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생계형 난민의 폭풍... 그리고 유럽의 반난민 정책

by 8기조제원기자 posted Sep 05, 2018 Views 100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08-25-19-55-3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 8기 조제원기자]

 

난민 문제는 현재 우리나라뿐이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가장 큰 이슈 중 하나이고, 이 난민 문제는 단순한 문제가 아닌 인종차별과 여러 종교, 인종, 국적에 또한 많은 영향을 주고 있다. 그리고 난문제로 인한 1, 2차 범죄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 독일 전 국가대표팀 미드필더 외질은 인종차별 문제로 국가대표를 은퇴할 정도로 이러한 유명 인사까지도 난민 문제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이다.

난민이란?

난민이란 인종 종교 정치적 이념과 사상적 차이로 인한 박해를 피하여 외국 또는 다른 지방으로 떠나는 사람들을 의미한다. 난민은 2차 세계대전 때에 등장한 말이다. 2차 대전 이후 EU에서는 난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1951년 난민협약을 체결한다이 협약은 1992년 12월 3일에 한국이 가입되며 2015년 기준 UNHCR 유엔 난민 기구의 기록에 따르면 142개국이 이 협약에 가입되고, 소문 중에 탈퇴국이 생겼다는 말이 있었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2차 세계대전 당시 난민 수는 약 5000만 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하지만 현재 난민 수는 6850만 명으로 2초당 1명의 난민이 해외로 가고 있으며 2차 세계대전 난민의 수와 비교하여 1850만 명이나 차이가 난다. EU는 난민들을 받은 나라에게 난민 수에 따라서 한화로 약 700만 원의 지원금을 지원한다. 그렇다면 난민에 대한 여러 나라의 기여금은 어떨까? 미국 14 3600만 달러로 1, 2위는 독일로 4 7700만 달러 그리고 3위는 일본이 1 5200만 달러를 또한 한국은 17위로 2200만 달러를 UNHCR(국제 인권 위원회)에 기여금으로 소비하고 있다. 그중에 독일은 매우 심각한 난민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유럽은 어떤 상황일까?

독일이 난민으로 인하여 현재 범죄율이 최고치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최근 범죄 수는 576 1984명으로 2015 633 649명보다 매우 낮은 상황이다. 지난 2015년 유럽으로 향하던 배가 좌초해 해안으로 떠밀려온 난민 아이 '아일란 쿠르디'의 비극으로 인하여 2015년 초기에 국내에 머물던 난민들은 이때 유럽 국가들의 다수 난민 수용으로 인해 생계형 난민 쓰나미가 유럽을 강타하며 난민 수가 급격히 늘어나 범죄 수가 2015 늘어난다는 것과 비례한다는 결과가 나타난다. 그리고 계속된 난민 수용으로 지친 유럽국가들은 점점 유럽의 문을 닫고 있지만 메르켈 총리는 뜻을 굽히지 않다가 결국 기사당대표인 제호퍼 장관의 장관직 대표직 사퇴 카드와 이로 인한 후임자 문제 해결 문제로 기사당과 메르켈의 기민당의 대연정 붕괴가 될 것이라는 예측이 있어 결국 메르켈의 뜻은 후퇴하게 된다. 현재 기사당과 기민당의 절충안은 독일 외의 다른 EU 회원국에 망명신청이 된 난민들을 양자협약으로 송환 예정으로 그리스와는 합의된 상태이고 스페인과도 마무리 단계인 것으로 알려진다. 그렇다면 이탈리아는 어떨까? 이탈리아 정부는 거의 대부분이 난민 차단 의사를 표현하고 있다. 이탈리아로 들어오는 난민 대부분은 지중해를 통하는데 이탈리아가 리비아를 지원하며 리비아 해안경비대의 난민 밀입국 단속으로 80%가 감소했다. 여기서 잡히는 난민들은 구금센터로 보내진다. 2018 7월에 지중해를 통해 유럽에 진출한 난민은 45%로 약 35%p 감소되었다.  그렇다면 이렇게 난민들을 받아왔던 이유는 무엇일까? 유럽의 복지가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일정 국민들의 수가 유지되어야만 한다. 하지만 여러 유럽은 저출산으로 복지가 무너질 위기에 처했지만 난민을 받아 국민 수가 늘어나게 한 것이다. 이외에도 미국은 불법 이민자로 인하여 소비되는 돈보다 그들이 일을 잡고 국가에 내는 세금으로 630억 달러의 이익을 얻었다.

그렇다면 유럽은 어떨까?

유럽의 노동은 숙련된 기술과 전문성을 가져야 한다. 또한 현지 언어와 소통도 중요하지만 난민들이 온 나라의 문맹률 또한 높다. 그래서 난민 중에서는 복지 수혜자의 비율이 높다. 이맘이라는 종교지도자는 이런 상황을 점령지에서 바치는 조공이라고 한 적도 있다. 또한 노동시장 참여가 문화 동화에 중요한 과제이다. 하지만 그러지 못하여 자연스레 문화 동화의 과제가 해결되지 못한다. 이런 이유로 다른 길로 빠지는 난민들이 많아 유럽 교도소에는 무슬림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영국의 자료를 보면 무슬림 중에 중범죄 교도소 인구가 40%라고 한다. 그리고 이들의 또 다른 문제는 신원확인이 정확하지 못하다는 것이다. 스웨덴은 최근 10년간 미성년자 난민 수가 급증하고 있다. 이들은 부모 없이 들어오는 난민으로 망명이 쉬운 것을 이용해 영주권을 얻는다. 하지만 시리아, 아프가니스탄, 소말리아의 난민은 나이 확인이 어렵다고 한다. 이러한 문제로 우리나라 또한 난민 신청한 난민 중에 그들이 들어오기 전에 SNS 계정 의무 제출 등 과정이 많아져 신원 검증의 수준이 높아졌다. 또한 난민들이 전과와 전염병을 지닌다는 것은 박해 사유가 된다. 따라서 이러한 사건과 현실을 유럽에서 배우며, 난민 범죄가 발생하지 않고 자국민의 안전도 생각하는 나라가 되길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8기 조제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9기백광렬기자 2018.12.06 12:22
    난민을 받아주자니 국민들이 꺼리고, 받아주지 않자니 갈데없는 난민들만 불쌍하고, 참 묘하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6652
남북정상회담, 그 효과와 발전방향은? 2 file 2018.10.01 김도경 1282
추석 연휴 마지막 날도 진행된 제1354차 수요시위 file 2018.09.28 유지원 1003
살색이 아닙니다. 살구색입니다. 3 2018.09.28 박시현 1087
‘이슬람포비아’에 잡아 먹힐 건가, ‘이슬람포비아’를 뛰어넘을 것인가? file 2018.09.28 이혜림 775
치명률 30% 메르스 우리가 예방할 수 있을까? 1 file 2018.09.28 박효민 722
거듭된 욱일기 사용 논란, 우리가 예민한 걸까? file 2018.09.27 서호진 1070
인터넷 실명제, 누구의 손을 들어야 하는가 file 2018.09.27 유지원 882
'여성 혐오'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9.27 홍유진 1583
청소년이 보는 소년법 "법의 헛점을 노린 교묘한 범죄 잇따라..." file 2018.09.27 8기심채은기자 886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825
"낙숫물이 댓돌을 뚫는다." 1 2018.09.27 유하은 1379
치솟는 부동산 가격, 9.13 부동산 대책으로 잡나? file 2018.09.18 허재영 773
남북 24시간 소통,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 1 file 2018.09.18 정한솔 712
최저임금, 청소년들은 잘 받고 있을까? 2 2018.09.17 박세은 982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1900
생계형 난민의 폭풍... 그리고 유럽의 반난민 정책 1 file 2018.09.05 조제원 1000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은 어디까지일까... file 2018.09.03 정다원 836
경찰 머리채 논란 과연 과잉대응이었을까? 1 file 2018.09.03 지윤솔 954
美 폼페이오 방북 취소, 어떻게 봐야 할까 file 2018.09.03 이윤창 728
국민을 기만하는 가짜뉴스, 대처방안은? 2 file 2018.09.03 박민서 1107
기록적인 폭염속에..정부 누진제 개편안 발표 2018.09.03 신유빈 688
청와대 국민청원 '시작은 좋았으나' 2 file 2018.09.03 김지영 1066
‘청소년 정책 총괄’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에 진선미 의원 file 2018.08.30 디지털이슈팀 1189
'사회의 악' 여론 조작,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30 최예은 833
사형집행은 사형집행관이 한다 1 file 2018.08.30 정해린 982
BMW 차량 화재, EGR만이, BMW만이 문제인가 1 file 2018.08.30 김지민 909
美 상원의원 존 매케인, "지금의 위기 앞에서 절망하지 말라" 유서 남기고 서거 file 2018.08.30 장혜성 793
심각한 낙동강 녹조, 해결방안은? 1 2018.08.29 고효원 1770
‘디지털 성범죄’, 언제까지 솜방망이 처벌인가 1 file 2018.08.28 강수연 1068
인도 발전의 주역, 바지파이 전 인도 총리 별세 file 2018.08.27 서은재 898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공급과 공급의 탄력성 file 2018.08.27 김민우 1283
국민청원이 병들어간다 2 2018.08.27 지선우 1039
자전거 도로교통법. 과연 안전해졌는가? file 2018.08.27 유태현 2659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 하락요인은? file 2018.08.27 김도경 1089
매장 내 일회용 컵 규제, 현장 반응은? 2 file 2018.08.27 손지환 1177
보톡스-독을 치료로, 치료를 미용으로 4 file 2018.08.24 여다은 1244
10원과 50원짜리 동전, 이대로 괜찮은가 5 file 2018.08.24 강민규 1270
'솜방망이 처벌' 학교폭력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8 file 2018.08.24 조혜진 2650
대부분의 학생들이 하루를 보내는 학교, 그런데 이런 곳에 1급 발암 물질이 있다? 3 2018.08.24 공동훈 2963
논란 많은 한국의 페미니즘, 왜? 5 file 2018.08.23 김성백 1454
한결 나아진 무더위, 안심할 수 있을까? file 2018.08.22 안혜민 996
저출산과 고령화,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은? 7 file 2018.08.22 윤지원 3888
멈추지 않는 BMW 520d 모델 화재사고, 대책은? 2018.08.22 권영준 1342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터키 리라화 급락과 환율 시장 file 2018.08.22 김민우 922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세 ... 그 이유는? 2018.08.22 고아름 1845
111년만의 기록적인 폭염, 에너지 빈곤층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 2 file 2018.08.21 박상정 968
누진세 완화 정책 발표, 전기료 부담 줄일 수 있을까? 2018.08.20 김원준 845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최저임금 제도와 정부의 개입 1 file 2018.08.20 김민우 96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