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by 7기이후제기자 posted Jun 12, 2018 Views 12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한일정상회담.jpg

 [이미지 제공=청와대 홈페이지, 저작권자로부터 사용 허락을 받음]


 요즘 국제 정치에서 재팬 패싱이란 단어가 대두되고 있다. 재팬 패싱이란 국제정치에서 일본이 외교상에서, 특히 한국, 북한, 미국 간의 관계에서 소외되고 있는 상황을 의미한다. 최근 북한의 핵 실험장 폐쇄 현장에 일본이 초대받지 못하며 재팬 패싱이 현실화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한반도 문제 회담에서 제외되었던 러시아와 영국까지 초청을 받았는데 유일하게 6자회담 당사국 중 일본만 초청을 받지 못해 일본 언론들은 초조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의 아베 총리의 행보에 대한 세간의 관심이 끊이지 않고 있다.


 2018년 북한의 갑작스러운 평창 올림픽 참가 결정으로 한반도 정세가 급격히 긍정적으로 변화함에 따라 지난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이 이루어졌고, 한반도에 평화가 찾아오고 있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북한은 노골적으로 일본의 자국 정치개입을 배제하고 있다. 일본은 북한에 일본인 납북문제를 매개로 대화를 요청하고 있으나 지난 12일, 일본에게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납치 문제는 이미 해결됐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이어, 지난 16일 북한 노동관 기관지 노동신문은 “일본은 시대착오적인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만 몰두하던 나머지 조선반도(한반도) 문제에 머리를 들이밀 체면마저 잃었다”고 보도했다. 이어 “과거 청산만이 일본의 미래를 보증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일본이 북한과 대화를 하기 위해서는 과거에 대한 사과가 먼저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미국 또한 일본에게 우호적이지는 않은 상황이다. 트럼프의 공화당 정권은 일본에 대해 대놓고 적대적이지는 않더라도 견제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은 좋은 친구지만 지금까지 미국을 상대로 흑자를 보면서 미소짓고 있었는데, 그 미소 이제 끝났다.” 같은 코멘트를 날리는 등 미·일 무역 관계에서 손해를 절대 볼 생각이 없다는 강한 스탠스를 유지하고 있다.


 이렇게 압박적인 상황에서 강경 보수파인 아베 정권이 과연 북한이 원하는 것인 과거 일제강점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를 하고, 미국에 저자세 외교를 시행하여 국제 정세에 다시 개입을 할 수 있을 것인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7기 이후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3148
'구지가'로 불거진 논란, 교권침해인가 성희롱인가 file 2018.07.24 최가영 882
학생인권침해에 나타난 학생인권조례, 우려의 목소리 file 2018.07.23 정하현 1133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986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월드컵과 경제 그리고 대한민국 2 file 2018.07.20 김민우 1076
최저임금 8350원, 그 숫자의 영향력 4 file 2018.07.19 박예림 1176
난민법과 무사증 폐지를 촉구하는 시민들..'난민 수용 반대' 청원 70만 돌파 1 file 2018.07.19 김나경 1026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러시아 월드컵 중계와 시장 경쟁 file 2018.07.16 김민우 952
대한민국 교육의 주체는 누구인가? 1 file 2018.07.13 강민지 1339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1173
미세 먼지, 정말 우리나라의 탓은 없을까? 1 file 2018.07.11 김서영 994
인공 조명을 통한 광합성 file 2018.07.10 이승민 1486
공포에 떠는 우리 곁의 야옹이들 file 2018.07.10 이승현 990
아시아나항공 노조, 대한항공 직원연대와 경영진 퇴진 운동 및 기내식 정상화 집회 file 2018.07.09 마준서 1653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1622
미세먼지,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불청객 file 2018.07.05 김환 872
빈곤과 가난은 옛이야기일까? 1 file 2018.07.04 박상미 1149
베네수엘라! 살인적인 물가 폭등 떠나는 국민들 file 2018.07.03 이소현 1084
보이지 않는 공포 몰래카메라 3 file 2018.07.02 김영환 2042
문재인 대통령 내외, 러시아 구세주 대성당 방문 file 2018.06.27 홍민기 1230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1652
미투, 어디가 끝인가 1 2018.06.19 고유진 1222
평화실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2018.06.19 이민영 961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968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미소짓는 시진핑 file 2018.06.18 박현규 883
2018년 지방선거 1 file 2018.06.18 조은지 1201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1 file 2018.06.14 박성우 1220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1107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1221
미국의 극적인 승부수, '회담 취소 선언'이 가져온 효과 2 file 2018.06.11 김세민 1451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1 file 2018.06.11 이승현 1352
끊이지 않는 몰래카메라의 공포 2 file 2018.06.11 마하경 1509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983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1337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1284
북미회담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1 file 2018.06.05 양희원 996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836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4234
국회의원 체포 동의안. 방탄국회 만드나 2 file 2018.05.31 함현지 1057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1590
북한은 왜 핵무기를 버리는가 2 file 2018.05.28 황수환 1266
몰카피해자, 정부가 나선다 2 2018.05.28 이채원 1444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3938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1180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1460
남북 경제협력주, 안전한 걸까? 2 file 2018.05.25 오명석 1518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1419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9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 Next
/ 3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