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6.pngsidebanner_04.png
시사포커스

미국의 극적인 승부수, '회담 취소 선언'이 가져온 효과

by 7기김세민기자 posted Jun 11, 2018 Views 74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Letter-to-Kim-Jung-Un.jpg

[이미지 제공=백악관 홈페이지,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미국은 지난달 24일, 싱가포르에서 개최가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전격적으로 취소 의사를 천명했다. 이는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폭파한 지 채 하루도 지나지 않은 때의 일이었다. 게다가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 회담을 마치고 귀국한 지 하루 만에 발생한 일이기도 해 전 세계에 더욱 큰 충격과 우려를 안겨주었다.


 대다수의 사람들은 한반도 정세가 또 한 번의 고비를 맞을 것으로 예측했으나 이 같은 예상과는 달리 현재 북미 관계는 급속도로 호전되어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목전에 두고 있다. 정상회담 취소로 최악의 위기를 맞았던 북미 관계가 이토록 빠르게 회복될 수 있었던 까닭은 무엇이었을까.


 문 대통령의 외교안보특보를 맡고 있는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 교수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공개적인 적대감과 극도의 분노를 회담 취소의 표면적 이유로 들었지만, 실제로는 의제 조율이 잘 안 된 것 같다."며 의제 조율 상의 충돌을 회담 취소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았었다.


 동시에 문 교수는 만약 북한이 핵실험 강행과 미사일 발사 등 무력시위를 하던 도중에 이런 상황이 발생했으면 상당히 문제가 될 만한 상황이었으나, 북한이 그동안 지속적으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미국인 인질 석방 등 호의적인 행보를 이어나가는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에 당시의 시국을 상당히 긍정적으로 평가했었다.


 당시 상황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던 전문가들은 비단 문 교수뿐만이 아니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이번 북미정상회담 취소는 본질적으로 미국 내부 문제, 조율 부족 등 때문이고, 북한도 이런 이유로 대화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며 “역설적으로 본인들의 필요와 간절함이라는 데 의미가 있다”고 회담 재개 가능성에 대해 낙관적인 태도를 보였었다. 또 미국의 브루킹스연구소는 “트럼프는 현 상황에서 북한의 핵포기를 받아내지 못하고 정상회담이 오히려 갈등을 확대시킬 것으로 판단한 것”이라며 “취소는 최선의 선택”이라고 주장했었다.


 전문가들의 예상은 그대로 적중했다. 북한은 회담 취소 선언 이후 9시간 만에 김계관 외무성을 통해서 회담 재개에 대한 유화적인 입장을 밝혔고 미국은 이에 화답했다. 이전의 북한의 태도에선 찾아볼 수 없었던 이례적인 모습이다. 미국의 '승부수'가 하나의 성공적인 '외교 전략'으로 작용한 것이다.


 한편 양국 정상은 회담을 이틀 앞두고 싱가포르에 도착해 오는 12일에 열릴 정상회담을 준비 중이다. 이번 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어 하루빨리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킬 수 있길 기원해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7기 김세민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인공 조명을 통한 광합성 file 2018.07.10 이승민 411
공포에 떠는 우리 곁의 야옹이들 file 2018.07.10 이승현 350
아시아나항공 노조, 대한항공 직원연대와 경영진 퇴진 운동 및 기내식 정상화 집회 file 2018.07.09 마준서 545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595
미세먼지,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불청객 file 2018.07.05 김환 279
빈곤과 가난은 옛이야기일까? 1 file 2018.07.04 박상미 377
베네수엘라! 살인적인 물가 폭등 떠나는 국민들 file 2018.07.03 이소현 351
보이지 않는 공포 몰래카메라 3 file 2018.07.02 김영환 542
문재인 대통령 내외, 러시아 구세주 대성당 방문 file 2018.06.27 홍민기 39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1019
미투, 어디가 끝인가 1 2018.06.19 고유진 551
평화실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2018.06.19 이민영 389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438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미소짓는 시진핑 file 2018.06.18 박현규 326
2018년 지방선거 1 file 2018.06.18 조은지 380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1 file 2018.06.14 박성우 345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398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503
미국의 극적인 승부수, '회담 취소 선언'이 가져온 효과 2 file 2018.06.11 김세민 746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1 file 2018.06.11 이승현 440
끊이지 않는 몰래카메라의 공포 2 file 2018.06.11 마하경 592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347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519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514
북미회담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1 file 2018.06.05 양희원 432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332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1153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3459
국회의원 체포 동의안. 방탄국회 만드나 2 file 2018.05.31 함현지 394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675
북한은 왜 핵무기를 버리는가 2 file 2018.05.28 황수환 540
몰카피해자, 정부가 나선다 2 2018.05.28 이채원 624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2766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486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707
남북 경제협력주, 안전한 걸까? 2 file 2018.05.25 오명석 692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782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333
북 핵실험장, 남 취재진만 접수 받고 풍계리로 1 file 2018.05.24 노원준 574
누구를 위한 법인가? 2 file 2018.05.24 심윤지 419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952
대한민국의 흐린 하늘을 만드는 주범, 미세먼지 2 file 2018.05.24 노채은 446
그해 봄은 뜨거웠네 2 file 2018.05.23 최시원 391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주범, 미세먼지를 알아보자 2 file 2018.05.23 배민정 305
하나된 한반도, 눈부신 경제성장 6 file 2018.05.23 박예림 1679
평화, 새로운 시작 2 file 2018.05.21 김혜민 513
아직은 시작 단계인 남북정상회담. 2 2018.05.21 권오현 567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 서버 오류 발생..네티즌들 “나만 안 되나” file 2018.05.18 디지털이슈팀 107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new_side_05.png
new_side_06.png
new_side_07.png
new_side_0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