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기억해야 할 우리 역사,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

by 8기윤지원기자 posted Sep 18, 2018 Views 115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라는 말이 있다. 과거 역사를 알아야 미래를 보고 과거를 반성해 더 나은 미래를 만들 수 있다라는 말이다. 우리의 가장 아픈 역사 중 하나인, 일제강점기. 그리고 독립을 위해 수감되었던 독립운동가. 독립운동가들 대부분이 수감되었던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西大門刑務所歷史館)은 당시 시위관련자 1,600여 명을 포함해 약 3,000여 명이 수용되었다. 특히 한용운(), 유관순() 등 학생, 종교인, 교사 상인, 노동자 등이 독립선언과 독립만세운동으로 인해 이곳에서 옥고를 치렀다.


KakaoTalk_20180915_215717204.jpg

▲태극기를 들고 있는 유관순 열사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윤지원기자]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은 과거 일제강점기 당시의 독립 운동가와 해방 이후 4.19혁명, 5.18광주 민주화 운동과 같이 군사 독재 시절의 민주화 운동가를 수감하였던 감옥이다. 1908년 4월 일제에 의해 '경성감옥(京城監獄)'이라는 이름으로 설립되었으며, 한국 최초의 근대식 감옥이기도 하다. 지금의 역사관은 옛 서대문형무소 건물들을 복원해 전시 시설로 활용하고 있다.


1998년, 대한민국은 서대문형무소의 역사적 의의를 밝히고 독립과 민주의 현장으로서 대국민 교육의 장으로 만들고자 옥사 원형 전시와 서대문형무소에 투옥되었던 독립운동가들의 각종 유물과 자료 등 전시공간을 구성하여 서대문형무소역사관으로 새롭게 재탄생되었다. 


KakaoTalk_20180915_215716678.jpg

▲ 추모실, 독립운동가들의 수감표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윤지원기자] 


서대문 형무소에는 여옥사, 유관순 지하 감옥, 구치감 청사 등으로 나뉘어져 있다. 중앙사에서는 독방 체험과 간방 문 옆 위급상황을 간수에게 알리기 위한 도구였던 패통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며, 공작사에서는 노역에 관한 전시도 볼 수 있다.


최근에 대한민국에 역사에 관심 많은 외국인이 많아지면서, 서대문형무소를 찾은 외국인도 쉽게 볼 수 있었다. 대한민국에서 한국말과 한글을 사용하며 살 수 있게 된 이유, 그들의 아프지만 가장 용기 있었던 행동. 이번 주말, 서대문 형무소에 방문해보는 것은 어떨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8기 윤지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8기유지원기자 2018.09.28 17:04
    방문한 적이 있는데, 가슴이 아려오더라군요.. 과거의 아픔을 잃지 않도록 도와주는 이런 기사 참 좋은 것 같아요 !!
  • ?
    8기유지원기자 2018.09.28 17:04
    방문한 적이 있는데, 가슴이 아려오더라군요.. 과거의 아픔을 잃지 않도록 도와주는 이런 기사 참 좋은 것 같아요 !!
  • ?
    윤지원짜란다 2018.10.04 16:54
    기사가 너무 유익한 것 같아요!! 역사를 잊은 민족에겐 미래가 없다더니, 이런 기사를 통해 다시 한 번 우리의 뼈저린 아픔을 되새깁니다... 앞으로도 좋은 기사 계속 써주세요!! 화이팅!!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16032
벤투가 뿌리내린 한국, 결실을 맺을 수 있을까 1 file 2018.10.24 강민재 762
방탄소년단, 이번에는 역대 최연소 문화훈장 수훈자까지 2018.10.24 방산들 1767
충남, 과학愛(애) 빠지다 file 2018.10.24 유어진 2862
제17회 연산대추축제, 그 문을 열다 file 2018.10.23 정호일 530
'취약계층, 다문화 가정 어린이들을 위한' 한국-대만 연예인 야구대회 열리다 file 2018.10.23 조다현 2138
제2회 퀴어문화축제와 레알러브 시민축제를 가다 file 2018.10.22 제라향 669
해미읍성에서 597년 전 조선을 만나다. '서산해미읍성축제' 2018.10.22 손민기 559
과거축구와 현대축구의 만남, 풋볼 팬타지움 2018.10.19 서성준 573
역사 속으로, 동래읍성 역사축제 file 2018.10.18 유채영 606
K-FOOD를 통해 한국을 알리는 (주필)문화외교 선두주자 백종란 요리 연구사 4 file 2018.10.18 유채현 2863
애플 Product(RED) 색상 괜찮은가? 2 file 2018.10.17 이재혁 1241
'2018 푸드아트페스티벌' 순천의 맛과 멋에 빠지다 2 file 2018.10.17 최민지 593
대한민국 축구를 만나다, 풋볼 팬타지움 2 file 2018.10.16 김하은 1448
독수리의 기적, '나는 행복합니다' file 2018.10.16 이수민 746
군포시 청소년 자원봉사 대축제, '안녕, ReAction' file 2018.10.15 강동형 692
V-리그의 새로운 얼굴, 2018-2019시즌 여자배구 신인선수 드래프트 실시 file 2018.10.12 김하은 1308
고풍스러운 '전통한복' VS 예쁜 '퓨전한복' 여러분의 선택은? 10 file 2018.10.11 채유진 3106
인생이란 한 상자의 초콜릿 같다 4 file 2018.10.10 노현빈 835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장소, 풋볼 팬타지움 1 file 2018.10.08 성진화 1000
[생활 속에서 아이디어를 찾다] 디자인 요소가 가미된 중소기업 기능성 밀봉 제품 2 file 2018.10.08 김다경 1376
모리를 통해 느끼는 삶의 의미와 죽음 1 file 2018.10.05 박채윤 1038
모드리치, 호날두·메시 시대의 막을 내리다. file 2018.10.01 전도헌 1092
부활하는 한국 축구.. 벤투호에 거는 기대 1 file 2018.10.01 이준영 1638
지속가능개발목표를 이행하기 위해 대한민국의 청년들이 나서다 file 2018.10.01 김예림 659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괴물, 종교란 무엇인가 2 file 2018.10.01 염정윤 707
유럽 축구의 새로운 도전, UEFA 네이션스리그 2018.09.28 최용준 667
진도 울돌목에서 '명량대첩' 재현하다 file 2018.09.28 조햇살 2408
'제5회 포항 운하 축제' 개최 2 file 2018.09.28 정수민 726
베트남과 대한민국은 쌍둥이 1 file 2018.09.28 이지현 720
중국 속에 숨겨진 티베트의 진실 2 file 2018.09.28 서은재 596
익숙한 이들의 유튜브 진출 3 file 2018.09.27 서한슬 1344
제64회 백제문화제 9월 15일 성황리에 개막...‘한류원조’ 백제를 즐기다 file 2018.09.27 전예민 606
젊은 에이스에게 거는 기대, 무거워진 박세웅의 어깨 file 2018.09.21 이수민 1071
'우리끼리 해냈다' 삼성화재,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우승...MVP 송희채 file 2018.09.20 김하은 1095
나의 스마트폰 속 비서? 1 file 2018.09.19 김찬빈 991
기억해야 할 우리 역사,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 3 file 2018.09.18 윤지원 1157
전 세계인의 축구 축제, EPL의 개막 file 2018.09.17 최용준 763
2018 한울타리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에서 자신의 꿈을 외치다 2018.09.14 조정원 691
익선동 한옥마을로 지키는 우리 유산 file 2018.09.14 구유정 697
'책 읽는 충주' 홍보 플래시몹 지난 2일 개최 file 2018.09.14 이정주 828
[책] 삶의 공감을 함께 해주는 '처음 살아보니까 그럴 수 있어' file 2018.09.13 정유희 747
아이돌 인기에 버금가는 한국 축구 열기, 앞으로도 계속될까.. 1 file 2018.09.13 오다혜 937
남해독일마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file 2018.09.12 최아령 809
다양한 나라의 체험을 해보고 싶다면, '부산국제관광전'으로, 2018.09.12 이수영 872
모모귀신, 실제로 존재할까? 4 2018.09.12 고유진 1525
혹시, 어떤 음식을 제일 좋아하시나요? 2018.09.11 차혜린 632
쇼트트랙, 새로운 시즌이 시작되다 file 2018.09.11 정재근 954
벤투 선장의 성공적인 첫 출항 2018.09.11 서성준 75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6 Next
/ 6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