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by 7기서고은기자 posted May 25, 2018 Views 69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1910년 한·일 합방부터 시작하여 1945년 광복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근대 역사는 강제로 이루어지지 않은 것들이 없었다. 일본은 우리나라를 식민지배 하던 당시, 민족성을 말살시키기 위해 강제로 창씨개명과 신사참배를 강요했으며, 1930년대 중·일전쟁과 태평양전쟁을 거치면서 한국에서 식량과 무기를 비롯하여 인력까지도 무자비하게 '공출'해 나갔다.

이러한 한국의 근대사를 되새겨 본다면 당시 한국인들에게는 '인간 존엄'이라는 가치가 일절 존재하지 않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현행 헌법의 궁극적인 목표가 인간의 존엄성이고, ‘인권보장에 있다. 인간은 인간이라는 그 자체만으로도 존중받고 어떠한 생활영역에 있어서도 차별적 대우를 받지 않는 평등이 이루어져야 한다. 그러나 당시에는 그 어느 나라도 한국인들의 인권을 보호해주려 하지 않았고, 일본의 식민지 국가로 있는 현실에서 자유와 평등을 생각하는 것도 어려웠다. 자국 내에서도 아닌 타국의 간섭을 받고, 꼭두각시 같은 생활만을 해 오며 주체적인 생활을 거의 모두 탄압받아 온 것이 현실이었다.

강제 동원 역사관.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서고은기자] 


   역사적 사실이 아닌 어쩌면 지금 현재까지 진행되고 있는 이 문제에 대하여 부산시 시민단체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기리기 위한 소녀상과 함께 '강제 징용 노동자상'을 부산시 동구 일본 총영사관 앞에 설치함으로써 일본 측에서 한국과 관련된 노동자의 강제 징용이나 독립투사의 생체실험,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과 같은 역사적 사실들을 인정하고 국제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5월 8일 정부 측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의 이름으로 국민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의 담화문으로 부산시 시민단체와 강제 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를 상대로 일본 총영사관 옆에 위치한 노동자상은 한일 간의 외교문제 발생 등의 국제적 예양과 국내법을 감안하여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 등의 더 의미있고 적합한 장소로 이전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전했고, 부산시 동구청과 건립특별위원회에게 노동자상의 이전을 요청했다.

부산시 동구청에서는 노동자상 건립 당시 정부와의 합의가 없는 상태로는 손대지 않겠다.”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정부가 위의 담화문을 발표하고 난 후 동구청에서는 노동자상을 "오는 23일까지 자진철거 하지 않을 시 구청에서 강제철거를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으며, 이에 따라 시민단체는 역시 노동자상을 이전할 의향이 없음을 드러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7기 서고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학생인권침해에 나타난 학생인권조례, 우려의 목소리 file 2018.07.23 정하현 905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802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월드컵과 경제 그리고 대한민국 2 file 2018.07.20 김민우 749
최저임금 8350원, 그 숫자의 영향력 4 file 2018.07.19 박예림 899
난민법과 무사증 폐지를 촉구하는 시민들..'난민 수용 반대' 청원 70만 돌파 1 file 2018.07.19 김나경 769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러시아 월드컵 중계와 시장 경쟁 file 2018.07.16 김민우 670
대한민국 교육의 주체는 누구인가? 1 file 2018.07.13 강민지 1024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913
미세 먼지, 정말 우리나라의 탓은 없을까? 1 file 2018.07.11 김서영 736
인공 조명을 통한 광합성 file 2018.07.10 이승민 1151
공포에 떠는 우리 곁의 야옹이들 file 2018.07.10 이승현 798
아시아나항공 노조, 대한항공 직원연대와 경영진 퇴진 운동 및 기내식 정상화 집회 file 2018.07.09 마준서 1339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1330
미세먼지,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불청객 file 2018.07.05 김환 668
빈곤과 가난은 옛이야기일까? 1 file 2018.07.04 박상미 883
베네수엘라! 살인적인 물가 폭등 떠나는 국민들 file 2018.07.03 이소현 813
보이지 않는 공포 몰래카메라 3 file 2018.07.02 김영환 1500
문재인 대통령 내외, 러시아 구세주 대성당 방문 file 2018.06.27 홍민기 994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1453
미투, 어디가 끝인가 1 2018.06.19 고유진 967
평화실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2018.06.19 이민영 766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756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미소짓는 시진핑 file 2018.06.18 박현규 678
2018년 지방선거 1 file 2018.06.18 조은지 909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1 file 2018.06.14 박성우 871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837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994
미국의 극적인 승부수, '회담 취소 선언'이 가져온 효과 2 file 2018.06.11 김세민 1222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1 file 2018.06.11 이승현 1036
끊이지 않는 몰래카메라의 공포 2 file 2018.06.11 마하경 1223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758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1032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1044
북미회담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1 file 2018.06.05 양희원 808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658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2102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3975
국회의원 체포 동의안. 방탄국회 만드나 2 file 2018.05.31 함현지 858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1334
북한은 왜 핵무기를 버리는가 2 file 2018.05.28 황수환 1043
몰카피해자, 정부가 나선다 2 2018.05.28 이채원 1204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3566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942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1210
남북 경제협력주, 안전한 걸까? 2 file 2018.05.25 오명석 1213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1219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696
북 핵실험장, 남 취재진만 접수 받고 풍계리로 1 file 2018.05.24 노원준 91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