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매장 내 일회용 컵 규제, 현장 반응은?

by 8기손지환기자 posted Aug 27, 2018 Views 116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8월 1일부터 매장 내 일회용품 사용이 전면 금지되었다. 카페나 패스트푸드 매장에서 일회용 컵을 사용하다 적발될 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과태료는 매장 면적과 이용 인원, 적발 횟수 등에 따라 5만 원에서 200만 원까지 부과될 수 있다.


 본 기자는 17일 울산시 중구 남외동 소재의 카페와 패스트푸드점 4곳을 취재했다. ‘ㅇ’ 커피전문점을 운영하는 신 모 씨는 ‘제도의 필요성은 인정하지만, 현실적으로 설거지 등 일감이 늘어나 힘들어진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한 ‘ㅁ’ 패스트푸드점을 운영하는 김 모 씨는 ‘손님들이 잠시만 있다 간다 하면, 먼저 유리잔에 음료를 담고 손님이 나갈 때 다시 일회용 컵에 음료를 담아준다’며 결과적으로 설거짓감만 더 늘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ㅌ’ 카페를 운영 중인 윤 모 씨는 ‘최저임금이 늘어났는데, 일감 또한 더 늘어나 인건비를 감당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라고 했다. 다른 카페의 최 모 씨는 ‘설거지가 늘어났기 때문에 오히려 수질이 오염되는 것이 아니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각 매장 점주들의 말을 종합해 보았을 때, 점주들은 제도의 필요성은 인정했다. 한 점주는 ‘지금은 일회용 빨대는 규제 대상이 아니지만 점차 규제 대상을 늘려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제도가 완전히 준비되지 않고 성급하게 실시되어 현장에서 불편함과 혼란을 만든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untitled.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손지환기자]


 이 정책에 대해서 강원대학교 환경학과 강신규 교수는 “플라스틱의 사용을 줄이는 것은 굉장히 시급한 문제이다. 플라스틱은 완전히 분해되지 않는다. 미세 플라스틱의 형태로 지구를 돌아다니며 결국 우리에게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정책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또한 정책의 효과에 대해서 “한 해 한국에서 사용되는 일회용 컵이 60억 개이다. 그리고 그중 절반이 카페 등의 매장에서 사용되는데, 정책으로 인해 15억 개의 플라스틱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매장 내 일회용 컵 사용을 금지한 정책은 필요한 정책이 맞다. 하지만 카페 점주와 4번의 인터뷰에서 알 수 있듯이 현장의 종사자들은 혼란에 빠져있다. 방향은 유지하더라도 혼란을 줄이기 위한 속도 조절은 분명히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다. 환경부도 이러한 비판을 의식했는지 당장은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으며, 단속을 할 지자체 담당자의 의견을 수렴한 뒤 과태료 부과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 해도 반대 의견을 수렴하고, 속도 조절을 하는 태도가 필요한 시기가 아닐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8기 손지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8기안정섭기자 2018.08.28 23:15
    저도 언제나 조금만 속도를 늦춰주면 좋겠다는 생각은 해요. 필요한건 맞지만 그렇다고 갑자기 없애는건 무리라고 생각해요.
  • ?
    8기안정섭기자 2018.08.28 23:16
    저도 언제나 조금만 속도를 늦춰주면 좋겠다는 생각은 해요. 필요한건 맞지만 그렇다고 갑자기 없애는건 무리라고 생각해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6501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1886
생계형 난민의 폭풍... 그리고 유럽의 반난민 정책 1 file 2018.09.05 조제원 959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은 어디까지일까... file 2018.09.03 정다원 831
경찰 머리채 논란 과연 과잉대응이었을까? 1 file 2018.09.03 지윤솔 946
美 폼페이오 방북 취소, 어떻게 봐야 할까 file 2018.09.03 이윤창 722
국민을 기만하는 가짜뉴스, 대처방안은? 2 file 2018.09.03 박민서 1074
기록적인 폭염속에..정부 누진제 개편안 발표 2018.09.03 신유빈 675
청와대 국민청원 '시작은 좋았으나' 2 file 2018.09.03 김지영 1056
‘청소년 정책 총괄’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에 진선미 의원 file 2018.08.30 디지털이슈팀 1177
'사회의 악' 여론 조작,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30 최예은 827
사형집행은 사형집행관이 한다 1 file 2018.08.30 정해린 973
BMW 차량 화재, EGR만이, BMW만이 문제인가 1 file 2018.08.30 김지민 904
美 상원의원 존 매케인, "지금의 위기 앞에서 절망하지 말라" 유서 남기고 서거 file 2018.08.30 장혜성 786
심각한 낙동강 녹조, 해결방안은? 1 2018.08.29 고효원 1752
‘디지털 성범죄’, 언제까지 솜방망이 처벌인가 1 file 2018.08.28 강수연 1053
인도 발전의 주역, 바지파이 전 인도 총리 별세 file 2018.08.27 서은재 892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공급과 공급의 탄력성 file 2018.08.27 김민우 1270
국민청원이 병들어간다 2 2018.08.27 지선우 1032
자전거 도로교통법. 과연 안전해졌는가? file 2018.08.27 유태현 2628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 하락요인은? file 2018.08.27 김도경 1082
매장 내 일회용 컵 규제, 현장 반응은? 2 file 2018.08.27 손지환 1162
보톡스-독을 치료로, 치료를 미용으로 4 file 2018.08.24 여다은 1222
10원과 50원짜리 동전, 이대로 괜찮은가 5 file 2018.08.24 강민규 1239
'솜방망이 처벌' 학교폭력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8 file 2018.08.24 조혜진 2616
대부분의 학생들이 하루를 보내는 학교, 그런데 이런 곳에 1급 발암 물질이 있다? 3 2018.08.24 공동훈 2947
논란 많은 한국의 페미니즘, 왜? 5 file 2018.08.23 김성백 1444
한결 나아진 무더위, 안심할 수 있을까? file 2018.08.22 안혜민 988
저출산과 고령화,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은? 7 file 2018.08.22 윤지원 3873
멈추지 않는 BMW 520d 모델 화재사고, 대책은? 2018.08.22 권영준 1335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터키 리라화 급락과 환율 시장 file 2018.08.22 김민우 912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세 ... 그 이유는? 2018.08.22 고아름 1836
111년만의 기록적인 폭염, 에너지 빈곤층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 2 file 2018.08.21 박상정 963
누진세 완화 정책 발표, 전기료 부담 줄일 수 있을까? 2018.08.20 김원준 837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최저임금 제도와 정부의 개입 1 file 2018.08.20 김민우 953
#ME Too 진실과 왜곡, 그리고 현재는... file 2018.08.17 정다원 1125
‘최저임금 1만 원 인상’ 의 일장일단(一長一短), 그리고 알지 못했던 주휴수당 file 2018.08.17 송지윤 1152
무더위 속 할머니들의 외침 2 file 2018.08.17 곽승준 1277
SNS가 되어버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1 file 2018.08.16 지윤솔 1250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오마이뉴스 사실왜곡, 명예훼손 도넘어..법적 대응할 것” (공식 입장) file 2018.08.14 디지털이슈팀 5116
임산부 배려석,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8.08.14 남승연 1508
방송업계의 열악한 노동환경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13 지윤솔 1034
4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작년 촛불시위와 비교해봤을 때⋯ file 2018.08.13 김진진 920
대한민국의 최저임금 인상, 그리고 이건 옳은 선택일까? 1 file 2018.08.13 이동욱 1069
최소한의 투표권도 얻지 못하는 청소년,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8.13 장혜성 962
버스 정류장이 금연 구역이라고요? 2 file 2018.08.10 남지윤 2090
난민에 대한 국민들의 반감과 청와대의 답변 file 2018.08.09 이수지 990
'폭염에 이어 폭우', 기습적 피해 받은 영동 1 file 2018.08.07 이선철 1217
청와대, '난민법, 무사증 입국 폐지/개헌' 거부 답변을 내놓다 file 2018.08.07 김나현 99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