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경찰 머리채 논란 과연 과잉대응이었을까?

by 8기지윤솔기자 posted Sep 03, 2018 Views 72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경찰 머리채 논란 과연 과잉대응이었을까 2.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지윤솔기자]

지난 2018 8 3일 한 경찰이 만취해 있는 여성의 머리채를 흔드는 영상이 논란이 되었다. 해당 영상의 주인공은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 이 모 경위였으며 만취한 여성을 깨우는 과정에 머리를 움켜쥐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이 경위는 강남구 논현동의 한 클럽 인근의 성추행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며 시민의 요청으로 인해 이 경위는 만취여성을 깨우게 되었다고 한다. 이 경위는 술에 취해 있던 여성에 대한 신체적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머리채를 잡았으며 부정적인 의도는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논란이 되었던 해당 영상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면서 일각에서는경찰의 과잉대응이라는 의견과적절한 대처였다는 반응으로 갈렸다. 과잉대응을 주장하는 여론은 술에 취해 쓰러져 있는 여성에게 폭력적인 행동을 가하는 것은 섣부른 판단이었다는 의견이었다.

한편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 경위의 대응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하며 교양교육과 징계절차를 밟게 하겠다는 처지를 발표했다. 여론과 경찰청의 부정적인 반응과는 달리 경찰의 내부망에서는 이 경위의 처벌 여부에 대해 반대하는 글들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대부분 글은 이 경위의 상황이 폭력을 불가피하게 쓸 수밖에 없었으며 위 같은 경우에서 현장설명서를 규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지난 8 13일 용역연구를 통해 물리력 행사 지침을 만들겠다는 경찰청의 입장이 발표되었다. 더불어 경찰청은 결과를 토대로 국민 여론을 수렴하겠다는 태도도 밝혔다. 불명확한 설명서로 경찰들의 행동 제약을 받으며 직무수행에 방해를 받는 현재 신속한 제도적 개선으로 경찰 직무현장의 뒷받침이 필요해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8기 지윤솔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8기윤지원기자 2018.09.15 22:55
    경찰청에서 물리력 행사 지침을 만들겠다는 지침에 다음에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기사 잘 보고 가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3762
생계형 난민의 폭풍... 그리고 유럽의 반난민 정책 1 file 2018.09.05 조제원 691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은 어디까지일까... file 2018.09.03 정다원 661
경찰 머리채 논란 과연 과잉대응이었을까? 1 file 2018.09.03 지윤솔 728
美 폼페이오 방북 취소, 어떻게 봐야 할까 file 2018.09.03 이윤창 564
국민을 기만하는 가짜뉴스, 대처방안은? 2 file 2018.09.03 박민서 804
기록적인 폭염속에..정부 누진제 개편안 발표 2018.09.03 신유빈 513
청와대 국민청원 '시작은 좋았으나' 2 file 2018.09.03 김지영 852
‘청소년 정책 총괄’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에 진선미 의원 file 2018.08.30 디지털이슈팀 890
'사회의 악' 여론 조작,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30 최예은 619
사형집행은 사형집행관이 한다 1 file 2018.08.30 정해린 737
BMW 차량 화재, EGR만이, BMW만이 문제인가 1 file 2018.08.30 김지민 690
美 상원의원 존 매케인, "지금의 위기 앞에서 절망하지 말라" 유서 남기고 서거 file 2018.08.30 장혜성 613
심각한 낙동강 녹조, 해결방안은? 1 2018.08.29 고효원 1166
‘디지털 성범죄’, 언제까지 솜방망이 처벌인가 1 file 2018.08.28 강수연 821
인도 발전의 주역, 바지파이 전 인도 총리 별세 file 2018.08.27 서은재 724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공급과 공급의 탄력성 file 2018.08.27 김민우 924
국민청원이 병들어간다 2 2018.08.27 지선우 805
자전거 도로교통법. 과연 안전해졌는가? file 2018.08.27 유태현 2304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 하락요인은? file 2018.08.27 김도경 872
매장 내 일회용 컵 규제, 현장 반응은? 2 file 2018.08.27 손지환 866
보톡스-독을 치료로, 치료를 미용으로 4 file 2018.08.24 여다은 959
10원과 50원짜리 동전, 이대로 괜찮은가 5 file 2018.08.24 강민규 971
'솜방망이 처벌' 학교폭력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8 file 2018.08.24 조혜진 2004
대부분의 학생들이 하루를 보내는 학교, 그런데 이런 곳에 1급 발암 물질이 있다? 3 2018.08.24 공동훈 2685
논란 많은 한국의 페미니즘, 왜? 5 file 2018.08.23 김성백 1118
한결 나아진 무더위, 안심할 수 있을까? file 2018.08.22 안혜민 806
저출산과 고령화,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은? 7 file 2018.08.22 윤지원 3296
멈추지 않는 BMW 520d 모델 화재사고, 대책은? 2018.08.22 권영준 1093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터키 리라화 급락과 환율 시장 file 2018.08.22 김민우 696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세 ... 그 이유는? 2018.08.22 고아름 1550
111년만의 기록적인 폭염, 에너지 빈곤층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 2 file 2018.08.21 박상정 782
누진세 완화 정책 발표, 전기료 부담 줄일 수 있을까? 2018.08.20 김원준 683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최저임금 제도와 정부의 개입 1 file 2018.08.20 김민우 727
#ME Too 진실과 왜곡, 그리고 현재는... file 2018.08.17 정다원 958
‘최저임금 1만 원 인상’ 의 일장일단(一長一短), 그리고 알지 못했던 주휴수당 file 2018.08.17 송지윤 925
무더위 속 할머니들의 외침 2 file 2018.08.17 곽승준 1059
SNS가 되어버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1 file 2018.08.16 지윤솔 1053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오마이뉴스 사실왜곡, 명예훼손 도넘어..법적 대응할 것” (공식 입장) file 2018.08.14 디지털이슈팀 4745
임산부 배려석,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8.08.14 남승연 1181
방송업계의 열악한 노동환경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13 지윤솔 821
4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작년 촛불시위와 비교해봤을 때⋯ file 2018.08.13 김진진 762
대한민국의 최저임금 인상, 그리고 이건 옳은 선택일까? 1 file 2018.08.13 이동욱 892
최소한의 투표권도 얻지 못하는 청소년,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8.13 장혜성 782
버스 정류장이 금연 구역이라고요? 2 file 2018.08.10 남지윤 1325
난민에 대한 국민들의 반감과 청와대의 답변 file 2018.08.09 이수지 801
'폭염에 이어 폭우', 기습적 피해 받은 영동 1 file 2018.08.07 이선철 987
청와대, '난민법, 무사증 입국 폐지/개헌' 거부 답변을 내놓다 file 2018.08.07 김나현 795
美 관세와 폭풍 같은 세계의 반응 1 file 2018.08.06 노시현 76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