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흡연, 줄일 순 없는 걸까?

by 16기이수미기자 posted Aug 03, 2020 Views 37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우리는 자주 길거리 주변에서 흡연하는 사람들을 보거나 혹은 지나다니며 담배 연기를 맡아본 적이 있을 것이다. 아파트 밑에서부터 올라오는 담배 연기를 맡게 되는 경우도 있다. 흡연은 법으로 금지된 것이 아니고 그렇기에 불법적인 행위도 아니다.


 그러나 담배는 우리 몸에 매우 치명적으로 해로운 물질이다. 담배가 우리 몸에 해로운 이유는 다음과 같다. 첫째 담배 속의 니코틴으로 인해 담배에 중독될 수 있다. 담배를 처음 접하게 되면 가벼운 구토, 현기증, 두통이 생길 수 있다. 이것은 바로 니코틴이 신경을 마비시켜 일어나는 일들이다. 니코틴의 양이 많아지면 위의 운동이 줄어든다. 만약 니코틴의 양이 매우 많을 경우에는 죽음에 다다를 가능성이 존재한다. 둘째 담배 속에는 발암물질인 타르가 포함되어 있다. 타르는 200여 종 이상의 여러 화합물을 포함한다. 담배가 연소할 때 타르가 작은 입자로 연기 속에 존재하게 된다. 크기가 비교적 큰 입자는 가래와 함께 밖으로 나오지만, 입자의 크기가 작으면 거의 절반 이상이 폐 안으로 다시 들어가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담배 속의 타르는 폐암을 유발할 수 있다. 셋째 불임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임산부의 혈액에 들어간 일산화탄소 등은 태반을 통해 태아에 영향을 준다. 비흡연 여성의 보통 불임률보다 담배를 많이 피우는 여성의 불임률이 훨씬 높다. 유산율도 이와 거의 다를 것이 없다. 또 흡연 여성이 낳은 신생아의 몸무게도 정상보다 가벼운 경향이 있다.


흡연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이수미기자]


 이처럼 담배는 우리 몸에 매우 해로우며 우리에게 전혀 이로운 점이 없다. 그렇다면 금연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첫째, 껌을 씹거나 사탕을 먹는 방법이 있다. 담배는 중독이 가장 무서운 것이다. 그런데 입에 무엇인가를 물고 있기 때문에 담배를 피울 수 없는 상황이 만들어진다. 둘째, 전문적인 상담소에서 상담을 받는 것이다. 전문적인 상담소는 흡연자에게 담배를 끊을 수 있도록 지지해주는 역할을 한다. 상담을 받는다고 해서 나아지지 않을 수 있지만, 상담소는 흡연자에게 실질적인 조언을 해 줄 수 있다. 셋째, 스트레스를 줄일 만한 취미를 만드는 것이다. 담배를 피우는 원인은 무수히 많지만 가장 큰 이유가 바로 스트레스이다. 스트레스가 줄어들도록 노력한다면 담배를 피우는 횟수가 줄어들 것이다. 사람들은 자기가 좋아하는 것을 하며 스트레스를 풀고 그와 동시에 기분이 좋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은 여전히 줄어들지 않고 청소년 흡연자 역시 늘어나는 추세다.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도 여러 질병에 노출될 위험이 있고 담배를 피우지 않는 비흡연자 역시 간접적으로 피해를 볼 수 있다. 이처럼 흡연은 서로 서로에게 이익이 되지 않는 것이다. 본인이 지금 흡연을 하고 있다면 담배의 위험성을 인지하고 여러 방법을 통해 흡연을 줄여보려고 노력해야 할 것이다. 또한 비흡연자들도 흡연을 하게 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4기 이수미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540
첫 코로나 백신, 앞으로의 문제는? 2020.08.24 이채영 410
돈에 있는 바이러스를 씻어내기 위해서는 세탁기에 돈을 돌려야 한다? 3 file 2020.08.24 이채원 1271
짧아서 행복했던 숏.확.행 틱톡의 이면 file 2020.08.24 정유리 208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한강, 과연 안전할까? file 2020.08.24 고종현 166
난민 문제, 과연 언제부터 시작된 것일까? file 2020.08.24 이수연 201
매미나방, 이대로 두어도 괜찮을까? 1 file 2020.08.24 송윤슬 232
전국에 내려진 폭염경보, 건강관리는 어떻게? 2020.08.24 윤소연 126
물티슈 한 장에 지구가 신음하는 소리를 들었다 file 2020.08.24 이예빈 388
코로나19의 재확산세, 방역모범국도 흔들린다 2 file 2020.08.21 김상현 886
점보기의 몰락 file 2020.08.21 이혁재 372
최저시급 , 고등학생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1 2020.08.21 이가빈 337
의대생 증원에 따른 파업과 약대 학부전환, 입시에 '나비효과' 줄까? 1 file 2020.08.21 차준우 369
미 증시 S&P500 신고가 경신…지나친 낙관적 태도 자제해야 file 2020.08.21 이민기 254
폭우 피해 원인 공방…4대강 사업 vs 태양광 1 file 2020.08.20 김대훈 297
테트라팩에 대해 알아보자 file 2020.08.20 김광영 301
쓰나미처럼 밀려오는 사과문 유튜브 ‘뒷광고’ 점점 밝혀진다 1 file 2020.08.20 오경언 572
미국과 FTA 체결 원하는 대만..미·중 신냉전 체제의 새로운 요소로 급부상 file 2020.08.20 조승우 300
논란의 기안84... 이번에도 여성 혐오 논란 2 file 2020.08.19 김민결 477
우리의 일상을 바꿔놓은 코로나19, 백신이 나왔다? 1 file 2020.08.18 권혁빈 436
‘어디 1호선이 운행 중단됐다는 거야?‘···전국 폭우와 함께 되돌아보는 ’서울 공화국‘ 2 file 2020.08.18 박지훈 635
최저임금, 정말로 고용에 부정적 효과를 미칠까? file 2020.08.18 이민기 374
코로나19에 따른 빈곤 문제는? 2 file 2020.08.13 전지영 476
헌팅턴 무도병이란? 1 file 2020.08.11 이한나 353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폭발이? file 2020.08.10 허예진 435
8월에 주의해야 할 재난·안전사고 1 file 2020.08.10 김현수 293
국제 금값 2천 달러 돌파…연일 고공행진 이어가는 금값 file 2020.08.06 이민기 609
미국 MS의 틱톡 인수, 트럼프는 왜? file 2020.08.05 김서현 1028
흡연, 줄일 순 없는 걸까? file 2020.08.03 이수미 373
청소년 타깃 담배 광고가 흔하다고? 5 file 2020.08.03 위성현 2542
잠잠해져가던 코로나19, 다시금 두려움에 떨게하는 에어로졸 전파 6 file 2020.07.31 유지은 5412
장 마감 직전 10분 동안 급락한 신풍제약…코로나19 이후 과열된 주식 시장 file 2020.07.31 이민기 699
미루지 못한 기후변화 1 file 2020.07.27 정미강 524
담배 회사의 사회 공헌 활동, 우리는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2 file 2020.07.27 김민결 495
'경기도 청소년 교통비 지원', 작지만 큰 배려 1 file 2020.07.27 이도현 658
사회적 사각지대 속 청소년 부모, 긴급복지지원 법 발의되다 file 2020.07.27 김예한 964
2021년 최저임금 130원 인상된 8,720원 결정…역대 최저 인상률, 그 이유는? 1 file 2020.07.24 이민기 687
수도 이전? 그린벨트 해제? 갑론을박 부동산 대책 file 2020.07.23 김대훈 510
코로나가 우리 사회에 미친 영향은? file 2020.07.22 김다인 1037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정우 美 송환 불허한 법원, 가라앉지 않는 비난 여론 2 file 2020.07.22 김수연 544
전 세계, 한국을 뛰어넘다? file 2020.07.20 이다빈 606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보안 기술, 양자역학의 원리 속에? 1 file 2020.07.15 서수민 1803
트럼프 입시부정? 연이은 조카의 폭로 2020.07.13 조은우 472
코로나 상황 속에서 등교 수업 1 file 2020.07.13 손혜빈 764
일본의 수출 규제 시행 1년, 양국의 계속되는 대립 관계 3 file 2020.07.09 유지은 5628
확진자 급등세에도 2달만에 봉쇄 완화하는 인도네시아 1 file 2020.06.30 오윤성 2002
쓰레기섬에 대해 (About Great Pacific Garbage Patch) 2 file 2020.06.30 이채영 1459
전국 학생들이라면 모두 받을 수 있는 '농산물 꾸러미' file 2020.06.29 하늘 490
스쿨존, 과연 정말 안전할까? 2020.06.29 이수미 4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