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불법 신상 유포 웹사이트 발목 잡는 '사실적시 명예훼손죄'

by 17기나영빈기자 posted Oct 26, 2020 Views 120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Screenshot 2020-10-24 at 22.45.0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7기 나영빈기자]​


 올해 초부터 우리나라에서 익명의 사용자가 만들어 성범죄자, 살인자, 더불어 개인적으로 연락을 받아 다른 이에게 폭력을 가하거나 상처를 준 이들의 신상, 즉 개인정보를 공개한 웹사이트 '디지털교도소'. 이 웹사이트는 단순히 이름, 나이, 사는 동네뿐 아니라 전화번호와 구체적인 주소까지도 공개한 적이 있다. 그뿐만 아니라 디지털교도소는 잘못된 정보를 공개하여 공개된 사람들에게 모욕을 주었다는 이야기도 나오면서 대중들에게 있어 디지털교도소의 존속과 폐지에 대한 의견도 분분하다. 그런데, 파고들면 이 웹사이트의 운영도 불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디지털교도소를 옹호하는 의견이 많은 이유는 무엇일까?


 디지털교도소를 방문한 사람들이라면 한 번 쯤 '천안 계모 아동학대 사망 사건', '최숙현 선수 투신자살 사건' 등 대상자의 정보를 들어가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사회적으로 많은 논란을 받고 정말 많은 죄목이 세간에 알려졌기 때문인데, 디지털교도소에서 칭찬받는 기능 중 하나인 '댓글 기능'은 익명으로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할 수 있었다는 장점이 있어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대중들에게 공개할 수 있었다. 뉴스를 보면서 답답했던 마음을 그곳에서 필터링과 제재 없이 하고 싶은 말을 통해 내보낼 수 있던 것이다. 당연하게도, 대부분의 댓글은 '가해자'를 향한 비난이었다. 그런데, 디지털교도소에는 이런 대중적으로 비난을 받은 중범죄자뿐 아니라, 지인 사이에 번진 싸움으로 개인정보가 등록된 '민간인'도 존재했다. 더군다나 이들은 실제의 죄목을 알기 어렵다. 그런데도 해당 사이트에는 신상 공개자에 대한 비난이 분분했다. 이들이 직접적인 피해를 받았는지 아닌지는 알기 어렵다. 그런데, 이번에 올해 가장 큰 성범죄이자 이 웹사이트 창설의 계기였던 'n벙방 사건'의 텔레그램 n번방 회원이라며 올린 정보가 가짜임에도 정보가 삭제되지 않아 스트레스로 심정지가 온 대학생의 이야기가 퍼지면서 논란이 되었다. 이 정보가 사실인지는 알 턱이 없지만, 운영진은 "자신의 주장이 맞다"며 정보를 삭제하지 않고 있어 문제가 되었다. 더불어 그들은 "솜방망이 처벌을 헀다"고 주장하며 여러 법조계 공무원들의 신상을 올렸는데, 이 역시 문제가 되는 행동이다. 이런 이유로 디지털교도소는 여러 논란 속에서 약 4개월가량 운영되다가, 결국 초기의 디지털교도소 운영자, 즉 1기 운영자가 우리나라로 강제 송환되며 디지털교도소는 3개의 주소 모두 닫히게 되었다. 그런데 디지털교도소가 수많은 논란의 중심에 있었음에도 많은 이들이 1기 운영자의 무죄와 디지털교도소 존속을 요구했다.


Screenshot 2020-10-24 at 22.44.5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7기 나영빈기자]​


 디지털 교도소가 닫히면서 아쉬워하던 많은 이들은 디지털교도소와 같은 신상 공개 웹사이트 여러 곳을 가로막던 '사실적시 명예훼손죄'의 폐지를 주장했다. 그러나 이를 반대하는 주장 역시 물러설 수 없었다. 폐지를 주장하는 이들은 댓글로 "당해도 싸기 때문에 존속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지만, 이는 윤리적으로 옳지 못한 행동이다. 범죄자로 지목된 사람들도 한 명의 사람이기 때문에, 천부적인 권리인 인권은 박탈되어서는 옳지 못하기 때문이다. 디지털교도소의 운영에 대해서도 과장, 허위정보, 비범죄자 정보 공개 등에 있어 많은 논란에 휩싸였다. 우리나라의 성범죄자 신상정보 공개제도를 돕는 웹사이트 '성범죄자 알림e'도 이름 사진, 신체 사항, 전과, 그리고 주소지까지만 공개한다. 그런데, 국민들을 돌보는 국가조차도 저 수준까지의 정보만 공개하는데, 민간인은 개인정보를 공개할 자격이 있을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17기 나영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KAI의 국산 수송기 개발 계획 어떤 수송기 만들려는 건가 file 2021.04.29 하상현 4372
[PICK] 4.7 보궐선거의 결과 그리고 그 이후의 행보 file 2021.04.26 백정훈 3237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17930
아파트 값과 전세값 앞으로는? 1 file 2020.11.05 박범수 1456
복잡한 미국의 대선 방식, 어떻게 진행되고 왜 그럴까? file 2020.11.04 김진현 1610
바이든을 지지한 "너희가 멍청한 거야", 전 민주당 소속 여성 리더가 말하다 1 file 2020.11.03 김태환 4253
미 대선 마지막 토론… 트럼프, 김정은과 “특별한 관계”…바이든, “비핵화 위해 김정은 만날 것” file 2020.11.02 공성빈 2187
독감 백신, 대체 어떤 종류가 있길래? 4 2020.11.02 김태은 2094
삼성그룹 회장 이건희, 78세의 나이로 별세 1 2020.11.02 조은우 936
1년째 계속되는 산불, 결국 뿌린 대로 거두는 일? 1 2020.10.29 김하영 854
독감백신 사망자 점차 증가 1 file 2020.10.29 박정은 825
'의료계 총파업', 밥그릇 챙기기인가 정당한 투쟁인가 file 2020.10.29 유서연 734
문재인 대통령, 유명희 지지 총력전 1 file 2020.10.28 명수지 786
대선 전 마지막 TV 토론, 코로나19 대응 관련 주제로 팽팽히 맞선 트럼프-바이든 file 2020.10.27 박수영 646
예방인가? 위협인가? file 2020.10.27 길현희 711
인천국제공항 드론 사건 1 file 2020.10.26 이혁재 1093
공포가 된 독감백신‧‧‧ 접종 후 잇따른 사망 1 file 2020.10.26 윤지영 902
불법 신상 유포 웹사이트 발목 잡는 '사실적시 명예훼손죄' file 2020.10.26 나영빈 1201
백신, 안전한가? 1 file 2020.10.22 홍채린 1122
내년 3월부터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 그 함의는 무엇인가? file 2020.10.22 정지후 940
최종적 무죄 판결, 이재명 파기환송심 무죄 file 2020.10.21 전준표 1166
한국 WTO 사무총장 후보 유명희, 결선 진출 2 file 2020.10.21 차예원 1088
다시 돌아보는 일본불매운동, 과연 성과는 어느 정도일까? 4 file 2020.10.16 정예람 3492
12월 13일 조두순 출소...청소년들의 공포감 6 file 2020.10.15 김지윤 3275
美 대통령 트럼프 코로나19 확진... "곧 돌아올 것" 2020.10.14 임이레 812
불법이 난무하는 도로, 범인은 전동 킥보드? 1 2020.10.12 이삭 971
아프리카 말리의 장기집권 대통령 무사 트라오레 사망... 향년 83세 2020.10.08 박재훈 842
마스크의 생산량 추이와 전망 1 file 2020.10.05 김남주 1192
농산물이 일으킨 수출의 문 file 2020.10.05 김남주 826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된 요즘...마스크 때문에 싸우는 나라가 있다? 1 2020.09.29 진예강 934
코로나19, 동물도 피해 갈 수 없는 재앙 file 2020.09.28 최은영 931
전 세계를 뒤흔든 코로나바이러스가 조작됐다? file 2020.09.28 방지현 910
대낮에 주황빛 하늘? 미 서부를 강타한 최악의 산불 file 2020.09.28 김시온 781
구글 클래스 접속 오류... 학생부터 교사까지 '일동 당황' file 2020.09.28 황수빈 1481
해양 쓰레기 증가, 바다도 아프다 2020.09.28 이수미 1164
독감백신 종이상자로 유통 file 2020.09.28 윤지영 778
지구가 인간에게 날리는 마지막 경고인듯한 2020년, 해결방안은? file 2020.09.25 박경배 1166
미국 대법관이자 미국 여성 인권 운동의 상징인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별세 file 2020.09.25 임재한 1462
다가오는 추석,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file 2020.09.25 김민지 707
8년 만의 일본 총리 교체, 한일관계 변화 올까? file 2020.09.25 김진성 1005
피해액만 200억 원! 필라델피아, L.A. 등의 한인 상점 약탈 file 2020.09.23 심승희 1707
중국 비상 코로나19에 이어 중국에서 브루셀라병 대규모 확진 file 2020.09.23 오경언 923
한국 첫 WTO 사무총장 후보 유명희, 1차 선거 통과 file 2020.09.23 차예원 1056
'아베 시즌 2', '외교 문외한'... 그래도 지지율 74% '자수성가 총리' file 2020.09.23 신하균 868
트럼프의 대선 연기 주장, 반응은 싸늘? file 2020.09.22 임재한 962
화재는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른다 1 file 2020.09.22 정주은 1898
코로나19의 한복판에 선 디즈니월드의 재개장 file 2020.09.21 염보라 1075
원자폭탄, 그 시작은 아인슈타인? 1 file 2020.09.21 서수민 1979
공공의대 설립, 정부와 의사 간의 팽팽한 논쟁, 그 승자는? file 2020.09.21 김가은 1225
고조되는 美中 갈등, 어디까지인가? 2020.09.16 김나희 1072
2016년 ‘위안부 손배소’, 이용수 할머니 증언을 끝으로 4년 만에 드디어 막 내린다 2020.09.16 이채은 103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