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6.pngsidebanner_04.png
시사포커스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by 7기서고은기자 posted May 25, 2018 Views 54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1910년 한·일 합방부터 시작하여 1945년 광복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근대 역사는 강제로 이루어지지 않은 것들이 없었다. 일본은 우리나라를 식민지배 하던 당시, 민족성을 말살시키기 위해 강제로 창씨개명과 신사참배를 강요했으며, 1930년대 중·일전쟁과 태평양전쟁을 거치면서 한국에서 식량과 무기를 비롯하여 인력까지도 무자비하게 '공출'해 나갔다.

이러한 한국의 근대사를 되새겨 본다면 당시 한국인들에게는 '인간 존엄'이라는 가치가 일절 존재하지 않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현행 헌법의 궁극적인 목표가 인간의 존엄성이고, ‘인권보장에 있다. 인간은 인간이라는 그 자체만으로도 존중받고 어떠한 생활영역에 있어서도 차별적 대우를 받지 않는 평등이 이루어져야 한다. 그러나 당시에는 그 어느 나라도 한국인들의 인권을 보호해주려 하지 않았고, 일본의 식민지 국가로 있는 현실에서 자유와 평등을 생각하는 것도 어려웠다. 자국 내에서도 아닌 타국의 간섭을 받고, 꼭두각시 같은 생활만을 해 오며 주체적인 생활을 거의 모두 탄압받아 온 것이 현실이었다.

강제 동원 역사관.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서고은기자] 


   역사적 사실이 아닌 어쩌면 지금 현재까지 진행되고 있는 이 문제에 대하여 부산시 시민단체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기리기 위한 소녀상과 함께 '강제 징용 노동자상'을 부산시 동구 일본 총영사관 앞에 설치함으로써 일본 측에서 한국과 관련된 노동자의 강제 징용이나 독립투사의 생체실험,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과 같은 역사적 사실들을 인정하고 국제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5월 8일 정부 측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의 이름으로 국민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의 담화문으로 부산시 시민단체와 강제 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를 상대로 일본 총영사관 옆에 위치한 노동자상은 한일 간의 외교문제 발생 등의 국제적 예양과 국내법을 감안하여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 등의 더 의미있고 적합한 장소로 이전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전했고, 부산시 동구청과 건립특별위원회에게 노동자상의 이전을 요청했다.

부산시 동구청에서는 노동자상 건립 당시 정부와의 합의가 없는 상태로는 손대지 않겠다.”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정부가 위의 담화문을 발표하고 난 후 동구청에서는 노동자상을 "오는 23일까지 자진철거 하지 않을 시 구청에서 강제철거를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으며, 이에 따라 시민단체는 역시 노동자상을 이전할 의향이 없음을 드러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7기 서고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평화실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2018.06.19 이민영 620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631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미소짓는 시진핑 file 2018.06.18 박현규 548
2018년 지방선거 1 file 2018.06.18 조은지 698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1 file 2018.06.14 박성우 681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672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785
미국의 극적인 승부수, '회담 취소 선언'이 가져온 효과 2 file 2018.06.11 김세민 1074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1 file 2018.06.11 이승현 753
끊이지 않는 몰래카메라의 공포 2 file 2018.06.11 마하경 1007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588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847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838
북미회담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1 file 2018.06.05 양희원 678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541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1645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3761
국회의원 체포 동의안. 방탄국회 만드나 2 file 2018.05.31 함현지 635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1130
북한은 왜 핵무기를 버리는가 2 file 2018.05.28 황수환 859
몰카피해자, 정부가 나선다 2 2018.05.28 이채원 948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3280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766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1031
남북 경제협력주, 안전한 걸까? 2 file 2018.05.25 오명석 988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1035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542
북 핵실험장, 남 취재진만 접수 받고 풍계리로 1 file 2018.05.24 노원준 787
누구를 위한 법인가? 2 file 2018.05.24 심윤지 689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1223
대한민국의 흐린 하늘을 만드는 주범, 미세먼지 2 file 2018.05.24 노채은 667
그해 봄은 뜨거웠네 2 file 2018.05.23 최시원 715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주범, 미세먼지를 알아보자 2 file 2018.05.23 배민정 548
하나된 한반도, 눈부신 경제성장 6 file 2018.05.23 박예림 2817
평화, 새로운 시작 2 file 2018.05.21 김혜민 739
아직은 시작 단계인 남북정상회담. 2 2018.05.21 권오현 986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 서버 오류 발생..네티즌들 “나만 안 되나” file 2018.05.18 디지털이슈팀 1270
뜨거운 한반도, 따뜻한 봄바람 불어올까 3 file 2018.05.17 정민승 1714
우리가 즐겨하는 게임, 과연 바람직하게 하는 방법은? 2 file 2018.05.16 석근호 623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2535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2331
경제 성장과 환경 보호, 중국이 쥔 양날의 검 3 file 2018.05.11 김명진 1113
유명 브랜드의 고객 폭행 사건 2 file 2018.05.11 구희운 788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769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2 2018.05.08 김지연 658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1048
보행자의 안전을 지키는 LED 조명등 2 file 2018.05.04 박소윤 995
‘4.27 판문점 선언’에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중국 1 file 2018.05.03 박현규 144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
new_side_05.png
new_side_06.png
new_side_07.png
new_side_0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