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신기하고 특별한 외계 행성

by 17기이채영기자 posted Dec 15, 2020 Views 58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오래전부터 우리는 우주라는 미지의 공간에 호기심을 가지며 살아왔다. 그래서 우리는 수많은 외계 행성들을 발견해 연구하고 또 다른 외계 행성들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우주에 관한 많은 사실이 밝혀지고 연구되지만, 여전히 세상에는 수만 가지의 우리가 모르는 행성들이 넘쳐나고 만들어지는데 그중 과학자들이 찾아낸 신기하고 특별한 외계 행성들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한다.


KakaoTalk_20201211_15414433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7기 이채영기자]


  첫 번째 행성은 다이아몬드로 이루어진 행성 바로 '게자리 55 e'이다. 이 행성은 지구에서 40광년 떨어져 있으며, 표면 온도가 2,000도나 된다. 또한 지구의 3분의 1의 2배에 해당하는 부분이 다이아몬드로 이루어져 있다. 그렇다면 무엇이 이 행성을 다이아몬드로 만드는 것일까? 다이아몬드는 탄소 결합으로 만들어진다. 탄소를 다이아몬드로 만들려면 고온과 높은 압력이 필요한데 그 조건을 모두 갖춰 표면이나 내부에 생기는 것이다. 하지만 처음부터 확실하게 다이아몬드로 알려진 행성은 아니었다. 처음 다이아몬드 행성은 미국의 천문학자인 마크 쿠츠너가 제시한 가상의 행성이었다. 물론 이 가상에 동의하는 여러 학자도 많았지만, 대부분의 학자는 물과 암석으로 되어 있다고 믿어졌다. 하지만 다이아몬드로 이루어졌다고 연구 결과가 나온 뒤 사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행성이다.


  두 번째 행성은 지구로부터 11광년 떨어져 있는 '슈퍼지구'라고 불리는 행성이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와 정보기술 전문 매체 씨넷 등이 6월 26일 보도했다. '슈퍼지구'라고 불리는 이 행성엔 생명체가 살고 있을 가능성이 있어 한참 관심을 받았었다. 왜 생명체가 살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일까? 그 이유는 바로 이 행성의 특징에 있다. 바로 지구와 화성 등과 같은 암석형 행성일 가능성이 높다는 이유와 액체 형태의 물이 존재할 가능성이 상당히 높기 때문이다. 과연 외계인들을 다룬 많은 영화가 나온 것처럼 실제 우리 우주에도 생명체가 살고 있을지 상당히 주목받고 있다.


  마지막 행성은 바로 지금까지 밝혀진 행성 중 가장 어두운 행성인 'TrES-2b'이다. 이 행성은 항성 GSC 03549-02811 주위를 도는 행성이다. 또한 지구에서 750광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외계 행성이다. 별명이 어두운 행성답게 행성 'TrES-2b'는 외부의 빛은 모두 흡수하며, 1%도 안 되는 빛만 반사시킨다고 한다. 또한 대기의 온도가 약 영상 980도에 달해 굉장히 높아 '뜨거운 목성'이라 부르기도 하며, 굉장히 껌껌해 블랙홀로 착각할 정도라고 한다.


  다이아몬드 행성, 슈퍼지구, 가장 어두운 행성 말고도 이 세상엔 참 많은 신기하고 독특한 행성들이 많이 있다. 밝혀진 여러 외계 행성을 비롯한 아직 밝혀지지 않은 미지의 행성들까지. 많은 행성이 생겨나고 과학자에 의해 연구되며 끊임없이 이루어질 앞으로의 우주 연구에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7기 이채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포토]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재준 고양시장 인터뷰 진행 file 2020.11.10 디지털이슈팀 24964
'복면가왕' 8연승의 주인공 부뚜막 고양이의 정체는..하이라이트 양요섭 file 2021.01.19 오혜인 565
강미강 작가와 “옷소매 붉은 끝동”의 만남 file 2021.01.19 정주은 626
더불어민주당 청년 TF, 미소대화 ‘청소년과 정치활동 - 18금 정치를 넘어 민주시민으로 서기’ 개최 file 2021.01.19 김찬영 571
왼손잡이, 오른손잡이 과연 누가 결정할까? 1 2021.01.15 이채영 955
과도한 트로트 열풍 이대로 괜찮은가? 2021.01.15 홍재원 876
추운 겨울, 고드름을 주의하세요! 2 2021.01.12 김성희 1043
면천읍성 일부 구간을 복원하다 file 2021.01.12 석종희 633
원더우먼 주인공 갤 가돗, "사람은 사람일 뿐..." 논란 file 2021.01.11 임이레 541
“양극화 사회에 전하는 공감과 소통” 푸른숲주니어, '네가 속한 세계' 신간 출간 file 2021.01.11 디지털이슈팀 480
물 만난 물고기, 정보화 사회 속 코로나 2021.01.05 한나킴아벌레 619
방구석 랜선 세계여행 '노르웨이' 1 file 2021.01.04 이유정 1138
美 캘리포니아, 자율 주행 무인자동차 '누로'의 상용 운전 첫 허가 file 2021.01.04 공성빈 524
도시 속에서 다시 태어난 자연, '월드컵공원' file 2021.01.04 서원오 571
코로나19, 장애인들에겐 가시 1 2021.01.04 이수미 500
미디어 리터러시와 걸어가는 미디어시대 file 2021.01.04 신아인 536
“누구나 한 번쯤 소문의 주인공된다” 푸른숲주니어, '소문의 주인공' 신간 출간 file 2021.01.04 디지털이슈팀 537
쌓여있는 이메일, 지구 온난화의 주범? 3 2020.12.31 원규리 2339
대기 중 이산화탄소로 망가져가는 해양을 살릴 수 있는 기술들 1 file 2020.12.31 이지민 959
644골의 메시, 역대 단일 클럽 최다 득점 기록 갱신 1 file 2020.12.31 김민재 714
영화의 기억, 영화 굿즈 스토어 1 file 2020.12.30 이준표 672
지구를 구하는 대학생 봉사단 ASEZ를 만나다 1 file 2020.12.29 송다은 1019
소셜 미디어의 충격적인 민낯 <소셜 딜레마> file 2020.12.29 김수연 538
마스크 착용! 우리의 생명을 지키는 유일한 방법 1 file 2020.12.29 정주은 1193
All is well! 동탄국제고 11기 준비 오픈 채팅방을 소개합니다 file 2020.12.29 문청현 2636
전 세계 관광지들의 침체 1 2020.12.28 김상현 503
12월 25일에 학교 가는 나라 1 2020.12.28 오예린 593
도산 안창호의 흥사단 평택 안성 지부 50주년 기념식 개최 file 2020.12.28 김서진 1136
쿠팡, ‘쿠팡플레이'로 OTT 시장까지 노린다! 1 file 2020.12.28 유채연 565
YLC 동아리 활동을 들여다보다! file 2020.12.28 정지후 502
공인인증서는 가고 시작된 민간인증서들의 시대 file 2020.12.28 이채은 450
2021학년도 유치원 보육비 지원 상승으로 학부모의 부담 경감시켜 file 2020.12.28 김아연 524
지금까지 코로나19같은 전염병은 없지 않았다? 1 file 2020.12.24 정승우 528
크리스마스 유래, 어디까지 알고 있니? 2 file 2020.12.24 조수민 504
예비 고1, 아무도 알아주지 않은 작지만 거대한 그들의 상처 3 file 2020.12.24 문청현 4449
울산 현대 AFC 챔피언스리그 통산 두 번째 우승! 1 file 2020.12.23 최준우 468
12월 1일은 세계 에이즈의 날! file 2020.12.23 윤현서 434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 격상 시 변화되는 우리의 일상은? 3 file 2020.12.21 신재호 610
실감형 콘텐츠로 방구석 문화생활 즐기기 2 file 2020.12.18 이소은 516
UN, 중앙아시아와 아프간 지역 청년들의 목소리 전하다 file 2020.12.17 김태환 893
전기자동차의 배터리와 미래 file 2020.12.16 전승호 644
신기하고 특별한 외계 행성 1 file 2020.12.15 이채영 585
입소문 탄 '경이로운 소문' 4회만에 OCN 역대 최고 시청률 2위 1 file 2020.12.11 홍재원 1151
무심코 쌓아둔 이메일이 지구온난화를 부른다? 3 file 2020.12.11 이채림 1295
하얗게 물들은 북런던 더비, 토트넘 승리의 핵심은? 2 file 2020.12.10 황동언 749
당신은 '난민 수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1 file 2020.12.10 김하은 726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학교에선 어떤 노력을 할까? file 2020.12.09 양윤아 1307
일본인이 기억하는 시인 윤동주 2 file 2020.12.09 유승호 860
인터넷만 있어도 뚝딱 만드는 카드뉴스, 너도 만들 수 있어! file 2020.12.09 송민서 78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1 Next
/ 8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