2020.10.14 홍지원 191
세금은 이렇게 쓰는 것, 한국을 알리는 힘, 한국의 흥 2020.10.14 이수민 259
돌풍의 에버튼! 파죽의 7연승 file 2020.10.14 최준우 165
여의도는 얼마나 큰가요? 2020.10.13 박지훈 173
일반인이 알지 못했던 CPR 지식 file 2020.10.12 권태웅 399
FC 바르셀로나의 부활, 그 주역은 메시 아닌 17살 유망주, 안수 파티 file 2020.10.12 김민재 212
OpenAI, Microsoft와 독점 라이선스 계약 체결... 배경과 미래는? file 2020.10.08 최준서 229
쓰레기처럼 버려지는 애완동물들 2 file 2020.10.08 김성진 343
코로나19를 예측했다? 재조명받는 영화 <컨테이젼> file 2020.10.06 이소은 298
추석에는 왜 송편을 먹을까? 2 file 2020.10.05 김성희 386
음식물 쓰레기, 일본에선 그냥 버릴 수 있다고? file 2020.10.05 김시은 235
생활 변화의 주범, 코로나 file 2020.10.05 김준희 275
'비밀의 숲 2' 약방의 감초, 존재감 빛나는 조연들 1 file 2020.10.05 김나현 468
정유미X남주혁 <보건교사 안은영> 1 file 2020.10.05 김민영 274
온라인 수업 장기화, 학생들의 생각은? file 2020.10.05 조윤아 333
우리는 어제 사람을 죽였다 file 2020.10.05 정미강 415
코로나 따라 상승기류 타는 'OTT 서비스' file 2020.10.05 차준우 214
몸뿐 아니라 마음까지 병드는 '코로나 블루' file 2020.10.05 이채림 235
"해외여행 가는 척", 이게 요즘 인기라고? 2 file 2020.09.29 조윤주 398
빠져나가는 월트디즈니 작품들, 디즈니플러스 독점에 대한 예고일까? file 2020.09.29 박민아 377
새로운 정상과 청소년 활동 주의에 대해서 file 2020.09.29 김태환 205
지상 최대 거물들의 밥그릇 전쟁 발발 file 2020.09.29 오진혁 214
치킨값=목숨값? 스웨덴은 법만 지키면 운전하다가도 떡이 생긴다 2020.09.29 문청현 590
세계적 기업, 펩시콜라 성장시킨 도널드 켄들의 별세 file 2020.09.28 김상현 194
방탄소년단, UN에서 또 한 번 세계에 위로의 메시지를 던지다 1 file 2020.09.28 김우정 269
크로아티아 수심 114m 호수의 믿을 수 없는 변신, 축구장이 되다 file 2020.09.28 권혁빈 287
코로나19 시대의 새로운 등장, 로봇 카페 2 2020.09.28 김해승 212
청년을 위한 행사, '제1회 청년의 날' 기념식 file 2020.09.28 황지우 182
제1회 '청년의 날', BTS가 연설로 서막을 열다 1 file 2020.09.25 조예은 383
현대와 미래를 한 아름 담은 공간,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 file 2020.09.25 이건 298
시대의 아이콘 블랙핑크, 10월 2일 첫 정규 앨범으로 컴백 예정 file 2020.09.25 김서영 242
'황소' 황희찬이 라이프치히에 왔다? 1 file 2020.09.25 김시윤 224
전 세계 넷플릭스 독점 공개! '보건교사 안은영' file 2020.09.25 전채윤 1145
무인 판매기의 증가, 소외되는 소수들 file 2020.09.25 송다은 237
영화 겟 아웃의 나오는 인종차별에 대해 알아보자 1 2020.09.25 김경현 251
UN에 관심 있는 청소년들이여, 이리로 오라! 2 2020.09.25 전민영 28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 Next
/ 7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