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일본인이 기억하는 시인 윤동주

by 17기유승호기자 posted Dec 09, 2020 Views 87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잎새에 이는 바람에도/나는 괴로워했다./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모든 죽어 가는 것을 사랑해야지/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걸어가야겠다.//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우리나라 사람 중에 이 시의 제목과 이 시를 지은 시인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올해는 이 시를 지은 윤동주 시인이 서거한 지 75주년이다우리나라에서는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사랑받는 시인인 윤동주과연 그가 죽은 일본에서는 어떨까우리에게는 저항시인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일본 사람들이 그의 시에 대해서 혐오감을 가지고 있을까일본의 많은 사람들이 윤동주를 아는 것은 아니다하지만 취재를 해 본 결과 윤동주의 시는 꽤 사랑을 받고 있었다.


먼저 윤동주의 시는 1984년과 1991년에 일본어 번역되어 출간된 바가 있으며, 2009년에는 송우혜가 쓴 『윤동주 평전』이 완역되어 후지와라 서점에서 출간하였다. 1991년과 2009년 사이에는 오랜 시간이 있지만, 이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 윤동주의 평전이 출간되었다는 것은 일본 사람들 중에서 윤동주를 알고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일본에서는 윤동주 시인의 시를 읽는 사람들의 모임이 있다윤동주의 첫 번째 일본 유학 학교는 동경의 릿쿄대학으로 이곳에는 시인 윤동주를 기념하는 릿쿄의 모임'이 있다. 2007년에 만들어진 이 모임에서는 매년 윤동주의 시를 일본어와 한국어로 낭독하고 윤동주에 대한 연구 발표를 하고 있다다른 하나는 윤동주가 서거한 후쿠오카에 있는 모임으로 후쿠오카 윤동주의 시를 읽는 모임이다. 1994년에 만들어진 이 모임에서는 매년 윤동주가 서거한 날에 기념식을 열고 있다.


우리에게는 저항 시인으로 알려진 윤동주이 모임들에 참여하는 일본 사람들은 그의 시를 저항시가 아니라 한 사람의 자기 성찰을 예술적으로 표현한 문학 작품으로 사랑하고 있으며일본에서의 그의 죽음을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었다.


릿쿄대학.jpg

윤동주가 유학했던 릿쿄대학 정문 사진, 코로나19로 릿쿄대학 안으로 들어갈 수가 없었다.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7기 유승호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7기 유승호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 ?
    18기김성희기자 2020.12.23 13:38
    일본 사람들까지 윤동주 시인을 기리고 있다니 정말 놀랍네요. 윤동주 시인은 정말 존경스럽고 대단한분이신 것 같아요. 좋은기사 감사합니다
  • ?
    16기문청현기자 2020.12.24 20:20
    윤동주 시인을 포함한 모든 영웅들은 위대합니다. 일본 입장에서는 비록 이들이 적이었지만 그들의 정신만은 인정할 수밖에 없었을 것 같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포토]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재준 고양시장 인터뷰 진행 file 2020.11.10 디지털이슈팀 27436
실감형 콘텐츠로 방구석 문화생활 즐기기 2 file 2020.12.18 이소은 531
UN, 중앙아시아와 아프간 지역 청년들의 목소리 전하다 file 2020.12.17 김태환 915
전기자동차의 배터리와 미래 file 2020.12.16 전승호 659
신기하고 특별한 외계 행성 1 file 2020.12.15 이채영 606
입소문 탄 '경이로운 소문' 4회만에 OCN 역대 최고 시청률 2위 1 file 2020.12.11 홍재원 1174
무심코 쌓아둔 이메일이 지구온난화를 부른다? 3 file 2020.12.11 이채림 1310
하얗게 물들은 북런던 더비, 토트넘 승리의 핵심은? 2 file 2020.12.10 황동언 787
당신은 '난민 수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1 file 2020.12.10 김하은 745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학교에선 어떤 노력을 할까? file 2020.12.09 양윤아 1327
일본인이 기억하는 시인 윤동주 2 file 2020.12.09 유승호 878
인터넷만 있어도 뚝딱 만드는 카드뉴스, 너도 만들 수 있어! file 2020.12.09 송민서 799
시민과의 소통이 절실한 지금, 고양시는? 1 file 2020.12.08 김한나 636
조선일보 창간 100주년 특별전 예술을 담아내다. "한글의 새로운 해석" <ㄱ의 순간> 1 file 2020.12.04 이예찬 728
대만 인기 퀴어 영화 <네 마음에 새겨진 이름>, 넷플릭스로 찾아온다 file 2020.12.04 김예슬 4442
베트남서 "한국어 제1외국어로 채택될 것" 1 file 2020.12.03 김유진 889
전 세계를 위협하는 코로나19? 1 file 2020.12.03 박정은 665
지하철 이용, 과연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할까? 1 file 2020.11.30 김시은 721
논란 많은 선거인단 제도, 왜 바뀌지 않을까? 1 2020.11.30 이유진 1164
2020년 연말은 NCT 가 책임진다! 1 file 2020.11.30 홍지원 685
11월 11일, 빼빼로 대신 묵념은 어떨까? 2 file 2020.11.30 신재호 662
가깝지만 가까워질 수 없는 존재, 가공식품 1 file 2020.11.30 김나래 543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일본인의 의견을 묻다 1 file 2020.11.30 오은빈 838
역사에 관심 있는 중·고등학생들이여, 이곳으로 모여라! file 2020.11.30 황지우 572
대한민국의 새로운 산업을 꿈꾸다...“물산업 혁신 창업 대전” 첫 개최 2020.11.30 이호성 698
조 바이든의 직접 쓴 유일한 자서전 2020.11.27 김상현 752
우려하던 일이 실제로..‘비상걸린 콘서트장’ file 2020.11.27 이서영 586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 '범이 내려 온다' 1 2020.11.27 전채윤 1428
배달 앱으로 시킨 음식, 과연 믿을 수 있을까? file 2020.11.27 이수미 587
중국 콘텐츠의 ‘동북공정’, 이대로 괜찮은가요? 1 file 2020.11.27 김송희 735
코로나와 한국사회, 대학생의 시선으로 본다면? file 2020.11.27 양서현 562
포스트 코로나 시대와 IT 기업의 재택근무 file 2020.11.26 류현우 593
'나도 혹시 유해한 반려동물 용품을 사용하고 있는건 아니겠지?' 1 2020.11.26 김태은 695
점차 감소하는 시청률, 왜 그런 것인가 2020.11.26 박혜림 559
영화 관람 환경이 바뀐다, OTT 서비스의 발전 2020.11.26 이준표 532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노미네이트… 또 새 역사를 쓰다 2 file 2020.11.26 심희진 868
열세였던 팀을 구해낸 무리뉴, 승리의 핵심은 무엇이었나 file 2020.11.26 황동언 641
유엔 창설 75주년, 우리가 원하는 미래, 우리가 필요로 하는 유엔 1 2020.11.25 박성재 3052
제1회 인천리빙디자인페어 2020.11.25 김경현 521
프로야구의 9번째 심장. NC 다이노스의 창단 첫 우승! file 2020.11.25 김민채 560
영재 발굴단 출연했던 천재 바둑소녀 1년 자격정지 file 2020.11.25 최준우 552
독보적 콘텐츠로 팬들과 소통한다! 세븐틴의 ‘고잉 세븐틴’ file 2020.11.25 김민결 980
통계로 알아보는 낙태죄 폐지 file 2020.11.25 김자영 815
이제는 우리도 당원입니다! 더불어민주당 청소년 예비당원 입당원식 개최 5 file 2020.11.25 김찬영 1747
'빅데이터 활용'과 '개인정보보호' 그 사이 데이터 3법 file 2020.11.24 김은비 500
‘멜론뮤직어워드 2020‘ 온라인으로 열린다! file 2020.11.24 유채연 715
국민 예능 1박2일, <Feel the Rhythm of Korea> 마지막 주자로 나선다 file 2020.11.24 김진영 1007
손톱 물어뜯기 이젠 그만! 2 file 2020.11.24 윤현서 593
트롯계의 떠오르는 샛별, 정동원의 발자취! file 2020.11.23 권나원 75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1 Next
/ 8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