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6.pngsidebanner_04.png
시사포커스

인공 조명을 통한 광합성

by 7기이승민기자 posted Jul 10, 2018 Views 8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인공조명 광합성 자료 (직접 촬영).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이승민기자]


최근 들어 급증하는 이산화탄소에 따른 지구 온난화 문제에 전문가들은 다양한 대책들을 세우고 있다. 그중에 하나로 가장 잘 알려지고 쉬우면서 접근성이 뛰어난 해결책은 식물을 많이 심는 것이다. 식물을 심게 되면 지구상의 이산화탄소가 산소로 바뀌고, 이에 따라 지구 온난화를 최소한으로 만들게 될 것이다. 또한, 이 식물을 가장 손쉽게 관리할 수 있는 곳이자 우리에게 비교적 직접적으로 산소를 배출하는 것이 집안에 보관하는 식물이다. 이 식물들은 광합성을 위해 빛이 나는 곳, 즉 광원이 필요하지만, 실내에 있기 때문에 햇빛보다는 인공조명에 의지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식물은 광합성을 할 때 광원의 색 영향을 많이 받는 것으로 널리 이해되고 있다. 각 광원마다 파장이 다르며, 우리 눈에 보이는 400~700nm의 파장 영역이 식물 성장에 필요한 파장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 각자의 집에 사용하는 광원; 전구, 백열전구, LED 전구 등은 다르고, 이에 따라 광합성 속도가 달라진다. 이 광합성을 가장 효율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식물에게 적절한 환경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서 식물이 가장 많은 양의 산소를 내보낼 것이다.

형광등의 겉면 온도의 경우는 2700과 6500k 사이의 색온도를 기본적으로 나타낸다. 수명의 경우, 백열등보다는 길지만 LED에 비해 크게 낮다. 이러한 효율적인 면들에 의하여 형광등은 일본 등등의 나라의 수경재배 시스템에 자주 사용된다. 하지만, 이의 가장 큰 단점은 바로 너무 많은 에너지를 소비하고 이를 통해 자원낭비만 아닌, 엄청 과다한 전력 소모를 감수해야 된다. 또한, 760시간 동안 빛에 노출되어야 큰 효과가 있다.

반면에, LED 전등의 경우는 내구성이 있고 이 조명 기구는 소비 전력이 낮을 뿐만 아니라, 50,000시간이라는 엄청난 내구성을 자랑하는 면에서는 우세하다. 또한, 미세소타 대학의 원예기술부에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이 두 가지 램프를 이용하여 7주간 식물을 키워서 키 성장을 비교해보니, LED가 압도적으로 성장률이 높았다는 결과가 있었다.


LED 식물 성장 조명을 이용하는 것이 다른 인공조명들에 비해 식물 성장을 빠르게 하고, 생산성을 높이며 보다 효과적이라는 결론에 도달하였다. 이를 통해서 집안에서 식물을 기를 때는 LED 전구를 사용하여 평소에 다른 광원을 사용했을 때보다 광합성량이 늘어나서 비교적 많은 양의 산소를 배출하게 된다. 이것은 지구 온난화를 줄이는 첫걸음이 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7기 이승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난민에 대한 국민들의 반감과 청와대의 답변 file 2018.08.09 이수지 441
'폭염에 이어 폭우', 기습적 피해 받은 영동 1 file 2018.08.07 이선철 477
청와대, '난민법, 무사증 입국 폐지/개헌' 거부 답변을 내놓다 file 2018.08.07 김나현 400
美 관세와 폭풍 같은 세계의 반응 1 file 2018.08.06 노시현 404
이제는 말할 수 있다. 3 file 2018.08.02 심윤지 732
미투의 끝은 어디인가 file 2018.08.02 박세빈 776
조력자살 그 한계는 어디인가? file 2018.07.31 신화정 524
정의당 원내대표 故 노회찬 국회의원 영결식 국회장으로 엄수 7 file 2018.07.31 허기범 856
북극해를 둘러싼 갈등 file 2018.07.30 김지은 696
왜 이렇게 덥지? 3 file 2018.07.30 고다은 484
청와대 게시판 '난민신청 허가 폐지/개헌' 청원 70만 돌파 4 file 2018.07.27 김정우 636
기무사 계엄 “실행” 계획, 국외자의 ‘반란’ file 2018.07.27 김지민 615
작지만 큰 그녀들의 외침 4 file 2018.07.26 김하은 552
지구상 마지막으로 여성 운전을 허용한 국가, 사우디아라비아 file 2018.07.26 김채용 427
위기에 부딪힌 에너지 전환 정책, 어떻게 나아갈 것인가 file 2018.07.26 박문정 372
노인 복지 정책, 어떻게 얼마나 변했는가? file 2018.07.26 장서진 326
우리는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가...언론의 무서움을 말하다 2 file 2018.07.26 김지연 489
계속되는 제주 난민수용 갈등, 어느것이 옳은 선택? 2018.07.26 고유진 469
계속되는 폭염,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2 2018.07.25 김성백 497
오스만의 파리 도시계획, 여의도에서 재현되나? - 박원순 시장의 여의도 마스터플랜 file 2018.07.25 신유진 430
왜 우리는 알고 있는데도 실천하지 않는가 2 2018.07.25 임서정 563
미세먼지, 우리가 줄일 수 있습니다 2018.07.25 임서정 396
끝없는 갑질 논란. 이번엔 백화점 난동? 1 file 2018.07.25 하예원 379
미중 무역전쟁, 어디까지 갈까? file 2018.07.25 오명석 460
한국문학의 거장, 최인훈 떠나다 file 2018.07.25 황수환 487
'낙태죄 폐지', 우리는 여성의 인권을 쟁취한다 2 file 2018.07.25 양성민 389
제4차 산업혁명 시대 갈수록 커져가는 지식 재산권의 남용, 법적 분쟁의 해결책은? file 2018.07.24 송민주 579
'구지가'로 불거진 논란, 교권침해인가 성희롱인가 file 2018.07.24 최가영 455
학생인권침해에 나타난 학생인권조례, 우려의 목소리 file 2018.07.23 정하현 710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675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월드컵과 경제 그리고 대한민국 2 file 2018.07.20 김민우 493
최저임금 8350원, 그 숫자의 영향력 4 file 2018.07.19 박예림 672
난민법과 무사증 폐지를 촉구하는 시민들..'난민 수용 반대' 청원 70만 돌파 1 file 2018.07.19 김나경 580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러시아 월드컵 중계와 시장 경쟁 file 2018.07.16 김민우 497
대한민국 교육의 주체는 누구인가? 1 file 2018.07.13 강민지 79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742
미세 먼지, 정말 우리나라의 탓은 없을까? 1 file 2018.07.11 김서영 550
인공 조명을 통한 광합성 file 2018.07.10 이승민 818
공포에 떠는 우리 곁의 야옹이들 file 2018.07.10 이승현 629
아시아나항공 노조, 대한항공 직원연대와 경영진 퇴진 운동 및 기내식 정상화 집회 file 2018.07.09 마준서 1001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1035
미세먼지,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불청객 file 2018.07.05 김환 470
빈곤과 가난은 옛이야기일까? 1 file 2018.07.04 박상미 628
베네수엘라! 살인적인 물가 폭등 떠나는 국민들 file 2018.07.03 이소현 614
보이지 않는 공포 몰래카메라 3 file 2018.07.02 김영환 989
문재인 대통령 내외, 러시아 구세주 대성당 방문 file 2018.06.27 홍민기 706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1274
미투, 어디가 끝인가 1 2018.06.19 고유진 7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
new_side_05.png
new_side_06.png
new_side_07.png
new_side_0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