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사후 피임약, 의사의 처방 없이 구매할 수 있어도 될까?

by 7기박효민기자 posted Oct 01, 2018 Views 274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사후 피임약이란 피치 못할 사정으로 피임이 되지 않았을 경우 원하지 않은 임신을 피하기 위해 성교 직후 대처할 수 있는 사후 피임법이며 계획되지 않은 성교가 있었거나 콘돔이 찢어져 피임이 불확실할 때 등 임신을 방지할 수 있는 피임법이다. 하지만 매우 고용량의 호르몬을 복용하는 것이므로 꼭 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처방받아야 한다. 또한 복용하면 복용할수록 효과가 떨어지는 약품이다.


사전 피임약은 사후 피임약과 조금 다르다. 사전 피임약은 사후 피임약과 다르게 월경이 시작된 날부터 5일 이내에 복용하여야지 효과를 볼 수 있고 현재는 피임 효과뿐만 아니라 월경을 늦추기 위해, 불규칙한 생리 주기를 맞추기 위해 복용할 수 있다. 사전 피임약은 현재 의사의 처방 없이도 구매가 가능하다.


피임약 모자이크.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박효민기자]


현재 사후 피임약을 의사의 처방 없이도 구매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즉 사후 피임약을 응급의약품이 아닌 일반의약품으로 취급해야 한다는 말이다. 그 이유는 바로 원치 않는 임신일 경우 응급한 상황에서 의사와의 상담을 거치는 것은 여성의 임신과 출산에 대한 자기 결정권을 보장하지 않는 것이라는 것이다. 실제 사후 피임약은 성관계 후 12시간 이내에 복용하는 것이 가장 효과가 좋고 늦어도 72시간 내에는 복용해야만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를 반대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그만큼의 오남용이 발생할 것이고 무책임한 성문화가 만들어질 수도 있다는 이유이다. 이렇게 사후 피임약을 둘러싸고 많은 논쟁들이 오가는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사후 피임약 관련 검토 계획은 따로 없다”라고 밝혔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7기 박효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8389
구)공주의료원 어떻게 활용될까? 1 file 2018.10.04 김예경 1176
사후 피임약, 의사의 처방 없이 구매할 수 있어도 될까? file 2018.10.01 박효민 2748
경제가 시사하는게 ISSUE - 통일과 합리적 선택 file 2018.10.01 김민우 1103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변동 1 2018.10.01 권나영 1732
남북정상회담, 그 효과와 발전방향은? 2 file 2018.10.01 김도경 1476
추석 연휴 마지막 날도 진행된 제1354차 수요시위 file 2018.09.28 유지원 1170
살색이 아닙니다. 살구색입니다. 3 2018.09.28 박시현 1240
‘이슬람포비아’에 잡아 먹힐 건가, ‘이슬람포비아’를 뛰어넘을 것인가? file 2018.09.28 이혜림 898
치명률 30% 메르스 우리가 예방할 수 있을까? 1 file 2018.09.28 박효민 848
거듭된 욱일기 사용 논란, 우리가 예민한 걸까? file 2018.09.27 서호진 1288
인터넷 실명제, 누구의 손을 들어야 하는가 file 2018.09.27 유지원 1086
'여성 혐오'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9.27 홍유진 1762
청소년이 보는 소년법 "법의 헛점을 노린 교묘한 범죄 잇따라..." file 2018.09.27 8기심채은기자 1048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968
"낙숫물이 댓돌을 뚫는다." 1 2018.09.27 유하은 1574
치솟는 부동산 가격, 9.13 부동산 대책으로 잡나? file 2018.09.18 허재영 927
남북 24시간 소통,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 1 file 2018.09.18 정한솔 840
최저임금, 청소년들은 잘 받고 있을까? 2 2018.09.17 박세은 1142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2362
생계형 난민의 폭풍... 그리고 유럽의 반난민 정책 1 file 2018.09.05 조제원 1200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은 어디까지일까... file 2018.09.03 정다원 957
경찰 머리채 논란 과연 과잉대응이었을까? 1 file 2018.09.03 지윤솔 1135
美 폼페이오 방북 취소, 어떻게 봐야 할까 file 2018.09.03 이윤창 832
국민을 기만하는 가짜뉴스, 대처방안은? 2 file 2018.09.03 박민서 1334
기록적인 폭염속에..정부 누진제 개편안 발표 2018.09.03 신유빈 812
청와대 국민청원 '시작은 좋았으나' 2 file 2018.09.03 김지영 1182
‘청소년 정책 총괄’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에 진선미 의원 file 2018.08.30 디지털이슈팀 1365
'사회의 악' 여론 조작,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30 최예은 977
사형집행은 사형집행관이 한다 1 file 2018.08.30 정해린 1137
BMW 차량 화재, EGR만이, BMW만이 문제인가 1 file 2018.08.30 김지민 1034
美 상원의원 존 매케인, "지금의 위기 앞에서 절망하지 말라" 유서 남기고 서거 file 2018.08.30 장혜성 893
심각한 낙동강 녹조, 해결방안은? 1 2018.08.29 고효원 2089
‘디지털 성범죄’, 언제까지 솜방망이 처벌인가 1 file 2018.08.28 강수연 1238
인도 발전의 주역, 바지파이 전 인도 총리 별세 file 2018.08.27 서은재 1010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공급과 공급의 탄력성 file 2018.08.27 김민우 1512
국민청원이 병들어간다 2 2018.08.27 지선우 1186
자전거 도로교통법. 과연 안전해졌는가? file 2018.08.27 유태현 2875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 하락요인은? file 2018.08.27 김도경 1217
매장 내 일회용 컵 규제, 현장 반응은? 2 file 2018.08.27 손지환 1366
보톡스-독을 치료로, 치료를 미용으로 4 file 2018.08.24 여다은 1411
10원과 50원짜리 동전, 이대로 괜찮은가 5 file 2018.08.24 강민규 1498
'솜방망이 처벌' 학교폭력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8 file 2018.08.24 조혜진 3190
대부분의 학생들이 하루를 보내는 학교, 그런데 이런 곳에 1급 발암 물질이 있다? 3 2018.08.24 공동훈 3128
논란 많은 한국의 페미니즘, 왜? 5 file 2018.08.23 김성백 1658
한결 나아진 무더위, 안심할 수 있을까? file 2018.08.22 안혜민 1145
저출산과 고령화,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은? 7 file 2018.08.22 윤지원 4304
멈추지 않는 BMW 520d 모델 화재사고, 대책은? 2018.08.22 권영준 1510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터키 리라화 급락과 환율 시장 file 2018.08.22 김민우 105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8 Next
/ 3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