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청와대 해명에도 불구하고 점점 가중되는 '차이나 게이트' 의혹

by 14기임재완기자 posted Mar 24, 2020 Views 57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3월 1일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기까지 한, 일명 '차이나 게이트'의혹은 모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조선족을 자처한 유저가 '조선족이 중국 공산당의 지시를 받아 한국의 여론을 조작하고 있다'라고 주장하며 불거졌다.

이 글로 인해 네티즌들의 관심과 분노가 쌓이자 청와대가 직접 입을 열어 해명했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2월 한 달간 청와대 홈페이지를 방문한 기록을 보면 국내가 96.9%, 미국이 0.9%, 베트남이 0.6%이며 중국은 0.06%에 불과했다며 '차이나 게이트'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나 네티즌들의 의혹은 해명에도 불구하고 여전했는데, 이는 애초에 중국인들의 경우 '만리장성'이라는 중국 정부의 인터넷 방화벽 탓에 청원에 참여하기 위해 필요한 카톡, 트위터, 네이버, 페이스북 계정과 서비스 이용을 위해선 VPN이 필수적이고 이러한 중국의 VPN은 주로 한국 IP를 이용하기 때문이었다. 한 예로 중국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Express VPN'의 홈페이지에는 빠르고 다양한 한국 서버라는 광고 문구가 기재되어 있다.


160cdcf72a681fdbe895b434501a67f1.jpg

▲ExpressVPN의 홈페이지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임재완]

따라서 네티즌들은 청와대 홈페이지를 방문한 96.9%의 국내 이용자 중 VPN을 사용 중인 중국인 역시 포함되어 있을 것으로 본 것이다. 또한 14억 인구를 가진 중국이 미국, 베트남, 일본보다 터무니없이 낮은 0.06%의 수치에 의구심을 표하는 네티즌들도 다수 존재하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에는 서울중앙지검이 '차이나 게이트' 의혹과 관련해 미래통합당 등이 고발한 사건을 형사1부에 배당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14기 임재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5304
'코로나19'로 소상공인 피해 입다 2020.03.26 이수미 374
그것이 알고 싶다, 텔레그램 n번방 file 2020.03.26 오경언 1233
문 대통령 'n번방' 회원 전원 조사 강조, "필요하면 특별조사팀 구축", n번방이란? file 2020.03.26 김서진 658
구로 콜센터 확진자 100명 넘어...서울 최대 집단 감염 사례 file 2020.03.25 배선우 403
이란교민 전세기 귀국 2 file 2020.03.25 신동민 573
착취 당한 수많은 여성들과 26만 명의 남자들 "텔레그램 n번방" 12 file 2020.03.24 김예정 2072
텔레그램 n번방 피의자 신상공개, 국민청원 200만 넘어 file 2020.03.24 김지혜 834
청와대 해명에도 불구하고 점점 가중되는 '차이나 게이트' 의혹 file 2020.03.24 임재완 578
우리가 쓰는 화장품에 가려진 동물실험 3 2020.03.23 신재연 706
코로나19로 인한 국민의 소비율 감소. 실업자 증가 1 file 2020.03.23 정다현 662
코로나19 양성 의심 청소년 사망, 누구도 방심할 수 없다 2 file 2020.03.20 김수연 530
대왕 카스텔라의 부활 1 file 2020.03.19 강민경 531
초유의 '4월 개학' 확정 2 file 2020.03.19 류경주 481
마스크의 대란 어디까지인가 2020.03.18 김도연 537
성숙한 시민의식 1 file 2020.03.17 전혜은 417
코로나19가 불러온 고통 1 file 2020.03.16 최서윤 493
인공 신경망에 관한 거대한 프로젝트 file 2020.03.13 박지환 509
늘어난 14만여 명의 유권자들, 총선거에 어떤 영향 미칠까 file 2020.03.13 이리수 429
마스크 대란을 잡기 위해 내놓은 정부의 대책 file 2020.03.12 신지홍 395
<주중대한민국대사관 톈진 현장대응팀> 中,한국인 강제 격리에 신속한 대응 file 2020.03.10 차예원 467
에이즈 치료제를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에 이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file 2020.03.09 김서연 693
의도적인 트럼프의 발언? 1 file 2020.03.06 권수현 524
아파트 근처에 있는 코로나 선별진료소 과연 괜찮을까? file 2020.03.05 김묘정 1015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5천 돌파... 다른국가는? 3 file 2020.03.04 빙도운 1844
변화하는 아프리카, 세네갈 풍력발전소 출시 file 2020.03.04 정윤지 511
기후변화 때문에 지구가 위험하다고 생각하십니까? file 2020.03.03 조윤혜 566
대한민국을 뒤흔든 '차이나게이트' file 2020.03.03 정승연 106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불러온 'Sinophobia', '아시안 포비아'로 확산중 file 2020.03.02 김수진 587
운치 있는 해안가 산책로, 쓰레기 투기 빗발친다 file 2020.03.02 이승연 498
코로나19의 분야별 피해 현황과 그 해결책은? file 2020.03.02 전지영 832
한국인은 잠재적 확진자? 늘어나는 한국인 입국 금지 국가 file 2020.03.02 김예정 661
전 세계가 패닉! 코로나는 어디서 왔는가? file 2020.03.02 차예원 876
정부,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한 견해를 밝히다 file 2020.03.02 전아린 471
코로나의 피해.. 어느 정도? file 2020.02.28 민아영 701
32번째를 맞이하는 2020년 도쿄 올림픽, 과연 예정대로 열릴 수 있을까? 6 file 2020.02.28 장민우 2685
한국은 지금 마스크 전쟁중 1 file 2020.02.27 차현서 984
안전띠 그것은 왜 필요한가? 1 file 2020.02.27 오경언 1202
납치범이 드라마를 보여준다고? 3 file 2020.02.26 안효빈 1716
위기 경보 '심각' 격상... 초중고 개학 연기 file 2020.02.26 김다인 483
코로나바이러스 자세히 알아보자 4 file 2020.02.24 이수연 4082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 정말로 암 치료에 효과가 있을까? 5 2020.02.24 배선우 1158
대설주의보와 대설경보, 미리 알고 대비하자 1 file 2020.02.21 우선윤 571
모두 마스크를 쓰세요, 코로나바이러스 5 file 2020.02.20 이도현 1019
여성과 청소년들에게 뻗는 담배회사들의 검은 손 1 file 2020.02.19 남진희 910
우리가 한번쯤 생각해봐야 할 문제, 고독사 2020.02.19 이수미 667
'기생충' 축하로 시작해 '코로나바이러스'로 끝난 수석·보좌관 회의 1 file 2020.02.14 김도엽 758
점점 사라져가는 생물들...생물 다양성을 보전하자! 1 2020.02.13 윤혜림 696
반복되는 바이러스 2 file 2020.02.13 전혜은 69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