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의료계 총파업', 밥그릇 챙기기인가 정당한 투쟁인가

by 16기유서연기자 posted Oct 29, 2020 Views 17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코로나19가 재유행하는 시기, 의사들이 집단 휴진에 들어가며 '의료계 총파업'이 발생했다. 이 총파업에는 국내 5대 병원까지 참여하며 의료 공백이 발생했고, 의사 파업 속 응급실을 찾다가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해 숨진 사례가 연이어 발생하기도 하였다. 환자를 살리는 것이 직업인 의사들이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국가적 위급 상황인 현재, 이렇게 총파업을 한 이유는 무엇일까. 정부와 의사 협회(이하 의협) 간의 의견 충돌로 인해 의료계는 총파업을 하였다. 의대 정원 확대, 공공 의대 설립, 첩약 급여화 시범 사업, 비대면 진료의 4개의 논제에 대해 정부와 의협은 팽팽한 논쟁을 벌였고, 그중 의대 정원 확대에 대한 논쟁이 가장 컸다. 
대한의사협회.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6기 유서연기자]

 
 보건복지부는 7월 23일, 의대 입학 정원을 2022년부터 10년간 약 4,000명의 의사를 추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수도권과 지방 간의 의료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정원의 상당수를 '지역의사제 특별전형'으로 뽑아 재학 중 장학금을 주는 대신 의사 면허 취득 후 10년간 지역 병원에서 의무 종사하게 하고, 역학 조사관, 중증 외상 등의 특수 분야 종사자, 그리고 기초과학, 제약, 바이오 등의 의과학 분야 전문가 수를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우리나라는 인구 1,000명당 의사 수가 2.4명에 불과해 OECD 국가 평균에 훨씬 못 미치는 데다가 수도권의 의사가 편중되어 있어서 수도권과 지방 간의 의료 격차가 크며, 특정과 기피 현상이 심한 우리나라에서 전공의 10만 명 중 감염내과 전문의는 277명, 소아외과 전문의는 48명에 불과할 정도로 특수 분야 의사가 많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의대 정원 확대를 주장했지만, 의협은 이러한 정부의 방식에 대해 반발을 일으켰다.

 공공 의대 설립에 대해서는 정부가 국가와 공공이 필요로 하는 필수 분야 중심 인재를 양성하는 일종의 의무 사관학교를 추진하겠다고 나선 데 대해 의협은 정부가 설립하려는 공공 의대가 정말 충분히 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는 환경인지에 대해 의문을 품었다.

 첩약 급여화 시범 사업에 대해서는 정부는 한의 치료에 대한 국민 부담을 덜기 위해 신청 조건을 충족하는 한의원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그 과정에서 시스템도 구축하려 하였으나 의협은 한약의 안전성과 유효성 검증이 우선이 되어야 한다며 반대했다.

 마지막으로 비대면 진료에 대해서는 정부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2월부터 전화를 이용한 상담과 처방이 가능하도록 허용하였고, 지난 5월엔 비대면 진료 체계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히기도 하였다. 그러나 의협은 비대면 진료 시 소통의 제한으로 안전성과 유효성이 보장될 수 없다고 주장하였다. 

 그렇다면 이러한 정부와 의협 간의 갈등으로 인해 발생한 의료계 총파업은 의사들의 정당한 투쟁일까, 아니면 자신들의 이익을 지키려고, 즉 자신들의 밥그릇 챙기기에 급급해 환자들을 외면한 의사들의 집단 이기주의가 불러일으킨 사태일까. 이에 대해서는 여러 의견이 존재하고 확실히 말할 수는 없지만, 이로 인해 피해를 겪는 것은 결국 환자들이다. 그러므로 정부와 의협 간의 논의를 통해 문제가 해결되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6기 유서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68822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우리는 가장 심각한 상황을 극복했다" 1 newfile 2020.12.01 김민수 111
조 바이든, 공식적으로 정권 인수 착수 1 newfile 2020.11.30 차예원 108
트럼프, 바이든에 협조하지만 대선 결과 승복은 ‘아직’ 1 file 2020.11.27 김서현 186
1년에 한 번뿐인 대학수학능력시험 1 2020.11.27 김준희 159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file 2020.11.27 김성규 3876
최대 90% 효과? 코로나 백신 화이자 1 file 2020.11.26 김태완 136
조 바이든 당선인과 첫 통화 후 2주, 한미 관계는? 1 updatefile 2020.11.26 임솔 189
미국 대선의 끝은 어디인가? 1 file 2020.11.25 심승희 464
코로나19 시대, 학교는 어떻게 바뀌었나? 1 file 2020.11.25 전혜원 152
미리 보는 2022 대선, 차기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조사분석! 2020.11.25 김성규 4034
코로나19 백신, 팬데믹 해결의 열쇠가 되나 1 file 2020.11.24 임성경 187
야심 차게 내놓은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 과연 효과는? file 2020.11.24 김아연 140
유력 美 국방장관 후보 플러노이, '72시간 격침' 기고문서 군사 혁신 강조 1 file 2020.11.24 김도원 169
심상치 않은 미국대선, 존재하는 변수는? file 2020.11.24 정예람 348
블라디보스토크, 첫눈처럼 눈보라로 가겠다 2020.11.23 오예린 165
"우한은 코로나19 기원지 아니다" 다시 시작된 중국의 주장 file 2020.11.23 박수영 197
GDP 추정치로 알아본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타격, 어느 정도인가? 1 file 2020.11.23 김광현 197
변종 코로나바이러스, 밍크에서 발견 1 file 2020.11.23 오경언 190
정세균 총리, '코로나 대규모 확산의 길에 서 있는 일촉즉발의 상황' 1 updatefile 2020.11.23 명수지 189
선거인단, 그게 무엇일까? 2 file 2020.11.19 김나희 252
국내 인구 60%가량 접종할 백신, 그 효력은? 1 file 2020.11.19 임윤재 222
'전태일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 그리고 전태일 3법 1 update 2020.11.19 이정찬 227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19일 0시부터 1.5단계로 격상 file 2020.11.18 이유진 267
코로나19 나흘째 확진자 200명 대, 좀처럼 끝나지 않는 줄다리기 file 2020.11.18 이준형 257
빌 게이츠의 꿈, 원자력 발전소로 이룬다 file 2020.11.17 최준서 181
조작된 공포. 외국인 이주노동자 1 update 2020.11.16 노혁진 211
조 바이든, 미 대선 승리 1 file 2020.11.13 최서진 389
코로나 백신, 가능할까? 1 file 2020.11.13 이채영 259
‘2020 삼성행복대상’ 수상자 발표..김하늘 학생 등 청소년 5명 수상 file 2020.11.11 디지털이슈팀 310
카멀라 해리스, 美 최초의 여성 부통령으로 당선 2 updatefile 2020.11.09 임이레 260
영국의 코로나 거리두기 3단계 선포, 과연 우리나라와는 어떻게 다를까? 3 file 2020.11.05 염보라 465
아파트 값과 전세값 앞으로는? 1 file 2020.11.05 박범수 631
복잡한 미국의 대선 방식, 어떻게 진행되고 왜 그럴까? file 2020.11.04 김진현 461
바이든을 지지한 "너희가 멍청한 거야", 전 민주당 소속 여성 리더가 말하다 1 file 2020.11.03 김태환 3114
미 대선 마지막 토론… 트럼프, 김정은과 “특별한 관계”…바이든, “비핵화 위해 김정은 만날 것” file 2020.11.02 공성빈 1382
독감 백신, 대체 어떤 종류가 있길래? 4 2020.11.02 김태은 1125
삼성그룹 회장 이건희, 78세의 나이로 별세 1 update 2020.11.02 조은우 267
1년째 계속되는 산불, 결국 뿌린 대로 거두는 일? 1 2020.10.29 김하영 224
독감백신 사망자 점차 증가 1 file 2020.10.29 박정은 228
'의료계 총파업', 밥그릇 챙기기인가 정당한 투쟁인가 file 2020.10.29 유서연 179
문재인 대통령, 유명희 지지 총력전 1 updatefile 2020.10.28 명수지 281
대선 전 마지막 TV 토론, 코로나19 대응 관련 주제로 팽팽히 맞선 트럼프-바이든 file 2020.10.27 박수영 188
예방인가? 위협인가? file 2020.10.27 길현희 181
인천국제공항 드론 사건 1 file 2020.10.26 이혁재 311
공포가 된 독감백신‧‧‧ 접종 후 잇따른 사망 1 updatefile 2020.10.26 윤지영 277
불법 신상 유포 웹사이트 발목 잡는 '사실적시 명예훼손죄' file 2020.10.26 나영빈 436
백신, 안전한가? 1 file 2020.10.22 홍채린 395
내년 3월부터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 그 함의는 무엇인가? file 2020.10.22 정지후 29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 Next
/ 4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