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탈코르셋, 페미니스트... 왜?

by 8기김혜빈기자 posted Oct 05, 2018 Views 498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페미20.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김혜빈기자]


국내 최초 패션유튜버 한별, 과감하고 새로운 도전으로 눈길을 끄는 뷰티유튜버 배리나.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페미니스트’라는 것이다. 두 사람은 공개적으로 본인이 페미니스트라고 말한 바가 있다. 또 다른 공통점은 두 사람 모두 탈코르셋과 관련한 일이 있었다는 것이다.


올해 1월 7일, 한별은 본인의 유튜브에 페미니스트 관련 영상을 올렸다. 그 영상의 조회수는 2018년 9월을 기준으로 59만회가 넘어가며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샀다. 문제는 그로부터 약 4개월 후 한별이 올린 다이어트 영상에서 터졌다. 많은 사람들이 한별을 보고 ‘이미 말랐는데 굳이 다이어트할 필요 없다. 보통체중인데 왜 다이어트를 하냐. 페미니스트 영상 내려라.’라는 지적을 한 것이다. 이에 한별은 '여자니까 말라야 해', '여자니까 이래야 해' 하는 강요하는 사람을 벌하는 것이지, 여성에게 '여자라서 마를 필요 없어. 그러니까 다이어트하지 마'라는 것 또한 또 다른 비난이고 억압이 될 수 있다는 내용의 글로 반박하였다. 한별은 페미니스트에 관한 생각을 지난 9월 7일에도 Q&A 영상을 통해 다시 한번 얘기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감사하다, 대한민국에서 페미니스트라고 공개적으로 밝히는 것은 대단한 일이다, 멋있다.’ 등 대부분 그녀의 말에 공감했다.


또한 많은 네티즌들은 ‘배리나’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다. 그녀는 약 13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비만 뷰티 크리에이터이다. 그녀는 지난 6월 4일 본인의 유튜브 계정에 ‘나는 예쁘지 않습니다.’라는 영상을 업로드 하였는데, 해당 영상은 업로드 후 약 4개월 만에 4백만 50회를 찍었다. 이 영상은 수 없는 네티즌들이 다녀가며 영상 업로드 후 많은 날이 지난 지금까지도 네티즌들은 서로 왈가왈부하고 있다. 지난 8월에 배리나의 유튜브 계정에 업로드된 ‘뚱뚱하면 입지 못하는 옷’이라는 영상은 논란을 더 붉어지게 했다. 해당 영상은 크롭탑, 오프숄더, 민소매와 같은 대게 뚱뚱한 체형의 사람들이 입을 때 남의 눈치를 봤던 옷을 바닷가에서 당당하게 입고, 바닷바람을 시원하게 쐬고 있는 배리나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었다. 

이 영상은 ‘우리의 몸은 창피한 게 아닙니다. 몸매가 아름답지 않아도 나는 내 몸이 좋습니다. 내 몸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세요.’라는 글귀와 함께 올라왔다. 여기서 가장 논란이 되었던, 그리고 현재까지도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은 영상도 영상이지만 ‘글귀’인데, ‘건강을 위해서라도 다이어트를 해야 한다, 진짜 배리나의 팬이라면 다이어트를 권해주는 게 오히려 맞다, 자기합리화하지 마라.’라는 입장이 거세지면서 배리나는 많은 공감 못지않게 비난도 많이 받았다.


두 유튜버 외에도 에바, 한국여자 등의 유튜버들도 페미니스트에 관한 자신의 생각을 내놓았다. 페미니스트, 탈코르셋의 본질적 의미가 무엇인지, 왜 우리나라의 많은 페미니스트들이 이토록 비난을 받고 있는지 다시 한번 생각해보았으면 좋겠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8기 김혜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395
연세대학교 이관형 교수 연구진, 원자 한 층 두께에 전자회로를 그리다 file 2018.11.07 백광렬 4828
사법부, 잇따른 영장기각 file 2018.11.07 박상준 1892
한국 관광업의 미래, 관광데이터분석가 file 2018.11.05 이승철 2372
경제학이多 - 마르크스 경제학 file 2018.11.05 김민우 2913
또다시 시작된 인도의 공기 오염, 한국보다 10배 심각 2 file 2018.11.02 서은재 3738
'산성터널 시내버스', 부산 300번 버스 타봤더니 file 2018.11.02 양재원 6358
미투 운동의 양면성 file 2018.11.01 이민아 2458
경제학이多 - 정보경제학 file 2018.11.01 김민우 3094
'시간은 흘러도 그때 그 마음 그대로' 촛불집회 2주년 기념 file 2018.10.30 장민주 2010
제주도에서 산 초콜릿 뒤에 숨은 가격의 비밀은? file 2018.10.29 신효원 5262
더 이스트라이트 폭행사건, 결국 계약해지까지... file 2018.10.29 박현빈 2231
"풀 오브 카풀(Full of Carpool)"? 카풀과 택시의 대립 1 file 2018.10.29 김지민 2105
JSA 공동경비구역, 평화의 시작점으로 변화하나 2018.10.26 허이령 1903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100만이 분노하다 2 file 2018.10.26 김준수 4266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 관련 청원, 국민청원 100만 돌파 file 2018.10.26 정아영 2444
문 대통령, 교황청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다 file 2018.10.26 이진우 2278
미국환율과 더불어 익히는우리 경제 속의 환율 2018.10.25 9기임은빈기자 2065
경제학이多 - 후생경제학 1 file 2018.10.25 김민우 3081
제노포비아, 한국은 어떤가요? file 2018.10.24 남지윤 3665
코피노, 이대로도 괜찮을까? 2018.10.24 석주은 2958
캐나다, '기호용 대마초 합법화' 발표 2018.10.23 정혜연 2212
TOEIC 시험 중 들린 소음 file 2018.10.23 정예은 2384
문재인 대통령의 유럽 순방, 무슨 성과가 있는가 2018.10.23 고아름 1979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2914
여성 위생용품 생리대, 발암물질 또 검출 논란 4 file 2018.10.19 김수림 3786
경제학이多 - 행동경제학 file 2018.10.19 김민우 3778
교칙, 은근한 차별과 편견... 1 file 2018.10.18 유하늘 2568
리벤지 포르노, 단순한 복수가 아닌 엄연한 범죄 file 2018.10.17 이채언 2239
축구계 더럽히는 인종차별, 이제는 사라져야 할 때 1 file 2018.10.16 이준영 3443
이외수작가의 "화냥기". 문학적 표현인가, 시대착오적 사고인가? file 2018.10.16 김단아 2713
성공적인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개최를 기원하며 file 2018.10.15 양나겸 1914
정보 사회 도래에 따른 성공적인 산업 및 기업의 변화 file 2018.10.15 서지환 2226
경제학이多 - 미시경제학과 거시 경제학 file 2018.10.15 김민우 5120
판문점선언, 남한은 종전이 되는 것인가? file 2018.10.15 이수지 1965
사우디아라비아의 많은 변화, 여성들 새 삶 출발하나? 3 file 2018.10.12 이민아 2562
언어는 차별의 결과가 아닌, 시작이다 2 2018.10.12 유형민 4188
청소년 지능범, 보호해야 하나? 2 file 2018.10.11 남승연 2524
카페 안에서 더 이상 일회용컵 사용 불가?, 환경부의 단속! 1 file 2018.10.08 김세령 2886
탈코르셋, 페미니스트... 왜? file 2018.10.05 김혜빈 4984
'스몸비', 좀비가 되어가는 사람들 1 file 2018.10.04 신미솔 3164
구)공주의료원 어떻게 활용될까? 1 file 2018.10.04 김예경 3010
사후 피임약, 의사의 처방 없이 구매할 수 있어도 될까? file 2018.10.01 박효민 6058
경제가 시사하는게 ISSUE - 통일과 합리적 선택 file 2018.10.01 김민우 3122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변동 1 2018.10.01 권나영 3424
남북정상회담, 그 효과와 발전방향은? 2 file 2018.10.01 김도경 3224
추석 연휴 마지막 날도 진행된 제1354차 수요시위 file 2018.09.28 유지원 3045
살색이 아닙니다. 살구색입니다. 3 2018.09.28 박시현 2729
‘이슬람포비아’에 잡아 먹힐 건가, ‘이슬람포비아’를 뛰어넘을 것인가? file 2018.09.28 이혜림 235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