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된 요즘...마스크 때문에 싸우는 나라가 있다?

by 16기진예강기자 posted Sep 29, 2020 Views 26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미국이 마스크 착용에서 보이는 이견들


"절대로 미국 국민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않기를 맹세합니다. 그들에게는 정해진 자유가 보장되어야 합니다." 지난 7월 17일, 미합중국(미국)의 45대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FOX News와의 인터뷰 중 발언이다.


코로나19가 중국 우한시에서 발병된 지는 약 9개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코로나19를 팬데믹으로 선언한 지는 벌써 5개월이 지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는 아직도 바이러스의 공포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마스크 착용, 손 소독, 사회적 거리 두기는 더 이상 선택사항이 아닌 것이 되어버렸다. 그런데 이 와중에도 방역수칙에 가장 기본인 마스크 착용을 두고 국민 현 간에 다툼이 벌어지고 있는 나라가 있다. 바로, (8월 27일 기준) 확진자와 사망자 수에서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미국이다.



프레젠테이션1.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6기 진예강기자]


올해 초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다고 자신하던 미국은 단숨에 코로나19로부터 가장 노출된 나라가 되어버렸다. 선진국답게 가장 효율적으로 방역을 할 것이라는 전 세계의 기대와 달리 미국은 여러 방면에서 통제에 실패하며 세계의 조롱거리가 되어버렸다. 많은 실수들이 있었지만 그중에서 미국의 방역 실패의 가장 큰 원인은 바로 "마스크 착용의 정치화"이다.


미국에서 현재 가장 큰 논란 중 하나는 바로 마스크 착용 의무화이다. 일부 사람들은 각 주·시 정부에서 실시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정책이 개인 인권 침해라는 이유로 착용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6월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카운티 위원회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실내에서는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정책을 실시하였다. 정책을 실행하기 전에 위원회는 시민 공청회를 열었는데 이 과정에서 시민들의 발언들이 일부 미국 사람들이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는 이유를 설명해주고 있다.


"신께서 허락하신 숨 쉬는 권리를 제한하는 권한은 어디서 오는 것이지요?"

"마스크 착용이 사람을 죽이는 걸 알면서도 쓰라는 당신들(의사들과 카운티 위원들)은 모두 악마의 법을 순종하는 사람들입니다"

"당신들은 인류 상대로 마스크 착용 의무화란 범죄를 행하였기 때문에 반드시 체포될 것입니다"


문제는 위와 같은 주장들이 팜비치 카운티에서만 그치는 것이 아닌 미국 전역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이란 것이다. 


미국의 정치를 장악하고 있는 2개의 정당(공화당과 민주당)은 자유의 범위가 어디까지인지란 부분에서 이견을 보이고있다. 보수정당인 공화당은 개인의 자유와 미국이 건국 때부터 지켜온 자유에 대한 가치에 대해 중점을 두고 있고 진보정당인 민주당은 평등과 안전에 더 큰 비중을 두고 있다. 


현시점에서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는 사람들 중 대부분이 현재 개인의 자유를 중요시하는 미국 보수당의 사람들과 지지자들이다. 위 팜비치 공청회에서 마스크 착용에 비판적인 발언한 한 여성의 티셔츠에도 "Trump Girl", 즉 보수당인 공화당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지지자 임을 볼 수 있다. 


올해 11월에는 미국 대통령 선거가 열린다. 공화당 후보로는 현 45대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Donald J. Trump) 대통령이, 민주당 후보로는 미국 44대 대통령 버락 오바마(Barack H. Obama)의 부통령을 지난 조 바이든(Joe R. Biden Jr.)이 출마한다. 보통 선거가 다가오면 후보들은 다른 후보들과 차별화를 두려 하는 것이 일상이다. 캠페인 슬로건, 공약들, 또 같이 선거운동을 하는 사람들 등을 통해 차별화를 둔다. 올해 도널드 트럼프가 차별화로 두고 자신의 이미지를 만들어가는 도구가 바로 마스크 착용 여부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에도 계속해서 마스크를 쓰는 것은 개인의 자유라고 강조했다. 보수당에 소속된 정치인들 또한 비슷한 의견이다. 그들은 자신들의 지지자들을 향해 "마스크를 착용 안 해도 안전하다", "자유 탄압이다"라는 등의 발언을 연일 하고 있다.


프레젠테이션1.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6기 진예강기자]


위 통계자료는 미국의 정치와 정책들은 연구하는 Pew Research Center에서 "현재 시기에 마스크는 얼마나 지속적으로 착용되어야 하나요?"라는 질문으로 미국 국민에게 설문 조사한 결과이다. 마스크 착용에 대한 거부감이 보수당이 민주당보다 눈에 띄게 높은 것을 알 수 있다. 

사망자가 계속해서 증가함에 따라 일부 공화당 정치인들은 마스크 착용을 권장하기로 바꾼 사람들도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역시 마스크 착용을 권고는 하지만 절대로 의무화시키지는 않겠다고 한다. 미국의 정치분석가들은 트럼프가 마스크를 착용 거부 함으로써 자유의 상징이 되고 싶어 한다고 해석한다.

위협적 바이러스가 유행이어도 내가 괜찮다고 생각하면 착용 안 할 자유. 대유행 상황에도 착용을 안 하고 돌아다닐 수 있는 용기. 이러한 것들이 트럼프가 미국 국민들에게 전달하려 하는 메시지라고 그들은 전했다. 얼마 전 트럼프가 FOX News와의 인터뷰에서 "절대로 미국 국민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않기를 맹세합니다. 그들에게는 정해진 자유가 보장되어야 합니다."라고 한 부분에서만 봐도 자유를 강조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트럼프의 이러한 행동과 발언들로 인해 기존에 마스크를 착용하던 사람들도 트럼프가 주장하는 자유를 침해받지 않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그러면 과연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정치인들은 "마스크 착용 거부"라는 이미지로 자유의 상징이 될 수 있을까? 자유민주주의의 선봉자인 미국의 수장인 트럼프는 과연 마스크 착용 자유란 이미지로 인해 전 세계에 자유에 의미를 전달 할 수 있을까? 

현재 미국은 코로나19라는 자연재해로 인해 대부분에 도시에서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한 상태이다. 안전한 학교에 가는 자유, 직장에 가서 돈을 벌 수 있는 자유, 여름 동안 여가 생활을 할 수 있는 자유,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할 자유 등을 빼앗겼고 더 빼앗기고 있다.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가 감염을 예방하는 데에 도움이 됨이 증명된 이 시점, 트럼프의 코로나 대응은 올해 11월에 어떠한 결과를 가져올지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16기 진예강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62452
1년째 계속되는 산불, 결국 뿌린 대로 거두는 일? new 2020.10.29 김하영 77
독감백신 사망자 점차 증가 newfile 2020.10.29 박정은 86
'의료계 총파업', 밥그릇 챙기기인가 정당한 투쟁인가 newfile 2020.10.29 유서연 65
문재인 대통령, 유명희 지지 총력전 newfile 2020.10.28 명수지 142
대선 전 마지막 TV 토론, 코로나19 대응 관련 주제로 팽팽히 맞선 트럼프-바이든 file 2020.10.27 박수영 115
예방인가? 위협인가? file 2020.10.27 길현희 111
인천국제공항 드론 사건 file 2020.10.26 이혁재 133
공포가 된 독감백신‧‧‧ 접종 후 잇따른 사망 file 2020.10.26 윤지영 155
불법 신상 유포 웹사이트 발목 잡는 '사실적시 명예훼손죄' file 2020.10.26 나영빈 269
백신, 안전한가? 1 file 2020.10.22 홍채린 263
내년 3월부터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 그 함의는 무엇인가? file 2020.10.22 정지후 200
최종적 무죄 판결, 이재명 파기환송심 무죄 file 2020.10.21 전준표 229
한국 WTO 사무총장 후보 유명희, 결선 진출 2 file 2020.10.21 차예원 240
다시 돌아보는 일본불매운동, 과연 성과는 어느 정도일까? 3 file 2020.10.16 정예람 1732
12월 13일 조두순 출소...청소년들의 공포감 3 file 2020.10.15 김지윤 1034
美 대통령 트럼프 코로나19 확진... "곧 돌아올 것" 2020.10.14 임이레 246
불법이 난무하는 도로, 범인은 전동 킥보드? 2020.10.12 이삭 304
아프리카 말리의 장기집권 대통령 무사 트라오레 사망... 향년 83세 2020.10.08 박재훈 188
마스크의 생산량 추이와 전망 file 2020.10.05 김남주 193
농산물이 일으킨 수출의 문 file 2020.10.05 김남주 213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된 요즘...마스크 때문에 싸우는 나라가 있다? 2020.09.29 진예강 269
코로나19, 동물도 피해 갈 수 없는 재앙 file 2020.09.28 최은영 252
전 세계를 뒤흔든 코로나바이러스가 조작됐다? file 2020.09.28 방지현 266
대낮에 주황빛 하늘? 미 서부를 강타한 최악의 산불 file 2020.09.28 김시온 227
구글 클래스 접속 오류... 학생부터 교사까지 '일동 당황' file 2020.09.28 황수빈 285
해양 쓰레기 증가, 바다도 아프다 2020.09.28 이수미 209
독감백신 종이상자로 유통 file 2020.09.28 윤지영 212
지구가 인간에게 날리는 마지막 경고인듯한 2020년, 해결방안은? file 2020.09.25 박경배 268
미국 대법관이자 미국 여성 인권 운동의 상징인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별세 file 2020.09.25 임재한 398
다가오는 추석,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file 2020.09.25 김민지 196
8년 만의 일본 총리 교체, 한일관계 변화 올까? file 2020.09.25 김진성 185
피해액만 200억 원! 필라델피아, L.A. 등의 한인 상점 약탈 file 2020.09.23 심승희 675
중국 비상 코로나19에 이어 중국에서 브루셀라병 대규모 확진 file 2020.09.23 오경언 342
한국 첫 WTO 사무총장 후보 유명희, 1차 선거 통과 file 2020.09.23 차예원 278
'아베 시즌 2', '외교 문외한'... 그래도 지지율 74% '자수성가 총리' file 2020.09.23 신하균 249
트럼프의 대선 연기 주장, 반응은 싸늘? file 2020.09.22 임재한 314
화재는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른다 1 file 2020.09.22 정주은 616
코로나19의 한복판에 선 디즈니월드의 재개장 file 2020.09.21 염보라 359
원자폭탄, 그 시작은 아인슈타인? 1 file 2020.09.21 서수민 304
공공의대 설립, 정부와 의사 간의 팽팽한 논쟁, 그 승자는? file 2020.09.21 김가은 254
고조되는 美中 갈등, 어디까지인가? 2020.09.16 김나희 309
2016년 ‘위안부 손배소’, 이용수 할머니 증언을 끝으로 4년 만에 드디어 막 내린다 2020.09.16 이채은 359
필리핀 네티즌, 한국을 취소하다? 1 file 2020.09.15 황현서 365
코로나19의 후유증 '브레인 포그' 3 file 2020.09.10 오현지 1957
홍준표 정부·여당과 합의한 의료계에 "합의된 안의 지켜지지 않을 때 투쟁을 해도 늦지 않다" 5 file 2020.09.09 최성민 626
9년 만에 돌아온 폭우 file 2020.09.08 홍채린 283
“저도 학교 가고 싶어요”… 끝이 보이지 않는 원격 수업의 연장선 3 file 2020.09.07 이지민 1259
게놈, 코로나19를 종식시킬 수 있는 키 file 2020.09.07 김정원 26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7 Next
/ 4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