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모리를 통해 느끼는 삶의 의미와 죽음

by 8기박채윤기자 posted Oct 05, 2018 Views 74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seereal_adservice_7th_pc.png

사람은 태어남과 동시에 죽음이 정해져 있다. 아무리 노력해도 인간은 언젠가는 죽음을 맞이하게 된다. 비록 현대 의학의 발전으로 수명이 연장되었기는 했으나, 그래도 죽음은 피할 수 없다. 그리고 대부분은 죽음을 두려운 것이라고만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 회피한다. 하지만 죽음은 피할 수 없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을 받아들이는 사람에 따라 의미가 달라질 것이다. 어떤 이들은 그저 공포로 생각하겠지만, 다른 이들은 즐거운 소풍을 끝내는 것이라 여길 수 있다.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의 모리가 바로 그 후자다.


 모리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박채윤기자]

 

이 책은 작가인 미치 앨봄이 자신의 대학 스승인 모리 슈워츠 교수의 마지막을 함께하며 쓴 책이다. 주인공 미치는 잊고 있던 자신의 스승인 모리 교수님이 루게릭병에 걸렸음을 알게 된다. 그리고 매주 화요일마다 모리 교수님 댁에 방문해 인생에 관한 이야기들을 한다. 그 이야기들을 모아 놓은 결과물이 바로 이 책이다.

그 중의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사람들의 시선을 인식하지 않는 방법이었다. 우리는 수백 명의 사람을 만나고 그 사람들은 우리에게 무언의 압박과 기대를 보내기도 한다. 내가 하는 행동 하나하나가 눈치 보일 때도 있다. 하지만 그것을 이해하고 받아들이면 마음이 편해진다고 말하고 있다.


이 책에서는 단순히 죽음을 고통으로만 여기지 않고 자신을 되돌아보는 데 사용한다. 인생의 중요성과 의미를 독자들이 알게 해준다. 책 속에서 모리 교수는 말했다. "죽는 법을 배우면 사는 법도 배우게 된다네.” 이 책을 읽으면 자신의 인생에 대해 다시 생각하는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거다. 그리고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지도 배울 수 있다. 이 책을 읽고 알찬 인생을 계획해 보는 것은 어떨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8기 박채윤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8기윤지원기자 2018.10.21 22:58
    이 책에서는 단순히 죽음을 고통으로만 여기지 않고 자신을 되돌아보는 데 사용한다니 평소 죽음을 먼 미래 그리고 무서운 일이라고만 생각했던 나에게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이라는 책을 한번 읽어보고 싶다고 느꼈어요. 시간 되면 도서관 가서 찾아봐겠어요. 잘 읽고 갑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829
[KS특집 1. SK와이번스] 6년 만의 한국시리즈, 8년 만의 우승 이끌 수 있을까 1 file 2018.11.07 정승호 371
태조어진을 봉안한 국내 유일의 박물관, 어진박물관 file 2018.11.07 김보선 337
세상 밖을 볼 수 있는 마음, 박범신 작가를 만나다 file 2018.11.06 김다영 577
생명을 살리는 치안드론 file 2018.11.05 손준서 344
청소년을 위한 정책, 청소년이 만들어나가다 2018.11.05 김성백 358
중앙고의 수학여행으로 알아보는, Vietnam 1 file 2018.11.05 권오현 1424
학생독립운동기념일 ‘함께 만든 대한민국, 함께 만들 대한민국’ file 2018.11.02 오수환 560
소프트웨어, 체험하면서 배워요! '2018 광주SW 체험축전' file 2018.11.02 손민경 316
전주하면 비빔! 전주비빔밥축제에 가다 1 file 2018.11.02 김수인 355
2018 부산국제음식박람회, 성황리에 폐막 file 2018.11.02 김도경 267
차준환, 남자 피겨의 역사를 새로 쓰다 file 2018.11.01 정재근 423
국화꽃 만발한 함평 ‘대한민국 국향대전’ file 2018.10.30 조햇살 1093
자장면?짜장면! 짜장면의역사를 알아보자! <짜장면박물관> 2018.10.29 심화영 319
부산에서 열린 <제15회 부산국제음식박람회> file 2018.10.29 이수영 307
복세편살~ 신조어에 대해 알아보자! 2 file 2018.10.29 현주희 352
전북 현대 모터스 6번째 우승의 별을 달아라! file 2018.10.29 김수인 257
'서울의 끝을 예술로 채우다' 북서울 아트 페어 file 2018.10.29 장민주 267
다채로운 과학체험의 향연, 제41회 사이언스데이 file 2018.10.26 명소윤 331
전북 현대, 조기 우승 후 마음 편한 스플릿 경기 file 2018.10.26 박상은 366
[베스트셀러 추천 도서] 국내 베스트셀러 1위, ‘돌이킬 수 없는 약속’ 2 file 2018.10.26 정하현 468
드론과 우리의 삶 file 2018.10.25 박솔희 330
종교, 얼마나 알고 있나요? 2 2018.10.25 전서진 382
제주 감귤박물관에서 '귤빛 추억'을 만들다 file 2018.10.25 김다연 392
퀴어, 광주를 무지개로 밝히다;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 3 file 2018.10.25 김어진 491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나와서는 안 되는 편지들이 나와 버렸다! 1 file 2018.10.24 박채윤 445
벤투가 뿌리내린 한국, 결실을 맺을 수 있을까 1 file 2018.10.24 강민재 513
방탄소년단, 이번에는 역대 최연소 문화훈장 수훈자까지 2018.10.24 방산들 1401
충남, 과학愛(애) 빠지다 file 2018.10.24 유어진 2319
제17회 연산대추축제, 그 문을 열다 file 2018.10.23 정호일 305
'취약계층, 다문화 가정 어린이들을 위한' 한국-대만 연예인 야구대회 열리다 file 2018.10.23 조다현 1770
제2회 퀴어문화축제와 레알러브 시민축제를 가다 file 2018.10.22 제라향 492
해미읍성에서 597년 전 조선을 만나다. '서산해미읍성축제' 2018.10.22 손민기 328
과거축구와 현대축구의 만남, 풋볼 팬타지움 2018.10.19 서성준 366
역사 속으로, 동래읍성 역사축제 file 2018.10.18 유채영 403
K-FOOD를 통해 한국을 알리는 (주필)문화외교 선두주자 백종란 요리 연구사 4 file 2018.10.18 유채현 2379
애플 Product(RED) 색상 괜찮은가? 2 file 2018.10.17 이재혁 828
'2018 푸드아트페스티벌' 순천의 맛과 멋에 빠지다 2 file 2018.10.17 최민지 354
대한민국 축구를 만나다, 풋볼 팬타지움 2 file 2018.10.16 김하은 1088
독수리의 기적, '나는 행복합니다' file 2018.10.16 이수민 489
군포시 청소년 자원봉사 대축제, '안녕, ReAction' file 2018.10.15 강동형 424
V-리그의 새로운 얼굴, 2018-2019시즌 여자배구 신인선수 드래프트 실시 file 2018.10.12 김하은 923
고풍스러운 '전통한복' VS 예쁜 '퓨전한복' 여러분의 선택은? 10 file 2018.10.11 채유진 2705
인생이란 한 상자의 초콜릿 같다 4 file 2018.10.10 노현빈 555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장소, 풋볼 팬타지움 1 file 2018.10.08 성진화 676
[생활 속에서 아이디어를 찾다] 디자인 요소가 가미된 중소기업 기능성 밀봉 제품 2 file 2018.10.08 김다경 1020
모리를 통해 느끼는 삶의 의미와 죽음 1 file 2018.10.05 박채윤 741
모드리치, 호날두·메시 시대의 막을 내리다. file 2018.10.01 전도헌 75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4 Next
/ 6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