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6.pngsidebanner_04.png
문화&라이프

[책] 언어의 바다 속에서 살아가는 우리에게 필요한 '슬기로운 언어생활'

by 7기최미정기자 posted Jul 24, 2018 Views 53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책80.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최미정기자]


말, 말, 말. 우리는 하루 종일 말을 하며 살아간다. 학교에서 발표할 때에도, 친구들과 수다를 떨 때에도, 부모님과 다툴 때에도. 그곳에는 언제나 말이 있다. 이미 내 입에서 나가버려 후회해도 돌아오지 않을 말. 이 책은 SNS상에서 "예쁜 말"로 유명한 책이다. 우리가 평소에 내뱉는 말이 시간이 지나서 후회가 될 때, 우리는 한 번쯤 '어떤 말이 잘못되었을까', 그리고 '어떤 말을 고치고 어떤 말을 사용해야 할까'라는 궁금증이 생긴다. 그런 궁금증들을 이 책의 "예쁜 말"들이 풀어준다.


책의 내용에 앞서 작가는 이렇게 말한다. "말해야 할 것과 말하지 않아야 할 것을 분별하는 것, 말이 필요할 때와 들을 때를 구분하는 것, 말을 하기 전에 상대의 준비 상태를 살피는 것, 말하지 않는 숨은 감정과 진실을 찾는 것, 그리고 말이 가진 개인적인 의미와 해석을 존중하는 것이 우리에게 필요한 '슬기로움'이다." 이 책은 우리가 대화할 때 어떻게 슬기롭게 말을 정하고 상대방을 대해야 하는지를 알려준다. 갈등이 생겼을 때 그 사람의 마음을 이해해주는 것. 말다툼은 어느 한 쪽만의 책임이 아니라는 것. 자신이 한 말에 진심이 되는 것. 어쩌면 작가는 말을 쓰는 것은 마음을 쓰는 것과 같다는 말을 하고 싶었을지 모른다. 우리가 평소에 내뱉는 말은 우리의 마음에서 시작해 세상으로 나온다. 우리가 화가 날 때 나오는 말도, 우리가 행복할 때 나오는 말도, 모두 우리의 마음을 담고 있다. 자신의 말에서 불편하거나 화를 느꼈을 때 우리의 마음을 먼저 살펴보는 것이 이 작가가 우리에게 주는 우리의 슬기로운 말을 위한 방법이다.


이 책을 읽으려는 사람들은 자신의 말이 마음에 들지 않거나, 혹은 단순히 호기심에서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자신의 말이 누군가에게 상처가 되는지 의심된다면, 나의 말에 나의 '슬기로움'이 들어있는지 알고 싶다면, 이 책을 통해 자신의 말을 찾아가고 자신의 마음을 찾아가 보는 것이 어떨까. 길지 않은 여름방학 동안 자신의 마음을 들여다보고 자신의 언어생활의 '슬기로움'을 키워 지금까지의 언어생활을 점검하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7기 최미정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꿈의 나노소재, 그래핀 newfile 2018.08.20 박효민 53
자율주행 자동차의 현실 newfile 2018.08.20 이형우 92
e스포츠 아시안게임에 나서다 new 2018.08.20 김창훈 80
갤럭시 노트9이 아닌 노트8.5였다 newfile 2018.08.20 윤주환 87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가 열리다! newfile 2018.08.20 정유경 76
소식 없이 끝나버린 토트넘의 이적시장 newfile 2018.08.20 이형경 78
우리가 기억해야 할 과거, 광복절 및 정부수립 경축식이 열리다 newfile 2018.08.20 정아영 74
우리 모두가 경축해야 하는 국경일, 광복절 newfile 2018.08.20 유하늘 61
교토, 일본 본연의 도시 newfile 2018.08.20 이승철 68
올해 여름철 무더위는 '울진해양캠프'로 해결 file 2018.08.17 정다원 381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안정을 향해, 제42차 모의유엔총회 file 2018.08.17 박세경 187
린드블럼 14승, 반슬라이크 KBO리그 데뷔 '첫 홈런' file 2018.08.16 옥나은 131
아시안게임 축구 대표 팀의 논란 file 2018.08.16 이형경 245
여자프로배구팀 KGC인삼공사, 2018 보령·한국도로공사컵 대회 우승 file 2018.08.16 김하은 110
'생명캠프' 생명권을 교육하다 file 2018.08.16 박서윤 92
삼성전자의 새로운 멤버들 태어나다! file 2018.08.13 김찬빈 317
‘장르적 유사성’과 ‘표절’의 판단 기준은? file 2018.08.13 정지혜 225
색다른 경험이 기다리고 있는 부여 '기와마을'로 떠나자 file 2018.08.08 전예진 256
배구계 새로운 국제대회, 'VNL'에 대하여 2018.08.08 김하은 251
팝콘가격이 영화가격? file 2018.08.08 신효원 514
청년 실업 대란 속 일본과 한국의 프리터족 file 2018.08.08 이승철 316
숀 'Way Back Home' 1위, 모든 게 바이럴 마케팅 덕분? 4 updatefile 2018.08.07 정유리 531
여가부 산하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언제든 1388 캠페인’ 실시 file 2018.08.06 디지털이슈팀 282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둥근세상 만들기캠프 진행 file 2018.08.06 디지털이슈팀 294
불빛 무대, 포항 밤바다 3 file 2018.08.03 윤의빈 530
LG 트윈스의 기분좋은 후반기 시작 2018.08.03 최용준 249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혼성계주' 정식종목 채택 file 2018.08.03 정재근 425
서울 종로 '중앙버스전용차로제(BRT)' 시행 반년, 현장에 가다 file 2018.08.03 이선철 332
<영화 칼럼> 영화 읽어주는 고양이 세 번째 이야기: 레이디 버드 file 2018.08.01 남연우 381
대한민국 헌법의 탄생일, 제헌절 2018.07.31 오예은 286
서울에서 만나는 독도는 처음이지! 가자 독도체험관으로 2 file 2018.07.30 이소현 410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제 8기 발대식 및 오리엔테이션 개최 file 2018.07.30 디지털이슈팀 1495
7월 4일에 미국 전체가 시끄러운 이유는? 2 file 2018.07.30 함수민 267
옛 전남도청, 5.18민주평화기념관으로 문 열다 1 file 2018.07.30 조햇살 244
전무후무한 3관왕, 요네자와 월드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file 2018.07.26 6기박상현기자 240
2018 서울퀴어문화축제, "당신 주변에 늘 우리 퀴어가 있다" 2 file 2018.07.26 김다인 360
제비 가족의 탄생, 그들이 하늘로 날아오르기까지... 1 file 2018.07.25 정수민 260
그냥 정수기 물을 마신다고? - 미네랄의 효능 2018.07.25 임서정 487
청소년을 위한 텐, 그리고 텐 경제학 file 2018.07.25 박민정 250
서울 오토살롱 주목할 업체는? 2018.07.24 안디모데 262
[책] 언어의 바다 속에서 살아가는 우리에게 필요한 '슬기로운 언어생활' file 2018.07.24 최미정 531
가까운 곳으로 여행을 떠나고 싶다면 부산시민공원으로! file 2018.07.24 최아령 212
미세먼지 해결 방법은 바로 너! file 2018.07.24 최영서 293
2018 '향수옥천 포도.복숭아 축제'에 다녀오다 file 2018.07.24 이예은 244
우리들의 감성을 일깨울 치아문단순적소미호(致我们单纯的小美好) 1 file 2018.07.23 최아령 392
장 지글러(Jean Ziegler) -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2 file 2018.07.23 홍도현 366
'아산 동물 보호연대'를 아시나요? 2018.07.20 오가람 401
우리 주변의 예술, '마켓마' 1 file 2018.07.18 김진영 31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 Next
/ 61
new_side_05.png
new_side_06.png
new_side_07.png
new_side_08.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