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미루지 못한 기후변화

by 15기정미강기자 posted Jul 27, 2020 Views 187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미루지 못한 기후변화 002.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5기 정미강기자]


 “지구온난화로 인한 미래의 기후변화를 예방하기 위해 환경을 보호합시다.”와 같은 구호들을 요즘 부쩍 생활 속에서 많이 찾아볼 수 있다. 이러한 문구들이 세상에 자주 등장하는 이유는 점점 더 가속화되어 이제는 현재가 된 기후변화를 막기 위한 목적도 있겠지만, 그만큼 사람들이 기후변화에 대해 둔감해졌다는 것을 방증한다.

 

미루지 못한 기후변화 통계.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5기 정미강기자]


 실제로 통계청의 기후변화 불안도(기후변화의 불안감을 가지고 있는 인구의 비율) 조사 결과를 보면, 줄곧 60%대를 유지하다가 2018 49.3%로 전년 대비 13.5%p 하락하였다. 2016년과 2018년 사이에 무슨 일이 일어났기에 이렇게 큰 폭으로 하락한 것일까?

 

 그 이유는과도한 불안감 조장에 있다. 2000년대 이후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에 대해 지속적인 목소리가 들려왔는데 문제는 이 목소리가 너무 많다는 것이다. 환경보호를 실천하자는 궁극적인 목표를 전달하기 위해 지구온난화와 기후변화, 해수면 상승 등의 강한 불안감을 일으키는 요소를 사용하여 경각심을 일으켰지만, 너무 잦은 탓인지 사람들은 점점 무뎌져 갔다. 과도한 불안감을 느끼는 것에 반해 실제로 체감되는 것은 거의 없었기에 기후변화가 마치 먼 미래의 이야기처럼 보이게 되었기 때문이다.

 

 그래서일까, 사람들은 기후변화의 위험성을인식만 할 뿐 우리 삶에서 환경보호 실천으로 자리를 잡아가는 것에는 악영향을 끼쳤다. 사람들은 직접 눈으로 보지 않은 일은 쉽게 믿지 않으려 하기에 기후변화가 일어날 것이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정작 눈에 보이는 것은 없기에나 하나쯤이야와 같은 생각에 빠지게 된다.

 

미루지 못한 기후변화 통계 002.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5기 정미강기자]


 위 통계자료 중 환경오염 방지 노력 참여도를 보면, 20.4% 만이 기후변화 노력을 실천 중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환경오염 방지 노력에 5명당 1명꼴로 참여하는 셈이다. 기후변화 인식지수는 우리의 실정을 더욱 적나라하게 표현한다. 기후변화에 대해 인지하였는지 보는인지지수 70.28점이지만, 기후변화 예방을 위한 행동 이행 정도를 보는행동지수 30.85점으로 절반 이상이나 차이가 났다. 기후변화를 인지해도 실천을 하는 사람은 절반밖에 없다는 뜻이다.

 

 이러한 생각들이 모여 현재의 기후변화를 만들어 냈다. 적절한 불안감 조장은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불러일으켜 주지만, 과도하게 많은 양의 불안감은 사람을 오히려 무감각하게 만든다. 환경단체의 피땀 흘린 노력들이 역효과가 난 순간이다.

 

 최근 중국에서 한 달 간 내리고 있는 폭우와 한국, 일본에서의 폭우 역시 장마전선이 기후변화에 영향을 받아 발생한 일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매미나방, 대벌레 그리고 수돗물 유충 사태까지 전문가들은 이 역시 지난 겨울의 이상고온 현상, 즉 기후변화로 일어난 일이라고 보고 있다.

 

 기후변화가 인간에게 미치는 피해는 상당하다. 중국에서는 폭우로 인해 최고수위까지 도달한 댐들을 폭파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세계 최대의 수력발전 댐인 싼샤댐의 붕괴 가능성 또한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앞으로도 계속 폭우가 멈추지 않아 만약 싼샤댐이 붕괴하게 된다면 중국 만의 일이 아니게 된다. 싼샤댐 붕괴 영향권에는 상하이의 원자력 발전소가 포함되어 있어 최악의 경우 제2의 후쿠시마 원전 사고 사태가 일어날 수 있다.

 

 올해 초, 전 세계를 떠들썩하게 만든호주 산불과 추운 지역의 대표주자인 시베리아의 40도 가까이 되는 폭염, 아프리카와 남아시아에서의 메뚜기떼 공습 사태 등 셀 수 없는 많은 일들이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고온으로 나타나고 있다.

 

 인간으로 인해 초래된 기후변화가 다시 인간을 공격하는 모습을 막연히 바라만 볼 수는 없다. 늦었더라도 우리의 것을 지키기 위해 우리는 다시 모여야 한다. 단순히 기후변화에 대한 불안감을 조장하는 것이 아닌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통해 일명사회적 환경보호를 생활화해야 할 것이다. 고양시의 사례처럼 기후변화의 주범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법을 제정해 기후변화 대응을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진행해야만 기후변화라는 새로운 국면에 맞설 수 있을 것이다.

 

 기후변화를 미루지 못했기에, 우리는 더욱 더 환경보호를 미룰 수 없다. 모든 사람들은 기후변화에 대한 공범이다. 모두가 소비하고, 모두가 사용했다. 이제는 모두가 인식하고 모두가 실천하며 모든 것을 물려줄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지구를 만들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5기 정미강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 ?
    18기김성희기자 2020.08.19 17:53
    갈수록 심해지는 기후변화에 하루빨리 대책이 마련되고 사람들이 모두 한마음으로 실천해서 지구를 지킬 수 있기를 바랍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KAI의 국산 수송기 개발 계획 어떤 수송기 만들려는 건가 file 2021.04.29 하상현 4371
[PICK] 4.7 보궐선거의 결과 그리고 그 이후의 행보 file 2021.04.26 백정훈 3237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17930
의대생 증원에 따른 파업과 약대 학부전환, 입시에 '나비효과' 줄까? 1 file 2020.08.21 차준우 971
미 증시 S&P500 신고가 경신…지나친 낙관적 태도 자제해야 file 2020.08.21 이민기 3237
폭우 피해 원인 공방…4대강 사업 vs 태양광 1 file 2020.08.20 김대훈 885
테트라팩에 대해 알아보자 file 2020.08.20 김광영 986
쓰나미처럼 밀려오는 사과문 유튜브 ‘뒷광고’ 점점 밝혀진다 1 file 2020.08.20 오경언 1369
미국과 FTA 체결 원하는 대만..미·중 신냉전 체제의 새로운 요소로 급부상 file 2020.08.20 조승우 866
논란의 기안84... 이번에도 여성 혐오 논란 2 file 2020.08.19 김민결 1324
우리의 일상을 바꿔놓은 코로나19, 백신이 나왔다? 1 file 2020.08.18 권혁빈 1008
‘어디 1호선이 운행 중단됐다는 거야?‘···전국 폭우와 함께 되돌아보는 ’서울 공화국‘ 2 file 2020.08.18 박지훈 2330
최저임금, 정말로 고용에 부정적 효과를 미칠까? file 2020.08.18 이민기 1322
코로나19에 따른 빈곤 문제는? 2 file 2020.08.13 전지영 1661
헌팅턴 무도병이란? 1 file 2020.08.11 이한나 1274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폭발이? file 2020.08.10 허예진 1024
8월에 주의해야 할 재난·안전사고 1 file 2020.08.10 김현수 814
국제 금값 2천 달러 돌파…연일 고공행진 이어가는 금값 file 2020.08.06 이민기 2035
미국 MS의 틱톡 인수, 트럼프는 왜? file 2020.08.05 김서현 2008
흡연, 줄일 순 없는 걸까? file 2020.08.03 이수미 1074
청소년 타깃 담배 광고가 흔하다고? 5 file 2020.08.03 위성현 6901
잠잠해져가던 코로나19, 다시금 두려움에 떨게하는 에어로졸 전파 6 file 2020.07.31 유지은 7404
장 마감 직전 10분 동안 급락한 신풍제약…코로나19 이후 과열된 주식 시장 file 2020.07.31 이민기 2251
미루지 못한 기후변화 1 file 2020.07.27 정미강 1873
담배 회사의 사회 공헌 활동, 우리는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2 file 2020.07.27 김민결 1460
'경기도 청소년 교통비 지원', 작지만 큰 배려 1 file 2020.07.27 이도현 1388
사회적 사각지대 속 청소년 부모, 긴급복지지원 법 발의되다 file 2020.07.27 김예한 2031
2021년 최저임금 130원 인상된 8,720원 결정…역대 최저 인상률, 그 이유는? 1 file 2020.07.24 이민기 1791
수도 이전? 그린벨트 해제? 갑론을박 부동산 대책 file 2020.07.23 김대훈 1383
코로나가 우리 사회에 미친 영향은? file 2020.07.22 김다인 5557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정우 美 송환 불허한 법원, 가라앉지 않는 비난 여론 2 file 2020.07.22 김수연 1475
전 세계, 한국을 뛰어넘다? file 2020.07.20 이다빈 1843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보안 기술, 양자역학의 원리 속에? 1 file 2020.07.15 서수민 4181
트럼프 입시부정? 연이은 조카의 폭로 2020.07.13 조은우 1077
코로나 상황 속에서 등교 수업 1 file 2020.07.13 손혜빈 1815
일본의 수출 규제 시행 1년, 양국의 계속되는 대립 관계 3 file 2020.07.09 유지은 7303
확진자 급등세에도 2달만에 봉쇄 완화하는 인도네시아 1 file 2020.06.30 오윤성 3497
쓰레기섬에 대해 (About Great Pacific Garbage Patch) 2 file 2020.06.30 이채영 2888
전국 학생들이라면 모두 받을 수 있는 '농산물 꾸러미' file 2020.06.29 하늘 1110
스쿨존, 과연 정말 안전할까? 2020.06.29 이수미 1079
공기업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청원, 하루 사이 20만 돌파 file 2020.06.29 박채니 1062
코로나 자가격리 위반자에 대한 대응 file 2020.06.29 임지안 1107
6.25 D-DAY, 국민들 우려대로 전쟁 일어날까? file 2020.06.29 임지안 1028
폐의약품 올바른 분리배출 방안, 사람들은 알고 있나? 2020.06.29 서지은 1370
G- 경제 국제기구의 종류에는 무엇이 있는가? file 2020.06.29 윤영주 1348
세상은 멈추지 않는다 file 2020.06.26 정미강 1469
'어린이 다발성 염증 증후군', 코로나19에 이은 새로운 위협 file 2020.06.26 이다은 1249
한국전쟁 70주년인데...20일간의 일촉즉발 남북 관계 file 2020.06.26 김대훈 1485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씨, 구속 2개월 연장...7월 범죄인 인도심사 추가 심문 file 2020.06.25 김수연 1202
꿈의 직장,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논란’ file 2020.06.25 유시온 1791
전두환, 노태우 동상 철거, 그 이유는? file 2020.06.24 이가빈 119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