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순우리말 간판, 돌아오다.

by 6기장나은기자 posted Feb 22, 2017 Views 1637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사람이 많은 번화가나 시내를 지날 때, 우리는 수많은 간판들과 마주치게 된다. 하지만 그럴 때마다 이곳이 대한민국이라는 사실이 무색하게도 그 많은 간판들 중 순우리말을 사용해 상호로 내건 간판은 찾아보기가 힘들다.


우리말 연구학회인 외솔회에 따르면, 김진희 한남대 교양융복합대학 강사가 2015년 성균관대학교 경기도 수원캠퍼스 일대의 간판 608개의 표기 실태를 분석한 결과 고유어를 사용한 간판은 72(11.8%), 외래어를 사용한 간판은 204(33.6%)로 각각 가장 낮은 비율과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혼용어(31.6%) 한자어(23.0%) 또한 외래어의 뒤를 이어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처럼 상당한 비율을 차지하는 외래어, 영어 표기 간판은 우리나라의 산업화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던 80년대 초중반을 시작으로 해서 88년 서울 올림픽과 여행 자율화를 맞이하면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정부에 의해 통제됐던 외국과의 자유로운 인적교류가 갑자기 급증하면서 외국문화에 대한 막연했던 동경이 외국어로 된 상품이나 브랜드에 대한 호감으로 이어져 이런 결과로 이어진 것이 아닌가 추정된다.


111.jpg

[이미지출처-대한민국 청소년기자단4기 사회부기자 장나은 촬영]


 외국어 간판으로 뒤덮인 거리 모습이 안타까웠던 필자는 직접 순우리말을 사용한 간판을 찾아보았다. 가장 먼저 발길을 향한 곳은 젊은 세대가 즐겨 찾는 홍대 앞 번화한 거리였다. 간판이 많은 거리였음에도 불구하고, 순우리말 간판을 찾는 것은 쉽지 않았다. 한글 간판은 많지만 영어나 한자어를 한글로 표기했을 뿐 순우리말로 된 간판은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러던 중 <소년이 든 가위>라는 미용실 간판을 발견하고 들어가 사장님과 얘기를 나눴다.


영어 간판이 많은 요즘, 특별히 순우리말이 들어간 상호를 지으신 이유가 있냐고 묻자 사장님께서는 “00헤어. ##커트 등의 흔한 간판보다는 좀 더 사람들 눈에 띄기에도 좋고, 전하고자 하는 뜻과 의도를 명확하게 담은, 매장콘셉트와 맞는 상호를 지었다라는 대답을 해주셨다. 손님들의 반응이 어떤지에 대한 질문에는 간판이 독특하고 예뻐서 들어오셨다는 분들도 꽤 많다라고 답해주셨다.



222.jpg

[이미지출처-대한민국 청소년기자단4기 사회부기자 장나은 촬영]


두 번째로 방문한 곳은 홍대의 <와줘서 고마워>라는 카페였다. 휴무임에도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다행히 질문을 드릴 수 있었다. 앞에서와 같은 첫 질문을 건네자 한글 자체가 예쁘다. 영어 간판들이 참 많지만 한글이 독특하기도 하고, 6~7글자의 문장은 한번 보면 뇌리에서 잘 지워질 수 없다고 한다. 그래서 순우리말 문장으로 상호를 만들었다 라고, 주변 반응에 대한 질문에는 독특한 우리말 상호이다 보니 기억을 많이 해주신다문장이다 보니 의미 전달도 더 쉽다, 택배기사분들처럼 우리 가게를 처음 보시는 분들도 많이 기억해주신다라고 대답해주셨다.


취재를 마치며 돌아가는 길에서도 역시 우리말 간판보다 외래어나 영어 간판이 더 많이 보인다. 하지만 전보다는 우리말 간판이 점점 각광을 받고 있다. 유행을 이끄는 청소년이나 청년들의 sns 속에도 한글 간판 관련된 게시물이 점점 많아지고 있고, 2016년 서울시에서 주최한 좋은 간판공모전 수상작 6개 중 3개가 순우리말이 쓰인 간판이기도 하다.


세계화가 시작되는 시점에서는 우리말 간판 사이에서 외국어 간판이 더 돋보였다면 이젠 외래어, 외국어 간판 사이에서 순우리말 간판이 더 돋보이는 시대가 왔다. 아름다운 우리말과 단어들을 거리에서 더 많이 만나보게 되기를 바라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장나은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정유정기자 2017.02.22 20:50
    오 잘ㄹ썼네 네 입에서도 아름다운 우리말이 나오길 !
  • ?
    4기한유진A기자 2017.02.22 21:11
    간판에 영어로 된 간판이 정말 많죠...그런데 이제는 우리의 순우리말 간판이 더 돋보이는 시대가 왔다니까 너무 좋네요! 앞으로 점점 더 순우리말의 간판이 더 많아지기를!
  • ?
    4기변유빈기자 2017.02.22 23:48
    저도 요즘 길가다 보면 우리말로 된 간판이 전보다 많이 보였어요!!! 근데 뭔가 어색한 느낌이 들더라구요ㅜㅜ 그만큼 우리가 외래어나 영어를 자주 쓰는거겠죠..ㅜㅜ 앞으로는 더 많은 우리말 간판이 나왔으면 좋겠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정수아기자 2017.02.23 14:50
    저도 몇년전에는 영어로 된 글귀나 간판이 더 멋있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은 거의 대부분 외래어를 많이 사용하고 sns상에서도 신조어를 많이 사용해서 가끔 못알아들을때가 있었어요!!ㅠ 그런데 이렇게 간판부터 순우리말로 바꿔나간다고하니 사람들의 의식도 조금씩 바뀌겠죠?!ㅎㅎ 좋은기사 잘보고갑니다:D
  • ?
    4기김다연기자 2017.02.24 22:42
    순우리말 간판 너무 아름답네요 거리에서 더 많은 순우리말간판이 보이기를 기대해봅니다
  • ?
    4기오경서기자 2017.02.26 09:21
    거리를 걷다보면 무분별한 외국어 간판으로 인해 여기가 우리나란지 외국인지 혼란이 오는 것 같아요. 기사 사진을 보니 우리말 간판들만의 매력이 보이네요. 우리말 간판을 애용하는것이 외국인들에게 우리나라를 알리는데 도움이 될것이라고 생각해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김서연기자 2017.02.26 12:30
    우리말 간판에 대한 중요성을 다시한번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최민규기자 2017.02.26 17:17
    한국인 입장에서 한글은 반가운 언어죠. 저도 길에서 영문 간판을 보다가 가끔 한글 간판을 보면 제가 다 뿌듯해요ㅎㅎ 앞으로도 한글 간판이 전형적인 시대가 오기를 바랍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손예은기자 2017.02.26 22:00
    요즘 혼용어나 외래어도 많지만 그냥 영어로만 써 있는 간판도 많아서 안타까웠는데 이렇게 순우리말로 적힌 간판을 보니 확실히 더 예뻐보이네요. 앞으로 많은 가게들이 순우리말로 적힌 간판을 쓰게 됐으면 좋겠네요.
  • ?
    4기조묘희기자 2017.03.01 22:44
    순우리말 간판을 더 자주 볼 수 있게 되기를 바래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임하은기자 2017.03.18 11:08
    순우리말 간판 너무 이쁘고 느낌 있어 보여요 ! 외국어 간판보다 우리말 간판이 더 많아졌음 좋겠네요 :)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2982
부산 가톨릭 센터, 누구나 참여하러 오세요. 2 file 2017.02.24 윤선애 3183
잊지 말아야 할 삼일절, 더는 보기 힘든 태극기 file 2017.02.24 박예림 1675
코레일이 운행하는 부산 동해선(동해 남부선) 토큰용 승차권의 슬픈 사연. 2 file 2017.02.24 김선태 3490
뜨거웠던 3?15의거, 민주주의 역사 속으로 file 2017.02.24 안연수 1655
MBN Y FORUM 2017, 불가능을 즐겼던 연사들의 이야기 file 2017.02.24 장예진 3159
해운대 바닷가에서 열린 정월대보름 행사 file 2017.02.24 신유나 2362
새학기 교복을 저렴하게 구입하자! 1 file 2017.02.24 윤하림 2172
동화책 속에서도 경제가 있네? file 2017.02.24 김나영 2047
경복궁 수문장 교대의식 file 2017.02.24 김태호 2130
금정세계시민포럼(GGCF), 세계시민을 말하다! file 2017.02.24 조묘희 2418
가상증강현실, AR과 VR 4 2017.02.24 한제은 3158
우리 속의 경제! 돈을 쓰고 돈을 모은다, 립스틱 효과와 카페라테 효과 1 file 2017.02.24 김지원 3853
위기의 예술소비시장, 도깨비 책방이 구한다! 2 file 2017.02.24 김현정 1556
‘보이스’ 정말 15세 관람가여도 괜찮을까? file 2017.02.24 임해윤 1752
포켓몬 고(Pok?mon GO)가 추락하는 이유 무엇인가 3 file 2017.02.24 임유리 1948
새 학기 가방고민, 한방에 해결하기! 1 file 2017.02.24 이서영 4007
사랑을 나누는 모자뜨기 캠페인, 올해로 10주년 맞아 5 file 2017.02.23 허현익 2773
봄의 전령 매화와 함께한 노리매 매화축제 3 file 2017.02.23 김이현 2523
대중들의 뜨거운 관심과 함께 한국에 출시된 '포켓몬고'의 두 얼굴 1 file 2017.02.23 이세영 2226
치킨뿐만아니라 돼지고기랑 소고기도 못 먹는다고?? 1 file 2017.02.23 정예림 2042
우리의 아픈 역사가 있는 곳, 서대문형무소를 다녀오다 6 file 2017.02.23 한유진 2941
수원 하늘을 잠식한 까마귀 구름 2 file 2017.02.23 이지윤 2382
김밥 집에 김밥의 종류가 많은 이유 2 file 2017.02.23 현소연 3510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과 오사카시의 만남, 전국 더 리얼 at 오사카성 1 file 2017.02.23 석채아 3142
‘불가능을 즐겨라!’ MBN Y FORUM 2017 청년들에게 꿈과 비전 선사해 1 file 2017.02.23 오주연 2447
요즘 부모들의 핫플레이스, 베이비페어 1 file 2017.02.23 양현진 2817
다가오는 꽃샘추위 감기 조심해요 2 file 2017.02.23 정민석 1835
한국만화박물관에 가다! 4 file 2017.02.23 이예림 2343
재심, 모두가 꼭 보았으면 하는 영화 1 file 2017.02.22 박소이 3130
[일본 관서지방 여행기] pt 3 교토 (2) 2 file 2017.02.22 박소이 4262
그리워 그리는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1 file 2017.02.22 허선주 3203
누구나 도전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 1 file 2017.02.22 이현중 1809
경제와 환경을 살리는 '음식물 쓰레기 수거시스템'을 아시나요? 3 file 2017.02.22 이윤지 4446
순우리말 간판, 돌아오다. 11 2017.02.22 장나은 16371
말 많은 WBC,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7.02.22 최민주 2722
명품, 왜 사요? 6 file 2017.02.22 박솔향 2407
기부의 새로운 패러다임! 기부박수 337! 1 file 2017.02.22 최찬영 4102
삼척의 큰 자산, 가람영화관 3 file 2017.02.22 정유진 4111
쉽고 간단하게 체험할 수 있는 가죽공예! 3 2017.02.22 김다정 3759
2017 정유년, 올해의 트렌드 키워드는 과연 무엇일까 4 file 2017.02.22 고은빈 4347
영화 '다른 길이 있다', 무엇을 위한 비난인가 1 file 2017.02.22 이세림 3243
부산시민공원, 포켓몬 고 대신에 '스탬프 투어'로 공원 100배 즐겨 보아요. 8 2017.02.22 최영 4307
약촌 오거리 택시기사 살인사건, 영화 재심을 만들다!! 4 file 2017.02.22 유주영 3228
나눔의 가치를 알리는 청소년들, 남양주시 청소년 자원봉사 홍보단! 1 file 2017.02.22 정현지 3661
책읽어주는 언니오빠와 함께 알아가는 책 읽는 즐거움 1 file 2017.02.22 곽문주 3227
사라져가는 비디오 대여점,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로 돌아오다 13 file 2017.02.21 백지웅 4292
영주시, 고교생과 함께 관사골 활성화를 위한 새뜰마을 사업 추진해 5 file 2017.02.21 박한나 3125
영상편집의 꽃, CG(Computer Graphics) 17 file 2017.02.21 오지현 277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8 49 50 51 52 53 54 55 56 57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