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에이즈 치료제를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에 이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by 14기김서연기자 posted Mar 09, 2020 Views 3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요즈음 중국에서 비롯된 새로운 바이러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세계 각국의 많은 사람이 외출을 자제하고 경각심을 가지고 있다. 아래의 사진처럼 평상시에는 사람들과 차량이 많이 다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사람들이 외출을 자제하고 있다.


5555555555.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김서연기자]


코로나19를 이겨내고 완치한 사람들도 있다.하지만, 애석하게도 현재 코로나19의 치료제는 없다. 그런데도 그들이 완치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병원에서는 감염자들에게 서포티브 케어 즉 대증요법을 이용한다. 사전적 정의를 보면 어떤 환자의 질환을 치료하는 데 있어 원인을 제거하기 위한 직접적 치료법과는 달리,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 실시하는 치료법을 말한다고 한다. 이 치료법의 예를 들자면 환자가 열이 나면 해열제를 투여하거나 수액을 사용하고, 호흡이 원활하지 않을 때는 인공호흡기 등을 착용하는 것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에이즈 치료제는 이러한 대증요법에 포함된 것일까?


아니다. 에이즈 치료제는 실제 메르스와 사스 때도 이용되었었는데, 이러한 치료 방법은 대증요법과 다른 방식의 치료다. 바로 경험에서 나온 치료 방법이라는 것이다. 효과가 있으면 그 치료 방법을 여러 환자분들에게 적용해 보는 것이다. 따라서 에이즈 치료제는 대증요법처럼 정해진 방법이 아닌 경험에서 찾는 방법이다. 메르스나 사스, 지금의 코로나19 치료에 에이즈 치료제를 이용하는 이유는 따로 정해진 것이 아닌, 에이즈 치료제가 다른 치료에 효과적이었던 사례가 있기 때문이다.


모두에게 효과를 본 치료법은 아니지만 몇몇 사람들에게는 효과를 보여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하였고, 지금도 많은 과학자와 의사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태생과 돌연변이, 치료법을 위해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4기 김서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5489
<주중대한민국대사관 톈진 현장대응팀> 中,한국인 강제 격리에 신속한 대응 file 2020.03.10 차예원 226
에이즈 치료제를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에 이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file 2020.03.09 김서연 319
의도적인 트럼프의 발언? 1 file 2020.03.06 권수현 295
아파트 근처에 있는 코로나 선별진료소 과연 괜찮을까? file 2020.03.05 김묘정 558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5천 돌파... 다른국가는? 3 file 2020.03.04 빙도운 1024
변화하는 아프리카, 세네갈 풍력발전소 출시 file 2020.03.04 정윤지 270
기후변화 때문에 지구가 위험하다고 생각하십니까? file 2020.03.03 조윤혜 298
대한민국을 뒤흔든 '차이나게이트' file 2020.03.03 정승연 53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불러온 'Sinophobia', '아시안 포비아'로 확산중 file 2020.03.02 김수진 314
운치 있는 해안가 산책로, 쓰레기 투기 빗발친다 file 2020.03.02 이승연 228
코로나19의 분야별 피해 현황과 그 해결책은? file 2020.03.02 전지영 311
한국인은 잠재적 확진자? 늘어나는 한국인 입국 금지 국가 file 2020.03.02 김예정 326
전 세계가 패닉! 코로나는 어디서 왔는가? file 2020.03.02 차예원 335
정부,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한 견해를 밝히다 file 2020.03.02 전아린 202
코로나의 피해.. 어느 정도? file 2020.02.28 민아영 333
32번째를 맞이하는 2020년 도쿄 올림픽, 과연 예정대로 열릴 수 있을까? 6 file 2020.02.28 장민우 1810
한국은 지금 마스크 전쟁중 1 file 2020.02.27 차현서 540
안전띠 그것은 왜 필요한가? 1 file 2020.02.27 오경언 769
납치범이 드라마를 보여준다고? 3 file 2020.02.26 안효빈 1253
위기 경보 '심각' 격상... 초중고 개학 연기 file 2020.02.26 김다인 258
코로나바이러스 자세히 알아보자 4 file 2020.02.24 이수연 2472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 정말로 암 치료에 효과가 있을까? 5 2020.02.24 배선우 651
대설주의보와 대설경보, 미리 알고 대비하자 1 file 2020.02.21 우선윤 264
모두 마스크를 쓰세요, 코로나바이러스 5 file 2020.02.20 이도현 590
여성과 청소년들에게 뻗는 담배회사들의 검은 손 1 file 2020.02.19 남진희 599
우리가 한번쯤 생각해봐야 할 문제, 고독사 2020.02.19 이수미 401
'기생충' 축하로 시작해 '코로나바이러스'로 끝난 수석·보좌관 회의 1 file 2020.02.14 김도엽 486
점점 사라져가는 생물들...생물 다양성을 보전하자! 1 2020.02.13 윤혜림 354
반복되는 바이러스 2 file 2020.02.13 전혜은 425
리디노미네이션, 그게 뭐야? file 2020.02.12 박하진 411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373
교육부, 대학 개강 시기 "4주 이내 조정 권고" file 2020.02.12 박가은 369
미 전역서 4번째 '여성행진'..."여성들이여, 일어나 소리쳐라" file 2020.02.11 박채원 396
중국 전역을 덮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책은? 3 file 2020.02.03 고기찬 1223
노동자들의 파업, 비난 아닌 연대의 시선으로 1 file 2020.01.23 박효빈 1051
"그는 집을 잘못 골랐어" 괴한을 물리친 82세 할머니의 이야기 file 2020.01.22 김수현 554
'통제된 화재'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file 2020.01.22 권민서 447
미 하원에서 통과된 트럼프 탄핵안, 상원에서는? 1 file 2020.01.20 전순영 763
'세월호 기억의 벽'을 지켜주세요 2 file 2020.01.17 하늘 882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502
불거지는 미국과 이란의 국제 관계...경제적 영향 끼칠것 4 file 2020.01.16 김수진 512
전쟁의 변화 속 고찰 2 file 2020.01.16 최준우 500
악성 댓글,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20.01.13 조연우 1986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844
음원차트 순위 꼭 있어야 하나? 1 file 2020.01.02 전혜은 643
미중 무역전쟁, 승패없는 싸움의 끝은? file 2020.01.02 임수빈 477
계속 더워지는 지구... 최근 5년이 가장 더웠다 file 2019.12.31 유승연 602
학생참여가 가능한 캐나다 선거 Student Vote Day file 2019.12.30 이소민 111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