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순우리말 간판, 돌아오다.

by 6기장나은기자 posted Feb 22, 2017 Views 2533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사람이 많은 번화가나 시내를 지날 때, 우리는 수많은 간판들과 마주치게 된다. 하지만 그럴 때마다 이곳이 대한민국이라는 사실이 무색하게도 그 많은 간판들 중 순우리말을 사용해 상호로 내건 간판은 찾아보기가 힘들다.


우리말 연구학회인 외솔회에 따르면, 김진희 한남대 교양융복합대학 강사가 2015년 성균관대학교 경기도 수원캠퍼스 일대의 간판 608개의 표기 실태를 분석한 결과 고유어를 사용한 간판은 72(11.8%), 외래어를 사용한 간판은 204(33.6%)로 각각 가장 낮은 비율과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혼용어(31.6%) 한자어(23.0%) 또한 외래어의 뒤를 이어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처럼 상당한 비율을 차지하는 외래어, 영어 표기 간판은 우리나라의 산업화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던 80년대 초중반을 시작으로 해서 88년 서울 올림픽과 여행 자율화를 맞이하면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정부에 의해 통제됐던 외국과의 자유로운 인적교류가 갑자기 급증하면서 외국문화에 대한 막연했던 동경이 외국어로 된 상품이나 브랜드에 대한 호감으로 이어져 이런 결과로 이어진 것이 아닌가 추정된다.


111.jpg

[이미지출처-대한민국 청소년기자단4기 사회부기자 장나은 촬영]


 외국어 간판으로 뒤덮인 거리 모습이 안타까웠던 필자는 직접 순우리말을 사용한 간판을 찾아보았다. 가장 먼저 발길을 향한 곳은 젊은 세대가 즐겨 찾는 홍대 앞 번화한 거리였다. 간판이 많은 거리였음에도 불구하고, 순우리말 간판을 찾는 것은 쉽지 않았다. 한글 간판은 많지만 영어나 한자어를 한글로 표기했을 뿐 순우리말로 된 간판은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러던 중 <소년이 든 가위>라는 미용실 간판을 발견하고 들어가 사장님과 얘기를 나눴다.


영어 간판이 많은 요즘, 특별히 순우리말이 들어간 상호를 지으신 이유가 있냐고 묻자 사장님께서는 “00헤어. ##커트 등의 흔한 간판보다는 좀 더 사람들 눈에 띄기에도 좋고, 전하고자 하는 뜻과 의도를 명확하게 담은, 매장콘셉트와 맞는 상호를 지었다라는 대답을 해주셨다. 손님들의 반응이 어떤지에 대한 질문에는 간판이 독특하고 예뻐서 들어오셨다는 분들도 꽤 많다라고 답해주셨다.



222.jpg

[이미지출처-대한민국 청소년기자단4기 사회부기자 장나은 촬영]


두 번째로 방문한 곳은 홍대의 <와줘서 고마워>라는 카페였다. 휴무임에도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다행히 질문을 드릴 수 있었다. 앞에서와 같은 첫 질문을 건네자 한글 자체가 예쁘다. 영어 간판들이 참 많지만 한글이 독특하기도 하고, 6~7글자의 문장은 한번 보면 뇌리에서 잘 지워질 수 없다고 한다. 그래서 순우리말 문장으로 상호를 만들었다 라고, 주변 반응에 대한 질문에는 독특한 우리말 상호이다 보니 기억을 많이 해주신다문장이다 보니 의미 전달도 더 쉽다, 택배기사분들처럼 우리 가게를 처음 보시는 분들도 많이 기억해주신다라고 대답해주셨다.


취재를 마치며 돌아가는 길에서도 역시 우리말 간판보다 외래어나 영어 간판이 더 많이 보인다. 하지만 전보다는 우리말 간판이 점점 각광을 받고 있다. 유행을 이끄는 청소년이나 청년들의 sns 속에도 한글 간판 관련된 게시물이 점점 많아지고 있고, 2016년 서울시에서 주최한 좋은 간판공모전 수상작 6개 중 3개가 순우리말이 쓰인 간판이기도 하다.


세계화가 시작되는 시점에서는 우리말 간판 사이에서 외국어 간판이 더 돋보였다면 이젠 외래어, 외국어 간판 사이에서 순우리말 간판이 더 돋보이는 시대가 왔다. 아름다운 우리말과 단어들을 거리에서 더 많이 만나보게 되기를 바라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장나은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정유정기자 2017.02.22 20:50
    오 잘ㄹ썼네 네 입에서도 아름다운 우리말이 나오길 !
  • ?
    4기한유진A기자 2017.02.22 21:11
    간판에 영어로 된 간판이 정말 많죠...그런데 이제는 우리의 순우리말 간판이 더 돋보이는 시대가 왔다니까 너무 좋네요! 앞으로 점점 더 순우리말의 간판이 더 많아지기를!
  • ?
    4기변유빈기자 2017.02.22 23:48
    저도 요즘 길가다 보면 우리말로 된 간판이 전보다 많이 보였어요!!! 근데 뭔가 어색한 느낌이 들더라구요ㅜㅜ 그만큼 우리가 외래어나 영어를 자주 쓰는거겠죠..ㅜㅜ 앞으로는 더 많은 우리말 간판이 나왔으면 좋겠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정수아기자 2017.02.23 14:50
    저도 몇년전에는 영어로 된 글귀나 간판이 더 멋있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은 거의 대부분 외래어를 많이 사용하고 sns상에서도 신조어를 많이 사용해서 가끔 못알아들을때가 있었어요!!ㅠ 그런데 이렇게 간판부터 순우리말로 바꿔나간다고하니 사람들의 의식도 조금씩 바뀌겠죠?!ㅎㅎ 좋은기사 잘보고갑니다:D
  • ?
    4기김다연기자 2017.02.24 22:42
    순우리말 간판 너무 아름답네요 거리에서 더 많은 순우리말간판이 보이기를 기대해봅니다
  • ?
    4기오경서기자 2017.02.26 09:21
    거리를 걷다보면 무분별한 외국어 간판으로 인해 여기가 우리나란지 외국인지 혼란이 오는 것 같아요. 기사 사진을 보니 우리말 간판들만의 매력이 보이네요. 우리말 간판을 애용하는것이 외국인들에게 우리나라를 알리는데 도움이 될것이라고 생각해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김서연기자 2017.02.26 12:30
    우리말 간판에 대한 중요성을 다시한번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최민규기자 2017.02.26 17:17
    한국인 입장에서 한글은 반가운 언어죠. 저도 길에서 영문 간판을 보다가 가끔 한글 간판을 보면 제가 다 뿌듯해요ㅎㅎ 앞으로도 한글 간판이 전형적인 시대가 오기를 바랍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손예은기자 2017.02.26 22:00
    요즘 혼용어나 외래어도 많지만 그냥 영어로만 써 있는 간판도 많아서 안타까웠는데 이렇게 순우리말로 적힌 간판을 보니 확실히 더 예뻐보이네요. 앞으로 많은 가게들이 순우리말로 적힌 간판을 쓰게 됐으면 좋겠네요.
  • ?
    4기조묘희기자 2017.03.01 22:44
    순우리말 간판을 더 자주 볼 수 있게 되기를 바래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임하은기자 2017.03.18 11:08
    순우리말 간판 너무 이쁘고 느낌 있어 보여요 ! 외국어 간판보다 우리말 간판이 더 많아졌음 좋겠네요 :)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사랑을 나누는 모자뜨기 캠페인, 올해로 10주년 맞아 5 file 2017.02.23 허현익 3524
봄의 전령 매화와 함께한 노리매 매화축제 3 file 2017.02.23 김이현 3214
대중들의 뜨거운 관심과 함께 한국에 출시된 '포켓몬고'의 두 얼굴 1 file 2017.02.23 이세영 2832
치킨뿐만아니라 돼지고기랑 소고기도 못 먹는다고?? 1 file 2017.02.23 정예림 2528
우리의 아픈 역사가 있는 곳, 서대문형무소를 다녀오다 6 file 2017.02.23 한유진 3639
수원 하늘을 잠식한 까마귀 구름 2 file 2017.02.23 이지윤 3032
김밥 집에 김밥의 종류가 많은 이유 2 file 2017.02.23 현소연 4303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과 오사카시의 만남, 전국 더 리얼 at 오사카성 1 file 2017.02.23 석채아 3717
‘불가능을 즐겨라!’ MBN Y FORUM 2017 청년들에게 꿈과 비전 선사해 1 file 2017.02.23 오주연 3214
요즘 부모들의 핫플레이스, 베이비페어 1 file 2017.02.23 양현진 3455
다가오는 꽃샘추위 감기 조심해요 2 file 2017.02.23 정민석 2320
한국만화박물관에 가다! 4 file 2017.02.23 이예림 2962
재심, 모두가 꼭 보았으면 하는 영화 1 file 2017.02.22 박소이 3896
[일본 관서지방 여행기] pt 3 교토 (2) 2 file 2017.02.22 박소이 5226
그리워 그리는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1 file 2017.02.22 허선주 3955
누구나 도전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 1 file 2017.02.22 이현중 2363
경제와 환경을 살리는 '음식물 쓰레기 수거시스템'을 아시나요? 3 file 2017.02.22 이윤지 5827
순우리말 간판, 돌아오다. 11 2017.02.22 장나은 25332
말 많은 WBC,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7.02.22 최민주 3147
명품, 왜 사요? 6 file 2017.02.22 박솔향 3368
기부의 새로운 패러다임! 기부박수 337! 1 file 2017.02.22 최찬영 4880
삼척의 큰 자산, 가람영화관 3 file 2017.02.22 정유진 4991
쉽고 간단하게 체험할 수 있는 가죽공예! 3 2017.02.22 김다정 4368
2017 정유년, 올해의 트렌드 키워드는 과연 무엇일까 4 file 2017.02.22 고은빈 5073
영화 '다른 길이 있다', 무엇을 위한 비난인가 1 file 2017.02.22 이세림 4022
부산시민공원, 포켓몬 고 대신에 '스탬프 투어'로 공원 100배 즐겨 보아요. 8 2017.02.22 최영 5275
약촌 오거리 택시기사 살인사건, 영화 재심을 만들다!! 4 file 2017.02.22 유주영 3897
나눔의 가치를 알리는 청소년들, 남양주시 청소년 자원봉사 홍보단! 1 file 2017.02.22 정현지 4362
책읽어주는 언니오빠와 함께 알아가는 책 읽는 즐거움 1 file 2017.02.22 곽문주 3986
사라져가는 비디오 대여점,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로 돌아오다 13 file 2017.02.21 백지웅 5088
영주시, 고교생과 함께 관사골 활성화를 위한 새뜰마을 사업 추진해 5 file 2017.02.21 박한나 3950
영상편집의 꽃, CG(Computer Graphics) 17 file 2017.02.21 오지현 3452
기억하자 0214 4 2017.02.21 이유정 2487
정월대보름, 전주 박물관에서 즐겨요 8 file 2017.02.21 김수인 2848
쓰레기 산으로 가려진 아이들의 밝은 웃음, 필리핀의 란필 지역에 가다 18 file 2017.02.21 이지안(이소미) 5893
게임과 만화마니아들은 다모여라~!. "코믹월드" 7 file 2017.02.21 전현동 3042
이웃에게 따뜻한 마음을 전달한 B1A4 팬클럽 BANA 12 file 2017.02.21 이다정 3568
초심잃은 기념일, 누구를 위한 것인가? 9 2017.02.21 김영은 5164
일명 '픽미 세대'의 살아남기 경쟁 속 희망 '청년창업 지원정책' 11 file 2017.02.21 이현주 3868
3.1일 민족의 고귀한 숨결 5 file 2017.02.21 김윤서 2457
페미니즘에 대한 진실 혹은 오해 11 file 2017.02.21 백정현 5042
뜨겁던 1990년대를 엿보다, 슈퍼소닉 3 file 2017.02.21 최윤정 2903
동해안과 일부 경북 건조특보…건조한 봄철, 산불 예방법은? 5 file 2017.02.21 한예진 2777
제 2, 제 3의 유관순을 찾아서... 제 16회 유관순 횃불상 워크숍 4 file 2017.02.21 강인주 2959
2월 14일 날은? 4 file 2017.02.21 김소은 2302
진정한 국경일의 의미, 역사로 찾자! 4 file 2017.02.21 정채린 3352
'한국의 우주공학과 천문학의 미래를 책임질 대한청소년천문우주공학회' 학술회 개최 7 file 2017.02.21 양민석 6021
촛불집회의 숨은 공신, 자원봉사자 6 file 2017.02.21 유림 354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