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스몸비', 좀비가 되어가는 사람들

by 8기신미솔기자 posted Oct 04, 2018 Views 56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스몸비(Smombie)'는 현대인들의 모습에서 생겨난 신조어이다. 스마트폰이 보편적으로 보급된 현대 사회에서 사람들은 언제 어디에서나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길거리나 지하철도 예외는 아니다. '스몸비'는 눈에서 스마트폰을 끊임없이 떼지 않는 사람들을 가리킨다. 우리 사회에서 '스몸비'들이 늘어남에 따라 안전사고 발생률은 현저히 늘어가고 있다. 지난 5월 국회입법조사처의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 현상과 정책 방향보고서에도 이에 대한 내용이 명시되어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스몸비'는 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로, 스마트폰에 집중한 채 걷는 모습이 좀비와 비슷하여 만들어진 표현이다. 교통안전공단의 보고에 따르면 10대에서 20대 연령층은 일반보도에서 45.9%, 횡단보도에서 24.2% 스마트폰을 사용한다고 한다. 이들은 보행 중에 스마트폰을 사용할 시 사고 위험은 76%가 증가한다고 보고했다.

 

안전사고의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과 방안들도 마련되고 있다. 지난 5월 방송통신위원회는 스마트폰 중독을 예방하는 앱 사이버안심존에 스몸비를 방지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며 다섯에서 일곱 걸음을 걸으면 화면이 잠긴다. 해제를 위해서는 그 자리에서 멈춘 후 일련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 화면이 잠긴 상태에서도 부모님과의 긴급통화는 가능하도록 설정된다. 또한 지난 2016년 서울시에서는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에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을 주의하라는 경고문을 부착하였다. 대구 동대구역과 용인 중앙시장에는 바닥 신호등을 설치했다.

 

하지만 위와 같은 정책들이 실제로 효과를 보기까지는 정부의 추가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교원들에게 교통안전과 스마트폰 사용에 관한 교육을 실시하고, 스마트폰 중독에 취약한 청소년과 어린이들에게 꾸준한 교육을 실시해야 한다. 또한 캠페인이나 홍보 활동을 시행하여 사람들의 전반적인 인식을 바꾸어야 한다.


749442d68bbcb80c361c23a974be4174.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신미솔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8기 신미솔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8기손예진기자 2018.10.13 11:36
    초록불에 건너도, 양옆을 잘 확인하고 건너도, 사고가 발생하는 도로 위의 현실인데 사람들은 너무나도 무방비한 상태로 도로 위를 건너는 것 같습니다.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편리한 삶을 살고 있지만 모든 사람들이 올바른 사용법으로 진정한 편리를 누렸으면 좋겠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 지능범, 보호해야 하나? 2 file 2018.10.11 남승연 329
카페 안에서 더 이상 일회용컵 사용 불가?, 환경부의 단속! 1 file 2018.10.08 김세령 314
탈코르셋, 페미니스트... 왜? file 2018.10.05 김혜빈 841
'스몸비', 좀비가 되어가는 사람들 1 file 2018.10.04 신미솔 561
구)공주의료원 어떻게 활용될까? 1 file 2018.10.04 김예경 335
사후 피임약, 의사의 처방 없이 구매할 수 있어도 될까? file 2018.10.01 박효민 592
경제가 시사하는게 ISSUE - 통일과 합리적 선택 file 2018.10.01 김민우 353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변동 1 2018.10.01 권나영 785
남북정상회담, 그 효과와 발전방향은? 2 file 2018.10.01 김도경 669
추석 연휴 마지막 날도 진행된 제1354차 수요시위 file 2018.09.28 유지원 390
살색이 아닙니다. 살구색입니다. 3 2018.09.28 박시현 509
‘이슬람포비아’에 잡아 먹힐 건가, ‘이슬람포비아’를 뛰어넘을 것인가? file 2018.09.28 이혜림 287
치명률 30% 메르스 우리가 예방할 수 있을까? 1 file 2018.09.28 박효민 268
거듭된 욱일기 사용 논란, 우리가 예민한 걸까? file 2018.09.27 서호진 413
인터넷 실명제, 누구의 손을 들어야 하는가 file 2018.09.27 유지원 332
'여성 혐오'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9.27 홍유진 794
청소년이 보는 소년법 "법의 헛점을 노린 교묘한 범죄 잇따라..." file 2018.09.27 8기심채은기자 336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304
"낙숫물이 댓돌을 뚫는다." 1 2018.09.27 유하은 663
치솟는 부동산 가격, 9.13 부동산 대책으로 잡나? file 2018.09.18 허재영 326
남북 24시간 소통,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 1 file 2018.09.18 정한솔 306
최저임금, 청소년들은 잘 받고 있을까? 2 2018.09.17 박세은 445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529
생계형 난민의 폭풍... 그리고 유럽의 반난민 정책 file 2018.09.05 조제원 389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은 어디까지일까... file 2018.09.03 정다원 419
경찰 머리채 논란 과연 과잉대응이었을까? 1 file 2018.09.03 지윤솔 413
美 폼페이오 방북 취소, 어떻게 봐야 할까 file 2018.09.03 이윤창 362
국민을 기만하는 가짜뉴스, 대처방안은? 2 file 2018.09.03 박민서 529
기록적인 폭염속에..정부 누진제 개편안 발표 2018.09.03 신유빈 330
청와대 국민청원 '시작은 좋았으나' 2 file 2018.09.03 김지영 516
‘청소년 정책 총괄’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에 진선미 의원 file 2018.08.30 디지털이슈팀 576
'사회의 악' 여론 조작,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30 최예은 369
사형집행은 사형집행관이 한다 1 file 2018.08.30 정해린 459
BMW 차량 화재, EGR만이, BMW만이 문제인가 1 file 2018.08.30 김지민 412
美 상원의원 존 매케인, "지금의 위기 앞에서 절망하지 말라" 유서 남기고 서거 file 2018.08.30 장혜성 411
심각한 낙동강 녹조, 해결방안은? 1 2018.08.29 고효원 702
‘디지털 성범죄’, 언제까지 솜방망이 처벌인가 1 file 2018.08.28 강수연 544
인도 발전의 주역, 바지파이 전 인도 총리 별세 file 2018.08.27 서은재 496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공급과 공급의 탄력성 file 2018.08.27 김민우 522
국민청원이 병들어간다 2 2018.08.27 지선우 560
자전거 도로교통법. 과연 안전해졌는가? file 2018.08.27 유태현 1906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 하락요인은? file 2018.08.27 김도경 591
매장 내 일회용 컵 규제, 현장 반응은? 2 file 2018.08.27 손지환 509
보톡스-독을 치료로, 치료를 미용으로 4 file 2018.08.24 여다은 626
10원과 50원짜리 동전, 이대로 괜찮은가 5 file 2018.08.24 강민규 602
'솜방망이 처벌' 학교폭력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8 file 2018.08.24 조혜진 1480
대부분의 학생들이 하루를 보내는 학교, 그런데 이런 곳에 1급 발암 물질이 있다? 3 2018.08.24 공동훈 2335
논란 많은 한국의 페미니즘, 왜? 5 file 2018.08.23 김성백 69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