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6.pngsidebanner_04.png
시사포커스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by 7기박성우기자 posted Jun 14, 2018 Views 66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남자 육상에 우사인 볼트가 있다면, 여자 육상에는 세메냐가 있다. 2016년 리우 올림픽 육상 여자 800m에서 2위와 무려 121이나 차이나는 압도적인 성적을 거두며 금메달은 딴 선수는 바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육상영웅 캐스터 세메냐이다. 하지만 세메냐가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높기 때문에 불공평하다는 불만이 제기되면서 성별 논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실제로 신체검사 실시 후 세메냐는 다른 여성 선수들과 비교해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약 3배 정도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러한 사례들에 대한 방안으로 2011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일정 기준 이상일 경우 여성 종목 출전을 금지시키는 규정을 만들었지만, 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근거 부족을 이유로 일시 정지 명령을 내렸다.


세메냐는 어떻게 성별 논란을 극복하고 이번 올림픽 육상 여자 경기에 출전할 수 있었을까? 우선 세메냐는 생물학적 성 판별이 어려운 안드로겐 무감응 증후군을 앓고 있다.

또한 성판별 검사 결과 그녀의 몸에서 난소와 자궁이 아닌 고환이 발견되었다. 내부 생식기는 남성의 특징을 지닌 것이 맞지만, 서울아산병원 소아·청소년 비뇨기과에서 근무하는 김건석 의사의 메디컬 칼럼에 의하면 세메냐의 신체 상태는 남성가성반음양의 상태일 가능성이 높다. 남성가성반음양은 고환이 만들어졌지만 생식기를 만들 때 이상이 생겨 여성의 외부 생식기가 발달한 경우를 말한다. 많은 언론에서 세메냐를 양성자라고 표현했지만 난소와 정소를 모두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정확하지 않은 표현이다. 세메냐는 고환까지 만들어졌지만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높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받아들이는 수용체가 비정상이므로 생식기가 여성화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최종적인 외음부 신체 상태가 중요시되어 세메냐는 의학적으로 여성으로 판정되었다.

semenya.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박성우 기자]


여전히 논란은 완전히 사라지지 않았고, 여러 반박이 아직까지 제기되고 있다. 일부에서는 세메냐가 높은 테스토스테론 수치 덕분에 근육량이나 운동능력에 있어서 유리하다는 의견이 나왔지만, 테스토스테론을 받아들이는 수용체에 이상이 있기 때문에 세메냐의 근육 발달은 남성 호르몬이 아닌 운동을 통한 노력의 산물로 봐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이다. 또한 세메냐가 동료 여자 육상 선수와 결혼한 사실을 근거로 그녀에 성별에 의구심을 갖는 사람들도 있지만, 세메냐는 의학적으로 여성일 뿐 아니라 스스로를 여성으로 생각하며 동성애 결혼을 한 것이다. 이제부터는 그녀의 신체 상태가 아닌 성별 논란에 가려져 빛을 보지 못한 금메달을 향한 세메냐의 피나는 노력에 주목해야 하지 않을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7기 박성우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8기심재민기자 2018.07.06 18:38
    옛날에 동독에서 여성 투포환 선수에게 테스토스테론을 주입해 문제가 된적이 있었죠.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평화실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2018.06.19 이민영 608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620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미소짓는 시진핑 file 2018.06.18 박현규 544
2018년 지방선거 1 file 2018.06.18 조은지 685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1 file 2018.06.14 박성우 665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642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758
미국의 극적인 승부수, '회담 취소 선언'이 가져온 효과 2 file 2018.06.11 김세민 1053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1 file 2018.06.11 이승현 722
끊이지 않는 몰래카메라의 공포 2 file 2018.06.11 마하경 964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573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819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811
북미회담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1 file 2018.06.05 양희원 663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527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1588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3742
국회의원 체포 동의안. 방탄국회 만드나 2 file 2018.05.31 함현지 613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1104
북한은 왜 핵무기를 버리는가 2 file 2018.05.28 황수환 837
몰카피해자, 정부가 나선다 2 2018.05.28 이채원 917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3248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742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1006
남북 경제협력주, 안전한 걸까? 2 file 2018.05.25 오명석 970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1022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529
북 핵실험장, 남 취재진만 접수 받고 풍계리로 1 file 2018.05.24 노원준 767
누구를 위한 법인가? 2 file 2018.05.24 심윤지 669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1200
대한민국의 흐린 하늘을 만드는 주범, 미세먼지 2 file 2018.05.24 노채은 650
그해 봄은 뜨거웠네 2 file 2018.05.23 최시원 683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주범, 미세먼지를 알아보자 2 file 2018.05.23 배민정 530
하나된 한반도, 눈부신 경제성장 6 file 2018.05.23 박예림 2698
평화, 새로운 시작 2 file 2018.05.21 김혜민 720
아직은 시작 단계인 남북정상회담. 2 2018.05.21 권오현 929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 서버 오류 발생..네티즌들 “나만 안 되나” file 2018.05.18 디지털이슈팀 1254
뜨거운 한반도, 따뜻한 봄바람 불어올까 3 file 2018.05.17 정민승 1693
우리가 즐겨하는 게임, 과연 바람직하게 하는 방법은? 2 file 2018.05.16 석근호 611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2506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2248
경제 성장과 환경 보호, 중국이 쥔 양날의 검 3 file 2018.05.11 김명진 1084
유명 브랜드의 고객 폭행 사건 2 file 2018.05.11 구희운 771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750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2 2018.05.08 김지연 644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1030
보행자의 안전을 지키는 LED 조명등 2 file 2018.05.04 박소윤 974
‘4.27 판문점 선언’에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중국 1 file 2018.05.03 박현규 137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
new_side_05.png
new_side_06.png
new_side_07.png
new_side_0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