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6.pngsidebanner_04.png
시사포커스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by 7기주아현기자 posted Jun 07, 2018 Views 83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어디든 왕따는 존재한다. 그런데 특히 초등학교에서는, 12세 미만의 그 어린아이들이 정말 별 것 아닌 이유로 왕따를 만들어 낸다. "냄새가 나서, 말투가 특이해서, 소심해서, 외모가 마음에 들지 않아서" 겨우 이런 이유로 피해자의 마음에 상처를 내고 심지어는 자살이라는 극단적 선택까지 하게 만든다. 그 어린 초등학생 아이들의 폭력이 과연 아이들만의 잘못이라고 할 수 있을까?


아이를 교육할 수 있는 곳은 학교, 학원, 가정이다. 학교에선 학교폭력에 대해 거의 알려주지 않는다. 학교폭력에 대한 교육이라고 해 봤자 아이들의 관심을 끌지 못하는 형식적인 학교폭력 예방교육과 도덕 교과서의 몇 페이지에 나와 있는 "친구랑 사이좋게 지내자" 뿐이다. 그렇다면 학원은? 논술, 영어, 수학, 음악, 미술, 태권도. 이것이 초등학생 아이들이 주로 다니는 학원이다. 이 중 아이의 인성을 책임지고 가르쳐 줄 학원은 없다. 마지막으로 가정. 가정에서는 충분한 대화 없이 묵묵히 저녁을 먹고 각자 방으로 들어가는 경우가 대다수다. 또한 가정에서 아이들에게 스마트폰을 너무 빨리 갖게 하기 때문에 아이들은 방에서 스마트폰 게임을 하며 이런저런 욕설을 배운다. 이런 환경에선 아이가 훌륭한 인성을 함양한 채 자라나기를 기대하긴 어렵다.

 새 파일 2018-05-24_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주아현기자]


가해 학생이 훌륭한 인성을 가지고 있었다면 피해 학생은 없었을 것이다. 그렇다면 이 피해 학생에게 사과해야 할 사람은 가해 학생이 아니라 가해 학생의 인성교육을 제대로 하지 못한 학교와 가정이 아닐까? 학교와 가정은 학교폭력 문제 해결을 위해 아이들의 인성교육을 책임감 있게 '제대로' 해야 할 필요가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7기 주아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한유성기자 2018.06.12 11:37
    우리나라 기성세대들의 권력 문화와 남을 이겨야 한다는 문화가 그대로 학교에 적용된 것 같아서 마음이 아프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8기기자청춘이다! 2018.06.26 01:04
    학교폭력 가해자들을 보면 가정폭력이나 가정불화, 또는 애정결핍등의 문제들이 있는경우가 많더라구요..... 그러나 우리는 그런 것은 배제한체 그 사람의 문제만을 비난하니 그 사람이 고처지지 않고 오히려 더 엇나가는 경우가 생기는것 같아요...기사 잘 읽었습니다!!
  • ?
    6기이지은기자A 2018.07.25 22:36
    가해자들이 꼭 가정폭력,불화가 있는것만은 아니더라구요 제 주변엔 멀쩡한애들이 자기보다 약하다는 이유로 괴롭히는것 같았어요 하루빨리 학교폭력이 사라졌으면 좋겠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해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평화실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2018.06.19 이민영 620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631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미소짓는 시진핑 file 2018.06.18 박현규 548
2018년 지방선거 1 file 2018.06.18 조은지 698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1 file 2018.06.14 박성우 679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672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783
미국의 극적인 승부수, '회담 취소 선언'이 가져온 효과 2 file 2018.06.11 김세민 1071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1 file 2018.06.11 이승현 751
끊이지 않는 몰래카메라의 공포 2 file 2018.06.11 마하경 1005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586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845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835
북미회담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1 file 2018.06.05 양희원 678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538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1644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3759
국회의원 체포 동의안. 방탄국회 만드나 2 file 2018.05.31 함현지 632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1130
북한은 왜 핵무기를 버리는가 2 file 2018.05.28 황수환 858
몰카피해자, 정부가 나선다 2 2018.05.28 이채원 947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3277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765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1028
남북 경제협력주, 안전한 걸까? 2 file 2018.05.25 오명석 988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1035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541
북 핵실험장, 남 취재진만 접수 받고 풍계리로 1 file 2018.05.24 노원준 785
누구를 위한 법인가? 2 file 2018.05.24 심윤지 686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1223
대한민국의 흐린 하늘을 만드는 주범, 미세먼지 2 file 2018.05.24 노채은 665
그해 봄은 뜨거웠네 2 file 2018.05.23 최시원 712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주범, 미세먼지를 알아보자 2 file 2018.05.23 배민정 546
하나된 한반도, 눈부신 경제성장 6 file 2018.05.23 박예림 2813
평화, 새로운 시작 2 file 2018.05.21 김혜민 737
아직은 시작 단계인 남북정상회담. 2 2018.05.21 권오현 984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 서버 오류 발생..네티즌들 “나만 안 되나” file 2018.05.18 디지털이슈팀 1270
뜨거운 한반도, 따뜻한 봄바람 불어올까 3 file 2018.05.17 정민승 1712
우리가 즐겨하는 게임, 과연 바람직하게 하는 방법은? 2 file 2018.05.16 석근호 620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2533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2328
경제 성장과 환경 보호, 중국이 쥔 양날의 검 3 file 2018.05.11 김명진 1111
유명 브랜드의 고객 폭행 사건 2 file 2018.05.11 구희운 788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767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2 2018.05.08 김지연 656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1046
보행자의 안전을 지키는 LED 조명등 2 file 2018.05.04 박소윤 995
‘4.27 판문점 선언’에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중국 1 file 2018.05.03 박현규 144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
new_side_05.png
new_side_06.png
new_side_07.png
new_side_0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