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섬뜩한 소문의 귀신의 집, 그곳의 문이 열린다! [속닥속닥]

by 7기최아령기자 posted Sep 10, 2018 Views 139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80728_22474514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최아령 기자]

 

영화 '속닥속닥'은 지난 2018713일 개봉한 영화로 공포 영화이다. 장르는 공포, 미스터리이며 15세 관람가로 많은 관심을 끌었다. '속닥속닥'의 감독은 최상훈 감독으로 최상훈 감독의 작품 중에는 '울언니', '백프로', '나는 행복합니다' 등이 있다. '속닥속닥'의 주인공은 8명으로 소주연, 김민규, 김영, 김태민, 최희진, 박진, 신재승, 고나은 배우가 작품에 참여하였다. 대세 충무로 배우들이 참여했던 만큼 많은 시선을 끌었다.

 

'속닥속닥'은 수능을 끝낸 고등학생 6명이 여행을 떠나기로 하였다가 우연히 공포의 집을 발견하고 호기심에 그곳에 들어가 친구들이 한 명씩 사라지게 되는 내용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이다. 영화의 맨 처음은 어느 한 여자가 귀신의 집에서 자신의 애인을 찾는 장면이었다. 자신의 애인을 부르며 찾는 도중, 이상한 소리가 나는 곳으로 걸어가다 자신의 애인으로 추정되는 한 남자의 뒷모습이 보였고 그 남자에게 다가갈수록 이상한 소리가 났다. 그렇게 그 남자가 귀신이라는 것을 알게 되자 도망치기 시작했지만, 결국 공포의 집에서 탈출하지 못하고 공포의 집 입구가 닫히며 영화가 시작된다.

 

수능을 치르고 난 후 바다로 놀러 가자는 최희진(최정윤 역)의 말에 모두가 동의하고 바다를 향한다. 하지만 길을 잘못 들어 놀이공원으로 가게 되고 호기심에 놀이공원을 둘러보던 도중, 한 할머니가 나타나 호통을 치며 나가라고 한다. 그렇게 놀이공원을 나왔지만 놀이공원에 있는 공포의 집에 섬뜩한 소문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 그곳을 들어가게 된다. 그렇게 친구들이 한 명씩 사라지며 영화의 끝으로 달려간다.

 

이 영화에서 인상 깊었던 장면은 김영(조우성 역)이 떨어진 친구를 구하려고 하는 김민규(강민우 역)에게 다 몰카라고 하며 나가자는 말을 할 때였다. 그런 김영(조우성 역)에게 김민규(강민우 역)가 친구를 구해야 한다며 둘이 대립하는 장면이 인상 깊었다. 공포의 집은 김영(조우성 역)이 들어오자고 하였고, 그에 어쩔 수 없이 들어가게 된 친구들 중 한 명을 두고 가자는 말을 하였기 때문에 더욱더 인상 깊었다.

 

하지만 영화 '속닥속닥'은 예고편에서 느낀 공포를 느낄 수 없었다는 의견이 많아지며 영화 상영 초반에 끌었던 많은 관심들이 시간이 갈수록 사그라들었다. 전형적인 한국형 공포 영화라는 평을 들었지만 호평도 있었다. 무서워서 공포의 집을 못 갈 것 같다는 의견도 여럿 있었다. 상영이 종료되었지만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기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7기 최아령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40991
아이돌 인기에 버금가는 한국 축구 열기, 앞으로도 계속될까.. 1 file 2018.09.13 오다혜 1643
남해독일마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file 2018.09.12 최아령 1887
다양한 나라의 체험을 해보고 싶다면, '부산국제관광전'으로, 2018.09.12 이수영 1608
모모귀신, 실제로 존재할까? 4 2018.09.12 고유진 3041
혹시, 어떤 음식을 제일 좋아하시나요? 2018.09.11 차혜린 1383
쇼트트랙, 새로운 시즌이 시작되다 file 2018.09.11 정재근 1837
벤투 선장의 성공적인 첫 출항 2018.09.11 서성준 1610
아반떼의 시작점, 엘란트라 1 file 2018.09.10 이상오 1881
섬뜩한 소문의 귀신의 집, 그곳의 문이 열린다! [속닥속닥] file 2018.09.10 최아령 1390
'9.1절'에 맞붙은 숙명의 라이벌, 마지막에는 한국이 웃었다 file 2018.09.05 김하은 1460
미래 과학기술을 이끌 연구의 장, 제64회 전국과학전람회 file 2018.09.05 신온유 1580
대구 도심 속, 무더위를 날려버리는 이월드만의 이벤트 file 2018.09.05 노나영 1289
3회 연속 아시안게임 동메달을 차지한 대한민국 여자축구국가대표팀 귀국 file 2018.09.03 허기범 1479
근로정신대를 아시나요? file 2018.09.03 최용준 1342
날개 부러진 나비를 수술해준 누리꾼 2018.09.03 8기임예빈기자 1302
전 세계가 주목, 인천에서 시작한 오버워치 월드컵 1 2018.08.31 이유리 1548
깨어있는 여성들의 유행 문화, 탈코르셋 1 file 2018.08.31 8기신해수기자 2149
<유기견을 사랑하는 천사들> 보호소 봉사 1 file 2018.08.31 정수민 3653
상하이에서 구글 개발자 그룹 동북아시아 커뮤니티 미팅 개최 1 file 2018.08.30 전병규 1409
중국의 수도! 북경의 아름다운 문화재 1 2018.08.30 김찬유 2985
'2018 창의융합형 인문학기행' 역사교류단, 성장 캠프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 file 2018.08.30 김혜신 3472
‘세상의 틀을 깨다, 내 삶을 깨우다’, 새만금 노마드페스티벌 개최 file 2018.08.30 조햇살 1709
아시안게임, 병역 혜택의 기회? 3 file 2018.08.30 김서진 1320
굿네이버스, 10대들의 생각은? file 2018.08.29 임세진 1490
열섬 현상을 막는 도심 속 생태계, 서울숲 file 2018.08.29 전세린 2028
‘Youtuber’ 축제 ‘DIA FESTIVAL’ 그 열기는! 2018.08.29 김유진 1381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북부권역 9개교 나눔실천리더 발대식 개최 file 2018.08.28 디지털이슈팀 1905
올여름 더위를 식힐 필수품, 미니 손 선풍기 2 file 2018.08.27 조수진 1697
조선을 위한 변호사...'후세 다츠지' file 2018.08.27 윤현정 1364
'그루밍족' 남성의 화장은 죄인가? 2 file 2018.08.27 구본윤 2264
숨기기보다 드러내는 것이 치매 예방의 지름길 1 file 2018.08.27 여인열 1468
차정원, 그는 누구인가 1 file 2018.08.27 노현빈 1654
광복절, 안성에서 그들을 기억하다 1 file 2018.08.27 안정섭 1283
디스이즈네버댓 두 번째 모험가 이야기, “ADVENTURER2” 3 file 2018.08.27 김다은 2081
뜨거운 태양을 피해 ‘해질녘에 듣는 도란도란 한옥마을 이야기’ file 2018.08.27 김수인 1184
6년 만에 돌아온 첫사랑 로맨스 '너의 결혼식' 2 file 2018.08.27 이유영 1504
앞으로 올 미래시대에 자리 잡을 3D 프린터 1 2018.08.23 강민성 1373
동양의 나폴리와 함께하는 통영한산대첩축제 file 2018.08.23 강이슬 1818
충청남도의 문화를 책임질 '충남도서관' 2018.08.23 오가람 1519
제천시 별새꽃돌 자연탐사과학관에서 자연을 배우다 file 2018.08.22 조정원 1600
편견 없는 시선으로 '방탄소년단'을 논하다 2 2018.08.21 김예나 4037
세계 최대 규모의 크리에이터 페스티벌 'DIA FESTIVAL 2018 with 놀꽃' 개최 1 file 2018.08.21 허기범 1779
"Happy Animals-'함께' 행복한 세상" 제6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개최되다 file 2018.08.21 정혜연 1679
꿈의 나노소재, 그래핀 1 file 2018.08.20 박효민 1851
자율주행 자동차의 현실 file 2018.08.20 이형우 1719
e스포츠 아시안게임에 나서다 4 2018.08.20 김창훈 1729
갤럭시 노트9이 아닌 노트8.5였다 4 file 2018.08.20 윤주환 3742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가 열리다! 1 file 2018.08.20 정유경 155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0 Next
/ 7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